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7
  • 쓰기
  • 검색

짓테마이 (1986) 고샤 히데오의 범작. 스포일러 있음.

BillEvans
880 4 7

 

jittemai-japanese-movie-poster.jpg

jittemai-movie-cover.jpg

Death_Shadows-154822719-mmed.jpg

EhSGx4kUcAIGb0M.jpg

EhSGyQ9UMAE4M8Q.jpg

아는 사람들은 아는 사무라이 영화 거장이 고샤 히데오다.  말이 좀 어페가 있게 들린다. 거장이면 다들 알아야지 어째서 아는 사람만 아는 감독이 거장이 될 수 있는가? 너무 비대중적인 영화만 만들어서 그런가? 사실은 정반대다. 너무 대중적인 영화를 만들어서 선뜻 고샤 히데오를 거장이라고 부르기 망설여진다. 고요킨이라는 영화를 보면서 그 어느 걸작 사무라이영화와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거장의 영화냐 하고 묻는다면 좀 망설여지는 것이, 영화가 너무 대중친화적이고 감칠맛이 난다. 하지만 곰곰 생각해 보니 역시 거장이라는 생각이 든다.

 

사무라이의 처절함과 비장함, 조직 내 충성해야 한다는 사무라이 철학 때문에 죄없는 사람들을 죽이고 괴로워하다가 자기도 죽어야겠다고 결심한 사무라이에게 속죄의 기회가 찾아온다는 그 절실함, 장엄한 풍광 묘사, 광활한 공간감과 생기발랄한 액션, 완벽한 편집과 살아숨쉬는 화면들, 완벽한 대가급 배우들의 명연기, 또렷하게 살아나는 캐릭터들의 개성과 존재감 - 무엇 하나 빠지지 않는다. 하지만, 

거장성은 있으되 예술가연하는 자의식이나 작가주의, 예술가적인 철학같은 것이 없다.  비유하자면, 사무라이 영화의 하워드 훅스다. 

고샤 히데오는 인텔리 출신이라서 이런 요소들을 균형감 있게 잘 구축해낸다. 고샤 히데오 감독의 영향을 받았다는 장철감독의 

폭주하는 처절함, 비장성같은 영화는 고샤 히데오 감독 취향이 아니다. 그도 폭주하는 처절함, 비장성을 강조하지만, 어디까지나 

균형과 절제가 뒷받침되는 것이다. 

images.jpg

하지만 이 영화 짓테마이는 고샤 히데오 감독 만년 작품이다. 그의 균형감과 절제미가 느슨해지고 풀어져버리고 말았다. 

이야기는 오락가락, 개연성은 희미해져 버리고, 캐릭터들은 존재감을 드러내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총체적 난국인 상황이다. 하지만 그래도 거장성이 느껴지는 범작이라는 데 누구나 동의할 것이다. 거장이 만든 괴작 내지는 범작이지만, 평범한 감독이 잘 만든 작품보다 더 낫다. 

image-w448.jpg

tumblr_nh4sh5XKbw1r5fazco3_1280.jpg

45629446.jpg

영화를 보면서 1960년대 영화 괴담을 연상케 해서 이거 오마쥬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알고 보니 오마쥬가 아니라 그 시대 감독이

1960년대 영화를 1980년대에 만든 것이다. 1980년대에 보아도 생생할 정도로 부활시킨 것이 아니라, 생명이 이미 끝난 것을 

초라하게 재현해내는 느낌이다. 하지만 눈에 띄일 정도로 탁월한 부분도 보인다. 

45629463.jpg

영화 줄거리가 하도 길어서 영화가 산으로 갔다 바다로 갔다 한다. 야스케라는 범죄자가 사형을 당하는 대신, 암흑 속의 법 집행인이자 암살자로 살아가게 되는 내용이 영화 초반 주된 줄거리다. 그의 고뇌, 그가 가족을 만들지만 자기 처지 때문에 가족을 버리게 되는 과정. 그가 전설적인 법집행 암살자로 활동하며 이름을 얻게 되는 과정 등이 길게 펼쳐진다. 당연히 누구나 야스케가 주인공이라고 생각하게 된다. 그런데 다 자란 처녀인 자기 딸 오쵸를 만나게 된다. 야스케는 오쵸를 구하려다 자기가 죽임을 당한다. 오쵸가 이 영화 진주인공이다. 

tumblr_nh4t9aMmax1r5fazco6_1280.jpg

002f7520.jpeg.jpg

 

