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7
  • 쓰기
  • 검색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GV 질문 남겨주세요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960 35 47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익무 단관 GV 시사회 참석하신 분들께서는 

 

GV에서 답변 듣고 싶은 궁금한 질문들을 아래 댓글란에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짧은 영화 소감도 같이 남겨주시면 좋습니다.

 

 

배우들 친필 싸인 포스터 경품이 걸린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리뷰 이벤트도 진행 중입니다.

영화 보신 분들께선 꼭 참여해주세요.

https://extmovie.com/sisaing/76034708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85 Lv. 3040113/31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일동

영화 관련 보도자료는 cbtblue@naver.com 으로 보내주세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5

  • 라이즈
    라이즈
  • david12
    david12
  • 구름수염
    구름수염
  • 어블
    어블
  • 백색나무
    백색나무
  • 스타니~^^v
    스타니~^^v
  •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 aro
    aro
  • 백마동건
    백마동건
  • 콘택트
    콘택트
  • chungha
    chungha
  • Ashgray
    Ashgray
  • 타누키
    타누키
  • 다솜97
    다솜97
  • 설레는영화관
    설레는영화관
  • 마스터D
    마스터D

  • 굿윌

  • 리얼리스트
  • songforu
    songforu
  • 파텍
    파텍
  • 재익이
    재익이

  • 알라폴리
  • 구스타프
    구스타프
  •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 천우희
    천우희
  •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 푸르메
  • 귀장
    귀장
  • 하카펠
    하카펠
  • 푸른정원
    푸른정원
  • 미소마녀
    미소마녀
  • 민초우유
    민초우유
  • eastwater
    eastwater
  • 쿠딜
    쿠딜
  • 세티
    세티

댓글 47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영화 잘봤습니다

피해자와 가해자 부모의 입장이 한순간 바뀌는것이 흥미로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선생님역의 천우희 배우님을 캐스팅하신 이유에 대해 궁금해지는데요

어쩔수없이 천우희 배우님 필모그라피에서 한공주가 떠오를수 밖에 없을거 같습니다

 

영화는 자리를 지키지 못하는 결국 용서받을 기회를  놓쳐버린 어른들의 이야기처럼도 보입니다

감독님께서는 이 영화를통해 말씀하고 싶으신 어른상이 있으실지 궁금합니다

댓글
21:21
22.04.19.
profile image 2등

영화 잘봤습니다 무겁게 남는 영화네요
건우의 엘레베이터 씬을 보고 대구 학원폭력 cctv 화면이 생각났습니다
제가 생각한 장면이 맞을까요?

댓글
21:21
22.04.19.
profile image 3등

감독님께질문드립니다 이영화만드시면서 울컥한장면이나 이것은 찍으면서좋았다는것있으신가요?

 

 

 

 

댓글
21:21
22.04.19.
profile image

거의 5년이라는 기간만에 제작한 영화를 개봉시킨 소감이 듣고싶네요ㅎㅎ 같은 학교폭력 피해자로서 개인적인 소감은 너무 착잡하고 무겁지만 정말 오랜만에 본 한국영화 중의 수작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댓글
21:22
22.04.19.
영화 잘 봤습니다! 혹시 배우들이 촬영하면서 힘들어했던 장면이 있을까요?
댓글
21:22
22.04.19.
profile image
결말의 의미는 무엇인지 궁금해요.
국제중?을 배경으로한 이유가 있을까요?
한부모, 조부모 등 가족형태와 직업군이 다양하게 설정한 이유가 있을까요?
댓글
21:22
22.04.19.
profile image

영화가 실제벌어질 수 있는 무서운 현실이라 강렬하게느껴지네요

 

요즘 촉법소년 사건들을보면 현실아니라고는 못할꺼같습니다 크랭크인부터 개봉까지 5년가까이 걸렸는데 지금 찍으신다면 추가하고 싶은 부분이 있으실까요?

 

결말이후 어떻게 진행될꺼라고 생각하시나요?

강창호는 계속 모른척할까요? 아들에게 이야기할까요?

댓글
21:23
22.04.19.
profile image

진심으로 사형제도의 부활이 이뤄지길 바랄만큼 공분이 끌어내는군요. 민감한 소재를 접근하는 태도도 좋았고, 샐틈없는 배우들의 열연 훌륭했습니다.

(1) 워낙 뛰어난 배우들의 멀티캐스팅이 인상적인데 이번 영화는 에너지 넘치는 배우분들이라 현장에서 오버하지 않도록 자제시키는게 어려웠을것 같은데 실제로는 어떠셨나요?

