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
  • 쓰기
  • 검색

<더 8 쇼> 콜라이더 리뷰 번역

MJ MJ
3169 3 6

'더 8 쇼' 리뷰: 이건 '오징어 게임'이 아니다

이 드라마는 전작인 오징어 게임과 차별화되지만, 다르다고 해서 항상 좋은 것은 아닙니다.

엘리사 기마레스

스크린샷 2024-05-18 오후 12.33.19.png.jpg

 

요약

 

- <더 8 쇼>는 위험한 게임을 더 어둡고 코믹하게 풀어낸다는 점에서 <오징어 게임>과 차별화됩니다.

- 잘못 배치된 유머, 발달이 덜 된 캐릭터, 예측 가능한 액션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 실제 리얼리티 쇼와 비슷할 때 가장 매력적이지만, 종종 무의미한 폭력과 유치한 유머에 빠져들기도 합니다.

 

지난 몇 년 동안 <기생충>과 <오징어 게임> 같은 작품을 통해 배운 것이 있다면, 현재 한국의 자본주의에 대해 할 말이 많다는 것입니다. 엄청난 계급 격차부터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있을 만큼의 돈을 벌기 위해 사람들이 겪어야 하는 굴욕적인 고통에 이르기까지, 이 작품들은 용기와 지성을 가지고 후기 자본주의 시스템의 고통을 다루고 있습니다. 이제 이 명작 반열에 불평등, 노동 착취, 빈곤의 가장 잔인한 측면을 지적하는 새로운 한국 프로젝트가 추가되었습니다. 배진수 작가의 웹툰 '머니 게임'과 '파이 게임'을 원작으로 한 넷플릭스 '더 8 쇼'는 낯선 8명이 알 수 없는 장소에 갇혀 최대한 많은 돈을 가지고 나가기 위해 점점 더 극단적인 게임에서 경쟁해야 하는 다크 코미디입니다.

 

처음부터 이 시놉시스를 보면 2021년에 넷플릭스를 강타하고 2024년에 두 번째 시즌이 방영될 예정인 데스 게임 시리즈인 <오징어 게임>이 떠오르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8개의 에피소드가 방영되는 내내 비교는 피할 수 없지만, <더 8 쇼>는 차별화를 꾀하고 있습니다. 우선, 게임의 규칙이 다릅니다. 참가자들은 스폰서의 후원을 받아 혈투를 벌이는 대신 '경기장'에서 점점 더 많은 시간을 벌어야만 더 많은 돈을 가지고 떠날 수 있습니다. 기본 시나리오는 '헝거게임'의 놀이터 버전이라기보다는 빅 브라더와 같은 리얼리티 쇼와 훨씬 더 비슷합니다. 그리고 두 프로그램 모두 캐릭터와 플롯을 다루는 방식도 비슷합니다. 더 작은 출연진과 더 코믹한 톤을 선택함으로써 <더 8 쇼>는 전작과 너무 비슷해지는 것을 피하는 대신 완전히 다른 프로그램이 되었습니다.

 

시청자가 누구인지 모르는 '더 8 쇼'

 

안타깝게도 처음 몇 분 동안은 많은 가능성을 보였지만, <더 8 쇼>는 종종 잘못 배치된 유머와 앙상블을 대하는 방식 때문에 빠르게 중심을 잃었습니다. 드라마가 점점 어두워지기 시작해도 똥 농담이 넘쳐나고, 영웅과 악당이 사는 기괴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신체적, 정신적 고문이 일상화되면서 이 시리즈가 누구를 위해 만들어졌는지 궁금해집니다. 코미디는 2000년대 초반 Nickelodeon에서 나온 것 같지만, 좀 더 매운 맛이 있지만 나머지 액션은 <Saw> 프랜차이즈의 더 부드러운 버전처럼 보입니다. 이러한 특정 요소의 매시업에 대한 시청자가 분명히 있을 것이지만, 그 시청자가 누구인지는 확실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방 번호로만 캐릭터를 알 수 있는 앙상블 출연진도 있습니다. 1층(배성우)은 절름발이에 따뜻한 마음을 가진 서커스 단원이고, 2층(이주영)은 엄격한 도덕 규범을 가진 강인한 여성입니다. 4층(이열음)은 눈동자 크고 순수한 옆집 소녀, 5층(문정희)은 모두가 잘되기를 바라는 중년 여성, 6층(박해준)은 도덕성 없는 잔인한 남자, 7층(박정민)은 미스터리한 지식인, 마지막으로 8층(천우희)은 성욕을 무기로 삼는 허술한 여자, 겉보기와는 달리 속은 어둡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설정입니다. 이러한 설명으로 인해 캐릭터가 다소 일차원적으로 들린다면 그것은 바로 그 때문입니다. 악당들이 누구인지 알려드리지는 않겠지만, 화면에 등장하는 순간부터 짐작할 수 있다고만 말씀드리겠습니다. 이러한 캐릭터의 복잡성을 탐구하는 데는 거의 시간을 할애하지 않았기 때문에 화면에서 실제 사람들이 목숨을 걸고 싸우는 것이 아니라 그저 걷고 말하는 고정 관념을 보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더 8 쇼', 리소스로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른다