그러면 오쵸가 진주인공으로 끝까지 가냐 하면 그것도 아니다. 타케나카 나오토가 등장해서 강렬한 연기와 카리스마로 영화를 삼켜 버린다. 이 영화 다 본 다음 머릿속에 남는 것은 타케나카 나오토다. 이거 이래도 되나 모르겠다. 진주인공 오쵸를 희미하게 만드는 조연이라니. 타케나카 나오토는 이소룡 흉내를 내는 경찰간부로 나온다. 싸울 때만 흉내를 내는 것이 아니라, 일상생활 하나하나가 이소룡 흉내를 내는데, 너무 잘 해서 웃음이 터진다. 이 영화는 아주 진지한 사무라이물 시대극인데, 패러디물에 코메디물이 되어 버린다. 아예 이렇게 끝까지 가면 모르겠는데, 타케나카 나오토는 오쵸에게 죽임을 당하고 영화는 다시 진지 모드로 끝까지 간다. 영화 실미도 중간에 뜬금 없이 코메디를 넣어놓고 통일된 영화 한편이 되길 바라는 격이다.

45629463.jpg

진짜 악당이 나오는 것은 영화 중엽과 결말 사이다. 그전까지는 야쿠자 두목과 야스케-오쵸 부녀 간 갈등과 투쟁이 주된 줄거리였다. 그런데 알고 보니 진짜 악당은 대단한 권력자다. 진짜 악당은 권력으로 야쿠자 두목과 오쵸 모두를 억압하려 한다. 

 

여주인공 오쵸의 무술실력은 실소가 나올 정도다. 리듬체조 선수 리본을 갖고 싸운다. 무슨 칼날이 숨겨진 무기같은 것이 아니라,

진짜 리본이다. 이것에 목이 감겨 질식해죽는 사람들은 무술의 달인들이라는 설정이다. 오쵸 역을 맡은 여배우는 무술 훈련같은 것은

전혀 안한 듯하다.

45629446.jpg

그렇다면 이 영화의 장점은 무엇인가?

박진감 있고 스케일이 아주 큰 남성적이고 거장풍인 선 굵은 사무라이영화 - 1960년대 전성기의 - 를 편린이나마 보여준다.

1960년대 거장이 오늘날 되살아나 1960년대 전성기 사무라이영화를 다시 만들어준다면 - 하는 소망을 갖고 있다면 

그 영화가 여기 있다. 비록 전성기가 지난 모습이지만, 1960년대 전성기 사무라이영화 잔향이 여기 있다. 

영화를 들었다 놨다 할 정도로 확 사로잡는 타케나카 나오토의 명연기도 굉장한 볼 거리다. 나는, 타케나카 나오토를 주인공으로 

해서 사무라이영화를 만들었다면 걸작 수준에 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이 영화에 등장하는 형사 타케나카 나오토는 전에 존재하지 않는 유형의 탐정이다. 바로 똘끼가 너무 충만해서 어떤일을 할 지 모르기에

범인이 겁나서 잡혀준다는 유형의 탐정이다.  그런데 똘끼와는 별개로 탐정으로서의 추리력도 상당하기에 영화 끝까지 주인공이 될 줄 알았는데, 어이 없이 살해당해 퇴장한다. 감독의 의도가 뭔지 궁금해진다. 

45629463.jpg

tumblr_nh4t9aMmax1r5fazco6_1280.jpg

images (1).jpg

images (2).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자니가왔다
    자니가왔다

  • 엄마손
  • Lambda
    Lambda
  • golgo
    golgo

댓글 7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스틸만 봐도 독특한 필름 색감, 미술이 눈에 확 들어옵니다.

 

댓글
08:37
6일 전
BillEvans 작성자
golgo
중간에 야쿠자 여두목이 춤추는 장면 - 나이트클럽에서 조명 돌아가는 데 추는 것입니다. 무슨 패러디도 아니고, 1970년대 사이키델릭 장면인지 아리송합니다. 그것도 줄거리랑 상관없이 인도영화에 춤장면 의미 없이 들어가는 것처럼 삽입됩니다. 오쵸의 리듬체조 장면도 삽입되구요. 야쿠자 여두목과 오쵸 간 대결이 주제라는 점에서 페미니즘 요소가 있는 것 같기도 합니다. 아무튼 괴작입니다.
댓글
08:43
6일 전
profile image 2등