 

(2) 완성한지 오랜 시간이 흘러서 영화를 공개하게 되셨는데 그동안 사회 흐름이 많이 달라지는 바람에 새롭게 부각하고 싶은 포인트가 생겨 옛날 완성본을 개봉 직후에 손을 보셨던(혹은 손을 보고픈) 부분은 없으셨나요?

댓글
21:23
22.04.19.
profile image
1차 재판때 강호창 변호사는 왜 송정욱 교사를 공격하는 스탠스를 취했을까요?
댓글
21:24
22.04.19.

전체적으로 무겁고 씁쓸한 느낌이 강한 영화네요. 계속해서 화가 나고 기가 찼네요. 과연 이 아이들은 어떤 어른이 될까요.. 마지막 아들과 아버지의 얼굴과 모습이 교차하고 제목이 올라올 때는 정말 소름돋았습니다. 몇 번이나 입장이 교차하는 인물을 설계하시고 연출하시면서 관객들에게 어떤 생각을 전달하고 싶으셨는지요.

댓글
21:24
22.04.19.
profile image

보는 내내 마음이 무거웠네요

보면서 문득 송정욱도 선택적인 진실이 아닐까 싶었는데요 한결이 외에 다른 가해자들의 위증에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그 위증은 그냥 넘기고 한결이에게만 짐을 얹은 건 송정욱 역시 다른 피해자 부모들과 비슷하다고 생각되어서요.... 제가 너무 한결이한테 몰입했던 걸지도 모르겠지만요..! 

댓글
21:24
22.04.19.
profile image

연출과 연기 스토리 모두 대단한 영화네요.보면서 내내 감정소모는 엄청나지만 정말 수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주동자 세 놈과 부모들같은 악질들보다 피해자인척 가해자 한결이와 변호사 아빠에게 더 분노했는데 감독님도 그런 의도로 연출하신건지요

댓글
21:24
22.04.19.
profile image
gv를 하고싶으셨는데, 하게되서 먼저 축하드립니다.
여전히. 계속되는 "학폭".
피해자보다 가해자입장으로 보여주니
더.화가납니다.
원작이 있다니깐 그것도 궁금합니다.

제목을 강렬한데
제목을 결정짓게된 연유? 의미가 뭘까요?
댓글
21:25
22.04.19.
profile image

영화 초반 학부모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씬이 연극에 가까운 연출이라고 느껴졌는데 원작이 연극이라서 의도적으로 유사한 톤으로 연출하신건지 등 해당 씬의 연출과 관련된 이야기 듣고싶습니다!

또한 천우희 배우님과는 함께하신 첫 작품인걸로 아는데 천우희 배우와의 작업은 어떠셨는지도 궁금합니다

댓글
21:25
22.04.19.
profile image

배우분들의 명연기가 너무나도 인상 깊은 영화였습니다. 결국 범인이 미성년이기 때문에 주동자였던 아이가 하던 말 처럼 조금 쉬다가 나오겠죠? 그리고 한결이도 죽을때까지 죄책감을 가지고 살아나갈거고... 정말 마음이 아픕니다 ㅠㅠ

 

원작이 있는 영화라고 하셨는데 원작도 이렇게 결말이 나는지. 원작과 같다면 감독님은 결말이 마음에 드시는지 아니면 바꿔보실 생각은 없으셨는지 궁금합니다

댓글
21:25
22.04.19.
profile image

입체적인 구도를 잘 살린것 같습니다. 김지훈 감독님의 전작들과는 굉장히 다른 작품이였습니다. 어떠한 이유와 변화가 있었던가요.

댓글
21:25
22.04.19.
초반에 학부모를 교사로 알고 인사하는 장면이나, 동남아 외국인의 고맙다는 말 등 유머스러운 장면이 중간중간 있었는데, 어떠한 의도로 이런 유머스러운 장면을 넣으셨는지 궁금합니다.
댓글
21:26
22.04.19.
profile image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인지 궁금합니다
혹은 레퍼런스로 삼은 사건이 있었는지 알고싶습니다
댓글
21:26
22.04.19.
profile image
요즘 학폭 문제가 사회적으로 굉장히 이슈되는 문제이고 실제로 뉴스에 나온 사건들도 여럿 있듯 많이 민감한 부분인지라 다루면서 힘든 부분이 많았을 것 같은데 영화 만들면서 제일 신경썼던 부분이 따로 있을까요?
댓글
21:27
22.04.19.
profile image
영화보며 속상한 감정이 가장 먼저 올라오네요. 학폭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는 이들이라면 보면서 분노가 끓어오를 것 같네요. 감독님께서는 성선설 / 성악설 어떤것을 믿으시나요?
댓글
21:27
22.04.19.
profile image
감독님께 질문드립니다.

