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올해는 볼 게 없는데 많은 참 신기한 해인 것 같습니다

제목 그대로.. 코로나-19라는 전례없는 전세계적 팬데믹 때문에 올해 개봉 예정이던 텐트폴 영화들은 물론, 중소규모급 영화들도 극장 개봉이 줄줄이 미뤄지는 사태가 연이어 발생했죠.

 

그렇게 볼 만한 신작들이 정말 씨가 말라갔는데.. (그나마 '테넷'이나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같은 소수의 작품들이 올해의 신작들 중에서 눈에 띄었습니다)

 

이건 한국이라는 나라에 한정된 것일지도 모르겠으나, 오히려 볼 만한 신작이 잘 개봉하지 않다보니 국내의 극장들은 앞다투어 검증된 고전 명작들을 극장에 틀어주기 시작했고, 그래서 씨네필들은 그 영화들을 모조리 다 챙겨보기도 벅찰 정도로 볼 영화들이 정~말 많았습니다. 올해 국내 극장에서 상영되었던 특별전/재개봉 작품들 중 지금 머릿속에 떠오르는 것들만 대충 적어봐도.. 죠스, 에이리언 1~2, 아이즈 와이드 셧, 에드워드 양 감독 작품들, 놀란 감독 작품들, 토드 헤인즈 감독 작품들, 히치콕 감독 작품들, 폰 트리에 감독 작품들, 크로넨버그 감독 작품들, 장국영 배우 작품들, 장이머우 감독 작품들 등... 한 해에 전부 극장에서 만날 수 있었다는 게 정말 벅찰 정도로 수많은 명작들이 극장가에 쏟아져나왔습니다.

 

그래서 오히려 코로나-19로 신작들의 개봉이 뜸해지기 전보다, 극장에서 영화를 관람하고 만족하는 비율이 훨씬 높아졌습니다. 예전 영화라고 신작보다 무조건 좋으리란 보장은 없지만, 극장에서 굳이 기획전이나 재개봉을 해줄 정도의 영화면 이미 당대의 관객들과 평론가들에게 검증을 한 차례 받은 작품들이란 소리이기에, 당연히 좋은 작품들이 넘쳐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올해의 극장가는 그저 좋은 영화를 많이 보고 싶은 한 사람의 관객으로선 만족스러웠지만, 영화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씨네필로서는 서글프고 안타까웠던 참 이상한 극장가였던 것 같습니다. 예전의 좋은 작품들을 극장에서 많이 볼 수 있는 건 좋았지만, 그만큼 신작들이 개봉을 하지 않는다는 소리였고, 이렇게 극장들이 점점 영화계에서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는다는 느낌이 들어서, 최고의 영화 관람 방식은 극장 관람이라는 생각을 하는 관객으로서 여러모로 안타까웠습니다.

 

작품들에 대한 평균적인 만족도는 좀 떨어지는 한이 있더라도, 이제는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넣을 신작 영화들을 만나보고 싶습니다. 그러기 위해선 코로나-19가 얼른 종식되기만을 두손모아 기도하며 바랄 뿐이죠... 영화 업계 종사자 분들 화이팅입니다..!

추천인 22

  • 롱테이크
    롱테이크
  • 1104
    1104
  • 율독
    율독
  • 재키
    재키
  • 퓨리
    퓨리
  • 세상의모든계절
    세상의모든계절
  • inflames
    inflames
  • 포푸
    포푸
  • 까멜
    까멜
  • 테리어
    테리어

  • madman56
  • 북회귀선
    북회귀선
  • AZURE
    AZURE
  • 셋져
    셋져
  • 아늘아늘
    아늘아늘

  • 맹린이
  • 박엔스터
    박엔스터
  • A열중앙관객
    A열중앙관객
  • 호냐냐
    호냐냐
  • 가을방학
    가을방학
  • moviemn7
    moviemn7
  • sakia
    sakia
  • 쀼뮤와
    쀼뮤와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2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호냐냐 2020.09.28. 01:51
올해 제 인생 최대로 극장에서 봤어요
250편 넘었어요~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8. 01:52
호냐냐
와...2020년 한 해에만 극장에서 중복 제외하고 250편을 보신 건가요..? 대단하십니다..
댓글
profile image
호냐냐 2020.09.28. 01:53
FilmWhatElse
N차 포함했어요 😊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8. 01:54
호냐냐
아 N차 포함하더라도 올해 티케팅만 250번 하셨다는 소린데.. 놀라고 갑니다 ㄷㄷ
댓글
파크로이 2020.09.28. 01:58
호냐냐
코로나 시국인데 250편 대단하시네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A열중앙관객 2020.09.28. 01:55

