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1
  • 쓰기
  • 검색

저는 퀴어도 장르고 취향이라고 생각합니다.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5975 72 61

 

요즘 익무에서 이 주제로 엄청 블라인드도 되고 그러는 것 같던데... 용기내서 한번 써봅니다. 

 

블라인드된 글의 본문을 직접 본 적은 없지만, 짧은 시간에 신고가 왕창 찍혀있었던걸 보면 굉장히 섣부르고 무신경한 글이었으리라 짐작합니다. 

 

그렇다고 일부 유저들의 의견처럼 '퀴어 요소'에 대한 불호를 표현하는 것 자체가 혐오 표현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모든 형태의 사랑은 존중받아야 한다는 데 동의하지만, 그 존중이 반드시 호감을 전제로 하는 것은 아닙니다. 

 

저는 퀴어도 장르의 일종으로 봐야 하고, 호불호가 갈리는 것도 당연하고, 궁극적으로는 그에 대한 표현도 자유로워야 하는게 맞다고 봅니다. (물론 노골적인 혐오가 배제되었다는 전제에서요) 

 

참고로 저는 퀴어영화를 곧잘 보는 편이고, 무척 좋아하는 영화들도 몇편 있습니다.

 

하지만 제 주변의 누군가가 퀴어영화를 안 본다는 이유로 호모포비아로 여겨지는 것도 상대적인 존중의 결여 아닌가 싶어요. 

 

"퀴어영화 너무 좋아해요." 만큼, "퀴어영화는 잘 안 봐요." 정도의 표현은 불편함 없이 오갈 수 있는 공간이 건강하지 않을까요 ㅎㅎ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72


  • 사사방

  • 므느으르

  • 금택
  • 만이
    만이
  • 토레타냠
    토레타냠
  • X-Disease
    X-Disease
  • 사냥할시간
    사냥할시간
  •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 NeoSun
    NeoSun
  • 정토끼
    정토끼

  • 와오리
  • 아침꼭챙겨먹어요
    아침꼭챙겨먹어요
  • 겨우살이
    겨우살이

  • 넷플릭스4K
  • 듀으듀
    듀으듀

  • 젊은이를위한나라도없다
  • Yxxthfilm
    Yxxthfilm
  • 재키
    재키
  • 어둠의다크
    어둠의다크

  • 맹린이
  • 김라티
    김라티
  • WinnieThePooh
    WinnieThePooh

  • 글로리벨
  • 블루스카이
    블루스카이
  • KENDRICK29
    KENDRICK29
  • 우두루다다
    우두루다다
  • 사과트리
    사과트리
  • bonvoyage
    bonvoyage
  •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 NightWish
    NightWish

  • 김날먹

  • kapius

  • hwangjaey
  • 한량요원
    한량요원
  • OVO2
    OVO2
  • 환풍기
    환풍기
  • 매스미디어
    매스미디어
  • 달빵이
    달빵이

  • 날라리짱
  • 베일
    베일
  • SYSTEMATIC
    SYSTEMATIC

  • 익살극

  • 텅스텐
  • JJLAND
    JJLAND
  • nashira
    nashira
  • wolfkiba
    wolfkiba
  • 굉정우
    굉정우
  • Quril
    Quril
  • 솔로
    솔로

  • caprif

  • 대너
  • 음악28
    음악28
  • J.Cole
    J.Cole
  • 퓨리
    퓨리
  • 깨방정
    깨방정
  • mcfly
    mcfly
  • 뽀뇽뽀뇽
    뽀뇽뽀뇽
  • Ando
    Ando

  • 알파카짱
  • 미가엘
    미가엘
  • Kakuno
    Kakuno
  • kmovielove
    kmovielove
  • kknd
    kknd

  • Skrivn
  • 박엔스터
    박엔스터
  • 소고13
    소고13

  • 소컴이
  • 송씨네
    송씨네
  • 닭한마리
    닭한마리
  • 연연
    연연
  • inflames
    inflames

댓글 61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공감합니다 더 프롬 정말 좋았지만 불호=혐오로 몰고 가는 분들이 보여서 쫌 그렇더군요

댓글
12:30
20.12.05.
profile image 2등
퀴어도 장르고 모든 장르는 호불호가 있으니까 공감해요
댓글
12:31
20.12.05.
profile image
공감합니다. 퀴어도 하나의 장르인만큼
예를 들면 '로코는 별로에요' '공포물은 별로에요' 정도의 불호는 당연히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혐도를 굳이 ...굳이 익무에서까지 밖으로 드러낼 필요가 있나 싶습니다.
서로 존중하면서 클린한 익무생활 했으면 싶어요~
댓글
12:38
20.12.05.
profile image

