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위플래시 MX관 관람 후기(스포O)

위플래시를 영화관에서 보지 못했던게 두고두고 아쉬웠는데 이렇게 또 기회가 와서 너무 기뻤습니다ㅎㅎ

심지어 오리지널 티켓까지 나오고... 디자인 정말 마음에 들더군요. 역시 오티 맛집 메가박스..

아무튼 영화 내내 신명나는? 강렬한 재즈 선율과 리듬을 제대로 즐기고 싶어서 6천원 할인쿠폰도 포기하고 무조건 MX다! 하고 달려갔습니다.

간만에 다시 본 위플래시는... 분명 다시 보는 건데도 처음부터 끝까지 아니 이거 대체 어떻게 되려고 이래? 하는 심정으로 잔뜩 긴장하며 봤네요..ㅎㅎ

확실히 큰 스크린에서 빵빵한 사운드 출력으로 보니까 정말 300% 몰입감과 재미가 느껴지더군요.

결말부는 진짜 몸은 잔뜩 움츠리고 입은 떡 벌린채 눈도 제대로 못 감고 봤어요. 마스크로 입이 가려졌으니 망정이었죠...ㅋㅋㅋㅋ

귀갓길에 내내 OST를 들었는데, MX관 내에서 느낀 사운드를 다시 느끼고 싶다는 생각이 내내 들었습니다.

 

위플래시가 '악바리처럼 노오오력을 하면 결국에는 성공한다! 죽을 것 처럼 노오오오오력을 해라!!!'같은 메시지를 담은 영화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그에 대한 신랄하고 소름끼치는 풍자라고 느꼈어요. 마지막에 아들을 바라보는 아버지의 표정을 보며 안타깝고 슬프고 찝찝하더라구요.

영화 중반 쯤에 밥상머리에서 '따분하게 90대까지 살기보단 30대에 죽더라도 위대하게 회자되는 사람이 되고싶다'고 말하는 아들을 뜨악한 표정으로 보던 아버지...ㅠㅜ 그런데 참 묘한게, 저 또한 '저건 아니지;; 진짜 둘 다 단단히 미쳤다;;' 라고 생각하면서도, 동시에 정말 말그대로 피터지는 연습을 통해 마지막 순간 어떤 경지에 다다른 연주를 선보인 주인공이 멋지고, 잘 되었다는 느낌이 들어서 참 이상하더라구요. 정신적인 학대를 가하는 플래처를 보면서 기함하고 혐오하면서도, 거기에 점점 더 물들어서 모든 걸 뒤로 하고 자기 영혼과 육체를 모두 갉아먹히면서까지 드럼에 혼신을 다하던 앤드류를 말리고 싶으면서도, 마침내 한계를 넘어서는 모습이 멋지다고 느끼고, 그 음악을 들으면서 황홀하다고 느끼게 되니....이 묘한 양가감정에 여러모로 생각이 많아지더군요.

아무튼 진짜 여운이 긴 영화였습니다. 빵빵한 사운드와 큰 스크린으로 꼭 한번 더 보고 싶은데 기회가 되려나 모르겠네요...ㅠㅜ

 

추천인 3


  • madman56

  • 맹린이

  • 호두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1등 madman56 2020.10.31. 01:01
재개봉 너무 기다린 영화였어요. 마지막 10분은 쫄렸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Unny399 작성자 2020.11.01. 11:31
달과영혼
저는 목동 메박이 동네라 목동 MX로 갔습니다 :)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12월 2일 박스오피스 3 paulhan99 46분 전00:00 709
best 카이에 뒤 시네마 2020 TOP 10 15 얼죽아 1시간 전23:46 579
best 지옥의 묵시록(Apocalypse Now, 1979)파이널컷 관람후기(약스포) 5 오잔나 1시간 전23:40 385
best '톰과 제리' HBO Max 직행 검토중..'노 타임 투 다이&#... 3 goforto23 1시간 전23:28 810
best 올해 감상한 개인적으로 최고의 뮤지컬 영화 7 테리어 1시간 전23:20 1182
best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익무시사] 쌀롱 드 시네마 후기 6 셋져 1시간 전23:05 519
best 뉴욕타임즈가 선정한 올해의 TV 시리즈들 2 이스케이프FZ 1시간 전23:03 718
best [넷플릭스 - 더 프롬] 간략후기 5 jimmani 1시간 전23:00 744
best 20년 국내 박스오피스 탑10 3 sirscott 2시간 전22:40 790
best 왕가위 감독 [타락천사] 복원 근황 4 이스케이프FZ 2시간 전22:25 1096
best 겨울왕국 배경으로 알려진 오스트리아 할슈타트 35 leodip19 3시간 전21:44 1500
best 다만악 충무로영화제 토크 너무 재밌었습니다! 8 FilmWhatElse 3시간 전21:28 900
best 드디어 뱃지 프레임 4개 채웠네요😮 19 솔라시네마 3시간 전21:24 1479
best 미야자키 고로 감독 “지브리는 새로운 걸 할 필요가 있다.” 4 이스케이프FZ 3시간 전21:13 989
best [스타워즈: 스카이워커 사가 9부작] 자비 4K 독점 스틸북 까보기 6 정체불명 3시간 전20:50 716
best [넷플릭스 콜] 전종서라는 배우에게 주목해야 하는 이유 6 이팔청춘 4시간 전20:00 1080
best [더 프롬] 추천 후기: pc와 뮤지컬의 장인이 만들어낸 극장용 작품 7 랑게르한스 5시간 전19:46 1345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555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676
826787
image
카메라맨 15분 전00:31 137
826786
image
소울메이트 18분 전00:28 139
826785
image
얼음나무 19분 전00:27 160
826784
image
파트라슈1 28분 전00:18 175
826783
image
나마재 33분 전00:13 164
826782
image
DPS 34분 전00:12 235
826781
image
랄랑 37분 전00:09 872
826780
image
waterfall 39분 전00:07 215
826779
image
박엔스터 43분 전00:03 205
826778
image
godzilla123 44분 전00:02 272
826777
image
paulhan99 46분 전00:00 709
826776
image
초보영화꾼 46분 전00:00 250
826775
image
션님 52분 전23:54 489
826774
image
inflames 53분 전23:53 478
826773
image
sirscott 55분 전23:51 1111
826772
image
이신헌 56분 전23:50 143
826771
image
이신헌 58분 전23:48 169
826770
image
이신헌 59분 전23:47 125
826769
image
얼죽아 1시간 전23:46 579
826768
image
오잔나 1시간 전23:40 385
826767
image
햇볕 1시간 전23:38 265
826766
image
파트라슈1 1시간 전23:37 220
826765
image
goforto23 1시간 전23:28 810
826764
image
테리어 1시간 전23:20 1182
826763
image
깨방정 1시간 전23:16 448
826762
image
수수스스 1시간 전23:13 197
826761
file
NeoSun 1시간 전23:10 164
826760
image
셋져 1시간 전23:05 519
826759
image
아다대대 1시간 전23:05 431
826758
image
이스케이프FZ 1시간 전23:03 718
826757
image
jimmani 1시간 전23:00 744
826756
image
얼음나무 1시간 전23:00 530
826755
image
파트라슈1 1시간 전22:57 477
826754
image
goforto23 1시간 전22:51 569
826753
image
영원 2시간 전22:45 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