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9
  • 쓰기
  • 검색

폴: 600미터-간단 후기

소설가 소설가
3961 6 9

폴.png.jpg

 

먼저 47미터 제작진이라는 이야기가 눈길을 끕니다. 

해저. 산소로 인해 저절로 갇히는 클로즈드써클. 거기에 미스디렉션을 적절히 활용한 소위 반전과, 희망 즉 수면 위 밝은 빛을 보여주지만 절망을 견디기 어려운 상황까지. 

멋진 영화였습니다. 

 

<폴: 600미터>

두 명의 여자, 저절로 갇히는 공간, 그리고!

<47미터>와 판박이라고 할 정도의 상황에서 벌어지는 생존분투기입니다. 역시나 미스디렉션마저 적절히 활용할 것이라는, 기대마저 들게 하지요. 

 

익스트림 등반을 하는 베키는 절친 헌터, 남편과 3인 등반을 하다 남편을 잃습니다. 어우, 그 장면도 무서웠던!

1년 여가 지나, 상실감을 잊게 해주려는 헌터의 노력으로 두 사람이 익스트림 등반을 하게 됩니다. 무려 600미터 높이의 TV타워에 오르기로 하지요. 그렇게 오른 타워에서 두 사람은 철제 난간의 유실로 "갇혀버리고" 맙니다. 무려 600미터 상공에서, 딱 가방 하나에 든 물과 드론, 그리고 터지지 않는 스마트폰을 가진 채로요!

 

배경이 되는 상황만으로도 쫄보에게는 후들거리게 만듭니다. 와!

 

이런 영화의 관건은 아무래도 지루함을 없애는 걸 겁니다. 딱 두 명이 등장하는 탓에 여기저기 얼기설기 플롯을 꼬으거나 뒤집거나 아니라면 사변적인 이야기까지 다 그러모아도 지루할 때가 허다하다는 걸 경험칙으로 압니다. 

이 영화 역시 중간에 살짝, 지루함이 없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분명하고도 확실한 "유니크"함을 가졌습니다. 마치 관객이 체험을 하는 듯한 600미터 고공의 아찔함은 이 영화의 장점이자 배경이며 주인공입니다. 피 터지고 팔다리가 잘리는 고어함이 없으면서도 고함을 내지르거나 타워에서 떨어질 듯한 고소의 공포는 어느 영화도 따라오기 어렵습니다. 진짜 어디서도 보기 힘든 영화적 경험을 <폴: 600미터>가 관객에게 던져줍니다.

정말이지 관객을 저 아래로 떨어지게끔 던지는...! 더해서 주인공 베키가 살아서 내려오려는 그 의지만으로도 영화는 절박하지요. 절박함이 개인차에 따라 다르겠지만 강하게 전해질수록 관객은 이입하기 마련이고요.

 

반면 쉽게 읽히는 플롯과(이건 47미터가 주는 연상작용 때문일지도요) 그런 탓에 자칫 지루할지 모르는 전개는 "약간"이지만 단점입니다. 

 

 

개인적으로 47미터만큼은 아니었습니다만, 47미터에 다다를 만한 조난 생존물이었습니다. 이건 학습효과라고 하면 되려나요. 반대로 <폴: 600미터>를 먼저 보고 47미터를 봤더라면, 해서 봤더니, 음 역시 47미터가 더 낫네요.(이건 저 개인적인 것이니)

스콧 만 감독. 이 작품이 부디! 최고의 작품이 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폴: 600미터>와 함께 고공 재난 제대로 경험해 보시기를 권합니다. 영화적 체험으로는 더할나위없어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해질녘
    해질녘
  • 제이수
    제이수
  • 북회귀선
    북회귀선
  •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 카란
    카란
  • golgo
    golgo

댓글 9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47미터를 안 봤네요.
폴 정말 후덜덜하게 봐서, 다신 못볼 것 같아요.
12:05
22.11.18.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golgo
아 정말 후덜덜했어요. 몇몇 장면은 정말 유니크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킬링타임용으로 좋아하실 것 같아요.
12:07
22.11.18.
profile image 2등
전 고소공포증이 있어서 제대로 공포였어요😂😂
12:08
22.11.18.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카란
으악! 그러셨군요. ㅠㅠ 진짜 고소공포증 있는 분에게는 그야말로 대공포!!!
영화의 고소공포 장면은 정말이지 유니크했습니다.
12:11
22.11.18.
profile image 3등

배경장치가 주인공 정말 공감합니다
스토리는 뻔할지언정 영화관 아니면 이런 스릴 어떤이에겐 이보다 더한 공포를 제대로 맛볼수 있을까? 싶은 스크린 관람용이죠
잘 읽었습니다

