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5
  • 쓰기
  • 검색

'낙원의 밤' 일본의 극찬평 번역 "야쿠자 영화 그 이상"

golgo golgo
3838 16 15

일본 익사이트 뉴스 사이트에 실린 <낙원의 밤> 극찬평을 번역해봤습니다.^^

https://www.excite.co.jp/news/article/E1618482559884/

 

일본의 야쿠자 영화와 비교하면서 <낙원의 밤>의 장점을 알려주는 게 흥미롭네요. 번역이 좀 까다로운 글이라 어색하거나 오역 있을 수 있습니다..

 

 

01.jpg

 

 

넷플릭스 <낙원의 밤> 한국영화의 기세와 집념
“야쿠자 영화 그 이상”를 맛볼 수 있는 걸작


“이렇게까지 했는데도, 아직 더 남았다.”는 집념과 강한 끈기. <낙원의 밤>은 우직한 느와르이면서 현대 한국영화의 풍성함과 과잉성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걸작이었다. 놓치지 말아야 한다.


낙원으로 도망친 조폭을 뒤쫓으면서, 제주도가 피로 물든다!


영화는 주인공 박태구라는 조폭이, 다른 조폭의 사무실에 들어서서 협상을 벌이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자신이 소속된 조직의 수하가 납치당하자, 태구가 직접 적진에 뛰어들어 상대편 보스와 협상하는 것이다. 대화 내용으로 짐작컨대, 거대 조직의 내분이 벌어지고 있는 모양이다. 태구 위에는 양사장이라는 오야붕(두목)이 있고, 태구는 일본의 야쿠자로 따지면 와카가시라(부두목)의 입장인 듯하다. 약소 조직의 넘버2로 머물기에 아까울 정도의 카리스마를 지닌 태구는 적대 파벌의 보스가 스카웃 제의를 해올 정도로 실력자라는 것이, 두 사람의 협상을 통해 드러난다.

 

02.jpg


그런 태구가 조직 간의 항쟁으로 인해 유일한 혈육인 누나와 조카를 잃게 된다. 복수를 위해 보스인 양사장에게 미리 양해를 구하고, 적대 조직 보스인 도회장을 사우나에서 습격하는 태구. 살인 후 무사히 현장에서 빠져나간 태구는 양사장의 지인 쿠토가 사는 제주도에서 일주일 동안 은신한 뒤 블라디보스토크로 도피하기로 한다.


제주도에 도착한 태구를 마중 나온 이는 재연이라는 이름의 젊은 여성이었다. 무뚝뚝한 재연, 무기상인 쿠토와 같은 집에 머물게 된 태구. 사소한 트러블을 겪으면서도 조금씩 그들과 마음을 터놓게 된 태구는, 재연이 난치병으로 인해 살날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알게 된다. 한편 육지에서는 항쟁이 더욱 격화되고, 거기다 태구가 죽인 줄 알았던 도회장이 살아있었음이 판명된다. 태구가 모르는 사이에 그를 휘말리게 한 음모가 본격화되기 시작한다.

 

03.jpg


화면을 뒤덮은 푸른 필터, 휴양지 섬에서 펼쳐지는 조폭들의 항쟁, 과묵한 주인공과 계략을 펼치는 보스들, 그리고 전편에 걸쳐 기타노 다케시 작품, 특히 <소나티네>에 대한 오마주가 흘러넘치는 작품이다. 감독 박훈정은 2013년 <신세계>로 일본의 영화팬들에게 널리 알려지게 되었고, 이후 <V.I.P.> 등 정통 느와르도 연출하면서 <대호> <마녀>와 같은 사극, SF틱한 액션 영화도 만들어왔다. 그런 박감독이 느와르로 돌아온 타이밍에, 기타노 다케시에 대한 오마주를 시도한 점이 무척 흥미롭다.


