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3
  • 쓰기
  • 검색

역대 아카데미 작품상 영화 로튼토마토 점수 순위

golgo golgo
7856 7 13

<오펜하이머>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 기념으로,

로튼토마토에서 로튼토마터 신선도 점수를 기준으로 최악~최고 순위를 매겼습니다.

https://editorial.rottentomatoes.com/guide/oscars-best-and-worst-best-pictures/

 

<오펜하이머>는 현재 41위네요.

20위권 영화들은 비평가들 총평도 옮겨봤습니다.

 

97위. <브로드웨이 멜로디>(1929) - 40%
96위. <시마론>(1931) - 50%
95위. <지상 최대의 쇼>(1952) - 50%
94위. <아웃 오브 아프리카>(1985) - 63%
93위. <캐벌케이드>(1933) - 66%
92위. <위대한 지그펠드>(1936) - 71%
91위. <80일간의 세계 일주>(1956) - 72%
90위. <나의 길을 가련다>(1944) - 83%
89위. <뷰티풀 마인드>(2001) - 74%
88위. <크래쉬>(2004) - 74%
87위. <브레이브하트>(1995) - 76%
86위. <포레스트 검프>(1994) - 76%
85위. <그린 북>(2018) - 77%
84위. <글래디에이터>(2000) - 79%
83위. <톰 존스의 화려한 모험>(1963) - 81%
82위. <신사협정>(1947) - 82%
81위. <애정의 조건>(1983) - 82%
80위. <사운드 오브 뮤직>(1965) - 83%
79위. <불의 전차>(1981) - 83%
78위. <벤허>(1959) - 85%
77위.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1989) - 85%
76위. <잉글리쉬 페이션트>(1996) - 86%
75위. <마지막 황제>(1987) - 86%
74위. <디어 헌터>(1978) - 86%
73위. <시카고>(2002) - 86%
72위. <그랜드 호텔>(1932) - 87%
71위. <늑대와 춤을>(1990) - 87%
70위. <아메리칸 뷰티>(1999) - 87%
69위. <지지>(1958) - 88%
68위. <지상에서 영원으로>(1953) - 88%
67위. <레인 맨>(1988) - 88%
66위. <타이타닉>(1997) - 88%
65위. <사계절의 사나이>(1966) - 89%
64위. <크레이머 대 크레이머>(1979) - 89%
63위. <보통 사람들>(1980) - 89%
62위. <간디>(1982) - 89%
61위. <미드나잇 카우보이>(1969) - 89%
60위. <플래툰>(1986) - 89%
59위. <아마데우스>(1984) - 89%
58위. <올리버>(1968) - 90%
57위.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1939) - 90%
56위. <밀리언 달러 베이비>(2004) - 90%
55위. <패튼 대전차 군단>(1970) - 91%
54위. <디파티드>(2006) - 91%
53위. <슬럼독 밀리어네어>(2008) - 91%
52위. <버드맨>(2014) - 91%
51위. <에밀 졸라의 생애>(1937) - 92%
50위. <록키>(1976) - 92%
49위.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1961) - 92%
48위. <셰익스피어 인 러브>(1998) - 92%
47위.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2017) - 92%
46위. <나의 계곡은 푸르렀다>(1941) - 93%
45위. <스팅>(1973) - 93%
44위.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1975) - 93%
43위.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2007) - 93%
42위. <노매드랜드>(2020) - 93%

 

common.jpg


41위. <오펜하이머>(2023) - 93%

비평가들 총평: <오펜하이머>는 킬리언 머피의 열연과 놀라운 비주얼이 강점인 크리스토퍼 놀란의 또 다른 매혹적인 성취다.

