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리뷰_스포] 존 오브 인터레스트 좋았던 부분

회계
1952 5 4

요즘 영화 매니아 사이에서는 이동진이 10점 만점에 9점을 준, 사실상 만점에 가까운 영화라는 극찬을 받았다는 영화로 핫하죠. 저도 때마침 연휴이기도 하겠다 시간이 남아서 보려고 했는데, 처음에는 언택트톡으로 볼까 하다가 아무리 영화를 잘 아는 사람의 해석이나 해설이라 할지라도 남의 감상으로 내 감상이 영향을 받는 부분이 싫어서 일반관에서 보고 왔습니다.

 

이 영화는 알려졌듯 두가지 요소로 나눠서 보아야 합니다. 시각적 요소와 청각적 요소로요. 시각적 요소는 정말이지 영화 제목과는 달리 흥미로울게 거의 없습니다. 간혹 시각적으로 자극적인 장면이 나오기는 하나 지극히 절제된 카메라 구도와 연출속에서 상상력을 자극할 수 있도록 지극히 일부분만을 보여줍니다. 반면 청각적인 요소로 아우슈비츠에서 일어나는 학살극을 간접적으로 전달해 주고 있죠. 영화의 도입부에 검은색 배경화면에 흰색 글씨로 영화 제목이 써져있는데, 시간이 지나며 뭉게져서 우글우글 들려오는 비명과 같은 소리(청각적 요소)는 커지며 영화 제목이 차차 검은색에 잠식당하며 사라지는 장면(시각적 요소)은 앞으로 이 영화가 시각적인 요소보다는 청각적인 요소가 더 큰 비중을 차지할 것이라고 비유하는 장면이라 생각이 듭니다. 다만 저는 청각적인 부분 보다는 시각적인 부분에서 왜 이렇게 했을까 하는 생각을 좀 더 갖게 되었습니다.

 

사실 영화는 내용적으로 해설할 것이 전혀 없습니다. 다만 영화에서 보여주는 몇 가지 특징이 있는데 그 중 하나는 극한으로 절제된 카메라 구도와 연출입니다. 이 영화에서 카메라가 움직이는 일이 거의 없습니다. 마치 사진을 찍듯 특정 구도는 정확하게 멈춰져 있고 그 구도 안에서 인물이 움직이죠. 이 기법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이 모든 것도 관객의 판단에 맡기는 듯 합니다. 저는 최근 유행하는 일종의 관찰카메라 같은 기분도 들었고, 한편으로는 움직이는 사람을 촬영하기 보다는 사물에 보다 많은 관점을 맞추었기 때문에 사람보다 사물을 더 중시하는 루돌프 회스 일가족의 유대인에 대한 경멸적 태도를 연출로서 간접적으로 나타내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이러한 고정된 카메라 구도와 연출법은 바로 벽 건네 옆에서 실시간으로 벌어지고 있는 참상에 비해서 너무도 평온한 나머지 끔찍하게 들려오는 청각효과와 대비했을 때 그 대비 효과를 더욱더 극적으로 가져온다고 볼 수 있죠. 평온한 일상에 더해 카메라 연출은 거의 움직이지 않으니 정말이지 영상으로서는 흥미로울게 하나도 없는 영화입니다.

 