내용면에선 전체적으로 매우 폭력적이어서, 한국의 폭력 영화에 익숙한 사람이라면 신나게 즐기기에 충분하다. 한국의 조폭 영화에 자주 나오는 사시미칼 같은 흉기가 휙휙 소리를 내고, 장소 불문하고 정말로 고통스러워 보이는 폭력 장면들이 작렬한다. 그럼에도 폭력 자체에 지나치게 의미를 두지 않아서, 어딘지 건조한 분위기가 감도는 것이 느와르의 명수가 만든 작품답다.

 

04.jpg


‘상남자’라 부를 만한 주인공, 음모를 꾸미는 두목, 밉살스런 적대 조직의 보스, 밉지 않은 주인공의 부하 등 나오는 소재들은 무척 클리셰적이다. 도망친 곳에서 일반인 여성과 서툴게 관계를 맺는 것도 아무튼 간에 빤하다. 하지만 <낙원의 밤>은 빤한 전개에 아주 정면으로 도전한다. “색다른 것을 보여주겠다”, “일부러 빗나간 전개를 펼친다”라는 식으로 뽐내지 않는다. 실화 소재 영화들 이전의 야쿠자 영화를 자주 본 사람이라면, 대부분 이후의 전개를 예측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화면이 주는 압박감이 강하고 폭력 장면의 완성도도 높아서 빤한 전개임에도 전혀 거슬리지가 않는다. 이건 천하장사 씨름(요코즈나 스모)급의 영역이다. 그리고 이 영화가 굉장한 것은, 후반부터 라스트에 이르기까지 클리셰 너머로 초고속으로 돌진해 버린다는 것이다.

 

05.jpg


야쿠자 영화 그 이상을 보여주는 작품


클라이맥스의 내용을 밝히게 되기 때문에 직접적으로 언급할 수 없다는 것이 안타까운데, <낙원의 밤>은 야쿠자 영화를 자주 본 사람이 “여기서 이런 식으로 끝나는구나”라고 생각한 포인트에서 멈추지 않는 영화다. 영화는 라스트를 향해 폭주기관차처럼 철로를 벗어나, “헉!!”하고 놀라는 사이에 종점에 도착한다.

 

 

06+.jpg


이처럼 “이렇게까지 하는 건가!”, “이런 식으로 끝나다니!”하는 놀라움은, 한국 느와르의 특징으로 여겨진다. <황해>의 소뼈와 <아수라>의 마지막 혼전 등, 관객의 상상을 뛰어넘는 전개와 사투는 한국 느와르의 진면목이다. 돌이켜보면 박훈정의 <신세계>도 “아직도 더 남아있었다니!”라는 놀라움을 주는 영화였다. 이쯤에서 끝나겠다 싶은 지점에서 한층 더 깊은 곳까지 파고드는 지독함은, 그야말로 영화와 영화들이 서로 맞부딪치면서 절차탁마를 거듭해온 *호랑이굴 같은 한국영화계만의 특징인 것이다.

 

(*虎の穴 토라노아나: 일본 만화 <타이거 마스크>에 나오는 잔혹한 프로레슬링 단체)

 

07.jpg


그런 지독함과 놀라움은 불 나카노의 ‘철망 길로틴 드롭’이라고 할까, 이노우에 쿄코를 이단 찍어 누르기한 라이오네스 아스카라고 할지, 그야말로 90년대 여자 프로레슬링처럼 과격하다.


(불 나카노, 이노우에 쿄코, 라이오네스 아스카는 모두 일본의 여자 프로레슬러들임.)


아마도 지금의 한국영화계는 단체대항전 시절의 여자 프로레슬링과 같은 상황일 거라 생각된다. 그만큼 <낙원의 밤>은 “거기까지 가다니!?”하는 느낌이 강했다. 그야말로 야쿠자 영화 그 이상, 비욘드(beyond) 야쿠자 영화이다.