 

40위. <날개>(1927) - 94%
39위. <미니버 부인>(1942) - 94%
38위. <우리 집의 낙원>(1938) - 94%
37위. <아파트 열쇠를 빌려드립니다>(1960) - 94%
36위. <아라비아의 로렌스>(1962) - 94%
35위. <반지의 제왕: 왕의 귀환>(2003) - 94%
34위. <코다>(2021) - 94%
33위. <킹스 스피치>(2010) - 94%
32위.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2022) - 94%
31위. <마이 페어 레이디>(1964) - 95%
30위. <파리의 미국인>(1951) - 95%
29위. <양들의 침묵>(1991) - 95%
28위. <아티스트>(2011) - 95%
27위. <노예 12년>(2013) - 95%
26위. <햄릿>(1948) - 96%
25위. <바운티 호의 반란>(1935) - 96%
24위. <마티>(1955) - 96%
23위. <밤의 열기 속으로>(1967) - 96%
22위. <프렌치 커넥션>(1971) - 96%
21위. <콰이강의 다리>(1957) - 96%

 

i01.jpg


20위. <용서받지 못한 자>(1992) - 96%
감독이자 주연인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수십 년 동안 거친 서부에 덧칠한 할리우드 광택을 벗겨내고, 폭력의 본질에 대해 거칠고 설득력 있는 주장들을 펼친다.

 

 

i02.jpg


19위. <대부 2>(1974) - 96%
알 파치노와 로버트 드 니로의 열연을 토대로, 마리오 푸조의 마피아 사가를 잇는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이 속편은, 아직까지 그 어떤 작품도 필적하거나 깨지 못하는 속편의 새로운 기준을 세웠다.

 

 

i03.jpg


18위. <아르고>(2012) - 96%
긴장감 있고, 흥미진진하며 때로는 블랙 코미디이기도 한 <아르고>는 디테일에 대한 생생한 관심과 공들인 캐릭터로 역사적 사건을 재현한다.

 

 

i04.jpg


17위. <잃어버린 주말>(1945) - 97%
알코올 중독에 대한 빌리 와일더 감독의 거침없이 솔직한 시선은 시간이 흐르면서 그 영향력이 다소 떨어졌지만, 여전히 강력하고 놀랍도록 선견지명이 있는 영화로 남아있다.

 

 

i05.jpg


16위. <모두가 왕의 부하들>(1949) - 97%
브로드릭 크로포드는 로버트 펜 워런의 소설을 각색한 로버트 로센 감독의 영화에서 정치인 윌리 스타크 역을 맡아, 인간의 영혼을 좀먹는 권력의 효과를 보여주는 매혹적인 연기를 펼친다.

 

 

i06.jpg


15위. <우리 생애 최고의 해>(1946) - 97%
참전 용사들의 승리와 고통을 흥미진진하게 다룬 <우리 생애 최고의 해>는 특히 제2차 세계대전의 여파를 다루지만, 그 메시지는 전반적인 미국인들의 경험에 대해 이야기한다.

 

13213.jpg


14위. <애니 홀>(1977) - 97%
신랄한 연기와 파괴적인 유머로 가득한 <애니 홀>은 우디 앨런 감독의 큰 도약을 상징하는 작품이자 미국 영화의 고전으로 남아있다.

 

 

i10.jpg


13위. <대부>(1972) - 97%
할리우드 최고의 비평적, 상업적 성공작 중 하나인 <대부>는 기대치를 뛰어넘었을 뿐만 아니라 미국 영화의 새로운 기준을 세웠다.

 

 

i11.jpg


12위. <허트 로커>(2008) - 97%
좋은 연기와 강렬한 촬영, 액션으로 가득한 전쟁 대작, 캐서린 비글로우 감독의 <허트 로커>는 이라크 전쟁을 극화한 최근의 영화들 중에서 최고다.

 

 

i12.jpg


11위. <스포트라이트>(2015) - 97%
실화 기반 스토리의 소름 끼치는 디테일을 품위 있게 다루는 동시에, 주인공들을 추켜세우고픈 유혹을 물리치고서, 실제 인물들과 관객을 존중하는 드라마를 만들었냈다.

 

 

i13.jpg


10위. <선라이즈>(1927) - 98%
좋은 연기와 놀랍도록 로맨틱한 스토리에 걸맞은 탁월한 촬영 기법을 자랑하는 <선라이즈>는 무성 영화 시대 마지막이자 결정판적인 작품일 것이다.

 

 

i20.jpg


9위. <서부 전선 이상 없다>(1930) - 98%
루 에어스의 잊지 못할 연기가 돋보이는 루이스 마일스톤 감독의 이 반전(反戰) 문제작은, 전쟁의 비극적인 어리석음을 적나라하게 드러낸다.

