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정보 마틴 스콜세지 "영화관이 '놀이공원' 영화들에 점령 당하고 있다"

  • Hund
  • 8961
  • 62

https://www.hollywoodreporter.com/news/martin-scorsese-says-cinemas-are-being-invaded-by-theme-park-films-1247268

 

BFI 런던 필름 페스티벌에서

 

마틴 스콜세지 "이건 영화(cinema)가 아니다. 이건 다른 무언가야. 우린 이런 것에 의해 침범 당하면 안 된다. 극장들(cinema)이 나서서 네러티브 영화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

 

이 발언은 지난 토요일 그는 BAFTA의 연례 데이비드 린 강좌에서 영화관이 놀이공원 영화들에 의해 "모두 점령되고 있다"고 말한 것과 일맥상통한다.

 

(추가)

 

https://metro.co.uk/2019/10/12/martin-scorsese-says-cinemas-invaded-theme-park-films-amid-marvel-movie-criticism-10907941/

 

"젊은 사람들이 이제 어디에서 영화 투자를 받을 건가? 나는 모르겠다. 그들은 헐리우드 스튜디오로 가지는 않을 것이다. 그리고 영화를 만들었을 때 그걸 어디에서 상영할 건가? 영화관들이 전부 놀이공원(theme park) 영화(film)들에 점령당했는데? 영화관들은 이제 놀이동산이 됐다."

 

"그래 훌륭하고 좋다. 그런데 다른 모든 영화들에도 그런 놀이공원 같은 게 침투하면 안 된다. 그런 종류의 영화를 즐기는 관객들에게는 다 훌륭하고 좋은 일이다. 그런데 나는 이제 그 영화들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알고보니, 그들이 하는 일에 대해서 존경하게 됐다. 단지 내가 좋아하는 종류의 것은 아니라는 거다, 내 타입이 아니야. 이는 그런 게 영화(cinema)라고 생각하는 또 다른 종류의 관객들을 만들어냈다."

 

"아이가 있고, 그 아이가 영화를 보고 싶어할 때, 어떻게 할 건가? 선택은 당신에게 달려 있다. 지금 그런 영화를 보는 청중들, 지금 그런 영화를 보는 팬들, 그들은 그런 영화들을 보고 자란 것이다."

 

"기술(technique)적으로는 매우 잘 만들어졌다. 하지만 스필버그는 오직 하나밖에 없다. 조지 루카스, 제임스 카메론은 오직 하나뿐이 없다. 지금은 완전히 다른 거야. 이건 말하자면 영화관 침공이다."

 

스콜세지는 아이리시맨을 영화관에서도 상영하면서 넷플릭스 스트리밍 서비스로도 만드는 건 자기가 만드는 영화를 만들기 위한 거래였다고 설명했다. 넷플릭스가 아닌 곳에서는 자기가 만들고 싶은 내용 그대로의 영화에 투자하겠다는 곳이 없었다고 한다.

 

"우리는 단지 진화뿐 아닌 혁명의 순간을 살고 있다. 거의 세계 전체에서, 우리가 아는 모든 것, 낡은 정치적 체계가 말이다. 이제 21세기가 시작되면서 테크놀로지가 이와 함께 진화했고, 이는 영화도 그와 함께 간다는 걸 뜻한다."

 

"그렇다. 영화관에서 관객들과 함께 영화를 보는 게 최고다. 하지만 영화(cinema)의 실질적 개념은 정의불가능한 것이 되고 있다. '무언가는 홀로그램으로 될 수 있고, 무언가는 가상 현실로 될 수 있다. 어쩌면 언젠가는 가상 현실 속에서 걸작의 서사시가 씌어질 수도 있을 거다. 우리는 서사, 음악, 문학, 예술 그리고 특히 비주얼 이미지라고 우리가 생각하는 것들의 경계를 넓히기 시작해야 한다."

 

 

** 기본적으로 스콜세지는 Film(매체로서의 영화)와 Cinema(서사가 있고, 인간이 서로의 감정을 전달하는 작품으로서의 영화)를 구분해서 사용합니다. 시네마는 필름이지만, 필름이라고 다 시네마는 아닌 거죠. 그러니 이건 영화Film도 아니다라기보다는 자신이 생각하는 작품(cinema)이 아니다라는 의미에 가까운 발언 같습니다.