영화 내내 초록색과 아이보리색이 메인 색감으로 등장하고, 드문드문 빨간색이 나오는데요. 의도하신 것인지 궁금합니다. 의도 하신 것이라면 어떤 의도로 색감을 배치하신 것인지 궁금합니다.
댓글
21:27
22.04.19.
리얼리스트
삭제된 댓글입니다.
21:28
22.04.19.

영화 엔딩이 참 강렬했는데요 이창동 감독님의 시도 생각이 났습니다. 감독님께서 힘겨운 드라마를 마무리하기가 힘드셨을것같은데 마무리하시기까지 특별히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으실까요? 원작을 보지못해서 제목이 왜 니 부모 얼굴이 보고싶다인지도 궁금합니다!

댓글
21:29
22.04.19.
profile image
먼저 영화 잘 봤습니다 정말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아무래도 어렵고 무거운 연기이니만큼 배우분들이 훌륭한 배우분들이 포진되었고 그러다보니 캐스팅 비화가 궁금합니다. 가장 공을 들인 캐스팅이 부모 배우분들 중에 누구셨는지 궁금합니다.
댓글
21:29
22.04.19.
profile image
직계가족이 법적으로 자녀를 변호할 수 있나요? 제가 법을 잘 몰라서^^ 영화 보는 내내 궁금해 지더라구요^^ 영화 잘 보았습니다.
댓글
21:31
22.04.19.
profile image
영화 보는내내 가슴이 불편하고 한숨이 저절로 나왔었습니다.
연극에서는 주로 학생들의 시점으로 진행이 되었는데 영화로 다시 만들면서 대부분이 부모님의 시점으로 관점이 바뀌었더군요. 영화화 하면서 관객들에게 어떤걸 부각시켜주고싶었는지 어떤 차이점을 주고싶으셨는지 궁금합니다
댓글
21:31
22.04.19.
귀장
삭제된 댓글입니다.
21:31
22.04.19.
profile image
원작인 동명 연극과는 사건 전개와 캐릭터가 꽤 크게 변화가 있습니다. 정적인 실내극이었던 연극과 달리 영화는 거의 스릴러에 가까운 장르물이 되었습니다. 연극을 영화로 옮기면서 가장 크게 고민한 부분은 무엇이었는지요?
댓글
21:32
22.04.19.
profile image
원작의 카톨릭 학교 배경을 교외의 국제중학교로 바꾸셨는데 학부모들의 권력을 더 강화하기 위한 요소였는지 등의 특별한 이유가 있으셨는지 궁금합니다

학폭 묘사가 세서 놀랐는데 장면을 촬영한 배우들의 멘탈케어가 따로 있었는지, 적나라하게 공개함으로써 관객들에게도 그 공포와 분노를 오롯이 전달하기 위한 선택이셨는지 궁금합니다.
댓글
21:32
22.04.19.
profile image
감독님께 질문 드립니다.

중간중간 코믹적인 요소를 넣으신 것 같은데요. 블랙코미디적 요소를 강조하시려고 웃음코드를 넣으신건지 궁금합니다.
댓글
21:34
22.04.19.
profile image
제목으로는 아이들이 주로 나올 줄 알았는데 부모들의 분량이 많네요. 가해 부모의 얼굴들을 보여주면서 어떤 생각이 들게 만들고 싶으셨던건가요?
댓글
21:34
22.04.19.
profile image

날이 갈수록 무서워져가는 청소년 범죄와 학교 폭력이 너무 섬뜩하게 느껴지는 영화였네요
마지막에 증인으로 서게되는 같은 아파트 친구 지호가 소년범으로 설정된 이유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댓글
21:35
22.04.19.
profile image

한결이랑 건우역 배우가 매우 닮았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혹시 캐스팅 단계에서 의도하신 것인지 궁금합니다

댓글
21:36
22.04.19.
힝구리퐁퐁
삭제된 댓글입니다.
21:36
22.04.19.
profile image
전 영화 속에 나오는 장소들(로케이션)이 눈에 띄었습니다.

