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0
  • 쓰기
  • 검색

보세요, 명작의 스핀오프는 이 정도는 해줘야죠! 디즈니에게 진정한 빌런 히어로가 되어줄 [ 크루엘라 ]

붕붕카 붕붕카
1538 5 0

KakaoTalk_20210529_001956703.jpg

* 약간의 스포가 있습니다. 유의해주세요 *

 

 

첫날 너무 좋아서 ㅋㅋㅋㅋㅋ좀 진정한 다음... 3회차+@한 상태인 지금에서야 글을 쓰네요ㅋㅋㅋ

(정신차리고 보니 하루에 한번씩 가게 됐네요ㅜㅜㅋㅋㅋㅋ 취향에 맞는 영화를 발견하면 이렇게 무섭습니다(...?) )

 

 

사실 저는 고전 디즈니 영화로 유년시절부터 영어를 어설프게 습득한(?) 디즈니 골수팬 입니다. ㅎㅎㅎ

 

그런만큼 기존 101마리 달마시안의 원조 크루엘라였던 글렌 클로즈 배우의 이미지가 머릿속에 강렬하게 박혀있었죠.

 

사랑스러운 이미지의 엠마스톤 배우가 과격한 선택을 했구나, 하면서도 걱정이 앞서는 게 사실이었습니다. 

 

젊은 시절의 크루엘라를 맡아서 연기한다니... 잘 상상이 안가더라구요.

 

그런데 세상에... 디즈니가 정말 이 악물고(?) 색다른 변신을 시도했네요. 엠마스톤 배우의 선택은 정말 훌륭했습니다...!!

 

전혀 색다른 이미지의 사람이 악녀 연기를 맡으니 더더욱 반전매력이 있네요.

 

제가 지금까지 본 명작 스핀오프중에 손꼽히는 작품이었던 것 같아요! 개인적 취향으로는 최고였습니다. ㅠㅠ

 

영화 크레딧이 올라오는 순간 소름이 쫙 돋으면서 기립박수를 치고 싶었어요 ㅜㅠ 엥? 이게 제가 알던 디즈니가 맞나요?????? 

 

 

영화는 시작부터, 기존의 디즈니와는 전~~~혀 다른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아마 오프닝 부분부터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 이렇게 대놓고 보여준 적이 처음이지 않나 싶어요. 그 점부터 모두에게 충격을 안겨주고 시작합니다. 나 예전의 디즈니가 아니야, 라고 말하는 것처럼요. 충분히 다크한 분위기를 보여주네요.

 

 

등장 인물들은 원작과 전혀 다른 사람인 듯 하지만, 자세히 보면 원작의 성격들을 그대로 살렸습니다ㅋㅋ

 

원작에 나오는 호레이스와 재스퍼는 개장수로, 달마시안에서는 그냥 하수인 정도지만 이 영화안에서는 가족에 가까운 사이들이고,

 

아니타는 디자이너가 아닌 사진기자로, 로저는 남작부인의 변호사로 깜짝 등장하죠. 

 

그 밖에도 원작을 떠올릴만한 수많은 장면들이 등장합니다. 여기저기 오마주의 천국입니다 ㅎ

 

원작을 알고계신 분들이면 어!!! 그장면이다! 하고 봤을거 같아요 ㅎㅎㅎ 그 점이 영화를 보는 재미를 더했던 것 같습니다. 

 

 

 

크루엘라로 바뀌기 전의 에스텔라는 아주 어린 시절부터 자신의 특별함을 확신하고, 자기가 뛰어난 것이 무엇인지 너무나도 잘아는 비범한 사람입니다.

 

아직 본격적으로 패션 디자이너의 꿈을 펼치기 전부터 호레이스와 재스퍼와의 생업활동(?)에 자신의 특별한 능력을 아주 잘 활용했죠 ㅎㅎ

 

그걸 보고 안타까워하던 재스퍼는 편법으로 그녀를 런던시내 유명 백화점에 취업시키고, 의도치않은 실력 발휘로 

 

패션 업계에서 매우 핫한 디자이너인 남작부인에게 직접 캐스팅당하게 됩니다.  타고난 능력을 발휘하며 어느새 남작부인의 최측근 단계까지 가게 된

 

에스텔라는 남작부인과의 악연을 우연히 알게 되고, 그녀에게 복수를 계획하며 크루엘라로 점점 거듭나게 됩니다.

 

 

눈이 휘둥그레해지는 부분은 이 중간 부분입니다.

 

패션에 딱히 관심없을 만한 사람도 넋이 나가게 만드는 엄청나게 화려한 패션 퍼포먼스들을 보여줍니다!! 자신의 능력을 이렇게 활용하다니 세상에ㅋㅋㅋㅋㅋ 그 과정이 너무 신선했습니다!!! 