 

추천인 26


  • 풍류도인
  • 감기군만쉐
    감기군만쉐
  • 큐베레이
    큐베레이

  • 스폰지님
  • nion
    nion
  • SYSTEMATIC
    SYSTEMATIC
  • 신류진
    신류진
  • 잭슨매니아
    잭슨매니아

  • 앤더슨
  • 하디
    하디

  • caprif

  • 무생채
  • 스테이플러
    스테이플러
  •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 유네르
    유네르
  • 사라보
    사라보
  • Kimteelee
    Kimteelee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deckle
    deckle

  • lololol
  • UnitedPacelService
    UnitedPacelService

  • 멜랑콜리아

  • 김대표
  • VISION
    VISION

  • 오네시모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62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1등 오네시모 2019.10.13. 22:54
슈퍼히어로 영화 저격하는 건가요?
댓글
Hund 작성자 2019.10.13. 22:57
오네시모
단지 슈퍼 히어로 영화 저격만은 아니고 텐트폴 무비 전반을 가리키는 것 같습니다.
댓글
lololol 2019.10.13. 23:27
오네시모
본문에 마블 필름이라고 나와 있습니다.
마블 필름을 말하는게 맞아요
댓글
Hund 작성자 2019.10.13. 23:29
lololol

지난번에 마블에 관해서 한 발언의 연장선상이라고 기자가 기사에서 집고 넘어가는 거지, 스콜세지가 마블 필름만이라고 직접 언급한 건 없습니다. that type of film이라고 하기 떄문에 그런 종류의 영화들을 전부 가리키는 말이라고 봐야겠죠. 마블 필름이 1년에 2~3개밖에 안 나오는데 마블만 가지고 극장이 침공당했다느니 얘기할 수는 없겠죠.

댓글
lololol 2019.10.13. 23:41
오네시모
해외 언론 검색해보면 다 마블필름이라고 합니다.

https://www.google.com/search?rlz=1C1SQJL_koKR801KR801&sxsrf=ACYBGNRZYom9dYGg0MeTSSTe_0aVDNJhBQ%3A1570978118318&ei=RjmjXfqAE_PomAWdvJ4o&q=martain+scorsese+marvel&oq=martain+scorsese+marvel&gs_l=psy-ab.3..0i13l3.1899.3651..4170...0.0..0.255.991.0j6j1......0....1..gws-wiz.......0i13i30j0i13i10j0i13i5i30.9HxgakQqxNI&ved=0ahUKEwj6u8TFvZnlAhVzNKYKHR2eBwUQ4dUDCAs&uact=5

사실을 왜곡하시면 안되죠
댓글
profile image
영화가좋ㄷr... 2019.10.14. 00:04
lololol

이 분 지금 더 전에 스콜세지가 엠파이어에서 했던 인터뷰 갖고 말씀하시는거 같네요. 이 본문은 비교적 최근에 스콜세지가 bfi 런던필름페스티벌에서 말한 내용에 관한 겁니다

댓글
Hund 작성자 2019.10.14. 00:07
lololol

저번에 마블에 관해서 한 발언의 연장선상에서 이런 영화들이 범람해서 영화 투자도 못 받고, 극장에 걸지도 못한다고 푸념하는 건데요. 스콜세지가 오직 1년에 2~3개 개봉하는 마블 영화들 때문에 영화인들이 헐리우드 스튜디오에서 투자를 못 받고, 영화관에 영화도 못 건다고 생각한다고 이해하신다면 그렇게 이해하시길요.

댓글
lololol 2019.10.13. 23:42
오네시모
실제로 스콜세지 발언에 반박한 사람도

사무엘L잭슨/로다주/제임스건

전부 마블 관계자였죠
댓글
lololol 2019.10.14. 08:04
오네시모
https://collider.com/martin-scorsese-marvel-movies-new-comments/

이번 발언 관련 기사입니다
마블이라고 정확하게 지칭하고 있어요
다른 기사 찾아봐도 전부 마블이라고 명시되어있어요
이걸 개인의 해석으로 의도를 바꿔버리면 안되겠죠
댓글
Hund 작성자 2019.10.14. 08:17
lololol

계속 말씀 드리지만 스콜세지의 발언과 기사내용을 구분 못하시는 거 같아요. "" 인용표시가 스콜세지 발언이고 나머진 기자의 부연 설명입니다. 이 기사는 제가 링크한 헐리우드 리포터 기사를 인용하고 있는 거고 기자가 저번에 마블 영화에 관한 발언을 반영하고 있다고 했을 뿐입니다.