이전의 한국영화에서 보지 못했던 장소들이 영화 속을 가득 채우는데 영화 속에 담길 장소 선별에 따로 신경을 쓰신 건지 궁금합니다
댓글
21:37
22.04.19.
영화 잘 봤습니다

지호가 차 안에서 (대사는 정확하지 않지만) 한결이는 한명이고 저긴 세명이잖아요 라고 한 것이 단순히 돈의 액수/돈의 크기 때문이었을까요 아니면 단순한 아이로써의 마음도 담겨 있었을까요
댓글
21:37
22.04.19.
profile image
감독님처럼 저 역시 고딩 시절을 지나간 자식을 둔 부모로서 저 상황에서 나의 모습은 어떠했을까 하는 생각을 많이 하면서 봤습니다.
저 안에서 누군가는 바른 판단을 하는, 희망적인 인물을 고려해보지는 않으셨는지요?
댓글
21:38
22.04.19.
증거인멸을 계속하면서 아들을 지켜내려는 아버지의 찢어지는 마음이 기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

변호사와 병원장인 아버지들이 화장실에서 손을 같이 씻는 장면을 시작과 결말 부분에 나타나면서
처음에는 같은 입장을 취했다가 이야기가 끝을 향할수록 서로 반대되는 입장을 보여준 것 같은데, 영화 제목인 니 부모의 얼굴이 보고 싶다를 화장실 거울로 표현하신 게 맞을까요?

증거인멸을 반복한 강 변호사는 법적으로도 윤리적인 면에서 해서는 안될 일을 저질렀는데 변호사로서 나중에 어떤 행보를 보이게 될까요?
댓글
21:39
22.04.19.

등장하는 대부분의 인물들이 조금씩 조금씩 다 비겁하고 속물적입니다. 이 정도는 괜찮겠지, 괜찮겠지하면서 나아가다가 어느 사이에 선을 남고 마는 모습을 보이고 맙니다. 특히 영화 마지막에서 네가 가장 나쁘다라는 말에 이성을 잃고 선을 넘게 되는 장면이 인상적입니다. 실제 삶에서 다양한 가치관과 입장을 접하다보면 어느 것이 옳은 것인가 표류에 빠지곤 합니다. 감독님이 생각하시는 선은 어느 정도일까요?

댓글
21:40
22.04.19.
profile image

조손가정의 학부모로 나온 김홍파 배우님은 초반에는 퇴직한 경찰간부로서 정의로움을 가진듯 보였는데요, 의도하신 연출인가요? 오달수 배우님과 별개로 처음부터 악질적이진 않은 캐릭터 같았는데요. 보편적인 정의로움과 나의 가족을 지키는 내로남불의 기준은 별개인 걸까요? 또한 이란 학폭을 방지하기 위해 어른들은 아이들의 관계에 최소한의 개입을 하는 야경국가주의적 관점을 지켜야할지도 감독님의 의견이 궁금합니다.

댓글
21:42
22.04.19.
많은 인물들이 나오지만 오달수 배우의 연기가 정말 얄밉고 화가 많이 납니다. 오달수 배우에게 특별히 요구하신 장면이나 연출이 있으신지요?
댓글
21:43
22.04.19.
profile image
배우분들의 명연기가 정말 빛나는 작품이었던 것 같습니다. 좋은 영화 감상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판을 마치고 나오는 한결이 아빠를 향해 송선생님이 던지는 유일한 한마디가 “건우한테 부끄럽지 않으세요?”였던 것 같은데, 그 시점에선 관객인 저도 한결이가 건우와 같은 피해자라고만 믿고 있었던지라 좀 갸우뚱한 느낌이 있었습니다.

감독님 입장에서 그때 송선생님이 어떤 생각이나 느낌으로 그런 말을 한 건지 의도하신 바가 있을까요? 송선생님은 그때 한결이가 그저 피해자만은 아닐 거란 생각을 했던 걸까요?
댓글
21:44
22.04.19.
profile image

어느 사회든 충분히 있을법한 현실의 차가운 균열을 영화는 만족스럽게 보여주고 있는 듯합니다
.
그래서 이 영화는 지속적으로 질문을 던지고 있는 연출을 지향합니다
아이가 던지는 질문, 그 아이들의 부모가 던지는 질문, 그 주변의 인물이 던지는 질문.
.
이렇게 던져지는 질문에 영화 속 인물들 누군가는 망설이고, 또 누구는 회피합니다.
또 엉뚱한 대답을 해 질문의 의도를 흐트립니다
.
영화의 이런 구성이 희곡이 원작이기 작용한 반응점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
개인적느낌입니다
이 영화의 결말 연출에서 주춤거린 느낌이 듭니다
.
그래서 질문을 하면 영화의 결말과 다른 장면을 생각하신 '액팅'이 있다면 듣고 싶습니다

댓글
21:45
22.04.19.
1. 피해학생은 아버지가 없고 가해학생들은 아버지의 존재가 (어머니보다) 부각되던데, 혹시 가해자와 피해자를 대비시키기 위해 이렇게 캐릭터를 설정한 것인가요?.

