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날씨의 아이 : 시사회 후기] 예쁜 뮤직 비디오 하지만 이야기 공감은 ...

시사회로 '날씨의 아이'를 메가박스 MX관에서 미리 접했습니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작품은 '너의 이름은'에 이어 이번에 '날씨의 아이'를 본 것이 두번째라 이분의 작품 세계를 전반적으로 논하기는 어렵지만 전작인 '너의 이름은'과의 비교는 피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두 작품 모두 판타지와 소년과 소녀의 첫사랑 이야기를 잘 혼합해 신카이 마코토 특유의 서정적이고 예쁜 영상에 담아낸 작품입니다.

 

우선 이번 작품의 경우 영상미는 전작보다 더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컴퓨터 그랙픽을 더욱 활용해서 역동감 넘치는 다양한 샷과 앵글들도 선보입니다.

특히 빛의 감독이라는 감독의 별명을 증명하듯 비 내리는 회색빛 도쿄, 저년 노을과 도시의 불빛이 어울러지는 장면, 비가 갠 후 눈 부시게 파란 하늘과 눈을 가린 손가락 틈사이로 새어나오는 불빛과 같이 다양한 빛들과 그로인해 변하는 색들의 향연을 보여줍니다.

또 이야기의 장면만 쫓기에 바쁜 것이 아니라 감독의 특기인 다양하고 아름다운 장면들을 인서트로 넣어서 작품에 여유를 더하는 한편 등장 인물의 심리도 간접적으로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너의 이름은'에 이어 또 다시 영화 음악을 맡은 밴드 Radwimps는 이번 작품에서 더 많은 곡들을 좀 더 오랜 시간 들려줘서 Radwimps의 팬들에게는 좋은 선물이 될 듯 합니다.

 

하지만 이야기는 전작과 비교하여 단순하고 두 주인공에대한 사연과 설명이 다소 부족해 저같은 경우 감정 이입을 하기에는 다소 어려웠려웠고 영화 클라이막스에서 남자 주인공의 선택과 그로 인한 결과가 영화적 허용이나 상징을 고려해도 다소 공감하기 어려웠습니다.

무엇보다도 관객의 감정을 이끌어내려 사용한 영화 음악의 너무 과도했던 것 같습니다.

Radwimps의 곡들은 저도 무척 좋아하고 영상과 잘 어울렸지만 너무 자주 또 장시간 나오다보니 마치 뮤직 비디오를 보는 듯한 느낌마저 들었고 더불어 주인공들의 감정이 너무 자주 폭발하는 듯한 인상마저 받았습니다.

그리고 연출도 너무 전형적인 장면을 남발해서 아름다운 영상미에도 불구하고 다소 식상한 맛이 있었습니다.

바람에 후드가 벗겨지고 여주의 머리결이 날리며 아름다운 얼굴이 보이는 장면에 Radwimps의 곡이 배경으로 깔릴 때는 정말 풋하고 웃었네요.

 

제게는 전작인 '너의 이름은'에 비해서는 아쉬운 작품이지만 그래도 아름다운 영상과 서정적인 음악만으로도 충분히 볼만한 가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100% 맑음 소녀라는 소재도 무척 좋았고요.

일본의 인재들은 요즘 모두 에니메이션으로 모이는 것 같다는 생각이 영화를 보는 내내 들었습니다.

포스트 카드처럼 예쁜 영상을 좋아하시는 분들과 Radwimps의 팬들 그리고 사랑을 이루기 위해 세상따위는 내팽개칠 수 있는 사랑꾼들에게 추천합니다. 

추천인 4

  • LINK
    LINK
  • REINISM
    REINISM

  • 킹스맨2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0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10.11. 11:11

일본 애니메이션 전성기는 사실 1980~90년대이긴 한데..

