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7
  • 쓰기
  • 검색

짓테마이 (1986) 고샤 히데오의 범작. 스포일러 있음.

BillEvans
888 4 7

 

jittemai-japanese-movie-poster.jpg

jittemai-movie-cover.jpg

Death_Shadows-154822719-mmed.jpg

EhSGx4kUcAIGb0M.jpg

EhSGyQ9UMAE4M8Q.jpg

아는 사람들은 아는 사무라이 영화 거장이 고샤 히데오다.  말이 좀 어페가 있게 들린다. 거장이면 다들 알아야지 어째서 아는 사람만 아는 감독이 거장이 될 수 있는가? 너무 비대중적인 영화만 만들어서 그런가? 사실은 정반대다. 너무 대중적인 영화를 만들어서 선뜻 고샤 히데오를 거장이라고 부르기 망설여진다. 고요킨이라는 영화를 보면서 그 어느 걸작 사무라이영화와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거장의 영화냐 하고 묻는다면 좀 망설여지는 것이, 영화가 너무 대중친화적이고 감칠맛이 난다. 하지만 곰곰 생각해 보니 역시 거장이라는 생각이 든다.

 

사무라이의 처절함과 비장함, 조직 내 충성해야 한다는 사무라이 철학 때문에 죄없는 사람들을 죽이고 괴로워하다가 자기도 죽어야겠다고 결심한 사무라이에게 속죄의 기회가 찾아온다는 그 절실함, 장엄한 풍광 묘사, 광활한 공간감과 생기발랄한 액션, 완벽한 편집과 살아숨쉬는 화면들, 완벽한 대가급 배우들의 명연기, 또렷하게 살아나는 캐릭터들의 개성과 존재감 - 무엇 하나 빠지지 않는다. 하지만, 

거장성은 있으되 예술가연하는 자의식이나 작가주의, 예술가적인 철학같은 것이 없다.  비유하자면, 사무라이 영화의 하워드 훅스다. 

고샤 히데오는 인텔리 출신이라서 이런 요소들을 균형감 있게 잘 구축해낸다. 고샤 히데오 감독의 영향을 받았다는 장철감독의 

폭주하는 처절함, 비장성같은 영화는 고샤 히데오 감독 취향이 아니다. 그도 폭주하는 처절함, 비장성을 강조하지만, 어디까지나 

균형과 절제가 뒷받침되는 것이다. 

images.jpg

하지만 이 영화 짓테마이는 고샤 히데오 감독 만년 작품이다. 그의 균형감과 절제미가 느슨해지고 풀어져버리고 말았다. 

이야기는 오락가락, 개연성은 희미해져 버리고, 캐릭터들은 존재감을 드러내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총체적 난국인 상황이다. 하지만 그래도 거장성이 느껴지는 범작이라는 데 누구나 동의할 것이다. 거장이 만든 괴작 내지는 범작이지만, 평범한 감독이 잘 만든 작품보다 더 낫다. 

image-w448.jpg

tumblr_nh4sh5XKbw1r5fazco3_1280.jpg

45629446.jpg

영화를 보면서 1960년대 영화 괴담을 연상케 해서 이거 오마쥬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알고 보니 오마쥬가 아니라 그 시대 감독이

1960년대 영화를 1980년대에 만든 것이다. 1980년대에 보아도 생생할 정도로 부활시킨 것이 아니라, 생명이 이미 끝난 것을 

초라하게 재현해내는 느낌이다. 하지만 눈에 띄일 정도로 탁월한 부분도 보인다. 

45629463.jpg

영화 줄거리가 하도 길어서 영화가 산으로 갔다 바다로 갔다 한다. 야스케라는 범죄자가 사형을 당하는 대신, 암흑 속의 법 집행인이자 암살자로 살아가게 되는 내용이 영화 초반 주된 줄거리다. 그의 고뇌, 그가 가족을 만들지만 자기 처지 때문에 가족을 버리게 되는 과정. 그가 전설적인 법집행 암살자로 활동하며 이름을 얻게 되는 과정 등이 길게 펼쳐진다. 당연히 누구나 야스케가 주인공이라고 생각하게 된다. 그런데 다 자란 처녀인 자기 딸 오쵸를 만나게 된다. 야스케는 오쵸를 구하려다 자기가 죽임을 당한다. 오쵸가 이 영화 진주인공이다. 

tumblr_nh4t9aMmax1r5fazco6_1280.jpg

002f7520.jpeg.jpg

 