그리고 루돌프 회스 가족에게서 느껴지는 일상적인 평온함에 대해서도 얘기를 하자면, 이건 영화적 특징이 아니라 인간이 가진 잔혹성에 대한 얘기인 것 같습니다. 회스 가족 처럼 벽 너머에서 무수히 많은 사람이 죽어나가도 그것이 일상이 되어버린다면 무감각해진다는 것이죠. 가장 상징적인 장면은 회스가 다른곳으로 발령이 나는 사실을 자기의 부인에게 알렸을 때 부인의 반응 같습니다. 아우슈비츠 수용소 옆의 거주지는 자기가 평생 가꾸기를 꿈꿔 온 장소라고 하는 말은, 벽 너머에 생지옥이 펼쳐지더라도 자기와는 무관하기 때문에 자기는 남은 평생을 이곳에 있겠다는 말인데, 일반인들 입장에서는 단 1분 1초도 있기 싫어하는 곳을 평생을 꿈꾼 장소라고 한다니 이건 같은 인간이 맞나 싶을 정도이죠. 외지인인 회스 부인의 어머니가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며칠을 보낸 후 편지만 남기고 떠나는 장면은 이러한 잔혹함과 익숙함으로 인간성을 저버린 무지한 당시 독일인의 유대인 학살에 대한 모습을 간접적으로 비판하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인상깊었던 부분은 회스 작전에 대한 브리핑 이후 회스가 축하연 중에 사무실에 와서 부인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작전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수백만명의 유대인을 '몰살' 하게 될 것이라고 자랑스럽게 설명하는 장면이 있습니다. 이후 회스가 사무실을 빠져나오며 계단에서 구역질을 하는 장면은 무척이나 상징적이었습니다. 회스가 구역질을 한 것은 역사적으로 실제로 있었던 일인지는 저는 모릅니다. 다만 이 얘기를 꺼내는 이유는 당시 나치는 유대인을 학살함에 있어서 상당히 행정중립적인 단어들을 사용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예를들어 유대인을 죽인다라는 단어 보다는 유대인을 처리한다. 이런식으로요, 그러나 회스는 자기가 가장 편하게 여기는 가족에게 자신의 업적을 설명함에 있어서 앞으로 유대인을 '몰살' 하겠다는 발언을 너무나도 편하게 읊조립니다. 그 후 사무실을 빠져나오며 구역질을 하는 모습은 어쩌면 제 아무리 행정중립적으로 포장을 했다고 한들 이미 악마를 넘어선 무언가가 되어버린 당시 나치의 만행을 구역질을 하는 회스의 모습을 넣어 비판하고자 넣은 장면이 아닐까 싶었네요. 그 장면에서 갑자기 전환되어 현대의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전시된 옷가지나 신발, 희생자들의 사진 등을 보여주는 장면이 바로 왜 회스가 구역질을 했는지에 대한 부연 설명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영화가 이러했기에 저는 도리어 시각적 요소가 더 좋았습니다.  영화 자체는 사실 제목과는 달리 흥미롭지도 자극적이지도 않지만, 도리어 직접적으로 잔혹함을 보여주어 경각심을 일깨우기 보다는, 여러 상징적인 장면들을 통해서 전쟁과 인간의 잔혹함을 간접적으로 끊임없이 되새김질 하며 그러한 익숙함과 잔혹함을 경계하라는 메세지가 담긴 영화가 아닐까 생각하게 됩니다. 눈으로는 자극적이지 않지만 머리로는 자극적인 것을 찾고 사색할 거리를 찾고 싶다면 볼만한 영화 같네요. 

