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3
  • 쓰기
  • 검색

'듄' 시리즈에서 총 대신 칼을 쓰는 이유

golgo golgo
23649 14 23

<듄: 파트 2> 보기 전 알아두면 좋은 정보입니다.

원작 책에 자세히 설명돼 있는데, 영화만 봐선 잘 모를 수 있는 부분이라서 옮겨봤어요.

 

원문은 아래입니다.

https://collider.com/dune-why-swords-no-guns-explained/

 

common.jpg


<듄> 그들은 왜 총 대신 칼을 사용하는 걸까?


프랭크 허버트의 인기 소설을 원작으로 한 드니 빌뇌브 감독의 2021년 영화 <듄>은 한마디로 대서사시다. 스페이스 오페라로 분류되는 SF 판타지에서 기대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가지고 있다. 귀족 출신으로 드높은 명예와 미모의 캐릭터들? 황제의 명령에 따라 머나먼 이국 행성에서의 위험한 임무 수행? 경외감을 불러일으키는 풍경, 환상적으로 강력한 우주 마녀들, 그리고 하늘에서 내려와 검을 휘두르는 슈퍼 군인들은? 그 모든 게 다 있다.


폴 아트레이데스(티모시 샬라메)는 레토 공작(오스카 아이작)과 레이디 제시카(레베카 퍼거슨)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로, 그에게는 은하계의 권력이라는 무거운 미래가 기다리고 있다. 정치적 책임으로 인해 아트레이데스 가문은 사막 행성 아라키스로 향하고, 그곳에서 그들을 위협하는 제국의 음모에 자신들도 모르게 빠지게 된다. 배신과 비극으로 인해 폴과 레이디 제시카는 사막으로 내몰리고, 그곳의 혹독한 환경을 견디면서 모래 밑에서 움직이는 거대한 모래벌레를 피해 살아남아야 한다.


그러다 폴과 제시카는 사막의 원주민들을 만나는데, 특히 폴이 예지몽에서 봤던 젊은 여성(젠데이아)의 등장은, 폴과 그의 어머니, 그리고 그들 모두에게 있어서 제국으로선 감히 상상도 못했던 미래가 펼쳐질 것임을 암시한다.


그런데 그 모든 환상적인 영광 속 <듄>에서 빠져 있는 것은 무엇일까? 바로 총이다. “피융-피융”하는 대작 SF 영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총이 빠져 있는 것이다. 왜 그런지, 물리학을 살짝만 들여다보면 그 이유를 알 수 있다.

 

iScreen_Shot_2022-04-09_at_1.41.34_AM.jpg


드니 빌뇌브의 <듄>에는 왜 총이 많이 안 나올까?


‘연속파 레이저 발사기’라는 레이저총(LASGUN)이라는 작은 물건에 대해 이야기해 보자. 멋질 것 같지 않나? 레이저총은 옛 제국 시대의 상비군이 주로 사용했던 무기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방어막 시스템이 등장하면서 레이저총은 사실상 쓸모가 없어져서 구식 무기가 되어 버린다. <듄>의 이야기가 시작되기 수천 년 전에는 유용했지만, 이제는 예전만큼 자주 쓰이지 않는다. 그 이유는 방어막에 레이저총을 쏠 경우 모든 것이 폭발하기 때문이다. 레이저총의 빔이 생성된 방어막에 닿으면 핵폭발이 발생하는데, 그 폭발은 레이저빔을 따라서 어떠한 지점에서도 발생할 수 있으며, 그 과정에서 레이저총을 쏜 사람 스스로가 폭사할 수도 있다. 그 폭발의 반경 내에 있는 모든 사람이 핵폭발에 휘말리는 것은 두말할 것도 없다.