이날 스콜세지는 그런 영화를 본 부모들이 자식에게 그런 영화를 보여준다고 발언하죠. 그럼 마블 영화가 지금 부모 세대가 어릴 적에도 있었다는 얘기인가요? 딱 정확히 마블 영화만 가리킨다면요? 이제 겨우 11년 된 프랜차이즈인데요? 문맥을 좀 읽으시길 바랍니다.

댓글
lololol 2019.10.14. 09:50
오네시모
아무리 구글링을 해봐도 단 하나의 기사도 예외없이 모두 마블필름이라고 명시하고 있는데
모든 언론이 틀리고 본인이 맞다고 하시니 더이상 뭐라 할말이 없네요
댓글
Hund 작성자 2019.10.14. 10:00
lololol

본인 댓글에 이례적으로 비추가 많이 붙는 이유를 절대 모르실 분 같네요.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마블에서 여자친구랑 손 잡지 말라고 했다고 얘기했다가 나중에 부연 설명하면서 대기업들이 하는 일에 마블을 예시로 든 거라고 설명했죠. 그냥 that kind of film의 대표적 예로 마블이 거론된 거 뿐이에요. 왜 다른 슈퍼 히어로 영화는 아니고 마블 영화만인지, 왜 다른 블록버스터는 아니고 마블 영화만인지. 설명을 해보시죠.

 

그냥 기사에 marvel이라는 단어가 나왔다고 마블만 갖고 얘기하는 게 아니에요. 이번에 스콜세지가 직접적으로 언급한 단어도 아니구요. 마블 스튜디오 하나 때문에 시네마가 투자를 못 받고, 영화관에 상영을 못한다고 하는 게 얼마나 말도 안 되는지 생각조차 못 하시는 거 갇네요.


댓글 다시는 거 보니까 솔직히 마틴 스콜세지 철자도 모르시고, 기자가 지난 마블 발언에 이어서 발언하고 있다는 것도 스콜세지 발언이라고 하시고, 저번 엠파이어 기사랑 이번 발언도 구분 못 하시는 거 보면 썩 영어를 잘하는 분이라는 생각이 안 들어요.

 

이만큼 설명해도 이해를 할 거 같지 않으니 할 말이 없네요. 더이상 대화 나눌 일 없게 차단하겠습니다.

댓글
lololol 2019.10.14. 10:03
오네시모
글쎄요 비추가 많이붙는게 제 말이 틀려서 일까요?
아니면 마블 팬분들이 비추찍는걸까요?
해외 언론에서 스콜세지가 마블필름 저격하는거라고 명시했다는게 틀린말입니까?

https://www.google.com/search?q=scorsese+theme+park&rlz=1C1SQJL_koKR801KR801&oq=scorsese+&aqs=chrome.0.69i59l2j69i57j0l2j69i60.2399j0j8&sourceid=chrome&ie=UTF-8

직접 눈으로 보시죠
댓글
lololol 2019.10.14. 10:04
오네시모
왜 모든 언론이 마블필름이라고 하는데 본인혼자 아니라고 하시나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VISION 2019.10.13. 22:58
영화가 지니는 의미가 확장되고 있음을 시사하는 발언이 아닌가 싶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UnitedPacelService 2019.10.13. 23:00

본인 소신이 그렇다는데 뭐 어쩌겠습니까...쩝
전 그냥 '그 다른 무언가'를 Cinema보다 더 자주 볼 뿐입죠ㅎ

댓글
로스트지겐 2019.10.13. 23:01
의견 피력은 좋지만 한번도 아니고 두번씩이나 이러면 보는 사람들 태도도 달라질것 같은데요
댓글
profile image
제레미클락슨 2019.10.13. 23:01

괜찮아요 스콜세지옹... 아직 film보다 cinema를 더 좋아하는 관객도 많아요
근데 돈 안되는 cinema에 투자할 제작사나 투자사가 점점 줄어드는것 같긴 해서 약간 걱정하셔야 하는건가...