대체 무엇이 ‘비욘드’인지에 대해 적으면 완전히 스포일러가 되기 때문에 안타까운 일이지만, 아무튼 그에 관해서는 직접 보는 수밖에 없다. 고통스러운 장면도 많고, 못 보는 사람들도 있는 장르라고 생각되지만, 현재 한국영화의 기세와 “이렇게까지 했는데도, 아직 더 남았다.”는 집념을 맛보기에 안성맞춤인 작품이다.

 

08.jpg


글쓴이 ‘시게루(しげる)’
 

golgo golgo
88 Lv. 3502569/37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6

  • FutureX
    FutureX
  • 스타니~^^v
    스타니~^^v
  • Nashira
    Nashira
  • A열중앙관객
    A열중앙관객
  • 러브제이
    러브제이
  • 퓨리
    퓨리
  • 다크맨
    다크맨
  • reckoner
    reckoner
  • 송씨네
    송씨네
  • 냥바냥
    냥바냥
  • 너돌이
    너돌이
  • tae_Dog
    tae_Dog

  • miniRUA
  • 죄많은유령
    죄많은유령
  • 영화지기
    영화지기
  • APTX4869
    APTX4869

댓글 15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박훈정 감독님은 확실히 국내에서는 심각하게 호불호가 나뉘지만
해외에서는 대부분 호평이시네요.
개인적으로 실망한 필모가 한번도 없어서 참 좋습니다.
댓글
16:35
21.04.16.
tae_Dog
다른 작품은 안 찾아봐서 모르겠는데 이 작품은 해외에서 호불호가 나뉩니다.
댓글
17:59
21.04.16.
profile image 2등
<낙원의 밤> 제 개취 영화이긴 한데 이렇게 극찬을 들을 정도는 ㅎㅎㅎㅎㅎㅎ
댓글
16:36
21.04.16.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너돌이
글쓴이가 제대로 꽂힌 모양이에요.^^
댓글
16:39
21.04.16.
profile image 3등
개인적으로 재미있게 보았지만
일본에서 더 좋아할 만한 영화인 듯요...
댓글
16:38
21.04.16.
profile image
느와르 영화에 애정이 담긴 글이네요 ㅎㅎ
저도 워낙 좋게 봐서 +_+
댓글
golgo글쓴이 추천
16:57
21.04.16.
profile image
호평일색이네요~ 감독님 국제적으로 진출하실수 있는 좋은 기회가 있으시길 바랍니다~
댓글
16:57
21.04.16.
profile image
이 영화의 최대 단점은 신세계를 뛰어넘지 못했다는 점이 아닐지...
전 재미있게 봤는데 신세계급을 기대한 분들이 많아서 국내 평가가 좋지 않은가 봅니다.
댓글
17:13
21.04.16.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러브제이
신세계가 딱 정통파 느와르인데.. 똑같은 식으로 만들고 싶진 않았던 것 같아요.
댓글
17:25
21.04.16.
profile image
아직 안본 눈인데 서복 안보고 낙원 집에서 보고 티켓이나 아낄걸 그랬나봐요.
댓글
17:26
21.04.16.
profile image
호랑이굴 같은... 비욘드 야쿠자 영화라니!
글쓴이가 진짜 맘에 들었군요!! ㅎㅎㅎ
댓글
19:31
21.04.16.
profile image
일본과의 유사성을 찾은 걸까요? 감정선은 기대되는 작품^^
댓글
14:07
21.04.17.
profile image

넷플릭스에 등록해놓고 아직 안 보고 있었는데... 빨라 봐야 겠군요.