그러면 오쵸가 진주인공으로 끝까지 가냐 하면 그것도 아니다. 타케나카 나오토가 등장해서 강렬한 연기와 카리스마로 영화를 삼켜 버린다. 이 영화 다 본 다음 머릿속에 남는 것은 타케나카 나오토다. 이거 이래도 되나 모르겠다. 진주인공 오쵸를 희미하게 만드는 조연이라니. 타케나카 나오토는 이소룡 흉내를 내는 경찰간부로 나온다. 싸울 때만 흉내를 내는 것이 아니라, 일상생활 하나하나가 이소룡 흉내를 내는데, 너무 잘 해서 웃음이 터진다. 이 영화는 아주 진지한 사무라이물 시대극인데, 패러디물에 코메디물이 되어 버린다. 아예 이렇게 끝까지 가면 모르겠는데, 타케나카 나오토는 오쵸에게 죽임을 당하고 영화는 다시 진지 모드로 끝까지 간다. 영화 실미도 중간에 뜬금 없이 코메디를 넣어놓고 통일된 영화 한편이 되길 바라는 격이다.

45629463.jpg

진짜 악당이 나오는 것은 영화 중엽과 결말 사이다. 그전까지는 야쿠자 두목과 야스케-오쵸 부녀 간 갈등과 투쟁이 주된 줄거리였다. 그런데 알고 보니 진짜 악당은 대단한 권력자다. 진짜 악당은 권력으로 야쿠자 두목과 오쵸 모두를 억압하려 한다. 

 

여주인공 오쵸의 무술실력은 실소가 나올 정도다. 리듬체조 선수 리본을 갖고 싸운다. 무슨 칼날이 숨겨진 무기같은 것이 아니라,

진짜 리본이다. 이것에 목이 감겨 질식해죽는 사람들은 무술의 달인들이라는 설정이다. 오쵸 역을 맡은 여배우는 무술 훈련같은 것은

전혀 안한 듯하다.

45629446.jpg

그렇다면 이 영화의 장점은 무엇인가?

박진감 있고 스케일이 아주 큰 남성적이고 거장풍인 선 굵은 사무라이영화 - 1960년대 전성기의 - 를 편린이나마 보여준다.

1960년대 거장이 오늘날 되살아나 1960년대 전성기 사무라이영화를 다시 만들어준다면 - 하는 소망을 갖고 있다면 

그 영화가 여기 있다. 비록 전성기가 지난 모습이지만, 1960년대 전성기 사무라이영화 잔향이 여기 있다. 

영화를 들었다 놨다 할 정도로 확 사로잡는 타케나카 나오토의 명연기도 굉장한 볼 거리다. 나는, 타케나카 나오토를 주인공으로 

해서 사무라이영화를 만들었다면 걸작 수준에 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이 영화에 등장하는 형사 타케나카 나오토는 전에 존재하지 않는 유형의 탐정이다. 바로 똘끼가 너무 충만해서 어떤일을 할 지 모르기에

범인이 겁나서 잡혀준다는 유형의 탐정이다.  그런데 똘끼와는 별개로 탐정으로서의 추리력도 상당하기에 영화 끝까지 주인공이 될 줄 알았는데, 어이 없이 살해당해 퇴장한다. 감독의 의도가 뭔지 궁금해진다. 

45629463.jpg

tumblr_nh4t9aMmax1r5fazco6_1280.jpg

images (1).jpg

images (2).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자니가왔다
    자니가왔다

  • 엄마손
  • golgo
    golgo

댓글 7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스틸만 봐도 독특한 필름 색감, 미술이 눈에 확 들어옵니다.

 

댓글
08:37
22.08.06.
BillEvans 작성자
golgo
중간에 야쿠자 여두목이 춤추는 장면 - 나이트클럽에서 조명 돌아가는 데 추는 것입니다. 무슨 패러디도 아니고, 1970년대 사이키델릭 장면인지 아리송합니다. 그것도 줄거리랑 상관없이 인도영화에 춤장면 의미 없이 들어가는 것처럼 삽입됩니다. 오쵸의 리듬체조 장면도 삽입되구요. 야쿠자 여두목과 오쵸 간 대결이 주제라는 점에서 페미니즘 요소가 있는 것 같기도 합니다. 아무튼 괴작입니다.
댓글
08:43
22.08.06.
2등