퀴어영화는 잘 안 봐요 

퀴어영화는 안 맞아요에

흑인 영화는 잘 안 봐요

장애인 영화는 잘 안 봐요

로 대입하면 여전히 불편할만한 표현이긴 합니다만

 

저도 결국 마지막 문장에는 동의합니다.
너무 남의 생각을 파고들 필요도 없고 하나하나
다 따지고들면서 포비아로 규정한다면 되려 반감을 사겠죠.
저 정도 말에는 예민해질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그냥 무시하고 지나가렵니다.

 

개인적으로는 굳이 퀴어라는 장르가 없어질 정도로

성소수자 캐릭터들이 자연스럽게 스며들었으면 합니다.

사회분위기가 바뀌고 사람들이 바뀌는데도 시간이 걸릴거 같고요

 

댓글
12:40
20.12.05.
profile image
우유과자
언젠가는 그런 세상이 왔으면 좋겠네요 ㅎㅎ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댓글
13:19
20.12.05.

진짜 공감되는 글이네요.

결국 장르에 대한 불호인데 이게 과연 혐오때문에 생기는 불호인지는 모르겠어요.

댓글
12:42
20.12.05.
profile image
퀴어영화에 대한 불호를 얘기할때 장르적차원을 넘어 성소수자에 대한 불호까지로 확장되는 경우가 많더라고요 그래서 유독 논란되는ㄱㅓ라 생각해요 공포 로맨스같은 추상적 개념에 비해 사람에 대한 언급까지들어가서요
댓글
12:53
20.12.05.
profile image
우디알린
마찬가지로 단순한 불호를 말하는데 지지자들 스스로가 '그럼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이냐' 는 식으로 확장하는 경향도 분명 있습니다.
댓글
06:27
20.12.06.
profile image
취향이다 아니다 정도의 의견 제시는 문제 없다고 봅니다.
댓글
12:56
20.12.05.
profile image
퀴어요소'라서' 불호다 표현하는건 분명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영화 조제를 보고 장애인요소'라서' 불호다 표현하면 화낼 분들이 얼마나 많을지 짐작되지 않나요?
장애인과 비장애인 사랑이야기가 현실적이지 않고 공감이 안가더라.. 이렇게 표현하는 것과,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무슨 사랑이야 소재가 취향 아니라서 마음에 안들더라.. 이렇게 표현하는 것은 상당한 차이가 있죠. 영화에 대한 건전한 토론이 나오는건 좋지만 선을 넘지 않기 위해서는 조심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댓글
12:57
20.12.05.
그 정도 발언정도는 괜찮다고 보는데 애초에 굳이 그런말 할 상황이 거의 없긴 하죠.
저는 굳이 퀴어영화보고 후기/리뷰에 그런말 쓰거나 퀴어영화글에다가 그런말 쓰는건 문제라고 보구요.
그리고 애초에 동일한 위치가 아닌, 압도적으로 차별받는 사람들의 이야기인데 그렇게 단순 불호다 라고만 주장한다는것도 정말 기득권의 편한 위치이기에 쉽게 단순하게 할 수 있는 말이죠.
댓글
12:59
20.12.05.
안 보면 언급 안 하는 게 맞죠
굳이 싫어하는 걸 왜 밝히며 반대 의견을 개진하는 지 모르겠네요. 보고 나서 어떤 이유로 불호인 것과 완전히 다른 것 같아요.
댓글
12:59
20.12.05.
profile image
caprif

예컨대 어떤 영화나 드라마를 보기 전에 "OOO에 퀴어 요소 있나요? 그런걸 잘 못봐서..." 같은 질문글이 올라오곤 하죠. 제가 보기엔 그냥 있다 없다만 알려줘도 될 것 같은데, 종종 작성자의 가치관을 판단하며 질타하는 분위기로 흐르더군요.

댓글
13:22
20.12.05.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저 그거 진짜 불만이에요ㅋㅋㅋ 퀴어 잘 못본다고 그러면 무슨 포비아인 것 마냥 몰아가는 사람들이 있어요..
댓글
15:07
20.12.05.

