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32
  • 쓰기
  • 검색

P.T 바넘은 악당이 아닙니다. 물론 선도 아니지만

아프락사스 아프락사스
42240 33 32

위대한 쇼맨의 영화 개봉으로 P.T Barnum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더군요. 그런데 나쁜 점만 부각되는 것으로 보였습니다.

그래서 다른 글을 쓰여고 합니다. P.T Barnum은 처음엔 사기에 가까운 행보를 보인 사업가이지만,

말년의 그는 정치인이자, 인권운동가였고, 자선사업가이기도 했습니다. 노예해방을 지지한 인물이기도 하죠.

P__T__Barnum_Monument_(1887),_Seaside_Park,_Bridgeport,_CT_-_April_2016.JPG

 

즉, 이 사람의 흑역사만을 거론하는 것이 오히려 왜곡입니다.

 

흑역사...

흑인여성이던 Joice Heth 를 165세의 워싱턴 간호사로 속여 홍보했고, 사망한 후 공공부검을 추진했습니다.

장애인들을 쇼에 이용한 것도 사실이며, 유명한 인어박제(피지인어)를 만들어낸 장본인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1. 현재의 언론과 전세계투어를 통한 홍보시스템을 시작하였습니다, 이를 위해 운송(기차)사업에 뛰어들었고, 이는 결국 미국의 전반적인 운송시스템을 개선에 기여합니다..

 

2. 당시 마국사회에서 외면당한 장애인이나 인디언를 비롯한 이들을 꾸준히 기용했습니다. 쇼에 이용당한 (?) 장애인들은 이후로도 그와 지속적인 관계를 가지게 됩니다. 심지어 바넘이 부도가 났을 때도 남아있었습니다.

바넘이 이들은 단순히 돈벌이에 이용한 것은 사실이나, 그들이 외부로 노출되는 기회를 얻게 된 것은 바뀌지 않습니다. 즉 이용당한 것에 실망하다, 그들 자신의 각성으로 가는 과정이 역사에 충실한 전개입니다. 이후, 많은 것이 바꾸기 시작합니다.

 

3. 중산층을 위한 연극이나 서커스 등을 제작하며, 곧 대중을 위한 문화를 만들어낸 인물이기도 합니다. 이를 위한 전용극장을 설립하기도 했습니다. 이중에는 노예 해방을 이끌어냈다고 평가받은 톰 아저씨의 오두막도 포함됩니다.

 

4. 정치인으로 투신하여 1965년 미국수정헌법 13조(노예해방선언)에 지지하며, 다음과 같은 말을 남김니다.

"A human soul, ‘that God has created and Christ died for,’ is not to be trifled with. It may tenant the body of a Chinaman, a Turk, an Arab or a Hottentot – it is still an immortal spirit"

 

5. 미국에서 남북전쟁이 벌어지자 자신의 연극무대에 여러인종을 동시에 세워 노예제를 조롱하고, 언론을 이용해 이를 확장시킵니다. 3~5로 이어지는 상황은 그를 당시 노예 해방의 핵심인물 중 하나로 간주되게 만들었습니다.

 

6. 코넷티컷의 시장으로 일하며, 수도 및 가스 공급시스템을 개선하고, 낙태금지법을 통과시킵니다.

 

7. 최초의 비영리병원인 브리짓포트 병원의 초대사장이며, 이후 다수의 교육기관설립에 기여하였습니다.

 

이러한 공로로 위의 동상이 세워졌죠.

 

당연히 바넘의 초기행보는 비난받아야합니다. 거짓으로 돈을 벌었으며, 타인종을 동물취급한 셈이니까요.

 

그러나 1850대에 극적으로 바뀌었습니다.

제니 린드의 공연으로 명성을 얻는 바넘은 무리한 사업 확장을 시도하지만 실패하였으며 결국 1856년 부도로 이어집니다. 모두가 등을 돌렸을 때, 바넘에게 고용되었던 이들은 바넘을 지지하였고, 전국투어공연이 시작됩니다. 바로 서커스이죠.

 

영화는 이러한 부분에서 검토되어야 합니다.

즉, 바넘이 자선사업가이자, 정치인이 된 후기행보와 젊은 시절의 과오를 되새기는 과정이 되는 작품으로 말이죠.