2. 초반에 선생님이신가요? 안녕하세요/아니오 저도 학부모입니다, 연수가세요!/전 한국사인데요 등 예상치 못하게 웃음이 나오는 부분이 있던데 혹시 의도하신 것인지 궁금합니다!
댓글
21:51
22.04.19.
무거운 영화인데, 중간중간 깨알같은 개그들이 터져 무거운 마음을 환기시켜 줬던 것 같습니다. "저분도 선생님이 아니십니다." 라던가 "한국사"라던가. 개그 부분은 직접 연출하셨나요? 작가님의 작품인가요?
댓글
21:54
22.04.19.
구름수염
삭제된 댓글입니다.
21:57
22.04.19.
profile image
좋은 작품 잘 봤습니다. 감독님께서 추천해주시는 이번 영화의 명장면이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댓글
22:02
22.04.19.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마녀2... 신시아 배우가 익무인들에게 125 다크맨 다크맨 19시간 전22:51 8989
HOT '큐어'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인터뷰 56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일 전13:59 6812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223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720075
HOT [탑건 매버릭] 코돌비 강추✈️👍🏻 5 None None 13분 전18:10 278
HOT '범죄도시 2' 익무인 질문에 금천서 형사들이 답변 76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일 전21:05 9757
HOT 썸머 필름을 타고, 단평... 38 다크맨 다크맨 2시간 전16:13 2553
HOT <탑건:매버릭> 코돌비 2회차 후기: "창공을 가르는 사운드에... 2 Skellington Skellington 14분 전18:09 161
HOT 일본 브로커 팬들에게 주는 배우/감독 싸인 노트/에코백 5 goforto23 15분 전18:08 412
HOT 아리 에스터 러닝타임 4시간 신작, 원작 단편 [한글 자막] 4 푸돌이 푸돌이 22분 전18:01 370
HOT [쥬라기 월드 : 도미니언] 초고속 리뷰 이벤트 선물받았어요(≧▽≦) 2 파아란 파아란 22분 전18:01 126
HOT 용산 토르 찍었어요... 41 다크맨 다크맨 32분 전17:51 2343
HOT 6월 30일 이후 넷플릭스 종료 예정작인 두 영화 7 금쪽이 금쪽이 35분 전17:48 751
HOT (멋짐 주의)조종사복 입고 탑건 보러간 디씨갤러..! 31 즐기는자 즐기는자 37분 전17:46 1473
HOT '블랙폰' 스콧 데릭슨 감독이 뽑는 올해 최고 영화 8 goforto23 45분 전17:38 853
HOT CGV 팝콘 맛 추천해주세요🍿 18 컴팩터 컴팩터 49분 전17:34 692
HOT [헤어질 결심] 보고나서...ㅋㅋㅋㅋ 6 사에바료 사에바료 50분 전17:33 1758
HOT CGV 용산 경품 현황 (17:32) 3 성산동손흥민 성산동손흥민 50분 전17:33 787
HOT [탑건: 매버릭] 200만 돌파 71 라온제나 라온제나 1시간 전17:23 2389
HOT [탑건: 매버릭] 항공자켓과 오리지날 티셔츠 인증샷! 82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시간 전16:46 2748
HOT 개인적인 일본 청춘영화하면 바로 떠오르는 수작 5 6 sirscott sirscott 1시간 전16:45 855
HOT 헤어질 정식.jpg 40 Skydance Skydance 1시간 전16:24 3969
HOT 넷플릭스 대만 호러 영화 [주(咒)] 국내 등급 심의 완료 10 호다루카 호다루카 2시간 전16:16 1419
HOT 탑건 출현에 초토화된 대구 돌비 29 용수 2시간 전16:10 3767
HOT 서이라 배우님께 보낼 오르골 택배 보내고 왔네요 18 aimyon aimyon 2시간 전15:41 1183
HOT <헤어질 결심> 프랑스 언론 한줄평 번역.txt 19 유노스 2시간 전15:40 3741
HOT 헉 내일 드디어 동대구신세계 돌비!!! 19 영화인김형서 영화인김형서 2시간 전15:34 1223
HOT 톰 크루즈, '관크' 같은 팬서비스 "'탑건: 매버릭&... 27 김뀨꺄 김뀨꺄 2시간 전15:30 2999