회계
7 Lv. 4607/5760P

주말 조조 영화

입장 전에 진한 콜드브루 한잔 들고가서

홀짝홀짝 마시며 영화보는 즐거움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

  • 해리엔젤
    해리엔젤
  • 볼드모트
    볼드모트

  • 이상건
  • Sonatine
    Sonatine
  • golgo
    golgo

댓글 4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비인간화가 얼마나 무서운지 영화 전체를 통해 제대로 역설하는 것 같았어요.
17:26
24.06.1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비프‘ 시즌2 캐스트 확정 - 오스카 아이작, 캐리 멀리건, ... 1 NeoSun NeoSun 2시간 전23:53 479
HOT 2024년 6월 23일 국내 박스오피스 2 golgo golgo 2시간 전00:01 811
HOT 김태용 감독 생방송중 탕배우 문자 “여보. 머.리” 3 NeoSun NeoSun 3시간 전22:41 1545
HOT 약스포) 몽키맨, 하이재킹(무대인사)를 수원AK프라자에서 봤... 8 갓두조 갓두조 4시간 전22:18 431
HOT 전위영화 끝판왕 "코야니스카시" (1982) 3 Sonatine Sonatine 3시간 전22:55 460
HOT 엣지 오브 투모로우' 감독이 말하는 속편 9 호러블맨 호러블맨 9시간 전16:38 2943
HOT (DCU) 스티브 트레버 역의 크리스 파인 DCU 복귀 루머 2 applejuice applejuice 8시간 전18:08 1318
HOT 타임즈 선정 20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영웅&아이콘들 2 Sonatine Sonatine 5시간 전20:57 934
HOT 'The Promised Land'에 대한 단상 6 네버랜드 네버랜드 5시간 전20:29 403
HOT 한 주 차이로 개봉할 <트위스터즈>-<데드풀과 울버... 4 Tulee Tulee 6시간 전19:28 1853
HOT 하이재킹 무대인사 후기 (채수빈, 여진구, 성동일 배우님) 12 IMAX익무 7시간 전18:29 1130
HOT 탐 크루즈, 그레타 거윅 테일러 스위프트 콘서트서 춤추는 장면 2 NeoSun NeoSun 9시간 전16:40 2096
HOT (약스포) 원더랜드를 보고 2 스콜세지 스콜세지 8시간 전17:24 549
HOT ‘인사이드 아웃 2’ 400만 돌파 2 crazylove 10시간 전16:05 1216
HOT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해외 극찬 반응 6 golgo golgo 12시간 전13:52 5204
HOT (*스포 유)<나쁜 녀석들: 라이드 오어 다이> 카메오 ... 4 카란 카란 10시간 전16:02 652
HOT 삼식이 삼촌을 보고 (유스포) 2 라인하르트012 10시간 전15:55 552
HOT ‘인사이드 아웃’ 등장할 뻔했던 감정들 - 성욕, 잘난척 등 11 NeoSun NeoSun 10시간 전15:37 3846
HOT 브리 라슨과 알렉산드라 다다리오, 한 행사장에서 의상 겹쳐 8 카란 카란 10시간 전15:33 2107
HOT 구로사와 기요시 <뱀의 길> 배우들의 평 6 카란 카란 11시간 전15:19 1469
1141785
image
쾌남홍길동 38분 전01:44 140
1141784
image
샌드맨33 1시간 전01:20 144
1141783
normal
Sonatine Sonatine 1시간 전00:48 130
1141782
normal
Sonatine Sonatine 1시간 전00:47 163
1141781
image
영화에도른자 1시간 전00:24 213
1141780
image
카란 카란 2시간 전00:15 335
1141779
image
Sonatine Sonatine 2시간 전00:06 287
1141778
image
진지미 2시간 전00:04 287
1141777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00:01 249
1141776
image
golgo golgo 2시간 전00:01 811
1141775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3:56 334
1141774
normal
Sonatine Sonatine 2시간 전23:55 188
1141773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3:53 479
1141772
normal
쩜프토마토 2시간 전23:49 164
1141771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3:49 414
1141770
normal
뚠뚠는개미 3시간 전23:12 281
1141769
image
Sonatine Sonatine 3시간 전22:55 460
1141768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22:41 1545
1141767
image
갓두조 갓두조 4시간 전22:18 431
1141766
image
Sonatine Sonatine 5시간 전20:57 934
1141765
image
선우 선우 5시간 전20:38 1257
1141764
image
네버랜드 네버랜드 5시간 전20:29 403
1141763
image
Tulee Tulee 6시간 전19:28 1853
1141762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7시간 전18:31 509
1141761
image
IMAX익무 7시간 전18:29 1130
1141760
image
applejuice applejuice 8시간 전18:08 1318
1141759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8시간 전17:24 549
1141758
image
NeoSun NeoSun 9시간 전16:40 2096
1141757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9시간 전16:38 2943
1141756
normal
숏폼세상 9시간 전16:33 1544
1141755
normal
crazylove 10시간 전16:05 1216
1141754
image
카란 카란 10시간 전16:02 652
1141753
normal
에이미와인홈 10시간 전15:58 556
1141752
normal
라인하르트012 10시간 전15:55 552
1141751
image
NeoSun NeoSun 10시간 전15:37 3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