영화에 대한 불호는 얘기할 수 있죠. 동성애를 다룬 영화들이 다 완성도가 좋은 것도 아니니까..
그걸 소수자에 대한 공격으로 여겨서는 안 되겠죠

근데 퀴어영화를 장르라고 부를 수 있는지는 저는 동의를 못하겠어요
이성관념을 가진 사람이 아니라 성소수자가 등장하는 영화를 구분해서 지칭하는 용어 정도죠
그 영화들이 별도로 지칭되는 건 그 자체로 사회적 혐오에 맞선다는 공통된 움직임 때문이죠

이걸 장르로 취급하여 호불호를 말씀하시는 건 조금 안 맞다고 생각해요

댓글
13:00
20.12.05.
profile image
율은사랑

퀴어 영화에 장르로 묶어 구별할 만한 전형성이 없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많은 영화에서 억압적인 사회가 중요한 기능을 하는데, '브로크백 마운틴', '캐롤' 같은 영화를 봐도 주인공을 이성애 커플로 바꿔버리면 스토리 뿐 아니라 주제적으로도 성립하지 않죠.
물론 요새는 '콜바넴'처럼 그 특성에서 벗어나 그냥 로맨스로 봐도 되는 영화도 꽤 나오긴 하지만요.

댓글
13:39
20.12.05.
알폰소쿠아론

그건 소재와 인물의 특수성이지 장르라고 불릴 만한 전형성으로 보기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13:41
20.12.05.
profile image
율은사랑

저는 지금껏 나온 많은 영화들이 이 특성을 공유하고 있다고 생각해서, 개인적으로는 퀴어 로맨스도 일종의 하위 장르로 분류를 하고 있습니다.

댓글
13:42
20.12.05.
알폰소쿠아론
퀴어영화라는 표현의 범주가 너무 모호하죠. 로맨스만 떼어놓고 보면 하위 장르라고 볼수도 있지만, 지금은 성소수자가 멜로 뿐만 아니라 액션, 공포, 음악영화 등 다양한 장르영화에 등장합니다. 그렇게 본다면 어떤 장르의 하위 장르라기 보다는 설정이나 소재의 문제에 더 가깝다고 생각해요
댓글
13:47
20.12.05.
profile image
율은사랑
그렇네요. 저는 이 글에서 퀴어영화를, '동성 간의 사랑을 다룬 로맨스' 정도의 의미로 썼는데
어떤 식으로든 성소수자 캐릭터나 소재가 등장하는 모든 영화를 장르로 묶을수는 없겠죠.
댓글
13:51
20.12.05.
profile image
속시원하네요. 혐오랑 불호랑은 다르죠. 혐오는 근본없이 비난하는 행태로 보기때문에 경계하고 지탄해야하지만 불호는 개인의 자유로운 영역이라 봅니다. 특히 영화리뷰는요
댓글
13:03
20.12.05.

저는 영화가 좋으면 그게 퀴어든 아니든 상관없습니다~

작품의 완성도가 중요하지 소재 자체가 고려대상은 아니에요 

댓글
13:07
20.12.05.
profile image

퀴어라는 장르가 따로 분류된 거 같지는 않는 것 같은데요 로맨스라는 장르로 분류되지 않나요.... 그냥 사랑 이야기잖아요 그쵸? 의문을 가져봅니다. 그러면 난 "로맨스가 싫어" 하면 되지 굳이 동성애가 싫어라고 티를 팍 내는 일부 사람들이 문제가 됩니다...

댓글
13:14
20.12.05.
profile image
wolfkiba

퀴어 영화에 장르로 묶어 구별할 만한 전형성이 없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많은 영화에서 억압적인 사회가 중요한 기능을 하는데, '브로크백 마운틴', '캐롤' 같은 영화를 봐도 주인공을 이성애 커플로 바꿔버리면 스토리 뿐 아니라 주제적으로도 성립하지 않죠.
물론 요새는 '콜바넴'처럼 그 특성에서 벗어나 그냥 로맨스로 봐도 되는 영화도 꽤 나오긴 하지만요.

댓글
13:40
20.12.05.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제가 로맨스만 예로 들긴 했네요 물론 액션 영화인데 퀴어가 나온다고 해서 액션영화 아니다라곤 햘 수 없습니다 그냥 액션으로 분류되고, 더 프롬 역시 레즈비언이 나온다고 해서 뮤지컬 영화를 뮤지컬 아니라고 할 수 없듯이, 그냥 기본 장르에 충실히 해서 분류가 될 것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브로큰백 마운틱, 캐롤 역시 로맨스/드라마라 보고 있어요

