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
  • 쓰기
  • 검색

가여운 것들.. 요르고스 작품 이번 건 좀.. (강스포)

lincoln200th
5416 3 6

제 생각이 궁금해 이 글을 클릭하셨다면, 저는 일단 이렇습니다. 읽으실 제 글이 거창한 분석을 거친 리뷰도 아니거니와 영화를 좋게 보신 분들에 대한 의견에 반대할 생각 전혀 없습니다. 편견 내려 놓으시고 읽으시면 되고, 시간 낭비 같다면 뒤로가기 하시면 됩니다. 

 

(잡설) 일단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님 왕팬입니다. 너무 보기 힘들었던(너무 불편해 ㅜ) 초기작부터 단편까지 다 찾아봤는데요. 랍스터를 너무 감명깊게 봤기 때문이죠. 여전히 제 최애 영화 중 하나이기도 하고요.

 

그런데 이번 건 신선도 면에서나 임팩트 면에서나 가장 별로(?)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ㅜ 전 세계 영화제 통틀어 300개 이상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상, 저도 이 영화를 좋게 봤다고 너무나도 외치고 싶지만, 일단 지금으로서는 별로 입니다.

제가 반골기질이 있긴 하나(다수의 실패 경험으로 다져진..), 대다수가 좋아하고 인정하니 무조건 까고 봐야겠다는 변태 기질로 나온 감정은 아닙니다.

아님 정식 개봉 때 다시 한 번 보거나, 혹 시간이 흘러 영화를 다시 본다면 그때는 좋아할 수도 있겠죠. 그런데 지금으로서는 영화가 좀 별로라 실망을 했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서야 원작 소설이 있다는 걸 알게됐고(당연 책을 읽지는 않았습니다. ^^;) 단 한 번만 영화를 본 것이기에 많은 메타포가 담겨 있을 요소들과 스토리 전반에 대해 충분히 파악하지 못한 것은 당연합니다. 아마 이런 불완전한 감상이 불호 감정의 큰 원인이 되었겠죠. 

 

(본론) 1) 일단 주제가 모호하지는 않습니다. 기괴하고 도발적인 내용 전개에도 내용은 명확히 와 닿습니다. 오히려 너무 뻔하고 직설적이라 느껴지기 까지 했습니다. 그래서 이야기가 진행 될 수록 흥미는 더 반감됐습니다. 중반 이후부터 내용 전개가 결국엔 어떻게 가겠구나라는 게 얼추 느껴지니까요. 전작들과는 확연히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2) 제가 느낀 영화의 주제들은 이렇습니다. 인간에 대한 전반적 고찰. 인간의 생애. 인간의 이중성. 인간관계에서 드러나는 힘의 논리(통제-여성 억압-페미니즘)와 기존 체의 전복. 과학과 생명윤리. 기억과 자아정체성.

이렇듯 영화를 보다보면, 인간과 세계에 대해 끊임없이 파고들어 갈 때, 한 번쯤은 떠올려 봤을 법한 굵직한 철학적 주제들이 다 튀어나옵니다. 물론 이게 원작에 담긴 주제였을 겁니다.(책을 못 읽어서 단정할 수는 없지만 둘(원작과 영화)을 비교한 유투브 영상을 보니 엔딩 빼고는 큰 얼개가 비슷한 것 같긴 합니다.)

그런데 이게 문제인 것 같습니다. 심오한 주제가 너무 많이 담겨있다보니 내용은 거창한데 집중이 안 되는 느낌입니다. 화려한 색감과 기괴한 상황들이 눈길을 사로잡지만 머리는 점점 복잡해져만 가고 생각할 거리들에 머무를 시간은 짧아 발만 잠시 담궜다 빼는 느낌이 듭니다.

 

물론 그 많은 주제를 2시간 분량의 한 스토리 안에 유기적으로 연결시킨 게 대단한 거라면 대단하다 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앞서 말했다시피 거대한 주제들이 너무 많이 버무려져있다보니 붕뜬 느낌이 컸습니다.

 

항상 요르고스 감독의 영화를 보고나면 여운이 깊게 남는데 이번 건 그렇지 않았습니다. 제가, 오랜 시간동안 사회적 약자로 고군분투 해온 여성의 입장을 전적으로 헤아릴수는 없는, 남자라 그럴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갑자기 드네요. (반페미 이런거 전혀 아닙니다.)

 

논외로 아무나 연기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엠마 스톤의 연기는 몰입도가 굉장했습니다.

아무튼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는 진부한 진리를 또 한번 느낍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

  • 사보타주
    사보타주
  • 셜록
    셜록
  • golgo
    golgo

댓글 6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전 아직 관람 전이라서...^^
글 서두랑 마무리만 살짝 읽었습니다.

모두를 만족시키는 영화는 없죠.

영화 보고 나서 다시 읽어볼게요.