 

common (1).jpg


방어막, 혹은 간단히 ‘쉴드(shield)’라는 것은 보호막으로 사용자를 보호하는데, 개인 혹은 훨씬 더 거대한 우주선까지도 방어할 수 있다. 빌뇌브 감독의 <듄>에서는 거니 할렉(조쉬 브롤린)과 폴 아트레이데스가 칼라단 행성에서 훈련하는 장면, 아라키스에서 사다우카(황제 친위대)와 아트레이데스 병사들이 싸우는 장면에서 방어막을 쓰는 장면을 볼 수 있다.

 

Paul_wearing_a_shield.webp.jpg


이 방어막은 ‘홀츠먼 발생기(Holtzman generator)’라는 장치로 만들어지고, “서스펜서 무효화 효과”를 통해 생성된다.


일반적으로 홀츠먼 효과(Holtzman Effect)로 불리는 이 과정은, 방어막을 포함해서 <듄>에서 볼 수 있는 여러 기술들의 기반이 된다. 방에서 방으로 사람을 따라다니며, 공중에 떠 있는 발광구(glow globes)를 기억하나? 그 원리가 바로 홀츠먼 효과다. 그리고 하코넨 남작을 기분 나쁘게 공중에 떠 있도록 만드는 기술은? 그것 역시 홀츠먼 효과다. 홀츠먼 효과는 <듄> 세계관에서 모든 우주여행 개념의 기초이기도 하다. 홀츠먼 효과는 말 그대로 시공간을 접어서, 우주의 한쪽 끝에서 다른 쪽 끝으로 즉시 이동할 수 있게 해준다. 종이를 반으로 접고 연필로 그것을 꿰뚫는 식의 묘사를 다른 영화들에서 본 적 있을 것이다.

 

common (2).jpg


<듄>에서는 실제로 총보다 칼이 더 효과적이다.


총알이나 레이저총의 빔처럼 엄청나게 빠르게 움직이는 발사체는 방어막에 가로막혀서 쓸 수 없기 때문에, 그보다 느리게 움직이는 검이나 단검이 더 효과적인 무기다. <듄> 세계관 속 물리학에서 왜 그런 식으로 작용하는지에 관한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Please don't ask). 운동 에너지와 투사체의 속도, 방어막의 진동 설정과 관련 있다. 칼날이 방어막을 더 쉽게 관통하고, 폭발 반응도 일으키지 않는다. 따라서 방어막을 친 상대에게 유용한 최고의 칼날 무기는 빠르게 휘두를 수 있는 근접전용 단검인 것이다.


역시나 모래벌레가 문제


그런데 사실 아라키스에서는 방어막을 뚫는다는 문제가 크게 중요하지 않다. 아라키스에서는 방어막을 쓸 일이 별로 없기 때문이다. 쉴 새 없이 몰아치는 모래 폭풍으로 인해 생성된 정전기장이 종종 오작동할 뿐만 아니라, 방어막(의 진동)이 모래벌레를 끌어들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아라킨 같은 도시에는 (모래벌레를 끌어들일 수 있는) 거대한 방어막을 칠 수 없는 것이다.

 

Paul-runs-from-sandworm-Dune-movie-recolored.webp.jpg


아라키스의 사막 원주민인 프레멘은 샤이 훌루드(모래벌레)를 부르려 할 때, 모래를 두들겨서 진동을 일으키는 모래 막대기 장치를 이용한다. 거대한 모래벌레가 함대 전체를 집어삼키는 걸 피하려면 거대한 방어막 장치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대신에 하이브리드 권총을 사용.


초기에 사람들이 개인용 근접 방어막을 선호하기 시작하면서, 레이저총의 사용은 줄어들게 되었다. 대신에 화학적으로 작동하는 발사체와 권총이 일반화되었고, 빌뇌브 감독의 <듄>에서도 그런 모습이 살짝 보인다. 아라킨의 현지 귀족들, 악랄한 하코넨, 그리고 다른 행성 출신들만 아라키스에서 겁도 없이 레이저총과 방어막을 사용한다.