와 ㅋㅋㅋ 막상 보라고하면 못보겠지만 리뷰를 읽으면 늘 보고싶습니다ㅜ

댓글
08:41
22.08.06.
BillEvans 작성자
Lambda
중간에 타케나카 나오토가 등장하는 똘끼 탐정 부분은 보셔도 좋을 듯하네요. 게이샤 여선생이 살해당했는데, 그 자리에 있던 기모노 허리끈을 야쿠자들, 권력자들, 수수께끼의 미모 여인 등이 모두 좇는다는 내용입니다. 말타의 매 형식의 느와르라고 할 수 있는데, 타케나카 나오토가 증거품으로 이 끈을 갖고 있습니다. 미인계, 권력자의 유혹 등 다양한 방식으로 끈을 차지하기 위해 접근합니다. 똘끼로 무장한 타케나카 나오토는 수수께끼 인물들을 혼란시키면서 사건의 핵심에 접근해들어갑니다. 뭐만 터지면 칼을 휘두르며 아뵤 아뵤 하고 이소룡 괴조음을 내는 타케나카 나오토는 정말 카리스마 넘치고 웃깁니다. 타케나카 나오토를 주인공으로 느와르풍 사무라이영화 한편 찍었으면 걸작소리를 들었을 지도 모르겠네요.
댓글
08:48
22.08.06.
BillEvans 작성자
백마동건

많이 닮았죠. 너무 현대적으로 생겨서 좀 튀기도 합니다.

