•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8
  • 쓰기
  • 검색

[서복] 보고 왔네요. 간단간단 감상. 

LINK LINK
2650 13 8

(직접적인 스포는 다 피했다고 생각하지만 이 글만 보고도 대충의 스토리가 다 짐작되시는 분이시라면, 

애초부터 이 영화가 수 많은 기시감 덩어리기 때문입니다? ㅋㅋ)

 

 

1. 시사회 이후 익무에 올라온 평들로 대충 짐작하기에, '지루하기까지 한 건가' 하는 불안감(?)을 가지고 감상에 돌입했으나,

생각보다는 뭐, 그야말로 '그럭저럭' 볼만은 했던 듯. 

 

 

2. 하지만 초반 이후 둘만 남아서 이것저것 하며 돌아 댕기는 중반부는 확실히. '이게 최선인가' 싶을 정도로 가끔 지루해질 뻔...

초반만 봐도 앞으로의 전개가 대충 짐작되는데, 그걸 풀어나가는 '이야기' 자체가 참으로 심심하고 재미가 없더라.

심하게 단순하기도 하고... 머리 아플 정도로 이리저리 꼬아놓을 필요는 없겠지만, 이건 단순해도 너무 단순... 시간만 질질 끄는 느낌

(그리고 그 시간동안 감독은 자신의 (개똥?)철학을 관객들에게 '직접적인 대사'로 주절주절 주입하고 있.... -_- 음.

 

 

3. 일본 만화 등에서 너무나도 많이 본 이야기. 일 거라는 것은 익무평 뿐 아니라 사실 예고편만 보고도 대충 짐작이 되는 부분이었으나,

'아키라'를 넘어서 '아톰'까지 보였던 부분은 '잉?' ㅋㅋ

 

 

4. 개인적으로는 '아키라' 이전의 오토모 카츠히로의 명작 '동몽'도 떠올랐던.

(뭐.. 초능력 쓴다고 하는 작품에서 이 작품의 영향력에서 벗어나긴 힘들 거 같기도 하지만, '이미지' 적으로도 기시감이 느껴지는 장면이 몇개 보임.

 

 

5. 다 보고 나니 전체적인 배분에 좀 문제가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그 지루했던 중반부분을 그렇게 '말로 다 주절거리지 않았어야' 했다는 생각이....

뭔가 애매~~한 분량이었다고 생각되는 액션(하여한 몸으로 하는?) 장면을 중반에 더 넣고,

그러면서 이야기를 전개시키고  그 과정에서 공유의 살고자 하는? 생물의 본능? 같은 게 (후반을 보면 조금 다른 이야기를 하긴 하지만)

처절하게, 간접적으로 보여졌으면 어땠을까 싶었던...

그리고 그걸 보며 뭔가를 느끼는 '박보검'의 모습이 보여진다던지....

 

 

6. 하여간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몽땅 다 주절주절'로 풀어낸 것이 엄청난 패착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건 관객이 그냥 '제3자로 듣기만 하는 입장'에서 더 나아가질 못하게 하지 않았나 싶기 때문.

5번처럼 상황(영화적)으로 풀어나가는 가운데에 관객들이 설교를 '듣는'게 아니고,

캐릭터들의 내면을 가슴으로 좀 '느낄 수 있도록' '공감할 수 있도록' 하는데에 실패한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결국 남의 이야기 듣고만 있는 느낌이었던지라.

 

 

7. 또 한가지. @@ 보다보니, 장영남 배우의 역할이랄까 의미랄까. 상당히 중요한 부분이던데 (갠적으로는 공유와 동급에 가깝지 않나 싶었음)

왜 이렇게 분량을 이상하게 처리한 걸까 싶었음.

심지어 초반에 '캐릭터를 구축'하는 장면에서 박병은 배우와 별반 다르지 않은 캐릭터처럼 보이게 해놓고,

갑자기 이야기의 중심으로 쑥~ 들어오는데에서는 좀 당황스러웠던 정도.

그래도 꽤나 인상적이었던 후반 하이라이트의 스위치가 되는 것도 결국

(뭐.. 어쩌면 꽤나 진부한 설정일 수도 있으나) 장영남 배우더만 -_- 

 

 

8. 박보검 배우가 정말 예쁜 배우라는 것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거 같긴 한데.....

서복이라는 캐릭터는 그야말로 '만화적인 캐릭터'라고 해야하나...

그야말로 보자마자 '신비롭군!'하는 느낌이 있어야 하지 않나 싶던데...

나름 노력을 열심히 한 거 같긴 한데, 아무리 그래도 '소년'으로서는 무리가 있었던 것일까나.

이젠 '성인배우' 느낌이 많이 들었던지라...

뭐랄까... '아이에서 소년으로 싸악 넘어가는 미묘~한 경계에 있는 아주 예쁜 배우'가 했다면.. 하는 생각이 들었으나,

(초능력 물에서 최강자가 사춘기 언저리? 의 애들이 많은 것엔 다 이유가 있다. 라고 생각하는.. '사춘기'라는 기간에도 의미가 크고)

 

다시 생각해보니 '현시점 국내에 그런 '인간' 배우가 있나?' 싶긴 했음 ㅋㅋ 누가 좋았으려나...