물론 노년의 바넘도 서커스 사업을 본격화시키며, 이를 통해 동물학대를 한 것은 사실이겠지만, 그것만으로 바넘의 전체행보를 평가할 수는 없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3

  • 구구가가
    구구가가
  • 충정지애
    충정지애
  • RoboCop
    RoboCop
  • 영화당
    영화당
  • 자유
    자유
  • david12
    david12

  • 바람바라
  • mukza
    mukza
  • 빠리택시운전사
    빠리택시운전사
  • 이팔청춘
    이팔청춘

  • 여름바다
  • 그리다
    그리다
  • 루치오
    루치오

  • 빰빠
  • fhkfhkfltb
    fhkfhkfltb
  • Placebo
    Placebo

  • 휘슬소리
  • 방cock
    방cock
  • Lucien
    Lucien

  • 스마트
  • 소격동
    소격동

  • 알아맥개봉기원
  • 위대한아버
    위대한아버
  • 추운거싫어요
    추운거싫어요
  • 호호1
    호호1
  • 인사실장
    인사실장

댓글 32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2등
P.T바넘에 대한 글들이 계속 올라와서 보고있는데 올라 올 때마다 새로운 사실을 알게되는거같아요.
13:55
17.12.28.
profile image

ㅎㅎ 동의합니다. 어제 새벽에 급 나쁜놈 파장이 일어나서 깜짝 놀랐어요. 물론 지금 시각으로 보면 못된 짓을 하긴 했지만..

사실 위인은 아니지만 당시 시대를 산 사람으로써 선구적인 일도 했고, 그 시대의 한계성(동물권, 장애인 인권 등이 제대로 인식되고 실천되기 전)도 고려했어야합니다. 위대한 쇼맨은 스토리가 부실했던 이유가 저런 다양한 논의거리를 뮤지컬 형식으로 풀기엔 너무 무리가 있었다고 생각되고.. 그냥 바넘이라는 실제 인물의 한 부분만 부각해서 엔터테이먼트화한 것이 아닐까..생각됩니다. 위대한 쇼맨을 보면서 어떤 메세지라는 건 없고 ,(진부한 가족 사랑/동료사랑/ 우정 등등의 주제 정도.) 그냥 화려한 뮤지컬 하나 봤네.. 싶었고, 바넘에 대해 동경을 가지지도 않는; (그렇다는 것은 저는 미화로 받아들이지는 않았다..인 거죠 ㅎㅎ)
13:56
17.12.28.
profile image
영화가 바넘의 잘 못했던 행동과 또 그것과 반대로 성장한 계기 같은게 좀 더 깊이 있게 다뤄졌다면 반응이 달랐을거 같기도 합니다.
휴 잭맨은 이런 인물을 공부하고 배우고 영화에 뛰어 들었을 수 도 있겠습니다만...
영화가 기본적으로 뮤지컬 영화고 상영시간이 짧다보니 이런 서사의 한계가 있었을지 않을까요.
안타깝게도 한 인물의 나쁜면을 보여주지 않는 점 자체가 미화로 볼여질 수 있기에 지금 논란이 크지 않나 싶습니다.
13:58
17.12.28.
profile image
저는 실제 인물의 행보보단 영화에서 표현하는게 주제와 모순되는점이 더 꺼림찍한거같아요
13:59
17.12.28.
profile image
수박소

과거의 문제는 과거의 문제지만 영화는 현대적인 해석이 들어가게되는데 이래도 되나싶은?

14:01
17.12.28.

오오 이 글 강추하는 글입니다. 바넘은 공과 과가 아주 확실한 사람입니다. 과도 아주 크지만 현대 쇼비즈니스와 홍보에 미친 영향도 무척이나 큰 인물이구요. 영화 내에서도 언급되지만 부모도 포기하고 버린 장애인이나 기형아들을 어찌됐던 세상으로 끌어낸 것도 바넘이고, 그들도 바넘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그랬다는 것을 알았지만 결국 그와 함께 했습니다. 이런 점들을 고려하지 않고 무작정 위대한 쇼맨이 바넘을 미화한 쓰레기 영화다 라고 욕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봅니다.