 

남작부인의 행사가 있을 때마다 공개적으로 깽판(?)을 치는데, 이게 또 보는 맛이 쏠쏠합니다. 이 다음엔 또 어떤 옷을 입고 놀래켜줄까? 하고 자꾸 기대가 됩니다. 눈이 너무 황홀한부분 ㅋㅋ   (제가 제일 기억에 남던 충격적인 드레스는 원단이 제일 긴 드레스(?)였습니다. 차 뒤에까지 주렁주렁 이어지던 ^^ㅋㅋㅋ 어떻게 저런 참신한 생각을 했지 하며 보게 만드는...+.+) 

 

만약에 이미 보신 분들이라면 다들 그 생각 하셨을거에요. 이건 돌비관에서 봐야한다!! 면서요 ㅋㅋㅋㅋ 저도 물론 그 생각했습니다. 아직 안보신 분이라면 일반관도 좋지만 돌비관 강추드립니다!!!

 

 

 

그리고 분수 독백씬 또한 이 영화에서 빼놓을수 없는 부분입니다. 시종일관 스피디하게 전개되는 이 영화는 이 부분에서 처음으로 힘을 뺍니다. 보면서 저도 모르게 손을 모으고 집중하게 되는 부분...!!! 입이 절로 떡 벌어지더군요 ㅠㅠ 영화 안으로 빨려들어가는 느낌이었습니다.

 

첫번째 볼때는 배우의 독백에 마냥 집중하느라 몰랐는데 두번째는 크루엘라의 복잡한 감정의 소용돌이가 그대로 느껴져서 인지 ㅠㅠ이상하게도 눈물이 자꾸 났네요 ㅜㅜㅠㅠㅠ... 촬영기법도 신선하다 생각했었는데, 역시나 의도가 숨어있었다는 후기를 보니 더더욱 소름이...!!!

 

 

 

광고에서는 크루엘라를 사이코인 것처럼 묘사하지만, 실제로 사이코패스는 남작부인이더군요. 냉정한걸 떠나서 잔인하고 자기 앞길을 막을 것 같으면 혈육에게도 가차없죠. 남작부인은 에스텔라에게 충고합니다.

 

다른 사람에게 신경쓰지 말라고, 타인은 장애물에 불과하다고. 그 말을 그대로 에스텔라가 실천했으면 어떻게 됐을까요?

 

호레이스와 재스퍼는 결국 에스텔라의 곁을 떠났을 것이고, 에스텔라는 과연 예전과 같을 수 있었을까요.

 

호레이스와 재스퍼의 마음을 결국 붙들수 있었던 것도 어머니가 알려준 그 사랑때문이 아닐까, (남작부인의 타인에게 신경쓰지말라는 말에 정면으로 충돌하는 부분입니다)

 

그것이 결이 비슷했던 남작부인과 크루엘라, 둘의 결정적 차이가 될수 있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크루엘라는 디즈니의 유명한 빌런 오리지널 캐릭터중 하나지만, 이 스핀오프를 보면 특이하게도 빌런캐릭터임에도 영웅의 서사를 그대로 따라간다는 점입니다. 신기하지 않나요?

 

지독한 시련과 고난을 겪고, 자기의 뛰어난 능력을 너무나 잘 알고 있으며 그걸 세상에 인정받기 위해 죽어라 노력하고,

 

결국은 스스로의 능력을 증명하고 극복해냅니다. 그런 그에게는 또한 조력자가 항상 존재하죠. 

 

크루엘라가 디즈니를 새로운 길로 인도해줄 진정한 빌런'히어로'가 되어줄 수 있을지 너무너무 기대되네요...!!!

 

 

 

+ 크루엘라는 주 조연 할것없이 명품배우들 천지입니다. 능청스런 연기를 보여준 재스퍼와 호레이스, 바로네스 남작가의 집사 존,

 

그리고 피도 눈물도 없는 바로네스 남작부인까지... 특히 엠마 톰슨의 손짓 발짓, 표정연기는 극 안에서 최고였습니다.

 

이들이 없었다면 크루엘라가 이만큼 돋보일 수 있었을까 싶네요. ^^

 

+ 영화 내내 어디서 들어본듯한 유명음악들이 계속해서 흘러나오는데 너무 잘어울려서 저도 모르게 속으로 같이 흥얼대며 봤네요ㅋㅋ 세번째 관람때는 부모님 뻘쯤 되는 분과 같이 봤는데, 중간중간 삽입되는 노래들이 하나같이 잘 알려진 명곡들이라 좋으셨다 하셨어요.

 

 

1970년대의 런던 분위기, 패셔너블한 비주얼, 센쓰있는 ost, 다크하지만 유머를 잃지 않은 빌런의 탄생, 디즈니 고전 실사화를 기대하신분들 등등 취향에 맞으시다면 보고 또 보셔도 아깝지 않을거 같습니다!!!