댓글
13:49
20.12.05.
profile image
공감합니다 요즘 게시판 분위기가 말도 못꺼내는 분위기라...ㅠ
댓글
13:15
20.12.05.
profile image
'퀴어 영화'라는 분류는 '여성 영화'라는 말과 같은 의미의 범주에 있다고 생각해서.. 장르라는 말에는 조금도 동의할 수 없네요.
댓글
13:23
20.12.05.
profile image

공감합니다
퀴어가 무조건 싫다는 사람들 절대 옳게 된 사람들 아니지만
최근엔 그걸 비판하는 사람들이 선을 넘는 경우를 더 많이 보는 것 같네요..
인신공격은 물론이고 가만히 있던 사람들에게도 돌을 던져대고...
그냥 다들 '이런 사람도 있구나'하고 상종 안 하고 지나갔으면 좋겠어요

댓글
13:24
20.12.05.

퀴어영화를 장르라고 봐야하는지는 저도 좀 의문이네요 퀴어는 그중하나의 요소라고 생각이드네요 보헤미안 랩소디도 뮤지컬영화지 그요소들어갔다고 퀴어영화는 아니지않나요?? 정치적요소들어갔다고 정치영화나 종교적요소들어갔다고 종교영화라고 장르정하지않듯이 하나의 요소라고 생각이드네요...

댓글
13:25
20.12.05.
profile image
초코우유
정치영화 종교영화는 흔한 장르 아닌가요? 장르 자체도 딱딱 한개로 나뉘지 않고 한 영화가 여러 장르성을 띌 수도 있고요.
댓글
15:04
20.12.05.
Kakuno

세세하게 나누지않았을뿐이지 그런식으로 나누면 끝이없지않나요?? 정치도 종교도 더 나뉠수 있고요...보헤미안랩소디도 퀴어요소들어가있으니 퀴어영화라고 봐야하나요?? 네이버에치니 드라마라고 나오네요

댓글
15:20
20.12.05.
profile image
초코우유
네 그렇게 보는데요. 드라마, 음악, 퀴어 정도로 장르 분류할수 있겠죠
댓글
11:07
20.12.06.
Kakuno
교회장면 나왔다고 기독교영화 사찰나왔다고 불교영화라고 하지않듯이 이것도 경계가 굉장히 모호하기때문에 저는 장르라고 보지않아요...저는 보헤미안랩소디 장르가 퀴어영화다라는사람을 못봤는데 판단은 익무분들이 하시겠죠...
댓글
14:48
20.12.06.
profile image
초코우유
누가 단순히 교회 장면 나왔다고 기독교 영화라고 합니까. 종교 관련 주제의식이나 소재 담고 있는 영화들이 수두룩한데. 장르라는게 딱 하나로 정의할 수 있는것도 아니라는거 알아줬으면 좋겠네요.
댓글
17:52
20.12.06.
Kakuno
예시를든거죠....보헤미안랩소디도 같은맥락에서 얘기한건데요...퀴어영화라 하시니 할말이없네요...
댓글
18:19
20.12.06.
profile image
저는 퀴어영화가 재미없어서 싫어요. 남의 성취향이 어떻든 관심도 없지만 자기연민으로 점철된 건 사람이든 창작물이든 가까이하기 싫더라고요
댓글
13:29
20.12.05.
profile image
저도 LGBTQ 지지자이면서 영화 응원 많이하는 편인데
저도 장르 호불호 갈릴 수 있다는 의견에 동감합니다
반응이 너무 날카로운것 같아서 괜히 의견 내기 눈치보이네요 ㅠㅠ
댓글
13:33
20.12.05.
profile image
마지막 문단만큼의 표현이 자칫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도 있을까봐 글 안쓰고 그냥 보고 이렇구나 저렇구나 하고 넘어가긴 합니다.
저도 퀴어요소가 있는 영화 중에 재밌는 영화도 있고 아닌 영화도 있는건데 익무내에서는 조심하게 되더라고요.
암튼 공지로 올라온만큼 공감되는 글 잘 읽고 갑니다.
서로 맘 상하지 않는 익무가 됐으면 좋겠어요 ^
댓글
13:45
20.12.05.
profile image
퀴어장르 불호는 당연하 괜찮지만 난 동성애가 싫어라는 말이 왜 혐오가 되느냐 뭐 이런말까지 게시판에서 나오더군요 당연히 혐오고 그런 말은 신고당하죠..
댓글
13:59
20.12.05.