댓글
08:50
22.08.0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운영자 다크맨입니다... 234 다크맨 다크맨 5시간 전04:01 21249
HOT '헌트' 이정재 감독, 정우성 배우 GV + 추가 인터뷰 44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2시간 전20:59 4366
HOT <풀타임> 에리크 그라벨 감독 인터뷰 20 songforu songforu 1일 전12:04 3616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 게시판 이용 안내) 358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1.40M
HOT ...얘 진짜 언제 와요? 13년째 안오는 ... 11 ceres 29분 전09:25 1380
HOT 2022년 여름 BIG4 작품들에 대한 지극히 개인적인 순위 및 견해 1 곰보 곰보 32분 전09:22 309
HOT 넷플릭스 '시티 헌터' 주연 배우 발표 18 golgo golgo 32분 전09:22 1093
HOT 영화 <한산> 3000원 영화 할인 쿠폰 증정 5 YDN YDN 40분 전09:14 798
HOT 탑건 매버릭 재개봉 관람하고 포스터 인증하는 미국 관객들 21 kimyoung12 1시간 전08:45 4184
HOT (스포O) <놉> - 감독을 넘어 창조주가 된 조던 필! 6 자니가왔다 자니가왔다 1시간 전08:39 243
HOT '헌트' 계단씬, 의상, 세트 등 제작 비하인드 17 golgo golgo 1시간 전08:32 1120
HOT '탑건: 매버릭' 팬데믹 이후 외화 최고 흥행(보도자료) 20 golgo golgo 1시간 전08:18 1862
HOT 일론 머스크가 추천한 명작 애니 11 gonebaby gonebaby 2시간 전07:51 1144
HOT [녹턴][스포x] 가족.. 그게 뭐라고, 음악... 그게 뭐라고... [시사회후기] 4 조화와균형 조화와균형 2시간 전07:22 280
HOT E.T 아이맥스 재개봉 단평 23 jeongju jeongju 2시간 전07:19 2022
HOT '프레이' 프레데터 배우가 올린 분장실 모습 8 goforto23 3시간 전06:50 894
HOT 극락이 따로 없을것 같은 영화 포맷 18 Skydance Skydance 3시간 전06:34 1415
HOT 미국 헐리우드에서 열린 오징어 게임 홍보행사 사진 5 kimyoung12 3시간 전06:06 1383
HOT 탑건 매버릭 - 12주차에 북미 주말 흥행 2위 복귀 예정 18 goforto23 3시간 전06:00 13548
HOT 영국 왕자와 미 대통령 아들 로맨스 신작 ‘빨강, 파랑~’ 촬영 종료 8 goforto23 3시간 전05:55 931
HOT (약스포) <녹턴> 장애를 가진다는 것, 그리고 그 가족이라는 것, ... 2 푸르메 푸르메 4시간 전05:53 349
HOT AFI (미국 영화 연구소) 명예박사가 된 양자경 모습과 수상소감 3 goforto23 4시간 전05:46 472
HOT 탑건 매버릭 미국 재개봉 스페셜 포스터 실물 사진 25 kimyoung12 4시간 전05:28 13917
HOT [영화인 시리즈] 로저 디킨스 촬영감독 5 SirRogerA.Deakins SirRogerA.Deakins 4시간 전05:09 438
HOT (노스포) [놉] IMAX 시사회 후기 7 inflames inflames 5시간 전04:05 815
HOT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만화원작 영화 11 맷머독 맷머독 6시간 전03:17 2403
HOT [헤어질 결심] 임호신 명함 공유합니다😎 19 모야_moe.Ya 모야_moe.Ya 7시간 전02:53 1534
HOT 제가 좋아하는 영화음악감독, 클린트 만셀 22 카시모프 카시모프 7시간 전02:35 585
HOT <놉> 익무 단독 아이맥스 시사회 리뷰 (스포X) 4 붑법이 7시간 전02:31 541
HOT 이때까지 모은 싸인들 1탄! (2019년) 5 film__archive__ film__archive__ 8시간 전01:37 400
HOT (짤스포) 헤어질 결심 속 꼭 소장하고 싶은 사진 자료들!!😭 8 모야_moe.Ya 모야_moe.Ya 8시간 전01:35 670
HOT [한밤의 미스터리 키친] 칵테일이 당기는 책, 늦은 인증샷 +_+ 6 쥬쥬짱 쥬쥬짱 9시간 전00:53 810
HOT 영화 놉 보고 난 후 생각 난 개인적인 경험 및 방문 장소 9 카메라맨 9시간 전00:44 904
HOT (약스포) 호러의 탈을 쓴 성장영화 [블랙폰] 익무 시사 간단 후기 (Feat... 9 5月이야기 5月이야기 9시간 전00:38 590
HOT 저스틴허위츠 공연 정말 정말 너무 최고였습니다.. 40 은형 9시간 전00:29 2021
HOT 극장의 가격 인상이 욕먹는 이유. 42 슈하님 슈하님 9시간 전00:03 5729
HOT 8월 13일 용산CGV 헌트 무인 청담부부 사진 올려봅니다! 8 CGV지박령 CGV지박령 9시간 전00:00 1274
HOT 8월 13일 박스오피스 (헌트 100만, 한산 550만) 32 paul26 paul26 9시간 전00:00 4659
HOT [헌트] 이정재, 정우성, 정만식 무대인사 영상, 사진입니다:) 15 SuperShin SuperShin 10시간 전23:54 1351
1305714
image
SinOf SinOf 3분 전09:51 32
1305713
normal
풀마라총 3분 전09:51 126
1305712
image
디오라마 디오라마 4분 전09:50 87
1305711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11분 전09:43 287
1305710
image
물음표232 13분 전09:41 106
1305709
normal
옥수수모닝빵 옥수수모닝빵 13분 전09:41 146
1305708
normal
쿠엘엘엘 쿠엘엘엘 14분 전09:40 191
1305707
image
david12 david12 15분 전09:39 147
1305706
normal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20분 전09:34 773
1305705
image
sirscott sirscott 24분 전09:30 231
1305704
image
ceres 29분 전09:25 1380
1305703
normal
홀리저스 홀리저스 30분 전09:24 478
1305702
image
곰보 곰보 32분 전09:22 309
1305701
image
golgo golgo 32분 전09:22 1093
1305700
normal
범죄도시2강력추천 범죄도시2강력추천 33분 전09:21 294
1305699
image
kimyoung12 34분 전09:20 767
1305698
image
헤일엔드 36분 전09:18 625
1305697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37분 전09:17 175
1305696
image
YDN YDN 40분 전09:14 798
1305695
image
ExpressByunso ExpressByunso 41분 전09:13 266
1305694
image
백마동건 백마동건 44분 전09:10 192
1305693
normal
무비이즈프리 50분 전09:04 277
1305692
normal
홀리저스 홀리저스 52분 전09:02 904
1305691
normal
마스터a 마스터a 55분 전08:59 977
1305690
image
백마동건 백마동건 1시간 전08:51 272
1305689
image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1시간 전08:51 325
1305688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08:50 684
1305687
image
해가뜬다용가리 해가뜬다용가리 1시간 전08:47 121
1305686
normal
아르코 아르코 1시간 전08:46 167
1305685
image
kimyoung12 1시간 전08:45 4184
1305684
image
현임 현임 1시간 전08:40 482
1305683
image
자니가왔다 자니가왔다 1시간 전08:39 243
1305682
image
aimyon aimyon 1시간 전08:32 2188
1305681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08:32 1120
1305680
normal
ExpressByunso ExpressByunso 1시간 전08:26 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