신카이 마코토 등 몇몇 감독들이 열심히 버티고 있는 것 같아요.^^

댓글
땔랭이 작성자 2019.10.11. 11:18
golgo
맞습니다. 버블경제가 한창이라 돈이 넘쳐나던 80~90년대에 좋은 작품많았죠. 그래도 실사 영화판에 비하면 아직 에니메이션은 괜찮은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 요즘 활동중인 일본 에니메이션 감독중에는 '새벽을 알리는 루의 노래'와 '밤은 짧아 걸어 아가씨야'를 만든 유아사 마사아키를 가장 주목하고 있습니다.
댓글
2등 킹스맨2 2019.10.11. 11:11
과한 음악 사용이라니 갑자기 자비에 돌란이 생각나네요, ㅋㅋ 자비에 돌란 팬인디.. 사랑이야기인 건 또 몰랐구요. 시간 나면 한 번 볼만한 영화인 것 같아서 챙겨보겠습니다.
댓글
땔랭이 작성자 2019.10.11. 11:21
킹스맨2
전작보다는 대중성이 떨어지지만 눈여겨 볼 감독의 작품임은 분명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3등 REINISM 2019.10.11. 11:12
<날씨의 아이>가 단순한 러브 스토리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감독의 가치관이 담긴 영화라고 생각해보시는 것도 재밌습니다.
댓글
땔랭이 작성자 2019.10.11. 11:22
REINISM
전설, 사랑, 가족, 대도시속 남겨진 아이들, 끝없이 비내리는 도쿄, 등 여러모로 생각해 볼 것이 많은 것 같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쌈무 2019.10.11. 11:26
대중성은 <너의 이름은>에 비해선 확실히 약한가 보네요
댓글
땔랭이 작성자 2019.10.11. 17:22
쌈무
후기들이 대체로 그렇네요.
댓글
profile image
LINK 2019.10.11. 11:48
요새 인재들은 다 게임쪽으로....
댓글
땔랭이 작성자 2019.10.11. 17:22
LINK
맞네요. 제가 게임을 안하다 보니 그부분은 생각을 못했어요. 돈 모이는 곳에 인재도 가겠죠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기생충] 롤링스톤 메인화면 장식 8 유노스 1시간 전00:03 1471
best 10월 19일 좌석판매율 12 PS4™ 1시간 전23:54 676
best 10월 19일 박스오피스 13 rbb 2시간 전23:52 1472
best [말레피센트 2] 간략후기 10 jimmani 3시간 전22:50 878
best 중국 박스오피스 말레피센트2 하루만에 역전 1위 5 별세개반 3시간 전22:43 982
best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 봤습니다~ (아트 선재 36시간 영화제) 34 목표는형부다 4시간 전21:38 1534
best [ 미녀 삼총사 ] 찰리스 엔젤 새로운 오피셜 포스터 9 mirine 4시간 전21:00 1513
best [ 알리타 배틀엔젤 2 ] 차기작에 대한 로사 살라자르의 최근 답변 15 mirine 5시간 전20:21 2487
best 이번주 개봉한 심각한 두영화 67 Twice 5시간 전20:18 5567
best CGV 강변 컴포트시트관(5관)은 일반관보다 불편합니다 27 바이코딘 5시간 전19:59 885
best [번지 점프를 하다] 예상보다 훨씬 과감하고 대담하네요 16 바이코딘 6시간 전19:49 1445
best [rbb님나눔] 뒷통수 맞고 쓰는 버티고 후기 21 TOTTENHAM 6시간 전19:36 1327
best 터미네이터 시리즈 저의 순위 28 닭한마리 6시간 전18:54 2518
best 극장에서 개노답 사남매 (3형제+1자매) 본썰.. 12 형8 7시간 전18:27 2174
best 말레피센트2 4DX with 스크린 X 용포디 효과중심 후기 7 sirscott 7시간 전18:07 918
best [좀비랜드: 더블탭] 로튼 팝콘 지수 5 (´・ω・`) 7시간 전18:05 1967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69 다크맨 18.06.19.15:52 249562
658015
image
우아한 4분 전01:49 74
658014
image
푸른미르 6분 전01:47 63
658013
image
JL 16분 전01:37 309
658012
image
NeoSun 35분 전01:18 165
658011
image
Mark 35분 전01:18 75
658010
image
NeoSun 47분 전01:06 129
658009
image
씨네 48분 전01:05 414
658008
image
NeoSun 50분 전01:03 391
658007
image
슬옹am 52분 전01:01 119
658006
image
오나일 56분 전00:57 269
658005
image
소울메이트 1시간 전00:47 240
658004
image
fayeyes 1시간 전00:44 522
658003
image
아레이 1시간 전00:42 417
658002
image
밍구리 1시간 전00:42 136
658001
image
루니엘 1시간 전00:41 96
658000
image
영사남 1시간 전00:33 458
657999
image
레리차드 1시간 전00:30 842
657998
image
버닝롹스타 1시간 전00:11 223
657997
image
하루새 1시간 전00:05 271
657996
image
유노스 1시간 전00:03 1471
657995
image
왈도3호 1시간 전23:58 725
657994
image
PS4™ 1시간 전23:54 676
657993
image
회색고양이 2시간 전23:52 464
657992
image
rbb 2시간 전23:52 1472
657991
image
옵티머스프라임 2시간 전23:49 846
657990
image
징짱 2시간 전23:36 273
657989
image
hdj0201 2시간 전23:12 452
657988
image
라차가 2시간 전23:08 349
657987
image
송씨네 2시간 전23:03 687
657986
image
INSSASSA 2시간 전22:55 937
657985
image
jimmani 3시간 전22:50 878
657984
image
JL 3시간 전22:43 553
657983
image
별세개반 3시간 전22:43 982
657982
image
월계수 3시간 전22:30 647
657981
image
Kimhw2632 3시간 전22:28 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