그냥 애초에 이렇게 논란이되는 표현이라면 입 밖으로 안 꺼내면 될 일인데 그 자체로 배려 부족같아요.. 내 주변에 누가 퀴어인지도 모를텐데 말이죠! 퀴어영화는 잘 안봐요 라는 멘트 자체를 하나하나 따지고보면 문제가 될 멘트일수도, 아닐수도 있으나 그러한 옳고그름을 따져보는것 자체가 저 멘트로 인해 불쾌한 사람도 있다는 얘기니, 저런 멘트를 속으로 생각만하고 표출은 안 하는게 현명한 것 같습니다

댓글
14:01
20.12.05.

댓글 다 못읽었는데, 아무도 물어보지 않았지만 제 생각은

1. 아래 2번의 경우를 제외한 다른 이유로 동성애가 나오는 영화가 싫다' → 찬성

2. '실제로 동성애가 싫어서 영화에서도 보기 싫다' → 반대!

네요.
요며칠 논란은
2번인 분들이 자꾸 그걸 예술작품 취향의 문제인 것처럼 호도하니까 화가 나는 거고.

댓글
14:16
20.12.05.
profile image

호러는 못보고 퀴어영화는 종종 보는 저도 이 의견에 강력 동의합니다!
제가 호러 못보는 것과 비슷하지 않을까 싶던데... (마음의 준비가 안된게 아닐까...)
다만 장르/코드/요소?의 구분 자체가 표현방식이 아닌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만큼 표현은 조심하는 걸로...

댓글
14:28
20.12.05.
profile image

어떤 하나의 틀에 가둔다는게 이미 차별인데 장르와는 다르다고 생각해요. 작품에 대한 호불호 차이를 장르화해서 구분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해해주고 포용하는척 하는걸로만 느껴져요.  사랑하는게 주요 분량이면 로맨스, 드라마적 요소가 있다면 드라마도 추가되고 뮤지컬 요소가 있으면 뮤지컬 장르에도 들어가는거겠죠.

근데 퀴어 라는게 하나의 장르로 구분하는건 아닌 것 같아요.서로 사랑하는 똑같은 사람인데 그걸 분류하는 자체가 오히려 차별 아닐까요 (동성애자 입장뿐만 아니라 아닌 입장 보더라도요) 동등한 입장에서 하나의 인격체로 생각하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굳이 장르로 나뉘어서 구분지어야할 필요가 있을까요. 

이건 내가 구매하려고 원하는 목록을 분류하는 상황에서 취향을 구분할때와는 약간 다르다고 생각해요. 장르와 소재는 다른거니까요. 

댓글
14:52
20.12.05.
profile image

LTBTQ에 파생되는 작품소비(공연,소설,영화)하고있고 전 제 자신이 지지자에 속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전 창작물에 기반이 되는 중요 요소라서 같이 하는 사람에게는 이 요소가 꼭 있다고 밝히고 추천하고 있습니다. 상대가 받아들일수 없는 사람일경우 제가 아무리 무료로 보여준다고해도 무례가 될수있다고 생각해서요.

댓글
알폰소쿠아론글쓴이 추천
14:55
20.12.05.
profile image

자비에 돌란 감독이 칸 영화제에서 마티아스와 막심을 초연할 때 '게이 영화'라는 이름으로 분류하지 말아달라고했었죠. 우정과 사랑에 대한 영화라고 언급하면서요.
'퀴어 영화'를 로맨스영화라는 큰 틀에서 분리해내는 것 자체가 어쩌면 더 손쉽게 성소수자를 배제하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해요.

댓글
15:09
20.12.05.
profile image
재키
잭팟 터져서.. 레벨업 성공이네요. 이 글이 성지가 될지도... ㄴㅎㅎㅎㅎ
댓글
15:53
20.12.05.
profile image
공감합니다. 의견의 편향성은 최소한 익무에서는 존재하지 않았으면 하네요.
댓글
09:57
20.12.06.
profile image
이번 일들을 봤을 때, 당사자들이 차별로 느낄 수 있는 이슈를 언급할 때는 항상 뉘앙스를 조심히 해야한다는 교훈을 얻어갑니다. 저 또한 맹점처럼 지나칠 수 있는 부분이었던 것 같네요. 개인적으로 이런 논의가 이뤄지는 자체로 익무가 건강한 커뮤라는 생각이 들고요.
댓글
11:42
20.12.06.
profile image

