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완전강추 고뇌와 환희 (1965)

tumblr_m8wyyujJDk1ru5cxzo1_1280.jpg

 

 

 

찰톤 헤스톤이 조각가 미켈란젤로로 나오고, 렉스 해리슨이 교황 율리우스 2세로 나온다. 

조각가 미켈란젤로를 주인공으로 한 영화라...... 벌써 심각한 문제가 엿보인다.

조각가같은 경우 격렬한 창작의 과정이 있지만,

그리고 그것이 대단히 흥미있는 것이 될 수도 있지만,

문제는 그 과정이 외적 사건으로 보여지는 것이 아니라는 데 있다. 영화로 표현될 수 없는 내적인 과정이다. 

그래서 영화로 표현하기 어렵다. 펠리니 감독의 8과 1/2 같은 예외가 있기는 하지만, 그것은 

천재의 지극히 예외적인 걸작이고......

 

그런데 이 영화 의외로 걸작이다. 미켈란젤로의 창작의 고통과 그 과정을 아주 실감나게 묘사했다. 

그가 유명한 시스틴성당 천장화를 그리는 과정을 소재로 한 영화다. 

율리우스 2세는 권모술수이자 탁월한 군인으로 유명한 교황이다. 하지만 그는 미켈란젤로만은 감싸고 돈다.

미켈란젤로는 율리우스 2세가 폭군이라고 시를 쓰기도 하고, 그의 신경을 긁는다. 하지만 율리우스 2세는 늘 그를 용서한다. 

그렇다고 미켈란젤로에게 호의를 베푸는 것이 아니라, 늘 혼내고 무언가 강요한다. 사실 율리우스 2세는 미켈란젤로가 자기 창작을 위해서만

살아갈 수 있는 진짜 예술가임을 알기 때문에, 그에게 늘 무언가 과업을 주는 것이다. 영화 중 미켈란젤로가 중병을 앓고 있을 때

율리우스2세는 미켈란젤로에게 계속 아프면 천장화 그리는 일을 남에게 주겠다고 협박한다. 미켈란젤로는 그 말을 듣고 

벌떡 일어난다. 천재는 자기 재능을 위해 살아갈 뿐이다. 

이 영화에서 미켈란젤로를 이해하는 것은 오직 율리우스 2세뿐이다. 

 

agonyandtheecstacy_todecoratetheceiling_FC_470x264_030420160711.jpg

rex.jpg

 

미켈란젤로는 엄청난 규모의 그림을 그리는 것은 둘째 치고,

천지창조같은 엄청난 주제를 어떻게 그려야할지 막막하다. 

남들 그리는 방식 그대로 그렸더니, 다들 굉장히 훌륭한 그림이라고 놀랍다고 한다. 

하지만 자기 생각에는 이건 아니다. 고민하던 그는 한밤중에 자기가 그린 그림들에 물감을 쏟아부은 다음

어디론가 잠적하고 만다. 

 

영화는 미켈란젤로가 천지창조 그림의 아이디어를 찾으러 방황하는 내용이다. 교황은 미켈란젤로가 천지창조 그림을 완성하기를

끈기있게 기다려주고 후원해준다. 미켈란젤로는 교황을 들이박고, 교황은 미켈란젤로에게 소리치고 한대 때리고 하면서. 

권모술수가 뛰어나고 위엄 있는 교황은 다른 누구 앞에서도 자길 드러내는 법 없다. 하지만 미켈란젤로에게는 소리 치고 때리고 욱박지른다. 

이들의 개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 그것이 합쳐져서 천지창조라는 역사 상 가장 위대한 그림이 나오게 된 과정이

매우 설득력 있게 감동적으로 그려졌다. 

 

이 영화 걸작이다. 예술작품 창작이라는 소재를 이렇게 완성도 있게 잡아낸 영화는

흔하지 않다. 찰톤 헤스톤과 랙스 해리슨 두 배우들의 명연기도 흔히 볼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647 맘에들어
image
리얼리스트 12시간 전21:31
46646 맘에들어
image
인생은아름다워 18시간 전15:40
46645 맘에들어
image
마싸 1일 전03:17
46644 완전강추
image
donnie 1일 전21:48
46643 그럭저럭
image
입찢어진남자 1일 전19:26
46642 맘에들어
image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13:35
46641 완전강추
image
공기프로젝트 1일 전13:25
46640 맘에들어
image
래담벼락 2일 전00:59
46639 미묘하네
image
의견 2일 전19:58
46638 그럭저럭
image
공기프로젝트 3일 전09:35
46637 돈아까워
image
꿀떡이좋아 3일 전00:15
46636 맘에들어
image
타누키 3일 전22:28
46635 완전강추
image
래담벼락 3일 전22:16
46634 맘에들어
image
공기프로젝트 3일 전19:03
46633 완전강추
image
래담벼락 4일 전01:03
46632 미묘하네
image
Arsenal 4일 전22:52
46631 완전강추
image
캐리l 4일 전11:26
46630 그럭저럭
image
베니 5일 전08:50
46629 그럭저럭
image
래담벼락 5일 전00:56
46628 맘에들어
image
얼음나무 5일 전22:05
46627 맘에들어
image
캐리l 5일 전11:59
46626 맘에들어
image
에펠 6일 전01:41
46625 그럭저럭
image
인생은아름다워 6일 전22:25
46624 맘에들어
image
공기프로젝트 6일 전21:37
46623 그럭저럭
image
소원 6일 전18:02
46622 그럭저럭
image
인생은아름다워 6일 전14:52
46621 맘에들어
image
입찢어진남자 6일 전12:56
46620 돈아까워
image
입찢어진남자 6일 전12:55
46619 그럭저럭
image
판자 6일 전11:39
46618 그럭저럭
image
bjh1030 20.11.22.01:07
46617 미묘하네
image
꿀떡이좋아 20.11.21.18:38
46616 맘에들어
image
공기프로젝트 20.11.21.15:28
46615 완전강추
image
공기프로젝트 20.11.21.15:22
46614 미묘하네
image
나당 20.11.21.00:20
46613 그럭저럭
image
nomadl 20.11.20.2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