원주민 프레멘들은 단검 사용에 능숙하면서도, 마울라 권총(Maula Pistol)을 쓰기도 한다. 마울라 권총에는 총알 대신 독화살이 장전돼 있고, 스프링으로 발사된다. 마울라 권총은 조용한 무기여서 모래벌레를 유인하지 않는다. 또한 느리게 움직이는 발사체는 방어막에 부딪혀도 핵 반응을 일으키지 않는다. 프레멘의 지도자 스틸가(하비에르 바르뎀)가 사막에서 마주친 폴과 제시카한테서 마울라 권총을 압수하면서, 나중에 자격이 생기면 되돌려주겠다고 말한다.
 

golgo golgo
90 Lv. 4056838/45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4


  • photosynthesis
  • 앨런정
    앨런정
  • 방랑야인
    방랑야인
  • 셜록
    셜록
  • NeoSun
    NeoSun
  •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 kmovielove
    kmovielove

  • 옥수동돌담길
  • 시작
    시작

  • 므어엉
  • 화기소림
    화기소림
  • 해리엔젤
    해리엔젤
  • 카란
    카란
  • 사보타주
    사보타주

댓글 23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사보타주
젤 좋은 건 원작 책 읽고 가는 건데... 안 그렇더라도 좀 알고 보는 게 더 재밌죠.^^
17:42
24.02.21.
profile image 3등
sf인데 판타지적인 면이 있는게 인간의 정신세계를 조종하는 베네 게세리트 라든지
기계문명을 혐오하여 기계를 쓰지 않은후 사람의 능력을 극한까지 끌어올린
인간컴퓨터 멘타트라든지 아주 신박한 설정이 많더라고여ㅎㅎ
근데 대부분 책은 1,2권까지만 재밌고 3권부터는 축처진다고 보지말라고
하는 말들이 많더라고여 그래서 드니 빌뇌브 감독이 2편까지만 영화화 한것일수도여..
19:12
24.02.21.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방랑야인

책 1권이 듄 파트 2까지, 2권이 빌뇌브 감독이 앞으로 만들려고 하는 <듄 메시아>죠. 거기까지 나와야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다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19:17
24.02.21.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화기소림
도움이 됐다면 다행이네요.^^
20:34
24.02.21.
profile image
원작을 읽을 여유가 없는 바쁜 현대인을 위한 유익한 설정강좌입니다
19:26
24.02.21.
profile image
제 생각인데 모래사막에서 총을 쓰면 총 구멍 사이사이 모래가 끼어서 제대로 활용을 못해서 칼로 쓴다고 생각해요.
19:39
24.02.21.
profile image
은하영웅전설에서는 항성간 비행이 가능한 미래시대에 화약무기나 빔을 쏘면 폭발하는 제플입자라는 것이 전장에 뿌려져 있어서 갑옷에 도끼를 들고 싸우는 병과가 따로 있던데, 비슷한 맥락인 것 같군요.
01:43
24.02.22.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선우
듄이 훨씬 먼저 나온 소설이라서.. 듄 영향을 받았을 것 같아요
01:58
24.02.22.
레이저 무기가 지배적인 무장 환경에서, 레이저 빔과 접촉 시 핵폭발을 일으켜 너도 죽고 나도 죽는 방어막 기술이 발달한다는 게 핍진성이 있는 설정인지 의문이군요.
09:06
24.02.22.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windre

1965년에 출간된 소설의 설정이죠.

듄 말고도 건담 시리즈 같은데서 레이더가 작동 안 하게 만드는 물질이 있어서, 하는 수 없이 로봇 타고 백병전을 한다든가, 하는 식의 SF 설정은 흔하고요.