저 또한 놀다보니 편수는 벌써 작년보다 일찌감치 넘어서고 포인트 점수는 왠만한 vip관객 3명 만큼의 실적을 cgv에 올려줬네요. 참으로 아이러니해요. ㅋㅋ ㅠㅠ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8. 10:20
A열중앙관객
와...정말 많이 보셨군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박엔스터 2020.09.28. 01:57
그러게요. 정말 이상하게도 올해 극장 간 횟수가 이미 작년 걸 넘었어요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8. 10:21
박엔스터

신작/구작 따지지 않고 볼만한 영화들로만 따지면 올해 극장가는 볼 영화들로 넘쳐났던 게 사실이긴 하죠

댓글
profile image
제로니모 2020.09.28. 02:00
신작들은 맘에 드는게 몇 편 없었는데 재개봉 덕에 놓쳤던 명작 영화들 보러 영화관 엄청 갔어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8. 10:22
제로니모
저도 올해는 기획전/재개봉 영화들이 참 좋았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쀼뮤와 2020.09.28. 02:08
명작재개봉에 저도 올해 더 많이 간 것 같아요 코로나 종식돼도 이런 명작재개봉 종종 해주면 좋겠어요..물론 신작들이 먼저지만ㅠㅠ올해 신작들 정말 안타까워요..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8. 10:23
쀼뮤와
맞아요... 영화를 보는 입장에선 이런 식의 명작 재개봉이 참 좋긴 한데... 이런 식으로 극장을 운영해선 수익도 잘 안 날 테고 영화계도 발전이 없을 테니..아이러니합니다 ㅠㅠ
댓글
profile image
셋져 2020.09.28. 02:22

검증된 고전도 좋지만 사람이 간사하게도 좋은걸 계속 보다보면 질릴 때가 있어요.

