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5
  • 쓰기
  • 검색

신밧드의 대모험

sattva
3089 2 5

댓글 5

댓글 쓰기
profile image 1등

해리하우젠이 참여한 신밧드 세 작품 중에서, 스타일 면으론 제일 좋아하는 작품입니다.

움직이는 시바 상이랑 싸우는 부분은 저걸 저 당시에 어떻게 찍었지 하며 매번 감탄하는 대목.

댓글
13:16
16.01.19.
sattva 작성자
EST

세편 중에서 현재에 보기엔 제일 재미있는 영화라고 생각해요.

 

해리하우젠님이 코난 영화를 만들려고 준비하다가 엎어져서 신밧드로 방향을 바꿔서 나온 게 이 영화라는 소문이 있더군요.

댓글
13:27
16.01.19.
profile image
sattva

해리하우젠의 코난 영화는 처음 들어봅니다. 그런 시도가 있었군요.

댓글
01:21
16.01.20.
sattva 작성자
EST

하이보리아 시대가 스톱모션 괴수들을 잔뜩 출연시킬 수 있는 좋은 무대라고 생각하고는 영화화를 검토했었다고 하네요. 신밧드 영화에 아라비안 나이트와는 좀 동떨어진 소재들이 많이 나왔던게 그런 이유에서라고도 하고....

세번째 영화인 '호랑이 눈깔'은 더 코난같은 내용이었죠. 사실상 코난 3편인 '정복자 칼'은 '호랑이 눈깔'이 연상되는 영화였고...

 

올리버 스톤이 쓴 코난 초안도 온갖 괴수들이 잔뜩 나오는 내용이었는데 당시 영화계의 예산 범위에서는 영상화 불가능 수준이어서 다 짤렸다고 합니다.(물주인 디노 데 라우렌티스 영감님이 스톱모션을 싫어했단 이야기도 있고...) 존 밀리어스는 코난 영화를 만들면서 일부 장면을 '너무 해리하우젠 영화처럼 보여서' 빼버리기도 했다고 하는등...  해리하우젠과 코난의 세계는 통하는 면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댓글
17:49
16.01.20.
profile image
sattva

아, 생각해보니 어디선가 잠깐 봤던 소설판 삽화에 커다란 뱀이나 거대한 비비 같은 괴수들이 나왔던 것 같기도...

말씀대로 의외로 통하는 면이 있었던 모양이군요.

댓글
22:30
16.01.2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