12:41
22.11.18.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북회귀선
커다란 스크린에서 영화로만 느낄 수 있는 쾌감을 주는, 영화의 영화 아닐까 싶어요.
12:42
22.11.18.
profile image
진짜 보면서 4dx로 보고싶다는 생각이 절실했네요 ㄷㄷ
15:18
22.11.18.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제이수
그죠? ㅎㅎㅎㅎㅎ 정말 4DX로 봤으면, 표현이 그렇기는 합니다만, "지렸다"! 하고 말했을 것 같아요.
18:38
22.11.18.
profile image
특별관에서 상영했으면 하는 영화였어요. 높은 곳에서의 공포를 제대로 보여줬죠
08:07
22.11.19.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콜 제인' 익무 단독관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48 익무노예 익무노예 23.01.30.18:38 10379
HOT 디즈니+ 2월2주차 신작들 소개 2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0분 전20:10 305
HOT '더 퍼스트 슬램덩크' 일본 극장 굿즈들 정리 3 golgo golgo 1시간 전19:20 504
HOT 명탐정 코난 흑철의 어영 돌비 시네마 포스터 3 히든 1시간 전19:10 451
HOT 현직 남돌비 특전현황 2 MaxVonSydow MaxVonSydow 1시간 전19:00 514
HOT 전종서 [모나리자와 블러드문] 3월 CGV 개봉 티저 예고편 2 kimyoung12 1시간 전18:45 646
HOT 영화 <무명> 관객수 1500만 돌파 3 손별이 손별이 2시간 전18:34 790
HOT CGV 용산 경품 현황입니다. (18:30경) 5 라플란드 라플란드 2시간 전18:32 587
HOT <귀멸의 칼날: 상현집결 그리고 도공마을로> 예고편 공개 4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2시간 전18:16 913
HOT [타이타닉] 재개봉 관람 - 새삼 느낀 점 4 클랜시 클랜시 2시간 전18:00 1423
HOT '타이타닉' 극장에서 꼭 보라고 추천하는 제임스 카메론 감독 4 golgo golgo 2시간 전17:52 837
HOT 롯데시네마 포토티켓 7장 <네떨푸> 뽑아봤어요 3 카스미팬S 2시간 전17:50 388
HOT 이례적인 홍보 방식으로 성공한 '더 퍼스트 슬램덩크' 6 golgo golgo 2시간 전17:43 1871
HOT 2023 CGV 국내 개봉 기대작 라인업 9 kimyoung12 3시간 전17:36 1648
HOT <3000년의 기다림> 후기입니다.!!!(약스포 주의) 3 부끄럽구요 3시간 전17:11 325
HOT 인생 첫 타이타닉을 봤습니다. (압아맥 후기) 6 IMAX익무 3시간 전17:10 1634
HOT 매진 또 매진이었던 타이타닉 업자들이 훑고간 시네큐 상영관 내부(엔딩... 21 내일슈퍼 3시간 전17:09 2759
HOT 일본 [더 퍼스트 슬램덩크] 100억엔 돌파 기념 선물 준비중 10 카란 카란 3시간 전17:09 1146
HOT 메가박스 <앤트맨 3> 오리지널 티켓 티져 2 킹치만귀여운걸 킹치만귀여운걸 3시간 전17:03 1454
1068444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24분 전20:16 164
1068443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0분 전20:10 305
1068442
normal
안장혀이 안장혀이 41분 전19:59 215
1068441
normal
무비티켓 44분 전19:56 299
1068440
normal
인생을말년처럼 인생을말년처럼 45분 전19:55 363
1068439
normal
TheRock TheRock 51분 전19:49 208
1068438
image
카스미팬S 53분 전19:47 177
1068437
image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1시간 전19:27 412
1068436
normal
스리슬쩍 1시간 전19:26 227
1068435
image
kwanini kwanini 1시간 전19:24 256
1068434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19:20 504
1068433
image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1시간 전19:15 226
1068432
image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1시간 전19:11 276
1068431
image
히든 1시간 전19:10 451
1068430
image
kimyoung12 1시간 전19:02 334
1068429
image
MaxVonSydow MaxVonSydow 1시간 전19:00 514
1068428
image
dumboy 1시간 전18:59 786
1068427
image
영화좋지팝콘좋아 1시간 전18:58 239
1068426
normal
하하동자 1시간 전18:52 415
1068425
normal
갓영좌 1시간 전18:49 280
1068424
image
kimyoung12 1시간 전18:45 646
1068423
normal
치미 1시간 전18:45 588
1068422
normal
우후루후 1시간 전18:44 197
1068421
normal
토르는치킨을좋아해 2시간 전18:39 288
1068420
normal
갓영좌 2시간 전18:39 453
1068419
image
손별이 손별이 2시간 전18:34 790
1068418
image
라플란드 라플란드 2시간 전18:32 587
1068417
image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2시간 전18:28 463
1068416
image
선우 선우 2시간 전18:25 713
1068415
normal
moonriver moonriver 2시간 전18:23 301
1068414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8:21 609
1068413
image
손별이 손별이 2시간 전18:21 746
1068412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2시간 전18:16 913
1068411
image
e260 e260 2시간 전18:13 303
1068410
image
e260 e260 2시간 전18:12 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