그래서 가끔은 머리 비우고 볼 영화들이 그립기도 해요.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8. 10:24
셋져
전 머리 비우고 볼 영화들이 그리웠던 적은 없지만, 지금은 뭐가 되었든 괜찮으니 신작이 그립네요.. 제가 아는 활력있는 극장가가 되돌아왔으면 좋겠습니다 ㅠㅠ
댓글
profile image
AZURE 2020.09.28. 02:39
저도 이전 해들보다 올해에 영화 가장 많이 보고 있는 거 같아요 시국 때문에 따끈한 신작은 많이 못보지만 흘러간 명작들을 스크린에서 볼 수 있어서 좋아요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8. 10:25
AZURE
관객 입장에선 정말 좋은 해이지만, 영화계와 극장가의 앞일을 생각했을 땐 암담하죠 ㅠㅠ
댓글
profile image
북회귀선 2020.09.28. 02:51
저 역시 3년동안 영화관 갈 횟수를 이미 넘어섰네요
세보진 않았어도 월평균20회정도...n차 포함해도 거짐 200편 육박이더라구요
검증된 재개봉작과 아트영화 다양하게 열어준 올해가 솔직히 텐트폴 영화가 싹쓸이 할때보단 좋네요
특정 시국과 맞물려 바뀐게 씁쓸하지만요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8. 10:26
북회귀선
신작들이 한창 많이 개봉할 때에도 중소규모 영화들에는 관을 거의 안 내주고 텐트폴 영화들만 주구장창 틀어대는 모습이 당연히 좋아보이진 않았습니다 ㅠㅠ 근데 지금은, 극장가를 살릴 수 있다면 텐트폴 영화라도 울며 겨자먹기로 환영합니다 ㅠㅠ
댓글
madman56 2020.09.28. 07:22
놓친명작을 다시볼 기회가 있었지만, 장기적으로 봤을때 극장가엔 적신호죠..
댓글
profile image
까멜 2020.09.28. 07:30
madman56
마지막 불꽃 같은건가요... ㅜㅜ
댓글
madman56 2020.09.28. 08:12
까멜
아니길 바랄뿐이네요 ㅜㅜ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8. 10:28
madman56
솔직히 올해 관객으로선 참 행복했지만, 장기적으로는 암울합니다 ㅠㅠ
댓글
profile image
샤하랑 2020.09.28. 09:15
전..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원래도 많진 않았는데 반토막, 아니 그것보다 더 넘게 다이어리 영화 리뷰 칸이 텅텅 빌 정도로 조금 봤네요...
그래도 재개봉 영화 몇 편 볼 수 있어서 행복했어요. 놓친 재개봉 영화도 있었지만..
그냥 맘 편히 다시 극장에 영화보러 갈 수 있는 날이 얼른 오기를 바라봅니다. 1월 1일 나이브스 아웃을 가족이랑 본 뒤로 같이 뭘 본 적이 없는 해네요....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8. 10:28
샤하랑
아이고...얼른 이 시기가 지나갔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8. 10:28
세상의모든계절
볼 영화로만 따지면 차고 넘치긴 했죠 ㅎㅎ
댓글
profile image
퓨리 2020.09.28. 10:09
저도 작년보다 훨씬 많이 간 것 갇아요.
재개봉을 많이해서 극장에서 못 봤던 영화들을 볼 수있어서 좋았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8. 10:29
퓨리
이건 저도 좋았습니다. 다만 극장가의 앞날이 걱정될뿐..ㅠㅠ
댓글
profile image
재키 2020.09.28. 11:00
ㅋ. 저는 대작들이 밀리면서 중소영화들이 많이 개봉되어서 좋기만(??) 하던데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8. 12:20
재키
앗 그런가요? ㅋㅋㅋ 저도 어차피 대작들을 크게 반기진 않지만, 올해는 독립/예술영화들도 신작 개봉이 비교적 뜸했죠 ㅠㅠ
댓글
profile image
1104 2020.09.28. 23:51
저도 재개봉 챙겨보느라 더 신난 것 같아요 ㅋㅋ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BIFF] 썸머 85 / 나르시스의 수난 / 운디네 간단 후기 2 enchanted 22분 전20:22 211
best 영화 장면 코스프레하는 소녀들 vol.2 7 알폰소쿠아론 42분 전20:02 575
best 익무당첨 종이꽃, 에브리타임 아이 다이 그리고 교실안의야크 2 bus 52분 전19:52 241
best 최희서 한예리 성덕인증 5 e260 53분 전19:51 998
best [BIAF] 클라이밍 경험자가 본 클라이밍 후기 26 호냐냐 1시간 전19:37 703
best 넷플릭스, 19금 성인 애니 '소시지 파티' 추천 27 golgo 1시간 전19:09 1604
best 극장판 귀멸의 칼날 태국에서 4DX 상영 예정 5 이스케이프FZ 2시간 전18:27 510
best VOD로 본 [해수의 아이] 후기 - 이해하지 말고 느껴야 하는 애니 2 3 스톰루이스 2시간 전18:19 413
best 클린트 이스트우드 신작 내주 촬영 시작, 연말 완료..내년 오스카 겨냥 7 goforto23 3시간 전17:32 1112
best 몸은 왔는데 영혼을 보내버린 케이스 38 셋져 3시간 전17:26 2769
best [BIAF] 부천 만화박물관 이모저모 (구혜선 전시, 로봇 초상화, 게임 ... 10 호냐냐 3시간 전17:17 457
best ‘기묘한 이야기’ 긴팔셔츠 하나 샀어요 7 NeoSun 3시간 전17:10 778
best 영화제 오셔서 지갑 잃어버리신분 3 솔라시네마 3시간 전16:48 1417
best 아델, 45kg 감량하고 비주얼 쇼크…첫 생방송에 "아델 맞아?" 24 leodip19 3시간 전16:47 3824
best 명씨네 밥정패키지 부정 수령 때문에 못받았어요.. 56 애옹야옹 4시간 전16:18 3947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98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3159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09 다크맨 18.06.19.15:52 391915
813109
image
golgo 21분 전20:23 244
813108
image
enchanted 22분 전20:22 211
813107
image
friend93 23분 전20:21 459
813106
image
golgo 29분 전20:15 156
813105
image
쿨스 35분 전20:09 113
813104
image
알폰소쿠아론 42분 전20:02 575
813103
image
버닝롹스타 44분 전20:00 154
813102
image
NeoSun 45분 전19:59 439
813101
image
홀리저스 46분 전19:58 277
813100
image
bus 52분 전19:52 241
813099
image
STMY 52분 전19:52 334
813098
image
e260 53분 전19:51 998
813097
image
ipanema 56분 전19:48 651
813096
image
매언니 56분 전19:48 182
813095
image
루치오 57분 전19:47 275
813094
image
베니 1시간 전19:43 300
813093
image
ezzstn 1시간 전19:40 271
813092
image
호냐냐 1시간 전19:37 703
813091
image
goforto23 1시간 전19:37 1138
813090
image
백제침류왕 1시간 전19:36 126
813089
image
이카로스 1시간 전19:33 137
813088
image
스페이드 1시간 전19:27 699
813087
image
클로브 1시간 전19:27 137
813086
image
짱제니 1시간 전19:14 513
813085
image
아싸리무비시청 1시간 전19:11 633
813084
image
golgo 1시간 전19:09 1604
813083
image
gwajang 1시간 전19:05 813
813082
image
홀리저스 1시간 전18:56 347
813081
image
Supervicon 1시간 전18:50 221
813080
image
키비쳐 1시간 전18:49 186
813079
image
랄랑 2시간 전18:42 899
813078
image
뀨잉 2시간 전18:32 1795
813077
image
허니쿰보 2시간 전18:32 673
813076
image
Kimteelee 2시간 전18:30 1445
813075
image
이스케이프FZ 2시간 전18:27 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