19:17
24.02.25.
2등
너무 강렬한 맥시멀리즘의 직선대로로 내달려서 호불호가 극심할 것 같아요 ㅠㅠ 그럼에도 요르고스 란티모스의 야심작임은 자명하겠네요
19:28
24.02.25.
폴아트레이드
그말이 맞네요. 덕분에 전에 쓰셨던 리뷰도 잘 봤습니다.
20:19
24.02.25.
profile image 3등

보고 왔는데 공감 많이 가네요. 항상 신선함을 줬던 감독이 익숙한 소재로 뻔한 결말로 향해가는 과정이 좀 아쉬웠습니다. 재미없는 영화는 아니지만 미장센 말고는 탁월한 느낌은 없네요. 

20:07
24.03.0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차이콥스키의 아내]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7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19:34 1165
HOT 나이트 샤밀린 감독 trap 티저 1 zdmoon 1시간 전01:14 324
HOT (※스포)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의 가장 큰 희... 카란 카란 1시간 전01:11 230
HOT 93세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 은퇴작, 제작 완료 ─ 법정 영... 카란 카란 2시간 전00:39 359
HOT 'Abigail'에 대한 단상 7 네버랜드 네버랜드 6시간 전20:50 841
HOT CGV 용산 경품 ‘일부’ 경품 현재상황 (오후 11시 40분에 찍... 2 HarrySon HarrySon 2시간 전00:15 197
HOT 2024년 4월 18일 국내 박스오피스 golgo golgo 2시간 전00:01 487
HOT 트랜스포머: 원 티저 예고편 공개 3 RandyCunningham RandyCunningham 3시간 전23:33 804
HOT (약스포) 라스트 썸머를 보고 2 스콜세지 스콜세지 3시간 전23:19 259
HOT [슈퍼맨] 배우들과 감독 근황 2 시작 시작 4시간 전22:46 867
HOT 사상 최초 우주에서 공개되는 영화 예고편 3 golgo golgo 4시간 전22:51 1218
HOT [에일리언 VS 어벤져스] 코믹북 표지 공개 3 시작 시작 4시간 전22:45 785
HOT 홍콩 왕정 감독...양조위에게 댁댁 거리다 3 totalrecall 4시간 전22:19 856
HOT 유역비 루이비통 상하이 행사 / 2014 베이징 영화제 2 NeoSun NeoSun 6시간 전20:13 576
HOT 영화링크모음 3 Sonachine Sonachine 6시간 전20:13 595
HOT 극장판 하이큐!! 쓰레기장의 결전’ 5월 15일 국내 개봉 확정 4 호러블맨 호러블맨 7시간 전19:37 417
HOT 폴아웃 (2024) 오랜만에 보는 걸작 SF. 스포일러 아주 약간. 6 BillEvans 9시간 전17:35 2095
HOT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개봉일 표시된 메인 포스터 공개 5 시작 시작 7시간 전19:11 1299
HOT 위대한 감독들의 유작 3 Sonachine Sonachine 6시간 전19:58 844
HOT [악마와의 토크쇼] 티저 예고편 공개 3 시작 시작 7시간 전19:06 775
HOT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사전 시사를 통해 급하... 3 카란 카란 10시간 전16:27 2709
1133110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45분 전02:10 76
1133109
image
내일슈퍼 1시간 전01:20 217
1133108
normal
zdmoon 1시간 전01:14 324
1133107
image
카란 카란 1시간 전01:11 230
1133106
image
카란 카란 2시간 전00:39 359
1133105
image
HarrySon HarrySon 2시간 전00:15 197
1133104
image
golgo golgo 2시간 전00:01 487
1133103
image
hera7067 hera7067 3시간 전23:48 151
1133102
image
hera7067 hera7067 3시간 전23:43 140
1133101
image
hera7067 hera7067 3시간 전23:39 203
1133100
image
hera7067 hera7067 3시간 전23:37 101
1133099
image
RandyCunningham RandyCunningham 3시간 전23:33 804
1133098
image
hera7067 hera7067 3시간 전23:29 321
1133097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3시간 전23:19 259
1133096
image
hera7067 hera7067 3시간 전23:08 428
1133095
image
시작 시작 3시간 전23:06 786
1133094
normal
golgo golgo 4시간 전22:51 1218
1133093
image
시작 시작 4시간 전22:48 377
1133092
image
시작 시작 4시간 전22:46 867
1133091
image
시작 시작 4시간 전22:45 785
1133090
image
totalrecall 4시간 전22:19 856
1133089
normal
totalrecall 4시간 전22:10 762
1133088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20:57 755
1133087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20:56 279
1133086
normal
중복걸리려나 6시간 전20:55 192
1133085
image
네버랜드 네버랜드 6시간 전20:50 841
1133084
normal
Sonachine Sonachine 6시간 전20:13 595
1133083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20:13 576
1133082
image
GreenLantern 6시간 전20:01 353
1133081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19:58 662
1133080
image
Sonachine Sonachine 6시간 전19:58 844
1133079
image
e260 e260 7시간 전19:38 465
1133078
image
e260 e260 7시간 전19:37 557
1133077
image
e260 e260 7시간 전19:37 559
1133076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7시간 전19:37 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