장르적 특성이나 클리셰가 있긴 하지만 보통 게시판에서 반감을 사는 질문글은 실생활에서의 가치관을 드러내는 경우가 많죠

댓글
14:47
20.12.0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2 다크맨 다크맨 6일 전22:21 12996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21.01.13.19:41 18358
HOT [세자매] '안' 완벽한 가족(약스포) 4 하비에르 하비에르 5시간 전00:20 1027
HOT 할리우드 배우들 옛사진 퀴즈 2탄 18 LifeonMars LifeonMars 5시간 전00:32 1333
HOT 할리우드 스타들의 옛사진 퀴즈 (정답 공개) 15 LifeonMars LifeonMars 6시간 전00:05 1189
HOT 1월 21일 박스오피스 5 paulhan paulhan 6시간 전00:00 1956
HOT 오늘 롯시 용산의 진상 32 타오르는뱃지의분노 타오르는뱃지의분노 7시간 전22:53 4029
HOT 소울 굿즈 소진 현황표 (CGV, 메가박스, 롯데시네마) : 01.21 23:00 기준 160 Holic Holic 1일 전19:05 17963
HOT 메가박스[ 게임, 스크린을 만나다] (a.k.a 아지트x...) 5 호두스 7시간 전22:50 1860
HOT 미 흑인영화 비평가협 - '미나리' 각본상, 여우 조연상 (14관왕) 6 goforto23 7시간 전22:32 2307
HOT 소울 남돌비 간단후기 (+ 몇시간의 사투끝에 얻은 수확물들) 9 FROZEN2 FROZEN2 8시간 전22:01 1680
HOT CGV강변 굿즈, 경품 현황(feat.소울/화양연화) 7 hiagain 8시간 전21:54 2177
HOT 제26회 뤼미에르 시상식 결과 6 얼죽아 얼죽아 8시간 전21:25 1832
HOT 태국만의 독특한 일본 애니 개봉 제목... 5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8시간 전21:21 1551
HOT 영화 배급사 대표님께 깜짝 선물 받았습니다. 25 요레 요레 9시간 전21:07 4124
HOT 롯데시네마 “신과함께 인과연”으로 “죄와벌” 아트카드도 받았어요! 10 갓파쿠 갓파쿠 9시간 전20:42 2800
HOT [세자매] 과자 두 개 획득 35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9시간 전20:37 2232
HOT 람보 영화카렌다 ( 1&2&3 ) 22 수연채연아빠 9시간 전20:35 1289
HOT 원더우먼 틴케이스 찌꺼기 .. 죄송하다고 하시네요 14 사슴눈망울 사슴눈망울 9시간 전20:37 4094
891473
image
goforto23 53분 전05:14 136
891472
image
죠니갭 1시간 전05:02 289
891471
image
goforto23 1시간 전05:01 384
891470
normal
맬론 맬론 1시간 전05:01 73
891469
image
goforto23 1시간 전04:11 235
891468
image
goforto23 2시간 전03:50 512
891467
image
goforto23 2시간 전03:46 417
891466
normal
rookie1 3시간 전03:05 864
891465
normal
마크월버그 마크월버그 3시간 전02:49 439
891464
normal
기리니다 기리니다 3시간 전02:49 265
891463
normal
rookie1 3시간 전02:42 870
891462
normal
rookie1 3시간 전02:25 874
891461
normal
기리니다 기리니다 3시간 전02:17 263
891460
normal
이카로스 이카로스 4시간 전02:06 287
891459
normal
유닉아이 유닉아이 4시간 전01:49 278
891458
image
DELIGHT DELIGHT 4시간 전01:33 988
891457
image
지식on 4시간 전01:31 444
891456
image
Cgv채굴왕 Cgv채굴왕 4시간 전01:13 486
891455
image
아이언맨 아이언맨 5시간 전01:06 1702
891454
normal
무비로그 무비로그 5시간 전01:04 700
891453
image
지식on 5시간 전01:01 661
891452
normal
가모라 가모라 5시간 전00:52 1576
891451
image
골룸 골룸 5시간 전00:51 1739
891450
image
샌드맨33 5시간 전00:47 520
891449
normal
옷또또 5시간 전00:39 932
891448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5시간 전00:37 591
891447
normal
Coming Coming 5시간 전00:33 457
891446
image
LifeonMars LifeonMars 5시간 전00:32 1333
891445
image
sayhoya sayhoya 5시간 전00:32 440
891444
normal
오늘도내일도 5시간 전00:32 1651
891443
normal
쉬는날영화보기 5시간 전00:31 648
891442
image
paulhan paulhan 5시간 전00:29 446
891441
image
sinclair sinclair 5시간 전00:25 1189
891440
image
레미제라드 5시간 전00:25 274
891439
image
하비에르 하비에르 5시간 전00:20 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