스콜세지옹 말에 동의하긴 합니다

댓글
자비로운팰퍼틴 2019.10.13. 23:06
제레미클락슨
결국은 핵심은 돈만 쫓아다니는 제작사와 투자사를 저격하는 거겠죠.
댓글
profile image
제레미클락슨 2019.10.13. 23:09
자비로운팰퍼틴
맞아요.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테마파크 같은 영화도 필요하고 cinema적인 영화도 필요하지만, 너무 테마파크에만 치중된거 같기도 해요. 사람들이 발언 자체만 가지고 꼰대니 뭐니 비판하는 사람들이 다수지만, 결국에는 영화 산업 종사자들 들으라고 한 발언이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자비로운팰퍼틴 2019.10.13. 23:20
제레미클락슨
인터뷰 중에서 '사일런스' 때 제작사들이 프랜차이즈 영화가 아니라고 돈을 안 대려고 했다는 얘기를 듣고 좀 이해하게 됐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Vortex 2019.10.13. 23:08
이 얘기를 또 하셨군요...
댓글
자비로운팰퍼틴 2019.10.13. 23:09
'사일런스' 때 제작사들이 다들 몸 사린 것에 굉장히 많은 불만을 표한 인터뷰를 보고 이해하게 됐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인생은아름다워 2019.10.13. 23:13
자비로운팰퍼틴
모든 종류 영화를 다 좋아하지만 이해가 가네요.
댓글
profile image
CG의포텐 2019.10.14. 11:00
자비로운팰퍼틴
다만 결과론적인 얘기일수도 있지만 사일런스는 완벽하게 흥행이 쪽나서....
결국 자본과 기술과 불가분인 예술에서 더 큰 무언가를 위해 돈을 기꺼이 버려라. 를 들어줄 사람들은 거의 없죠ㅠ
넷플릭스도 수익구조가 극장영화완 다르니까 가능한거고...
댓글
멜랑콜리아 2019.10.13. 23:13
저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를 상당히 좋아하고 마블 영화가 전부 다 그런건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어떤 마블영화들에게선 스콜세지 감독의 말이 이해가는게 있긴 있네요.
댓글
헤레레레레 2019.10.13. 23:17
솔직히 마블영화 풍월량 ps4게임하는거 보는거같아요 솔직히 뭔말인지 완전 공감인데
댓글
Hund 작성자 2019.10.13. 23:27
개인적으로 재밌는 지점은 마블은 좋은 Cinema를 만들었다고 평가받는 평판 좋은 인디 감독들을 데려다가 이런 블록버스터 영화들을 만든다는 거죠. 인디에서 아무리 날고 기던 감독들이라도 일단 디즈니 품으로 들어오면 일정한 바운더리 이상으로는 못 넘어가는 거 같아요. 토르: 라그나로크는 디즈니 틀 안에서는 최상의 결과물이었던 거 같고, 캡틴 마블은 이도저도 아닌 실패였다고 보는데, 이터널스와 블랙 위도우, 샹치는 어떨지 기대됩니다.
댓글
profile image
deckle 2019.10.13. 23:29
film과 cinema를 같은 의미로 두고 테마파크 류 영화는 movie로 본다고 이해하시면 될 것입니다. 스콜세지의 정체성이나 영화를 만드는 정신은 filmmaker이니까요. 테마파크 영화를 필름으로 찍지 않은 지도 이제 거의 10년이 되어가고 있는데 동료 스필버그가 블럭버스터를 만든다고 해서 스콜세지가 스필버그에게 너는 돈만 잔뜩 들인 영화를 주로 만들어 왔어. 너는 필름메이커가 아니야라고 말하지는 않습니다. 스필버그는 영화 작업을 하면서 시네마틱한 장면을 보여주기에 관심이 있는 연출자이니까요.
댓글
Hund 작성자 2019.10.13. 23:36
deckle
아닙니다. 테마파크 film이라고 지칭하고 있어요. 스콜세지는 테마파크 영화들은 film으로는 보지만 cinema로는 보지 않는다고 보는 게 맞는 거 같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deckle 2019.10.13. 23:44
Hund

스콜세지가 코믹북 영화를 시네마와 다르게 부르고 싶어한다는 점을 영화관계자/고전의 정취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시대에 뒤처질 생각은 없는 영화관객의 눈에서 인식하려고 애쓴다면 저 말 뜻의 의미는 film이 아니라 movie에 가까울 것입니다. 스콜세지가 테마파크 필름이라고 말을 하였으니 기사도 그 단어 그대로 쓰기는 했을 거예요. 하지만 조금 더 critic friendly한 interviewer가 스콜세지에게, 지금 당신이 말하는 테마파크 필름이라는 단어가 의도가 고전적인 의미의 film 그러니까 cinema와 같은 의미의 film이 아니라 화면에서 사물이나 물체가 몇 초 단위로 휙휙 지나가고 컷을 남발하며 의미없는 액션 또한 오가는 경우가 상영시간 상당 부분을 잡아먹는 형식의 movie를 지칭하는 것이냐,라고 보다 엄밀한 의미의 질문을 한다면 스콜세지는 그렇다라고 말할 것입니다. 그게 전통적인 영화산업에서 film과 cinema 그리고 단순 movie를 가르는 정의이거든요.