 

문자 그대로의 의미에서 시간이 돈인 수학을 많이 다루는 시리즈입니다. 우리는 때때로 모든 사람의 두뇌를 통해 어떤 덧셈과 뺄셈이 진행되고 있는지에 대한 설명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상황에서 캐릭터가 착취당하고 있다고 말하는 대사는 정말 필요하지 않습니다. 이는 '더 8 쇼'의 더 큰 문제의 한 단면일 뿐입니다. 더 흥미롭고 매력적으로 만들기 위해 많은 스타일 넘치는 세트와 연출을 사용하지만, 어떻게 사용해야 할지 모릅니다. 첫 번째 에피소드에서는 시간의 흐름 등을 나타내는 설명할 수 없는 무성 영화 타이틀 카드가 곳곳에 등장합니다. 이 타이틀 카드는 다음 에피소드에서 완전히 사라지고 피날레에서만 다시 등장합니다.

 

물론 이러한 스타일이 흥미로운 결과를 낳는 경우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캐릭터가 새로운 집에 들어갈 때 화면 비율이 변경되어 캐릭터의 세계가 좁아지는 것처럼 시야가 넓어지는 것을 나타냅니다. 그러나 대부분 이러한 요소는 우리가 목격해야 하는 폭력만큼이나 무의미합니다. <더 8 쇼>의 예고편을 이미 보셨다면, 첫 에피소드가 아무리 평화롭더라도 곧 상황이 격렬해질 것이라는 것을 알고 계실 것입니다. 그리고 잠시 동안은 그 폭력이 이해가 되고, 무언가를 말하고 충격을 줍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반복적이고 의미 없이 느껴집니다. 아마도 이것이 요점일 것입니다. 폭력은 항상 무의미하고 우리는 폭력에 너무 익숙해져서 지루할 뿐이라고 주장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더 8 쇼'는 점점 더 비인간적인 역학 관계를 통해 할 말이 없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오히려 비참한 포르노에 탐닉하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진짜 리얼리티 쇼처럼 보일 때 가장 강력한 'The 8 Show'

 

여기서 문제는 '더 8 쇼'에서 벌어지는 게임을 지켜보는 비밀 관객, 즉 참가자들이 그 장소에서 얼마나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하는지를 결정하는 관객이 있다는 것입니다. 참가자들이 결국 빠지게 되는 폭력의 악순환은 이 관객이 점점 더 많은 엔터테인먼트를 원하기 때문입니다. 리얼리티 TV와 인플루언서 문화에 대한 다소 얕은 비판을 통해 폭력과 굴욕은 엔터테인먼트와 같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넷플릭스 화면의 이쪽에서 보는 우리가 재미없다면, 보이지 않는 시청자들은 왜 그 이야기에서 재미를 느낄까요? 뭔가 지적은 하는데 제대로 비판할 줄 모릅니다. 일반적인 리얼리티 쇼의 역동성에서 점진적으로 더 불편한 것으로 이동하여 시청자가 자신도 모르게 캐릭터의 타락을 즐기도록 강요하는 대신, 이 시리즈는 정상에서 갑자기 피바다로 전환하여 곧장 불편함을 느낄 수밖에 없습니다.

 

더 큰 문제는 우리가 도대체 왜 이걸 보고 있느냐는 것입니다. 도대체 왜 이걸 보는 사람이 있을까요? <더 8 쇼>가 실제 리얼리티 쇼와 닮은 몇 가지 순간을 제외하면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등장인물들이 함께 모여 쓰레기를 책임질 사람을 투표해야 할 때, 우리는 그들의 개성이 서로 협력하고 대립하는 모습을 볼 수 있고, 바로 그 점이 사람들이 인플루언서와 리얼리티 쇼 참가자들에게 빠져들게 만드는 매혹적인 요소입니다. 마치 친구나 적인 것처럼 느껴집니다. 자신이나 타인에게 굴욕을 주는 것을 보고 싶어하는 것이 아니라 이야기를 듣고 싶어합니다. 대부분의 방송에서 등장인물의 이름조차 거론하지 않는 프로그램에서는 이러한 유대감을 느끼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https://collider.com/the-8-show-netflix-review/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