 

붕붕카 붕붕카
19 Lv. 34058/36000P

인생영화 즐기기 무리하지않는선에서..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

  • 마법구름
    마법구름
  • 닌텐
    닌텐
  • 조도루
    조도루
  • 서양배추
    서양배추

  • 오호

댓글 0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가디슈' 리뷰 이벤트 65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11:29 5899
HOT [아프리카의 여왕](1951) 정글 크루즈가 모티브를 따온 고전 모험영화 (강추) 테리어 테리어 26분 전00:31 156
HOT 7월 28일 박스오피스 (모가디슈 첫날 성적은?) 27 paulhan paulhan 57분 전00:00 2099
HOT '샹치' 새 예고편 20 goforto23 57분 전00:00 1585
HOT 마틴 스콜세지의 과소평가된 리메이크 21 놀스 놀스 1시간 전23:50 1126
HOT 소다에 진심인 감독님🙃(크림,메론 등등) 8 닭한마리 닭한마리 1시간 전23:45 959
HOT <피닉스> _영화가 끝나고 한참을 앉아있었어요🥲 18 토레타냠 토레타냠 1시간 전23:40 1042
HOT <모가디슈> 이런 일이 있었다니... 9 DELIGHT DELIGHT 1시간 전23:11 1573
HOT 스티븐 연, 리처드 젠킨스 신작 '더 휴먼스' 첫 스틸 1 goforto23 1시간 전23:18 758
HOT '인디아나 존스' 5편의 격투씬 촬영 모습 9 golgo golgo 1시간 전23:10 913
HOT 오늘 획득한 굿즈 떼샷 16 FROZEN2 FROZEN2 1시간 전23:03 1407
HOT 앞으로의 올림픽 개막식에서 기대하는 것들 2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시간 전22:47 851
HOT 산책할 때마다 마주치는 영화 8 텐더로인 텐더로인 2시간 전22:34 1289
HOT 모가디슈 용아맥 간단 후기 5 sirscott sirscott 2시간 전22:22 1123
HOT <우리, 둘> 조용히 묻히기엔 아까운 영화 11 DBadvocate DBadvocate 2시간 전22:11 790
HOT 장예모의 올림픽 18 닭한마리 닭한마리 3시간 전21:44 1592
HOT 일본서 1년 산 사람이 본 영화 <꽃다발~> 후기 32 Yolo Yolo 3시간 전21:53 1554
HOT 보스 베이비 2 일본 특전과 전단지 8 사르데냐 사르데냐 3시간 전21:38 970
HOT [고스트버스터즈: 애프터 라이프] 피규어 공개 6 밍구리 밍구리 3시간 전21:19 797
HOT 옥문도 (1977) 8 BillEvans 3시간 전21:15 571
HOT 어떻게 보셨을지는 모르겠지만 저에겐 중독성 있는 영화 8 R.. R.. 4시간 전20:42 1697
HOT 스파이더맨 원클릭 도착 전에 올려보는 제 방(?) 7 콜슨 콜슨 4시간 전20:27 820
HOT <모가디슈> 후기 - 다만악 못지않은 액션과 깔끔한 스토리의 조합 (약... 3 롱테이크 롱테이크 4시간 전20:39 744
HOT 저번에 떴던 스페이즈 잼 1등 당첨 실물! 11 커피빈 커피빈 4시간 전20:24 1358
HOT Old에 대한 단상 8 네버랜드 네버랜드 4시간 전20:20 1214
HOT 램 - 공식 예고편 [한글 자막] 3 푸돌이 푸돌이 5시간 전19:56 1046
972637
image
안혐오스런마츠코 3분 전00:54 31
972636
file
NeoSun NeoSun 5분 전00:52 55
972635
normal
뿡야뿡요 7분 전00:50 70
972634
image
나가라쟈 나가라쟈 13분 전00:44 157
972633
image
피프 피프 17분 전00:40 215
972632
normal
어느멋진날 어느멋진날 17분 전00:40 353
972631
normal
언우 21분 전00:36 123
972630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22분 전00:35 100
972629
image
뇽구리 뇽구리 24분 전00:33 238
972628
normal
내추럴 내추럴 26분 전00:31 324
972627
normal
테리어 테리어 26분 전00:31 156
972626
image
달려라부메랑 달려라부메랑 33분 전00:24 269
972625
image
제로무비 40분 전00:17 251
972624
image
웅옹스 41분 전00:16 86
972623
normal
robertdeniro robertdeniro 48분 전00:09 274
972622
image
goforto23 52분 전00:05 329
972621
image
paulhan paulhan 57분 전00:00 2099
972620
normal
goforto23 57분 전00:00 1585
972619
normal
박하사탕아 박하사탕아 1시간 전23:54 287
972618
image
놀스 놀스 1시간 전23:50 1126
972617
normal
박감독 박감독 1시간 전23:47 493
972616
normal
과장 과장 1시간 전23:47 408
972615
image
닭한마리 닭한마리 1시간 전23:45 959
972614
image
깨방정 깨방정 1시간 전23:42 1255
972613
normal
윈터1314 윈터1314 1시간 전23:41 501
972612
image
토레타냠 토레타냠 1시간 전23:40 1042
972611
image
e260 e260 1시간 전23:37 363
972610
image
진격의유령 진격의유령 1시간 전23:34 442
972609
image
김갱 김갱 1시간 전23:34 261
972608
normal
odorukid odorukid 1시간 전23:30 447
972607
image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1시간 전23:26 564
972606
image
귀멸은못말려 1시간 전23:24 947
972605
image
goforto23 1시간 전23:24 294
972604
image
goforto23 1시간 전23:21 457
972603
image
과장 과장 1시간 전23:20 3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