 

 

i21.jpg


8위. <레베카>(1940) - 98%
히치콕의 첫 미국 영화(이면서 유일한 작품상 수상작) <레베카>는 으스스한 분위기, 고딕풍 스릴, 매혹적인 서스펜스의 걸작이다.

 

 

i22.jpg


7위. <어느 날 밤에 생긴 일>(1934) - 98%
출연진과 감독의 절정기를 보여주는 이 영화는 수많은 로맨틱 코미디 영화에 영감을 준, 타의추종을 불허하는 작품이다.

 

 

i30.jpg


6위. <쉰들러 리스트>(1993) - 98%
홀로코스트의 비참한 공포와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특유의 섬세한 휴머니즘을 결합하여 그만의 극적인 걸작을 만들어냈다.

 

 

i31.jpg


5위. <문라이트>(2016) - 98%
한 남자의 이야기를 통해 영화로는 거의 볼 수 없는, 놀랍고도 눈부시게 연출된 삶에 대한 시선을 제공한다.

 

 

i50.jpg


4위. <워터프론트>(1954) - 99%
엘리아 카잔 감독의 사려 깊고 능숙하게 구성된 이 멜로드라마에서 말론 브란도는 짜릿한 연기를 선보이면서 영화 연기의 가능성을 재정의했고, 영화적 지형을 영원히 바꾸는 데 일조했다.

 

 

i51.jpg


3위. <이브의 모든 것>(1950) - 99%
영리하고 세련되었고 엄청나게 재밌는 작품으로, 시간이 흐를수록 더 좋아지는 할리우드의 고전이다.

 

 

i60.jpg


2위. <카사블랑카>(1942) - 99%
논쟁의 여지가 없는 걸작이자, 아마도 사랑과 로맨스에 대한 할리우드의 정수를 보여주는 작품. 험프리 보가트와 잉그리드 버그만의 대표적인 연기를 자랑하며, 시간이 흐를수록 더 좋아지기만 한다.

 

 

i90.jpg


1위. <기생충>(2019) - 99%
시의적절한 사회적 주제를 절박하고 눈부시게 다층적으로 관찰한 영화 <기생충>은 작가이자 감독 봉준호가 자신의 기술을 거의 완벽하게 구사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golgo golgo
90 Lv. 4086083/45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7


  • 리츕

  • 중간보스

  • MAUS
  • 해리엔젤
    해리엔젤

  • 솜방맹이

  • sayopening
  • 소설가
    소설가

댓글 13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와, 영화를 이렇게 놓고 보니 세대와 시대에 관계 없는 걸작들이 연이어져 있다는 느낌이 들어요.
영화 입문하려는 분들이나, 새롭게 명작을 다시 보려는 분들에게 정말 좋은 지침이 될 자료네요.
15:05
24.03.12.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소설가
거기에 또 한국영화가 당당히 한 자리를 크게 차지하고 있으니... 기분이 좋아요.^^
15:07
24.03.12.
profile image 2등
와...1위가 기생충이군요. 정말 뿌듯하면서 대단하네요
15:58
24.03.12.
(사람인 이상) 부담감을 갖고 만들었을 후속작의 완성도가 넘 궁금한데 자꾸 개봉이 늦춰져서 ㅜ
18:55
24.03.12.
profile image
이 글은 스크랩해놓고 좋은 영화 보고 싶은 날에 수시로 체크해야겠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22:00
24.03.12.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우르르차차

<기생충>은 레전드 고전 영화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뿐만 아니라 1위..^^