09:28
24.02.22.
golgo
네, 소설 속 설정이 의문스러워서요.
말씀처럼 레이저를 무용지물로 만들어 사용자를 보호하거나 우위로 만드는 기술이라면 납득이 될 듯한데 저런 설정은 영 이상하군요.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이 시대에, 화기에 피격 시 대규모 폭발이 일어나는 방탄복을 누군가 개발한다면 그 방탄복이 상품성이 있을까요? 심지어 착용자도 무사할 수 없는 방탄복인데 말이죠. 상품성 없는 기술이 존속할 수 있을리 만무한데, 핵폭발을 일으키는 방어막이 있어서 칼싸움을 한다는 설정이 많이 우습네요.
11:15
24.02.22.
profile image
windre

소설 읽어보면 감탄할겁니다~방대한 세계관과 이야기에 괜히 후에 나오는

모든 스페이스오페라가 듄을 참조한게 아니죠
왜 저런지는 책읽어보면 압니다~~궁금하시면 원작을 읽어보시면 되여~~
세계관과 설정은 누구도 까지않은 책일만큼 정말 잘짜여져있습니다.

님이 우습게 생각할 정도의 세계관은 아닙니다 원작을 읽어보고 말씀하시길...

괜히 최고의 sf소설로 추앙받는게 아닙니다 하나의 세계관을 창조하는게 쉬운듯

글을 쓰셨네여??

듄이라는 책자체가 sf계에 어떠한 영향을 준 책인지 검색부터 해보시는게..

11:42
24.02.22.
방랑야인

특정 설정이 우습다고 했지 세계관을 창조하는 게 쉽네 어쩌네 한 적은 없습니다. 원작의 명성도 알고 있고요. 읽지 않았기에 잘 모르고, 모르기 때문에 의문을 남긴 겁니다.

명성이 높고 레퍼런스가 많이 되니 대단하고, 그러니 저 같은 사람은 토를 달 자격이 없다는 식의 지적은 아무에게도 실질적인 득이 되지 않습니다. 제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면 설명해 주시면 도움이 될테고, 설명이 번거롭다면 무시하고 지나가도 그만이죠.

모르면 말을 마라, 마음에 안들면 니가 직접 해라 식의 답변은 정말 좋지 않은 대화 방식이라고 생각합니다.

14:51
24.02.22.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windre
나중에 집에 책 내용 설명 찾아서 한번 올려보겠습니다.^^
15:08
24.02.22.
profile image
windre

최소한 자기가 겪어보지 않고 까는것과 겪어보고 까는것의 차이는 큽니다~

자기가 겪어보지 않고 남의 노력을 깍아내리는게 많은 사람들이 말하는 큰실수라고 생각합니다..

전 왜 쉽게 남의 노력을 폄하하는지에 대해 말했을 뿐이에여 본인이 읽어보고 이런글을 섰다면

인정했을꺼에여...저런 장편을 쓰는 사람들은 몇십년의 노력을 해서 쓰는거거든여..

쉽게 쓴게 아닙니다..최소한 그 몇십년의 노력을 깔려면 읽어보고 까는게 최소한의 예의 입니다..

참고로 마스터스 오브 로마라는 책은 30년동안 쓴책이고 이 책도 15년이상 구상해서 쓴책입니다.

님이 읽어보지도 않고 깔만한 책은 아닙니다..

어떠한 방대한 지식에 대해서 상대방을 무시할려고 할때는 최소한 그사람이 어떠한 가치관을

가지고 있는지 파악하고 까내리셔야 인정받습니다..

전 님의 토론방식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그 사람에 대해서 알지도 못하고 수박 겉핣기로

까는거라고 느껴져서요 불쾌했다면 죄송합니다..