14:06
17.12.28.
profile image
아직 영화는 안봤는데 오늘 올라오는 이 사람 관련 글들 보다보니 엄청 다양한 면이 있는 사람이네요. 공연예술 이런쪽 사람인줄만 알았는데 계속 읽다보니.. 사는 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좋던 나쁘던 다양하게 족적을 남겼고, 확실히 급변하던 시기여서 그런지 저게 다 한사람이 가능하게 할 수 있는 일인가 싶기도 하네요 ㅎㅎ 
14:07
17.12.28.
profile image
오 위대한 쇼맨 보고 저는 재밌었는데 계속 '사실 P.T바넘은 나쁜사람이다! ~~한 사람이다!' 이런글만 올라와서 슬펐는데 이런 사실도 있었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14:07
17.12.28.
profile image
바넘 자체가 어떤 사람인가, 보다 이 영화가 바넘의 어떤 부분'에만' 집중했는가가 주요 포인트인거 같아요. 
결국 비판하는 목소리를 낸 사람들이 말하는 건 '바넘'이 아니라 '위대한 쇼맨'이 어떤 영화인가에 가까우니까요. 명과 암이 있는데 명만 극대화하고 암은 없는 것으로 그린 건 여전히 잘못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위에 다른 분이 말씀하셨듯 영화가 그 인물의 복잡한 면모를 다 보여주었다면 모를까 프릭쇼에 등장한 사람들은 모두 행복했고 즐거웠고 가족애 넘쳤고.. 이렇게 단순하게만 그리는 건 아니라고 보거든요. 
14:09
17.12.28.
profile image
근데 익무에 올라온 글들보면 그가 한 행동이 과연 말년에 한 선행들로 덮어질수있는건지 싶기도하네요. 그래도 가급적이면 중립적인 입장을 취하고 싶기에 댓글 남깁니다.
14:12
17.12.28.
fhkfhkfltb
이 글의 취지는 선행을 덮자는 것이 아닌걸로 보입니다. 오히려 중립적인 스탠스를 취하기에 필요한 글인 것 같네요.
과도 있지만 공도 없는 건 아니다. 그러니 객관적으로 판단하자 라는 뜻인 것 같습니다.
사람들이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어서 천하의 개X놈을 다른 시각으로 볼 수 있게 만든 것이 진정한 중립이 아닐까 싶네요.
14:22
17.12.28.
profile image
fhkfhkfltb

사실 영화에서도 돈벌이를 위해 장애인을 이용하고, 사기를 치는 것이고, 다른 기회(제니 린드)가 생기자 이들을 외면해버렸죠.

즉, 주인공이라 이해를 하고 넘어갈 뿐, 영화에서 묘사되는 내용이 온전히 긍정적이라고는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고용되었던 이들이 비로소 이용당한 사실에 절망하다 각성하며 부르는 노래가 영화의 메인이기도 했고요.

또 이들이 뭉쳐 극중은 물론 실제 역사적으로도 부도로 무너진 바넘을 지지하고 제기를 도운 것도 사실이니까요.

14:23
17.12.28.
선악을 나눌수없는 사기꾼과 예술가 거짓과 진실에 대한 모호한 질문을 계속 던지기때문에 영화도 사실 크게 왜곡하지는 않았다고 보는 입장입니다 영화속에서 바넘을 찬양한건 아니거든요
14:20
17.12.28.

이글을 보니 영화가 더 아쉽네요. 볼거리에만 치중해서 정작 시나리오는 너무 빈약했어요. 소재만 이용해서 안일하게 만들었다는 생각이 드네요.

14:22
17.12.28.
profile image

누구나 명암은 존재하죠
영화는 그걸 미화했다는 점이 별로인거 같아요
전달하고자하는 주제조차 명확하지 못하고 바넘의 어두운 면들을 보여주려다 포기한듯 두리뭉실 넘어가려는 잔꾀가 보여서 별로였습니다

아니 애초에 뭐하러 실존인물인 바넘을 모델로 삼아야했는지 조차 의문인 영화였어요

14:22
17.12.28.

영화에서는 사실 바넘의 일대기를 다룬다기 보단 일부 떼와서 차별과 용기에 대한 메세지 전달이 우선으로 보였거든요. 그런데 평론에선 그런 점들만 부각할 것 같았어요 ㅠㅠ 특히 유난히 역시... 아무튼 객관적인 분석 감사드려요!

14:52
17.12.28.
바람바라
삭제된 댓글입니다.
14:55
17.12.28.
제가 글을 올린취지는 영화가 너무 좋은면만보여주는듯해서 올린건데 이런면도 있긴했군요

그러나 바넘이좋게보이진않네요

살인마가 경찰하는것처럼 보인달까
15:05
17.12.28.
좋다 나쁘다를 떠나서 바넘은 전형적인 사업가입니다
현재 바넘이 평가받게 되는 가장 중요한 것은 현대 마케팅의 아버지적인 존재라는 겁니다
관객을 끌어모으는 능력이 천부적이었다는 것은 틀림없습니다
15:09
17.12.28.
profile image
알찬 정보글이네요 ㅎㅎ 쇼맨 팬으로서 감사드립니다!
23:50
17.12.28.
profile image

하긴 한가지 성격만 가진 평면적인 인물이 어디있겠어요ㅎㅎ 잘 읽었습니다~!

02:08
18.03.04.

도발은 님이 먼저 했어요! 제가 사실에 입각해 말하니까 폭발하게 만든다고 한건 님이었어요! 폭발하게 만든다고 한건 도발이 아니라고 우기시는 겁니까!