  • 카란
    카란
  • golgo
    golgo

  • 비기

댓글 6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와 신랄한 혹평이네요. 잘 봤습니다.
13:15
24.05.18.
profile image
MJ 작성자
golgo
저도 상당부분 동의합니다
13:17
24.05.18.
2등
진용진의 머니게임처럼 개연성 부분을 조금더 살렸으면
어땠을까 싶었네요
13:43
24.05.18.
profile image
MJ 작성자
스카이댄스
재밌게 보긴 했는데 전체 소감을 말하라고 한다면 아쉽긴 하네요 배우들 생각하면 더욱 더
14:07
24.05.18.
profile image 3등
아직 보진 않았는데 참고해야겠어요
리뷰 번역 감사합니다😊
16:58
24.05.18.
profile image
MJ 작성자
카란
댓글 감사합니다😊
17:43
24.05.1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presidentssc님 소설 [애인이랑 야구보기] 이벤트 당첨자입... 1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23:32 499
HOT 2024년 6월 16일 국내 박스오피스 1 golgo golgo 3시간 전00:01 805
HOT 개인적으로 분위기가 섹시했던 영화들 25편 4 Sonatine Sonatine 3시간 전23:42 696
HOT 약스포) 지난주,이번주해서 원더랜드,존오브인터레스트,인사... 3 갓두조 갓두조 3시간 전23:39 244
HOT (약스포) 마거리트의 정리를 보고 2 스콜세지 스콜세지 3시간 전23:36 160
HOT 원더랜드를 보고 2 영화를읽다 영화를읽다 3시간 전23:32 321
HOT 거칠고 강렬하며 폭발적인 영화 8편 4 Sonatine Sonatine 6시간 전21:06 1715
HOT (*스포 포함)<퓨리오사> 심층 해설 8 카란 카란 10시간 전16:16 1247
HOT [존 오브 인터레스트] 4 판자 4시간 전22:40 380
HOT 어메이징 디지털 서커스에 대하여 2 Sonatine Sonatine 4시간 전23:07 243
HOT 게임덕후의 개인적으로 최고의 게임 원작 영화 모음 13 스누P 7시간 전19:54 1115
HOT AI로 영화를 만든다니... 8 도삐 도삐 4시간 전22:30 954
HOT [나쁜 녀석들] 시리즈 전세계 10억 달러 흥행 돌파 2 시작 시작 4시간 전22:30 595
HOT [존 오브 인터레스트] 10만 관객 돌파 2 시작 시작 4시간 전22:28 375
HOT 성수동 파묘 팝업스토어 오픈소식입니다.이달23일까지 1 내일슈퍼 5시간 전21:25 583
HOT 영화 <킹덤> 5편 7월부터 촬영 시작 6 카란 카란 7시간 전20:00 1533
HOT 니캡(KNEECAP) 공식 예고편 공개 2 또또비됴 7시간 전19:57 420
HOT 박주현 드라이브 3 e260 e260 8시간 전18:53 706
HOT <마담 웹> 7월 13일 넷플릭스 공개 4 도삐 도삐 8시간 전18:27 940
HOT (DCU) 영화 어소리티 제작 시동 2 applejuice applejuice 9시간 전17:55 808
HOT ‘인사이드 아웃 2‘ 200만 돌파 6 crazylove 9시간 전17:53 1751
1140929
image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1시간 전02:03 116
1140928
normal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1시간 전01:51 123
1140927
image
2시간 전01:08 276
1140926
image
밀크초코 밀크초코 2시간 전00:50 277
1140925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00:42 229
1140924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00:31 170
1140923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00:26 169
1140922
normal
BillEvans 2시간 전00:21 159
1140921
normal
모더래스트 모더래스트 3시간 전00:03 348
1140920
image
golgo golgo 3시간 전00:01 805
1140919
image
Sonatine Sonatine 3시간 전23:48 363
1140918
image
Sonatine Sonatine 3시간 전23:42 696
1140917
image
갓두조 갓두조 3시간 전23:39 244
1140916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3시간 전23:36 160
1140915
normal
영화를읽다 영화를읽다 3시간 전23:32 321
1140914
normal
영화를읽다 영화를읽다 3시간 전23:22 264
1140913
image
카란 카란 3시간 전23:17 255
1140912
normal
영화를읽다 영화를읽다 3시간 전23:15 228
1140911
normal
Sonatine Sonatine 3시간 전23:12 450
1140910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23:11 158
1140909
image
Sonatine Sonatine 4시간 전23:07 243
1140908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22:57 573
1140907
image
판자 4시간 전22:40 380
1140906
image
판자 4시간 전22:37 182
1140905
normal
도삐 도삐 4시간 전22:30 954
1140904
image
시작 시작 4시간 전22:30 595
1140903
image
시작 시작 4시간 전22:28 375
1140902
image
시작 시작 4시간 전22:27 273
1140901
normal
Sonatine Sonatine 4시간 전22:21 166
1140900
image
Sonatine Sonatine 4시간 전22:12 218
1140899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21:55 256
1140898
image
내일슈퍼 5시간 전21:25 583
1140897
image
Sonatine Sonatine 6시간 전21:06 1715
1140896
normal
Sbp 7시간 전20:05 212
1140895
image
카란 카란 7시간 전20:00 15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