(늑대 소년 데뷔시의 송중기?)

그리고 보다보면, 의외로 서복은 '알 거 다 아는 캐릭터'이기도 했고.

 

 

9. 서복의 급작스러운 공유에의 의존. 장면에서 살짝 당황

 

 

10. 서복 말대로 정말 '계속 화가 나 있는 공유 캐릭터'가 좀 부담스럽긴 했는데, 뭐..

극 중 설정인 어떤 요인 땜시 그런갑다. 하고 넘어가기로. ㅋㅋ

 

 

11. 등장하자마자 '그럴 것 같았'지만, 제발제발 그건 아니길 바랬건만 결국 그거였던 회장님 캐릭터에게 심각하게 실망. -_-

아 이건 진짜 뻔해도 너무 뻔하쟎아.

 

 

12. 진지하게 이야기하자면, 정말 깊은 이야기를 길게 할 수 있는 '주제'를 가진 작품이던데,

박보검과 공유라는 배우의 공연. 그로 인해 관객들이 기대하지 않았을까 하는 전개와 꽤나 다른 것으로 인한 당혹감?

보기 전부터 '얼굴만 감상해도 만족'이라는 이야기까지 있던데

결국 관객들이 이야기의 속까지 도달하지 못하고 껍데기(?)만 보게 하는 연출들

(분명 부러 넣은 거 같은데? 싶기도 했던 미묘~~한 브로맨스 감성에 - 이 부분을 오글거리게 느끼는 분들도 분명 있을 것이고 ㅋㅋ

 다시금 말하지만 말로 다 주절거리는 주제 등등)

등이 패착의 요인이 아니었을까나..?

 

 

13. 그럼에도 고르고님 말씀대로, 후반의 폭주 연출은 나쁘진 않았는데,

사실 이 부분도 뭔가... '아.. 조금만 더!!!'하는데 (예산 문제이려나?) 애매~하게 멈춰버린 듯한 느낌이 아쉽기도.

역시 중간에 떠들기 좀 멈추고, 속도 좀 올려서, 후반 복귀. 부터의 분량이 조금 더 길었어야...?

 

 

 

 

뭐 그래도. 생각보다는 그럭저럭 보고 나온. 


망작까진 아닌 거 같고, 범작 중에서도 상범작 정도?


(끝)
 

LINK LINK
68 Lv. 926324/940000P

어디로든지 갈 수 있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3

  • 윤딩
    윤딩
  • golgo
    golgo

  • 1집
  • 핀란
    핀란
  • 테리어
    테리어
  • 온새미로
    온새미로
  • Nashira
    Nashira
  • 베리필소굿
    베리필소굿
  • 송씨네
    송씨네

  • 빛나
  • WinnieThePooh
    WinnieThePooh
  •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 빛나래
    빛나래

댓글 8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영화 전체적으로 흐르는 메시지를 넘어선 기시감은
모든 AI 관련 영화들은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단연 앞권은.... 우잉? 이건 완전 한국판 엑스맨 DOFP인데? ㅋㅋㅋㅋ
7번 장영란씨 부분은 저도 많이 아쉽더군요. -_-;;
댓글
23:58
21.04.17.
profile image
LINK 작성자
WinnieThePooh

말씀하신 기시감은 뭐. 미리부터 마음의 대비?를 해서 그렇게 거슬리진 않았는데, 고르고님 말씀대로 '강아지처럼 눈 똥그랗게 뜨고 유치원생처럼 말하고..'하면서 묘한 브로맨스 망상(?)을 계속 자극하는 것 땜시 계속 딴 걸 보고 생각하고 있게 하던 ㅋㅋ
(심지어 중간에 공유의 '기다려!' 하는 대사 나올 땐 (진짜 강아지니?) '으음' 싶었어요 ㅋㅋ 이것들이 알고 부러 넣었음에 분명해! 하고.. )

댓글
00:01
21.04.18.
profile image 2등
후기 잘 감상하였습니다..여배우 이름이 장영란이 아니고 장영남으로 알고 있습니다...
댓글
00:15
21.04.18.
profile image
LINK 작성자
베리필소굿
앗 ㅎㅎ 수정할께요
댓글
00:15
21.04.18.
profile image 3등