14:23
21.01.08.
니가 어그로꾼이고 난독증이다! 미친 또라이 쌔끼야! 코로나 걸려 디져라!
15:15
21.01.19.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10월 이전 회원 가입자 폰인증 방법 안내 7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11.08.11:03 14747
HOT 조지 밀러 감독 '3000년의 기다림' 제작진 소개 golgo golgo 39분 전18:49 137
HOT [엘비스] 호주 아카데미상 작품상등 11부문 수상 1 kimyoung12 51분 전18:37 202
HOT 중국 <아바타:물의 길> 12월 16일 0시 상영, 예매 100만 위안 돌파 4 손별이 손별이 1시간 전18:25 592
HOT '아바타' 속편이 공개되기까지 13년이나 걸린 이유 4 golgo golgo 1시간 전18:24 1222
HOT 조지 밀러 [3000년의 기다림] 개봉일 확정 포스터 2 kimyoung12 1시간 전18:22 303
HOT <장화신은 고양이: 끝내주는 모험> 이모저모 감정 모먼트 공개 1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시간 전18:09 152
HOT 12월 6일 중국 극장가 영업률 10%대 역대 최저치 기록 4 손별이 손별이 1시간 전17:59 299
HOT 현시각 cgv 용산 경품현황 2 광제스님 1시간 전17:40 866
HOT 조이현, 김세정, 고윤정 미모 근황 NeoSun NeoSun 1시간 전17:32 741
HOT 아들을 구하고 싶다면 달려라! <패닉 런> 메인 예고편 공개 1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2시간 전17:27 189
HOT '아바타: 물의 길' 해외 시사 반응들 보도자료 5 golgo golgo 2시간 전16:57 2922
HOT 플로렌스 퓨 넷플릭스큐 11월호 화보 NeoSun NeoSun 2시간 전16:45 466
HOT <다음 소희> 프랑스 아미앵국제영화제 – 관객상, 장편 특별 언급... 1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2시간 전16:36 269
HOT <오늘밤 이세계에서 사랑이 사라진다해도> 1타 2피 5 피프 피프 3시간 전15:48 719
HOT 스칼렛 요한슨 '프로젝트 아르테미스' 세트장 샷들 2 NeoSun NeoSun 3시간 전15:42 861
HOT 명탐정 코난 하이바라 이야기 철흑의 미스터리 트레인 예고편 3 히든 4시간 전15:21 304
HOT 기예르모 델토로 “ 아바타 2 무조건 봐라. 실로 오랜만에 보는 진정한 ... 2 kimyoung12 4시간 전15:19 1954
HOT 아바타 물의 길 국내 등급 심의 완료 4 N 4시간 전15:06 4092
1058880
normal
수공비 수공비 2분 전19:26 48
1058879
image
샌드맨33 3분 전19:25 40
1058878
normal
밀크스네이크 9분 전19:19 216
1058877
normal
멜루마브라_9 12분 전19:16 236
1058876
image
golgo golgo 12분 전19:16 143
1058875
image
코머물 13분 전19:15 139
1058874
normal
우울 14분 전19:14 265
1058873
image
카리자드 18분 전19:10 666
1058872
normal
pioneer 19분 전19:09 102
1058871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20분 전19:08 55
1058870
image
너구릐 22분 전19:06 476
1058869
normal
하루다구 하루다구 23분 전19:05 259
1058868
normal
justintheater 26분 전19:02 176
1058867
normal
갓두조 28분 전19:00 196
1058866
normal
손별이 손별이 28분 전19:00 563
1058865
normal
Gobaby112 29분 전18:59 364
1058864
normal
rose3730 33분 전18:55 299
1058863
normal
오선생김 34분 전18:54 273
1058862
image
오아맛사지2 35분 전18:53 210
1058861
image
월드스타톰 37분 전18:51 284
1058860
image
golgo golgo 39분 전18:49 137
1058859
normal
히야사랑 47분 전18:41 676
1058858
image
통하디 48분 전18:40 918
1058857
normal
오예 50분 전18:38 590
1058856
image
서소공 50분 전18:38 363
1058855
image
kimyoung12 51분 전18:37 202
1058854
normal
라파라파 라파라파 52분 전18:36 638
1058853
image
팔문둔갑 팔문둔갑 56분 전18:32 696
1058852
normal
깡통 56분 전18:32 305
1058851
normal
희봉도사15 1시간 전18:28 369
1058850
image
즈즈 1시간 전18:25 379
1058849
image
손별이 손별이 1시간 전18:25 592
1058848
normal
seanso 1시간 전18:25 428
1058847
image
하부 1시간 전18:25 335
1058846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18:24 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