댓글
profile image
제레미클락슨 2019.10.13. 23:30
그런데 나는 이제 그 영화들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알고보니, 그들이 하는 일에 대해서 존경하게 됐다. 단지 내가 좋아하는 종류의 것은 아니라는 거다, 내 타입이 아니야. 이는 그런 게 영화(cinema)라고 생각하는 또 다른 종류의 관객들을 만들어냈다.

이 대목 보면 그냥 개인 의견인데 이걸보고 꼰대네 마네 하는건 진짜 글을 겉으로만 읽은것 같네요
댓글
profile image
타일러Tyler 2019.10.13. 23:31
감독의견에 동감합니다. 좋아서 먹지만 불량식품인건 알고 먹어야ㅎ
댓글
profile image
deckle 2019.10.13. 23:33

스콜세지가 더 높은 강도로 힘주어 말은 하지 않지만 마블 프로듀서에게 이렇게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창작을 하려는 연출자의 비전을 존중하고 간섭하려 들지 마라. 이번 베니스영화제에서 심사위원장이었던 아르헨티나 영화 연출자 루크레시아 마르텔은 현재 남미 대륙에서 가장 존경 받는 필름메이커인데 마블과 협상에서 이야기 몇 번 하다가 없던 일이 된 것도 액션 파트는 따로 연출자를 두어 만들겠다는 마블 스튜디오의 주장을 마르텔은 당연히 이해하지 못하여서였습니다. 스콜세지가 조커 연출에 관심을 잠시 가졌던 것도, 마르텔이 심사위원장인 해에 조커가 황금사자상을 수상하게 된 것도 조커가 단순 코믹북 소재 영화가 아니라는 점에 의견이 일치하였기에 가능했습니다. 조커의 톤은 70년대 미국영화에서 영향 받아 현실적이고 개인적이며 수퍼 파워가 나오지 않거든요.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2019.10.13. 23:34

저번 발언으로 여기저기서 반발이 나오니 굳이 부연한 것 같네요. 전보다는 좀 더 포용적인 것 같긴 해요ㅋ

댓글
profile image
사라보 2019.10.13. 23:40
우리가 알아서 볼게요......자꾸 하시면 오버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유네르 2019.10.13. 23:57
개인의견에 불과한데 너무 날선 반응들이 많이 보이는 것 같아요. 영화가 아니란 것은 잘못된 번역이고 cinema(예술영화)가 아니란 게 맞으니 공격적으로 반응할 이유가 없어보입니다. 저도 테마파크 같다는 부분은 공감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J.Cole 2019.10.14. 00:18
저는 공감가는 말이네요. flim이랑 cinema를 구분없이 생각했었는데 뜨끔하기도 하구요
댓글
Hund 작성자 2019.10.14. 11:18
J.Cole
그냥 이 맥락에서 스콜세지의 사용 용법이 저런 거지, 공식은 아니니 안심하셔도 됩니다. 영화학 분야에서는 Film을 예술가의 관점에서 보고, Cinema를 관객 수용 측면에서 보고, Movie를 둘을 포괄하는 의미로 사용한다고 하네요. 엄격하게 공식화된 개념은 아니니 그냥 편히 쓰셔도 될 거 같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J.Cole 2019.10.14. 13:25
Hund

오호 그렇군요.. 스콜세지 옹 덕분에 몰랐던거 알아가네요ㅋㅋ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스테이플러 2019.10.14. 00:19
스콜세지옹의 걱정 100퍼센트 이해합니다.
어느순간부터 영화계가 시리즈 원작 리부트 리메이크로 가득차있어요.
긴 내러티브 있는 영화를 관객들은 점점 거부하고있다는 현실이 너무 안타깝네요.
댓글
MJ 2019.10.14. 00:39