댓글
18:57
21.04.17.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분노의 질주9' 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 극장 로비 실물 전시 샷 18 에이제이 24분 전17:20 1881
HOT '미임파 7' 촬영으로 옮긴 축구클럽이 받은 톰 크루즈 싸인 티셔츠 2 goforto23 28분 전17:16 312
HOT CGV 로맨틱 시사회 후기입니다. (사사차차 실사) 7 DBadvocate DBadvocate 34분 전17:10 485
HOT 크리스 락 - '스파이럴' 오프닝씬은 '저수지의 개들' ... 3 goforto23 1시간 전16:41 599
HOT 올봄에 서울숲 가서 수선화를 찍어왔어요 (빅피쉬) 3 Decan 1시간 전16:16 535
HOT 5월 19일 <석가탄신일> 이벤트 정리 20 qga8060 qga8060 1시간 전16:11 2574
HOT 돈 치들 - ‘스페이스잼 : 뉴 레거시’에 마이클 조던 나온다 3 goforto23 1시간 전16:11 538
HOT 살벌한 더 스파이의 실제 상황 1 sirscott sirscott 1시간 전15:53 1197
HOT 넷플릭스 O2 한줄평 2 R.. R.. 2시간 전15:22 948
HOT 폴 버호벤 신작 [베네데타] 예고편 (자막) 8 이돌이 이돌이 3시간 전14:34 1377
HOT 기준이 이상한 한국 영화&방송 심의 규정 10 푸루스 푸루스 3시간 전14:28 1592
HOT 메박에서 찾은 크루엘라 전단지 14 aniamo 3시간 전14:15 1915
HOT 로드 투 차이나 2 sattva 3시간 전14:10 457
HOT '인 더 하이츠' 돌비 시네마 포스터 나왔네요 ㅎㅎ 8 sonso1112 sonso1112 3시간 전13:51 1106
HOT 아이맥스 섬 스탬프 10개 달성! (+ 질문) 18 콜슨 콜슨 4시간 전13:21 1936
HOT [넷플릭스 러브, 데스 + 로봇 VOL.2] 봤습니다!! 5 밍구리 밍구리 4시간 전13:04 798
HOT [올 더 머니](왓챠) 스쿠르지 빰치는 세기의 구두쇠와 흥정하기란..(w. 늑대... 2 테리어 테리어 4시간 전12:51 354
HOT 케이트 블란쳇 최고 연기 Top 10 (Variety) 8 goforto23 4시간 전12:45 1111
HOT <분노의 질주 6: 더 맥시멈> 리뷰 2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5시간 전12:42 645
HOT 저번 익무 단관 시사 정답입니다 52 다크맨 다크맨 6시간 전11:12 1833
942063
normal
시샘달 1분 전17:43 33
942062
file
NeoSun NeoSun 2분 전17:42 36
942061
image
츄야 츄야 5분 전17:39 151
942060
normal
그누C 그누C 7분 전17:37 146
942059
normal
시샘달 10분 전17:34 347
942058
image
에이제이 24분 전17:20 1881
942057
image
goforto23 28분 전17:16 312
942056
normal
은은이가 은은이가 31분 전17:13 212
942055
image
DBadvocate DBadvocate 34분 전17:10 485
942054
normal
우유과자 우유과자 39분 전17:05 333
942053
normal
NightWish NightWish 40분 전17:04 356
942052
image
NeoSun NeoSun 54분 전16:50 837
942051
image
데헤아 데헤아 57분 전16:47 344
942050
image
과장 과장 57분 전16:47 797
942049
normal
시네마키즈 시네마키즈 59분 전16:45 514
942048
image
goforto23 1시간 전16:41 599
942047
image
에몽돌899 1시간 전16:32 519
942046
image
뜨거운아아 뜨거운아아 1시간 전16:27 478
942045
normal
일마레보니 1시간 전16:19 374
942044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6:16 799
942043
image
Decan 1시간 전16:16 535
942042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6:13 1409
942041
image
qga8060 qga8060 1시간 전16:11 2574
942040
image
goforto23 1시간 전16:11 538
942039
normal
누리H 누리H 1시간 전16:07 482
942038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6:01 1106
942037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5:57 431
942036
normal
ckonoff 1시간 전15:55 573
942035
image
sirscott sirscott 1시간 전15:53 1197
942034
image
스피예트 1시간 전15:52 709
942033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5:48 504
942032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5:48 359
942031
image
goforto23 2시간 전15:42 329
942030
image
OVO2 OVO2 2시간 전15:38 999
942029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5:35 1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