와 ㅋㅋㅋ 막상 보라고하면 못보겠지만 리뷰를 읽으면 늘 보고싶습니다ㅜ

댓글
08:41
6일 전
BillEvans 작성자
Lambda
중간에 타케나카 나오토가 등장하는 똘끼 탐정 부분은 보셔도 좋을 듯하네요. 게이샤 여선생이 살해당했는데, 그 자리에 있던 기모노 허리끈을 야쿠자들, 권력자들, 수수께끼의 미모 여인 등이 모두 좇는다는 내용입니다. 말타의 매 형식의 느와르라고 할 수 있는데, 타케나카 나오토가 증거품으로 이 끈을 갖고 있습니다. 미인계, 권력자의 유혹 등 다양한 방식으로 끈을 차지하기 위해 접근합니다. 똘끼로 무장한 타케나카 나오토는 수수께끼 인물들을 혼란시키면서 사건의 핵심에 접근해들어갑니다. 뭐만 터지면 칼을 휘두르며 아뵤 아뵤 하고 이소룡 괴조음을 내는 타케나카 나오토는 정말 카리스마 넘치고 웃깁니다. 타케나카 나오토를 주인공으로 느와르풍 사무라이영화 한편 찍었으면 걸작소리를 들었을 지도 모르겠네요.
댓글
08:48
6일 전
BillEvans 작성자
백마동건

많이 닮았죠. 너무 현대적으로 생겨서 좀 튀기도 합니다.