모든 영화는 그저 영화일 뿐이고 어떤 영화가 도태되거나 다른 스타일의 영화가 각광받는 현상 역시 자연스러운 겁니다 그리고 이런 선택은 전적으로 관객의 몫이에요 언제나 그랬고요 문제는 본인이 이해당사자일 때 이런 종류의 발언은 결국 디스가 될 뿐이라는 겁니다 만약 침공을 당한다면 더 열심히 싸워주면 될 일이고 관객이 응원도 해주고 판단도 해주겠죠 이름 꽤나 있는 감독들이 슈퍼 히어로 마블 디즈니 영화를 앞다투어 비난하는 이유는 이해도 되고 공감도 되지만 박수치고 칭찬하고 싶지는 않아요 그 반대의 경우는 거의 없었으니까요

그런 의미에서 스필버그의 쥬라기 공원 루카스의 스타워즈는 시네마일까요 테마파크 영화 일까요

댓글
무생채 2019.10.14. 00:43
이제 그런 거 만들고 싶으시면 게임 시나리오 라이터로 전직하셔야 할 텐데. 다 그쪽에 가 있으니까.
댓글
Romg 2019.10.14. 00:51
다른 사람들이 고생해서 만든 창작물 존중안하는 사람인데 존중받을 자격도 없는듯 꼰대 그자체 본인 작품 내면 까여도 입다물길ㅋㅋ
댓글
profile image
paullee20204 2019.10.14. 00:53
흠...논란의 여지가 큰 글들이네요ㅠㅠ 내용이 부분적으로는 공감갑니다~
댓글
caprif 2019.10.14. 00:53
공감하는 부분이 있네요. 마블 영화 개봉하면 다른 볼 영화가 너무 없어요. 그걸 나가 봤던 안 봤던.
댓글
profile image
하디 2019.10.14. 01:00
스콜세지의 마음이 공감이 되네요. 휴고같은 영화를 위한 영화도 만드시고 정말 영화를 사랑하시는 분으로서 하시는 걱정이 이해가 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지구수습용사 2019.10.14. 01:03

 일정 부분 공감합니다.

 

 주관적인 부분이고, 개개인의 호불호가 갈리는 지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마틴 스콜세지 감독 입장에서는 충분히 목소리 높여 발언할 만한 내용이라고 생각합니다. 동시에 반대되는 입장이나 다양한 시선, 주장이 공존할 수 있다고 생각하며, 서로 주고받는 것 자체도 매우 의미있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지구수습용사 2019.10.14. 01:06
지구수습용사

 개인적으로는 '놀이공원' 영화에 돈을 좀 더 많이 쓰는 편이고, '영화'에 시간을 더 많이 쓰는 편입니다.

 

 다른건 몰라도 산업전반이나 영화관 분위기 자체가 점차 '놀이공원' 영화에 자리를 내주고 '영화'는 계속 밀려나며 설 자리가 좁아진다는 점에서는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주장에 공감합니다.

 

 둘 모두 고루 잘 발전할 수 있기를 바라며, 그런점에서 최근 등장한 넷플릭스 자본의 작은 바람이 몰아치는 분위기에 은근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지구수습용사 2019.10.14. 01:18

 마블 영화를 싫어한다고 말할 수 있고 비판할 수 있죠.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영화도 마찬가지로 싫어한다고 말할 수 있고 비판할 수 있듯이요.

 

 내가 좋아하는 칼국수집을 누가 싫어한다고해서 그 칼국수의 맛이 변하지는 않습니다. 필요 이상으로 과하게 반응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해요.

 

댓글
profile image
SYSTEMATIC 2019.10.14. 08:09
요즘 나오는 메이저 영화들은 어딘가 큰 틀은 너무나 비슷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는 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긴 하죠.. 저도 마블팬으로 영화보기 시작했지만 공감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줍줍상 2019.10.14. 08:10
"넷플릭스가 아닌 곳에서는 자기가 만들고 싶은 내용 그대로의 영화에 투자하겠다는 곳이 없었다고 한다." 이 부분 때문에 그렇게 비판한것인가...그래도 저번 놀이공원비유보다는 수위조절해서 말한 것 같네요. 다른거 인정! 좋아하는 사람 많은거 인정! 그러나 다른 영화도 필요함! 이건 마치 k팝도 좋지만 다른 장르 노래도 필요하다고 말하는 느낌인 것 같기도 하고..
댓글
profile image
tenery 2019.10.14. 08:58
영감님의 혀가 자꾸 길어지시는군요.