13.후반의 폭주 연출은 나쁘진 않았는데,

사실 이 부분도 뭔가... '아.. 조금만 더!!!'하는데 (예산 문제이려나?) 애매~하게 멈춰버린 듯한 느낌이 아쉽기도.👌👌👌

93d0282ff84a7909e11ca5bba6592975.jpg

댓글
00:31
21.04.18.
profile image
LINK 작성자
온새미로
맨 마지막 그 장면은.. 뭔가 '지옥도'를 연출하려는 게 보였는데, (기어오르려는 인간들)... 너무 착하게 풀어낸 거 아닌가 싶기도 ㅋㅋ
댓글
00:33
21.04.18.
profile image
첫관람인데 마치 예전에 본 듯한 영화였네요;;
댓글
01:15
21.04.18.
profile image
LINK 작성자
핀란
그것도 여러편... 보신 듯하셨던.. 건 아니시.... ㅎㅎ
댓글
06:29
21.04.1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6월 18일 박스오피스 18 paulhan paulhan 5시간 전00:00 2287
HOT 여름에 진심인 감독님😆 18 닭한마리 닭한마리 5시간 전23:48 2802
HOT [평창영화제] day2: 쿨스의 영화제 데일리 (용량주의,귀염주의) 7 쿨스 쿨스 6시간 전23:33 405
HOT 봉준호의 '괴물'과 '콰이어트 플레이스2'의 비슷한 점... 12 spooky0fox 6시간 전23:28 1524
HOT 귀멸의 칼날 인기가 많을 수밖에 없네요 10 젊은날의링컨 6시간 전23:13 2355
HOT <다크 앤드 위키드> 인증 및 간단평(스포있음) 1 스콜세지 스콜세지 6시간 전23:05 291
HOT [평창영화제] 순수한기쁨+소나기 GV (feat.감자창고시네마) 8 쿨스 쿨스 6시간 전23:04 372
HOT 마크 월버그 주연 실화 영화 '조 벨' 첫 예고편/포스터 2 goforto23 6시간 전22:46 822
HOT 커스틴 던스트 최고의 영화 31 하디 하디 6시간 전22:45 1594
HOT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그동안 영화보면서 받았던 굿즈들을 한자... 3 과장 과장 6시간 전22:58 1262
HOT ‘사랑하고 사랑받고 차고 차이고’ 전 애니버전이 낫군요 25 LINK LINK 6시간 전22:50 1151
HOT ‘나이브스 아웃 2’ 현재까지 확정 캐스트 8 goforto23 7시간 전22:03 2359
HOT 자동차 두 대만으로 충분했던 신인 스티븐 스필버그 29 놀스 놀스 7시간 전21:47 2294
HOT 루카 비치타월 퀄리티 어케 생각하세요? 31 ReMemBerMe ReMemBerMe 8시간 전21:28 4306
HOT 아트카드 지점별 잔여수량 알려주는 기능이 도입된다는 썰이 있네요 25 아야세하루카 아야세하루카 8시간 전20:49 3325
HOT [도망친 여자] 일본 팜플렛 및 특전 공개 2 Yolo Yolo 8시간 전20:43 922
HOT 루카 남돌비 관람 및 남돌비 상영관 후기입니다! (스포 약간 있음. 돌비 강... 20 룰루리요 룰루리요 8시간 전20:44 1000
HOT 엌ㅋㅋㅋ제 자리가 잠겼습니다😂 25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9시간 전19:34 4109
HOT [평창영화제] 방은진 감독 & 집행위원장 익무 인삿말 8 Supervicon Supervicon 9시간 전20:09 947
HOT 씨네큐 굿즈 현황 (6월 18일) 7 Yolo Yolo 9시간 전19:47 1274
HOT [평창영화제] 자산어보 관객과의 대화 / GV 정리 18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9시간 전19:44 772
HOT <여고괴담: 모교> 이렇게 산만한 영화는 간만입니다 (약스포) 11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10시간 전19:11 1734
HOT [평창영화제] 송해 선생님 무대인사 사진입니다 22 라차가 라차가 10시간 전18:54 1227
955061
image
goforto23 42분 전04:51 94
955060
normal
월계수 월계수 54분 전04:39 90
955059
file
goforto23 57분 전04:36 93
955058
image
goforto23 1시간 전04:33 127
955057
image
bangtong36 bangtong36 1시간 전04:02 176
955056
image
nㆍ 2시간 전03:04 528
955055
normal
오버랩 오버랩 3시간 전02:31 146
955054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02:18 234
955053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02:01 266
955052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01:56 246
955051
normal
조영남 3시간 전01:41 885
955050
normal
미장셴 미장셴 3시간 전01:39 1070
955049
image
멕아더 4시간 전01:32 904
955048
normal
월계수 월계수 4시간 전01:28 660
955047
normal
신라면 신라면 4시간 전01:07 809
955046
image
진격의유령 진격의유령 4시간 전00:59 790
955045
normal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4시간 전00:53 305
955044
image
goforto23 4시간 전00:53 603
955043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4시간 전00:50 186
955042
image
mirine mirine 4시간 전00:50 1445
955041
normal
당양산 4시간 전00:45 1118
955040
normal
큰레드 4시간 전00:35 210
955039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00:34 901
955038
image
Disney1205 Disney1205 5시간 전00:30 1026
955037
image
후지이이츠키 후지이이츠키 5시간 전00:28 475
955036
normal
밖에비온다 5시간 전00:26 471
955035
image
최다크 5시간 전00:25 965
955034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5시간 전00:23 145
955033
image
KimMin KimMin 5시간 전00:23 303
955032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5시간 전00:13 339
955031
image
나름 나름 5시간 전00:05 184
955030
normal
Dolpin02 5시간 전00:05 1260
955029
image
서양배추 서양배추 5시간 전00:03 213
955028
normal
영화취미 영화취미 5시간 전00:02 1328
955027
normal
루룰 5시간 전00:01 1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