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완전강추 장 콕토의 미녀와 야수 (1946) 영화가 시가 될 수 있을까?

movie-poster-art-print-beauty-and-the-beast-digital-gicleacutee-print_902.webp.jpg30f19c4fe6ff1cc0e415b7b943532e8d.jpg

 

 

이것은 정말 유니크한 영화다. 위대한 시인 장 콕토가 시로 쓴 영화이다. 뭐 유명한 시인이 감독이 되어 성공한 예가 없지는 않다고 말하신다면,

그것은 직업이 시인이었던 사람이 감독이 되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영화는, 시인이 시로 쓴 영화라는 것이다. 애초에 영화 문법을 따르지 않는다. 

이 영화가 따르는 것은 시의 문법, 상상력과 환상의 문법, 비약과 함축과 숨김의 문법이다. 그래서 이 영화를 보는 것은 아무 엄청난 경험이다. 

 

컴퓨터 그래픽 도입 이전에는 상상력의 극한에 다다른 불가사의한 영화로 받아들여졌다고 한다. 도대체 어떻게 이런 영화가 있을 수 있는가 하는 감탄과 함께.

가령 아래 장면을 보시면 사람들이 분장하고 들어가서 

움직이는 조각, 움직이는 촛불 등을 아주 환상적으로 표현한다. 요즘에에 컴퓨터 그래픽으로 표현하지만 1940년대에는 엄청난 충격이었을 것이다. 

그런데 지금 보아도 이 영화는 충격이다. 헐리우드 판 미녀와 야수는 컴퓨터 그래픽으로 특수 효과는 줄지언정 영화 자체는 전형적인 블럭버스터다.

하지만 이 영화는 환상이다. 시이다. 함축적이고 신비롭다. 전적으로 우리가 아는 영화 문법과는 다르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이 영화는 환상을 그리려는 것도 환상을 재현하려는 것도 아니다. 이 영화는 환상 그 자체다. 시인의 영감 그 자체다. 

 

c8f4ff273d3b2288eee612ba56bbedf1.gifanim Beauty and the Beastby Jean Cocteau, 1946b.gif

 

야수의 눈이 참 맑고 슬퍼보인다. 이것은 의도적으로 그렇게 분장한 것이다. 영화에서는 불을 비추어서 눈을 반짝반짝 빛나게 만든다.

야수가 실제로는 연약하고 상처받기 쉬운 사람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그리고 야수 역과 미녀의 동네 난봉꾼 사냥꾼 역을 같은 배우가 한다. 이것도 무슨 상징일까? 

 

u-g-Q1C2C4F0.jpgPJ-CF379_coctea_P_20160222152222.jpg3eb53e2671d0698db88beeebb6b1da8b.jpg

 

가령 컴퓨터 그래픽이 없던 시절 이렇게 벽을 뚫고 순간이동을 하는 장면을 사람들은 경탄의 눈으로 보았을 것이다. 실제 영화를 보시면 여기서 보는 것보다

효과가 훨씬 인상적이다. 이것은 슬로우비디오이기 때문이다. 컴퓨터 그래픽으로는 얻을 수 없는 수공업 특유의 생생한 아름다움이 있다. 영어로 organic quality 라고 하나? 

 

source.gif

 

마지막 장면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데, 야수와 미녀가 서로 껴안고 하늘을 날아간다. 환희와 열정의 순간이다. 장 콕토는 이 장면에서 날아가면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할까 현실적으로 가능할까 그런 것따위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의 시와 환상 속에서 엄청난 도취와 열광, 환희가 

용솟음친다. 그리고 영상은 그것을 표현한다. 이 장면은 시가 개연성, 논리, 영화적 문법을 압도해 버리는 장면이라 생각한다. 참 위대한 장면이다.    

 

giphy.gif

 

 

추천인 1

  • 진:카피바라
    진:카피바라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295 그럭저럭
image
의견 6분 전00:31
46294 그럭저럭
image
희열 3시간 전21:02
46293 맘에들어
image
희열 3시간 전20:59
46292 그럭저럭
image
잔동산 7시간 전17:34
46291 돈아까워
image
BillEvans 11시간 전12:40
46290 맘에들어
image
달콤한선우 1일 전21:35
46289 맘에들어
image
제잌독 1일 전21:31
46288 미묘하네
image
판자 1일 전17:30
46287 맘에들어
image
쇼쇼 1일 전17:22
46286 돈아까워
image
판자 1일 전16:12
46285 그럭저럭
image
판자 1일 전16:05
46284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1일 전10:26
46283 완전강추
image
래담벼락 1일 전01:11
46282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2일 전22:50
46281 맘에들어
image
제잌독 2일 전21:33
46280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2일 전12:33
46279 맘에들어
image
jw3726 2일 전02:30
46278 맘에들어
image
래담벼락 3일 전23:52
46277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3일 전23:20
46276 완전강추
image
박군93 3일 전23:12
46275 미묘하네
image
박군93 3일 전23:07
46274 맘에들어
image
박군93 3일 전23:02
46273 맘에들어
image
영원 3일 전22:32
46272 맘에들어
image
짱제니 3일 전21:44
46271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3일 전10:57
46270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3일 전10:15
46269 그럭저럭
image
BillEvans 4일 전20:58
46268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4일 전20:35
46267 그럭저럭
image
리얼리스트 4일 전19:48
46266 미묘하네
image
온새미로 4일 전17:48
46265 맘에들어
image
인생은아름다워 4일 전13:52
46264 돈아까워
image
의견 4일 전12:00
46263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4일 전09:55
46262 미묘하네
image
BillEvans 4일 전02:12
46261 미묘하네
image
제잌독 4일 전0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