평소에 좋아하던 감독이지만 이런식의 언론 플레이는
눈살을 찌푸리데 하네요.

영화라는 예술 장르를 아우르는 분이 '다양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발언을 자꾸 하시는 듯 같아 안타깝네요.

이런 영화도 저런 영화도 각자 나름의 존재의의가 있고
존중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그런데 내가 만든건 영화고 니가 만든건 놀이공원 이라니요?

'다름'의 가치를 인정하지 못하고 틀렸다고 말하는 그 순간부터 변화를 수용하지 못하는 꼰대가 되는 겁니다

시대는 빠르게 변합니다. 영감님..
댓글
profile image
nion 2019.10.14. 11:00
전 많이 공감이 됩니다.
예전에 블랙팬서가 최고의 작품성을 갖춘 영화다라고 주장하셨던 분이 기억나서
영화라는 매체에 대한 인식 부분에서 실질적으로 체감이 되네요.

결론부터 말해서 팝콘무비라도 충분히 누군가에게 감동을 줄 수 있고 영감을 줄 수 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예술인 것은 맞고요.
하지만 흥행때문에 팝콘 무비만 쫓게 되는 상황은 결과적으로 영화라는 매체 자체의 쇠퇴를 가져온다고 생각합니다.

예술은 수학이나 기술같이 필요성이 있어서 찾는 분야가 아닙니다.
본능적 욕구와 가장 관련이 있는 분야인데,
욕구라는게 가장 자극적인 욕구를 통해서 다른 잔잔한 욕구들을 묻어버리는게 가능할 수 있습니다.
아직까지는 치킨 먹다가 한정식 찾아도 드문드문 먹을 수 있는 수준이기는 합니다만,
스콜세지 감독 정도의 네임드도 제작사에게 외면받는 수준이라면
사실상 한정식 맥이 끊기는 시점이 간당간당하지 않을까 싶네요.

영화라는 매체를 완전히 상업논리의 지배하에 내어줄 경우
상대적으로 흥행에 불리한 내러티브 영역은 축소화되고 패스트푸드화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이건 자본주의의 당연한 흐름이라서 제작사 입장에서 제한을 하지 않는다면 막을 수 없는 흐름이라고 봅니다.
대중들은 밑바닥을 보기전까지는 멈추지 않는 속성이 있기 때문에
영화라는 매체안에서 작가주의 노선이 다 빠져나가기 전까지는 멈추지 않으리라고 봅니다.
남는 것은 작가주의를 표방하는 '영화화된 패스트푸드' 뿐이겠죠.

뭐 운명론을 믿는 사람들은 영화의 미래가 그렇게 된다면 그것 역시 대중의 선택이고
그렇게 쇠퇴할 수 밖에 없는 운명일 것이다라고 얘기하지만
치킨밖에 안남은 세상이 오면 사람들은 다시 한정식을 찾게 되어 있습니다.
문제는 그 과정에 다시 처음부터 시작해야 하는 인프라와 잃어버린 모든 것들이고요.