HOT <헤어질 결심> 익무 GV 총정리 글 끌올 10 안혐오스런마츠코 안혐오스런마츠코 3시간 전15:23 1367
HOT ???: MCU 아직 건재합니다, 여러분..! 30 키시베 키시베 3시간 전15:07 3682
HOT [스포ㅇ] 헤어질 결심 - 품위있는 변태력 3 Puberty Puberty 3시간 전14:47 909
HOT 이 틈에 여쭤보는..! 대체적인 평은 안좋은데 익무님은 좋아하시는 영화... 65 레티오티즈 레티오티즈 3시간 전14:36 1748
HOT 마녀2 친필포스터 당첨됐어요😭 72 내꼬답 내꼬답 3시간 전14:36 1592
HOT [약약스포] 헤어질 결심 첫감상 단평 - 언어의 멜로 5 클랜시 클랜시 3시간 전14:35 960
HOT 언시 이후 평가에 대해서... 78 다크맨 다크맨 3시간 전14:34 4720
HOT 일본 영화 전단지가 왔어요 (브로커외 몇장) 12 때껄룩빌런 때껄룩빌런 3시간 전14:28 888
HOT (굿즈) 마녀 2 리뷰 이벤트 스페셜 박스가 도착했습니다~~😍&#x1... 36 설레는영화관 설레는영화관 4시간 전14:06 1060
HOT <토르: 러브 앤 썬더> 4DX 강도 공개 37 다이죠부 다이죠부 4시간 전13:32 4422
HOT 토르 러브앤썬더 단평... 256 다크맨 다크맨 4시간 전13:32 18667
HOT 현재 올해의 호러 영화라고 극찬을 받고 있는 바로 이 영화!!!! 21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5시간 전13:16 3630
1213466
normal
혀니큐니 혀니큐니 방금18:23 25
1213465
image
현임 현임 1분 전18:22 25
1213464
normal
인천불주먹 1분 전18:22 42
1213463
normal
침대위의마술사 침대위의마술사 1분 전18:22 33
1213462
image
jeongju jeongju 1분 전18:22 191
1213461
normal
Skydance Skydance 1분 전18:22 25
1213460
image
새벽녘 2분 전18:21 83
1213459
normal
ps1881 ps1881 2분 전18:21 32
1213458
image
복싱아 복싱아 2분 전18:21 59
1213457
image
쿠엘엘엘 쿠엘엘엘 3분 전18:20 265
1213456
normal
어둠의다크 어둠의다크 4분 전18:19 455
1213455
image
하루새 하루새 5분 전18:18 87
1213454
image
모야 모야 5분 전18:18 235
1213453
image
영원 영원 5분 전18:18 120
1213452
normal
고일라 고일라 7분 전18:16 350
1213451
normal
찌니찌니찐 찌니찌니찐 8분 전18:15 378
1213450
normal
튤즈 튤즈 8분 전18:15 594
1213449
normal
skypco skypco 8분 전18:15 1197
1213448
image
율무우 율무우 9분 전18:14 295
1213447
normal
영화라는날개 영화라는날개 9분 전18:14 350
1213446
image
쿠엘엘엘 쿠엘엘엘 9분 전18:14 362
1213445
image
호다루카 호다루카 10분 전18:13 170
1213444
image
당직부관 당직부관 10분 전18:13 177
1213443
image
남돌비러브 10분 전18:13 411
1213442
image
히비스커스티 11분 전18:12 469
1213441
normal
데헤아 데헤아 11분 전18:12 569
1213440
image
네티 네티 11분 전18:12 355
1213439
normal
한효주팬 한효주팬 11분 전18:12 367
1213438
normal
잠실 잠실 11분 전18:12 504
1213437
image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11분 전18:12 1001
1213436
image
매버릭2023 매버릭2023 12분 전18:11 180
1213435
image
청와대국민청원 12분 전18:11 287
1213434
normal
moonriver moonriver 12분 전18:11 245
1213433
image
leodip19 leodip19 13분 전18:10 852
1213432
image
청와대국민청원 13분 전18:10 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