댓글
08:50
6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풀타임> 에리크 그라벨 감독 인터뷰 10 songforu songforu 2시간 전12:04 714
HOT 놉, 익무 단체 사진이에요... 186 다크맨 다크맨 13시간 전00:59 12902
HOT '놉' 조던 필 감독이 익무인들에게 보내는 인사 영상 170 golgo golgo 18시간 전20:04 8440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 게시판 이용 안내) 354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1.38M
HOT 장 자크 상뻬 사망 31 모베쌍 모베쌍 27분 전13:39 2578
HOT 고양이를 1초 더 쓰다듬었을 때.jpg 16 바이코딘 바이코딘 33분 전13:33 1351
HOT 심심해서 3D프린터로 만든 익무 로고!😊 (나름 고퀄) 15 Dolbyisthebest2015 Dolbyisthebest2015 36분 전13:30 699
HOT 이정재 감독님 싸인 인증... 74 다크맨 다크맨 2시간 전11:34 4793
HOT 모두가 빵형 무인에 쏠려있을때, 놉 익무단체사진 NOPE ver. 만들기 70 재키효 재키효 1시간 전12:57 1994
HOT (스포) 프레이 : 이 잔인한 빌런에 매혹되는 이유 4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1시간 전12:55 369
HOT ['놉' 노스포 단평] 조던 필 감독의 'Twilight Zone' 7 닥터슬럼프 닥터슬럼프 1시간 전12:51 543
HOT 와아 생애 첫 무대인사가 브래드피트네요 ㅠㅠㅠ 49 Overmind Overmind 1시간 전12:49 2136
HOT 불릿 트레인-원작과 원작자 이야기, 착한 맛 9 소설가 소설가 1시간 전12:46 344
HOT 배우 앤 헤이시 사망 판정..산소 호흡기 떼기로 결정 24 goforto23 1시간 전12:37 3317
HOT <풀타임> 에리크 그라벨 감독님과 인터뷰 하고 온 개인적인 소감 8 songforu songforu 2시간 전12:04 576
HOT 메가박스 <엘비스> 돌비시네마 페이퍼 LP 증정 이벤트, 실물 (8/1... 81 라온제나 라온제나 2시간 전12:01 4510
HOT [불릿 트레인] 내한 기념 무대인사 유료 시사회 55 ipanema ipanema 2시간 전12:01 4277
HOT 디온 시리즈 No.26 <라이더스 오브 저스티스> 패키지 시안 1 웃는누들스 웃는누들스 2시간 전11:55 523
HOT [단독] 역시 아이유…수해 재난지역 피해 복구 지원 위해 1억원 기부 16 N N 2시간 전11:52 978
HOT 심심해서 써보는 셀프 역대급 관크 고발 27 밤이보리 밤이보리 2시간 전11:44 1973
HOT 익무 로고 3D프린터 출력물 색갈 정해주세요! 9 Dolbyisthebest2015 Dolbyisthebest2015 2시간 전11:36 502
HOT [단독] 김고은, '사바하' 감독 신작 '파묘' 합류..... 48 ipanema ipanema 2시간 전11:19 3105
HOT 익무에서 오프를 하고도 친목으로 이어지지 않은 좋은 사례 46 raSpberRy raSpberRy 2시간 전11:16 3044
HOT (스포X) '놉' 공포 수위, 잔인한 정도 후기 21 영원 영원 2시간 전11:14 2520
HOT 조용~하게 헤어질 결심이 180만을 돌파했네요^^ 76 굿윌 2시간 전11:10 1808
HOT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2년 운영 연장되었네요! 100 무비팝 2시간 전11:09 3871
HOT 쿠팡플레이 '안나' 감독판 공개 보도자료 16 golgo golgo 3시간 전11:01 1760
HOT 어제 Uprain님, 대한민국님, 몽뀨뀨님께 나눔 받았어용🥰 20 유니지 유니지 3시간 전10:57 585
HOT (노스포) 헌트 보고왔습니다. 다행히 대사를 놓치지않았습니다 4 쓰밈 쓰밈 3시간 전10:48 508
HOT 3D프린트 익무 로고 대량 생산 준비 완료! 26 Dolbyisthebest2015 Dolbyisthebest2015 3시간 전10:42 2098
HOT '놉' 깨알 이스터 에그 및 영화/TV 레퍼런스 모음 (스포)  14 goforto23 3시간 전10:41 1131
HOT [놉] 보이는 것이 아닌 본질에 집중해라🛸 10 파란약 파란약 3시간 전10:34 805
HOT 생각해 보니 어제 너무 어이 없었네요... 58 좀비맛참이슬 좀비맛참이슬 3시간 전10:33 6015
HOT 한산 온가족 관람때 헌트 예고를 본 와이프 왈 14 존버가이기는거 존버가이기는거 3시간 전10:17 1936
HOT 메가박스 '헌트' 2주차 사인 포스터 증정 이벤트 71 준이주니 3시간 전10:11 4442
HOT 뱅크시 - 판을 바꾼 혁명적 아티스트(스포) 4 스페이드 3시간 전10:10 352
HOT 미니언즈 출국했네요😭 45 내꼬답 내꼬답 3시간 전10:10 3024
HOT 놉 촬영 비하인드 씬 3 시네마키즈 시네마키즈 4시간 전10:05 353
HOT [단독] 류승룡,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과 재회…'닭강정... 52 라온제나 라온제나 4시간 전10:05 3697
1303260
image
DD_Vision DD_Vision 1분 전14:05 66
1303259
image
미니언밥 미니언밥 1분 전14:05 118
1303258
normal
고등어구이 3분 전14:03 153
1303257
image
무지개과자 무지개과자 4분 전14:02 64
1303256
image
윈터1314 윈터1314 6분 전14:00 191
1303255
normal
GT3 GT3 7분 전13:59 699
1303254
image
노웨이 노웨이 7분 전13:59 42
1303253
normal
퓔리니몽라쉐 퓔리니몽라쉐 8분 전13:58 615
1303252
image
귀멸은못말려 귀멸은못말려 10분 전13:56 818
1303251
image
만동이 11분 전13:55 187
1303250
image
ReMemBerMe ReMemBerMe 11분 전13:55 787
1303249
image
오디너리피플 오디너리피플 12분 전13:54 417
1303248
normal
데이비스 14분 전13:52 607
1303247
image
헌터 헌터 14분 전13:52 442
1303246
normal
과장 과장 16분 전13:50 794
1303245
normal
BONANZA BONANZA 17분 전13:49 315
1303244
image
Sojin소진 Sojin소진 18분 전13:48 370
1303243
image
라온제나 라온제나 18분 전13:48 1473
1303242
image
닭한마리 닭한마리 18분 전13:48 243
1303241
image
aimyon aimyon 18분 전13:48 464
1303240
image
뉴에이지 뉴에이지 19분 전13:47 567
1303239
image
백마동건 백마동건 19분 전13:47 220
1303238
normal
Phoenix Phoenix 20분 전13:46 468
1303237
normal
레인옹 레인옹 23분 전13:43 1238
1303236
normal
아이러브융 아이러브융 26분 전13:40 1121
1303235
image
모베쌍 모베쌍 27분 전13:39 2578
1303234
normal
밤탱 밤탱 28분 전13:38 636
1303233
image
ML ML 29분 전13:37 179
1303232
image
goforto23 29분 전13:37 532
1303231
image
띵호와의증인 29분 전13:37 754
1303230
normal
2만조광년 2만조광년 29분 전13:37 514
1303229
normal
김성철 김성철 31분 전13:35 784
1303228
image
바이코딘 바이코딘 33분 전13:33 1351
1303227
normal
이부부 33분 전13:33 689
1303226
normal
흐린날씨 흐린날씨 34분 전13:32 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