길게 글을 썼는데 짧게 결론을 정리하자면
대중이 절제를 하는 것은 상업논리를 통제한다는 생각과 마찬가지로 불가능한 영역~
제작사에서 어느 정도는 공익적인 의무감, 예술적 책임감을 가지고 작가주의 영역을 지켜줘야 한다는 의견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CG의포텐 2019.10.14. 11:07
마블 영화에서 인간성과 감정을 느끼는 사람들은?
왜 계속 선을 그으려고 하죠?
불량식품? 왜 그렇게 마블이 낮춰져야 하죠?
불호인 분들께 양산형 오락영화의 안좋은 의미로 대표주자 취급받는데. 감상의 불호야 존중해드리지만 마블은 현대 대중영화계에 있어 가장 선두적이고 성공적인 시리즈면 시리즈였지 절대 무성의한 기획영화 취급받을 영화는 아니에요.
댓글
profile image
큐베레이 2019.10.14. 11:30
뭐 테마파크 틀린말은 아닌거 같네요 이런류의 영화들 기본적으로 화려한 눈요기를 기대하고 보는 것글이지 서사적인 면에서는 특별한건 없으니깐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북미 주말 박스오피스 순위 - <포드 V 페라리> 1위로 데뷔 24 미션시바견 1시간 전01:14 784
best <조커>, <다크 나이트>를 넘어서다... 역대 DC 흥행 3위 등극 17 미션시바견 1시간 전00:58 926
best 재미로 보는, [포드V페라리] 배우와 실존 인물 대비 및 짧은 썰. 14 소설가 2시간 전00:39 491
best 딪코가 일하고 있다는 증거 18 오나일 2시간 전00:27 1536
best [더 킹: 헨리 5세] IMDB 트리비아 (스포일러) 7 바이코딘 2시간 전00:14 604
best 11월 17일 박스오피스 (블랙머니 100만 돌파) 12 rbb 2시간 전00:00 1525
best 기생충 레터박스 1위 메인뉴스 떴어요. 5 eerie 3시간 전23:44 1730
best 고아성 이솜 근황 사진.jpg 10 junesep 4시간 전22:53 3489
best IMDb 기생충 순위(9)- 곧 30위권 진입!! 16 꿈영화 4시간 전22:22 1627
best 간만에 독보적인 기대작이 나왔다는 느낌이 물씬드네요 59 leodip19 5시간 전21:55 5640
best [알리타] 로사 살라자르 주연 넷플릭스 호러 8부작 "브랜드 뉴 체... 4 이나영인자기 5시간 전21:44 1184
best [아이리시맨] 스콜세지 - 알 파치노와 수십년만에 작업을 하게되어 감... 10 JL 5시간 전21:02 1881
best (약간 스포) 올해 본 액션신이 인상깊은 영화 5편 16 스톰루이스 6시간 전20:36 2484
best 넷플릭스 11,12월 예정작 13 bonggg 6시간 전20:05 2813
best 대형포스터들 A1화일에 80장 다 차서 함 찍어봤습니다(초 스압 주의) 62 리얼쿄 7시간 전19:27 2553
best 줄리 앤드류스, [할리우드 거물급 파티장에서 코카인을 권유받았고 그... 12 이나영인자기 7시간 전18:58 2979
best 팬들을 충격에 빠뜨린 크리스찬 베일의 영국 액센트 41 알폰소쿠아론 8시간 전18:16 5442
best (조금 늦은) 내가 선정한 9ㆍ10월 이달의 영화와 배우 4 안톤조커 8시간 전18:14 800
best [모리스] IMDB 트리비아 (짧음주의) 6 바이코딘 8시간 전18:10 831
best 또라이 정리되었습니다 96 다크맨 8시간 전18:07 6402
best <포드v페라리> 시사회... 사과문입니다 157 다크맨 2일 전01:36 1151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86 다크맨 18.06.19.15:52 263458
669504
image
pickle 5분 전02:51 34
669503
image
검둥이 6분 전02:50 75
669502
image
jeipiano 52분 전02:04 114
669501
image
무명남 1시간 전01:42 132
669500
image
하이젠버그 1시간 전01:39 501
669499
image
뉴타입이다 1시간 전01:35 139
669498
image
미션시바견 1시간 전01:14 784
669497
image
로히 1시간 전01:14 210
669496
image
하늘하늘나비 1시간 전01:12 264
669495
image
하루새 1시간 전01:02 177
669494
image
미션시바견 1시간 전00:58 926
669493
image
율공 2시간 전00:52 749
669492
image
롯시vip 2시간 전00:51 368
669491
image
ssiis 2시간 전00:47 385
669490
image
타조 2시간 전00:46 259
669489
image
시비돼지 2시간 전00:40 595
669488
image
하이젠버그 2시간 전00:39 177
669487
image
소설가 2시간 전00:39 491
669486
image
피시워 2시간 전00:36 457
669485
image
paulhan99 2시간 전00:34 424
669484
image
오나일 2시간 전00:27 1536
669483
image
막시무스 2시간 전00:25 346
669482
image
미션시바견 2시간 전00:23 764
669481
image
바이코딘 2시간 전00:14 604
669480
image
hdj0201 2시간 전00:08 478
669479
image
반쯤삶은고등어 2시간 전00:07 549
669478
image
알폰소쿠아론 2시간 전00:02 711
669477
image
rbb 2시간 전00:00 1525
669476
image
팝콘왕 3시간 전23:56 556
669475
image
SYSTEMATIC 3시간 전23:48 447
669474
image
eerie 3시간 전23:44 1730
669473
image
옵티머스프라임 3시간 전23:25 845
669472
image
아다대대 3시간 전23:23 627
669471
image
스키치 3시간 전23:17 1224
669470
image
가니 3시간 전23:13 7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