09:33
24.03.1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늘 진행) [블러디 이스케이프] 시사회 당첨자입니다. 1 익무노예 익무노예 3일 전10:38 784
HOT 리얼한 데드풀 코스프레 근황 2 NeoSun NeoSun 54분 전15:58 412
HOT CGV <데드풀과 울버린> TTT티켓 증정 이벤트 2 taegyxl 58분 전15:54 354
HOT 핫토이 '데드풀 & 울버린' 로건, 데드풀 실사... NeoSun NeoSun 1시간 전15:27 330
HOT 쇼브라더스 대표 무협 여배우 정패패 별세... 향년 78세 2 Tulee Tulee 1시간 전15:06 465
HOT 스페인발 지하철 도시전설 공포 영화 <Estación Rocafort... 4 카란 카란 2시간 전14:45 430
HOT 과거 멀티플렉스 들의 지방(부산) 홀대 경험담 6 80&#039;s 2시간 전14:42 322
HOT 독특한 레고 제품들 - '인사이드 아웃 2' 감정들,... 1 NeoSun NeoSun 2시간 전14:31 319
HOT 더보이즈 시즌 4를 다보고<유스포> 9 라인하르트012 4시간 전12:46 568
HOT <엠 아이 오케이 ?>를 보고 나서 (스포 O, 추천) - 다... 1 톰행크스 톰행크스 4시간 전12:37 239
HOT 신카이 감독 날씨의 아이 5주년 기념 메세지 1 GI 4시간 전12:31 455
HOT 한니발 - 양들의 침묵 못지않게 좋았던 4 80&#039;s 4시간 전12:30 540
HOT <란마 1/2> 구신작 비교 7 카란 카란 4시간 전12:13 1203
HOT [불금호러 No.39] 지알로의 부활과 현대적 재해석 - 디 에디터 3 다크맨 다크맨 5시간 전11:13 460
HOT CGV <데드풀과 울버린> 4DX 리미티드 포스터 증정 이벤트 2 taegyxl 5시간 전11:06 917
HOT 솔라리스 (2002) 몽환적이고 철학적인 sf영화. 수작과 걸작 ... 4 BillEvans 6시간 전10:51 626
HOT 오늘의 쿠폰소식 입니다^-^ 4 평점기계(eico) 평점기계(eico) 6시간 전09:55 912
HOT 제시 플레먼즈 & 엠마 스톤, 요고스 란티모스 '부... 3 NeoSun NeoSun 7시간 전08:53 1627
HOT <탈주> 한국영화 좌석판매율 1위로 150만 관객 돌파 7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8시간 전08:48 813
HOT 패트릭 깁슨 '덱스터 오리지널 신' 첫 스틸들 4 NeoSun NeoSun 8시간 전08:35 828
HOT 올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출퇴근하다시피 열흘가까이 본작... 10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8시간 전08:32 789
1144803
image
NeoSun NeoSun 8분 전16:44 66
1144802
image
NeoSun NeoSun 11분 전16:41 125
1144801
normal
42분 전16:10 141
1144800
image
NeoSun NeoSun 51분 전16:01 285
1144799
image
NeoSun NeoSun 54분 전15:58 412
1144798
image
NeoSun NeoSun 56분 전15:56 221
1144797
image
taegyxl 58분 전15:54 354
1144796
image
NeoSun NeoSun 58분 전15:54 218
1144795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5:27 330
1144794
image
Tulee Tulee 1시간 전15:06 465
1144793
image
카란 카란 2시간 전14:45 430
1144792
normal
독도는우리땅 2시간 전14:42 323
1144791
normal
80&#039;s 2시간 전14:42 322
1144790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4:31 319
1144789
normal
Timmyismyboy 2시간 전14:05 390
1144788
normal
기다리는자 2시간 전13:53 940
1144787
normal
호러블맨 호러블맨 3시간 전13:30 573
1144786
normal
드니로옹 3시간 전13:22 422
1144785
normal
Timmyismyboy 3시간 전13:08 216
1144784
normal
베베베벵 3시간 전12:53 435
1144783
normal
라인하르트012 4시간 전12:46 568
1144782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4시간 전12:37 239
1144781
image
GI 4시간 전12:31 455
1144780
normal
80&#039;s 4시간 전12:30 540
1144779
normal
루팡의딸 4시간 전12:18 444
1144778
image
카란 카란 4시간 전12:13 1203
1144777
normal
GI 4시간 전11:55 519
1144776
normal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5시간 전11:30 402
1144775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5시간 전11:14 351
1144774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5시간 전11:14 799
1144773
image
다크맨 다크맨 5시간 전11:13 460
1144772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5시간 전11:10 431
1144771
image
taegyxl 5시간 전11:08 802
1144770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5시간 전11:07 389
1144769
image
taegyxl 5시간 전11:06 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