00:50
24.02.23.
profile image

글 잘 읽었습니다 :)! 개봉날까지 얼마 안남았다니..너무 설레이네요

15:43
24.02.2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올 더 네임즈 오브 갓] 시사회 당첨자입니다. 4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16:22 795
HOT 크리스 프랫 UFC e260 e260 35분 전07:42 204
HOT 이유미 Jucy Judy 24 SUMMER e260 e260 36분 전07:41 127
HOT 동려아 2024中国电影大数据荣誉之夜 1 e260 e260 38분 전07:39 96
HOT 양조위, 제42회 홍콩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feat. 홍금보, ... 2 손별이 손별이 4시간 전03:47 373
HOT 개인적으로 재미삼아 모아본 일본 극장 애니메이션 명장면들 2 스누P 6시간 전01:25 352
HOT 2024년 4월 14일 국내 박스오피스 golgo golgo 8시간 전00:01 1094
HOT 영웅본색 영화전단지 2 중화돌이 8시간 전23:33 732
HOT CGV 용산 ‘일부’ 경품 현재상황 (오후 11시 34분에 찍은 사... 2 HarrySon HarrySon 9시간 전22:56 408
HOT [챌린저스] 이탈리아 밀라노 프레스 투어 사진 2 시작 시작 10시간 전21:57 621
HOT 괴수8호. 만화책 주문하게 만드네요. 8 소설가 소설가 12시간 전20:02 2199
HOT [퓨리오사] 풋티지 상영회 후기 19 화기소림 화기소림 13시간 전19:10 5174
HOT 레터박스 유저들아 뽑은 최고의 2편 영화 12 시작 시작 13시간 전19:00 2072
HOT 톰 크루즈의 끝내주는 인맥 관리 9 golgo golgo 14시간 전18:10 4150
HOT [데드풀 & 울버린] 감독 "데드풀 3가 아니다" 4 시작 시작 15시간 전17:10 2839
HOT 슈퍼맨 배우 근황 12 21C아티스트 15시간 전16:33 3579
HOT [영화리뷰] 가여운 것들(Poor Things, 2023): 요상하고 충격... 3 바비그린 15시간 전16:18 949
HOT 할리우드, 진지한 애니메이션 작품에 소극적 2 카란 카란 17시간 전15:11 1688
HOT 논에 그린 나루토, 원피스, 스타워즈 3 NeoSun NeoSun 17시간 전15:07 1391
HOT <조커 2>의 뮤지컬 요소, “영화를 보면 납득할 수 있... 2 카란 카란 17시간 전14:47 1775
HOT 「매드맥스」 시리즈 지속할 아이디어 있다? 3 카란 카란 17시간 전14:31 1199
1132601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6분 전08:11 56
1132600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7분 전08:10 52
1132599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9분 전08:08 99
1132598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1분 전08:06 58
1132597
image
샌드맨33 34분 전07:43 93
1132596
image
e260 e260 35분 전07:42 204
1132595
image
e260 e260 36분 전07:41 104
1132594
image
e260 e260 36분 전07:41 127
1132593
image
e260 e260 38분 전07:39 96
1132592
image
판자 48분 전07:29 71
1132591
image
판자 51분 전07:26 79
1132590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7:05 222
1132589
image
샌드맨33 1시간 전07:02 129
1132588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7:00 149
1132587
normal
미래영화감독 1시간 전06:42 172
1132586
image
손별이 손별이 4시간 전03:47 373
1132585
image
스누P 6시간 전01:25 352
1132584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7시간 전01:01 260
1132583
normal
RandyCunningham RandyCunningham 7시간 전00:42 563
1132582
normal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7시간 전00:42 360
1132581
normal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7시간 전00:38 271
1132580
normal
80&#039;s 8시간 전00:07 575
1132579
image
golgo golgo 8시간 전00:01 1094
1132578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8시간 전23:38 161
1132577
image
중화돌이 8시간 전23:33 732
1132576
image
중복걸리려나 8시간 전23:28 470
1132575
normal
8시간 전23:20 598
1132574
normal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9시간 전23:15 371
1132573
image
HarrySon HarrySon 9시간 전22:56 408
1132572
normal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9시간 전22:52 624
1132571
normal
golgo golgo 9시간 전22:51 570
1132570
image
시작 시작 10시간 전21:57 621
1132569
image
시작 시작 10시간 전21:55 2172
1132568
image
golgo golgo 11시간 전20:50 985
1132567
normal
소설가 소설가 12시간 전20:02 2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