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77
  • 쓰기
  • 검색

사과문 및 입장문

붱웡
12671 32 77

 

 

 

 

1. 일전에 어떤 익무님이 올리신 <헌트> 시사회 때 줄 이탈 사건 저예요. 아는 분이랑 있다가 다른 아는 분께 잠시 인사 한다고 줄 이탈한 거요. 베스트에 올라와있으니 많이들 보셨을 거예요. 정말 잠깐 갔다 온 거라 아무 생각 없이 있었는데 글 보고 생각해보니 다른 분들껜 민폐였던 일이 맞는 것 같아 사과문을 올려야 하나 하나가 일단 관련 글엔 댓글도 달지 않고 조용히 있었네요. 이에 대해선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가 읽은 게 헌트 때가 맞는지 모르겠지만.. 뭐 무리들이 모여있다가 줄을 형성했다- 는 말이 있던 것 같은데요. 저랑 같이 있던 분들 중 몇 분이 배부처로 들어가는 문쪽으로 향하자 주변에 있던 다른 분들께서 그걸 보고 줄을 만드시길래 저도 그걸 보고 후다닥 줄을 섰을 뿐입니다. 

 

2. 오늘 제가 통화한 사건도 같은 분이 올리셨더라구요? 가오니 뭐니 하는 댓글도 다 봤구요. 언니들이랑 뭐시기 한 건 중학교 때도 이번에 제가 겪은 사건과 비슷한 사건이 있었어서 나왔을 뿐인데 그거로 비꼬시니 기분이 좀 그렇네요. 아무튼 불쾌하셨다면 다른 익무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근데 같은 분이 제 저격을 두 번(혹은 그 이상) 올리시니 기분이 묘하네요. 저 싫어하시는 건가 싶구요 :)

 

 그리고 제 저격 올리시면서 제 바로 뒤에 있던 분 말씀도 하시더라고요? 그 분이 나가시면서 제 의자를 몇 번 치셔서 정확히 기억합니다. 하이라이트씬에서 그 분이 나가신 게 그렇게 싫으셨나요? 의자 밀침을 몇 번이나 당한 저도 가만히 있었는데 참.. 저의 경우엔 많은 분들이 불쾌하게 느끼셨겠다고 생각하지만 이 분의 경우는 왜 굳이 글까지 올리셨는지 이해가 안 가네요. 제가 이상한 건지.. 제 저격에 꽂혀서 아무도 문제제기를 안 하시는 것 같아요.

 

 

 요즘 몇몇 일들을 보고 겪으면서 들었던 생각이 '옛날 익무가 참 그립다' 였어요. 5년을 넘게 활동하면서 특정 영화에 대한 조롱이 아무렇지 않게 올라오고, 모르는 사람의 후기를 보며 좋지 않은 워딩으로 비꼬고, 익무 공지에 금지하지 않는다고 명시한 부분에대해 이렇게까지 문제제기를 하는 건 처음이네요. 2년 동안은 익무에 간간히만 들어오기도 했지만.. 어쨌든 계속 애정을 갖고 익무 활동을 해보려고 했는데 여러 논란이 지속 되니 애정을 갖고 활동하기가 힘드네요.

 

 예전에 자주 활동하시는 분들이 이젠 아예 안 보이셔서 굉장히 씁쓸해하고 있었는데.. 오늘 익무 시사 덕분에 그 때 그 시절 익무 분을 만나서 참 좋았어요. 이제 본인보다 렙이 더 높다고 놀라시면서 본인이 없는 익무를 잘 지켜줘서 고맙다고 하셨는데 하필 오늘 이런 결정을 내렸네요.

 

일련의 사건으로 불쾌감을 느끼셨을 분들껜 다시 한 번 더 사과드립니다. 다들 잘 지내시고.. 안녕히 계세요. 현생 열심히 살아보겠습니다. 

 

저는 언젠간 돌아올 날이 오겠죠 :) 

 

 

 

+ 첫 문장 수정합니다. 기분 나쁘셨다면 죄송해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2

  • 이팔청춘
    이팔청춘
  • nion
    nion

  • ㅇㄹㅈㅇ
  • 론론듄듄
    론론듄듄
  • NeoSun
    NeoSun
  •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 SATOR
  • 아카이브별
    아카이브별
  • 카르페디엠04
    카르페디엠04
  • 슈하님
    슈하님
  • 음악감독지망생
    음악감독지망생
  • david12
    david12
  • 토딩이
    토딩이

댓글 77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3등
관련글 잘몰라서 그러는데…
이글만 봐서는 별로 사과문같지않아요;;;;;;;;
23:26
22.08.11.
jeongju
관리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23:26
22.08.11.
profile image
영화지기
영화상영전에 통화한거죠??
23:35
22.08.11.
당양산
삭제된 댓글입니다.
23:29
22.08.11.
profile image

분명히 여러 사건은 오해나 와전 된 부분이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세상에 극단적으로 나쁜 사람도 좋은 사람도 없다 생각하기도 하구요. 며칠 속상하셨을 것으로 생각되기도 하구요. 당연히 누구나 본인 입장에선 다 억울한 부분이 있고 해요...

 

그런데 문제 제기 된 부분은 친목인데 익무 내 워딩 얘기가 왜 나오는지도 의아하고 그런 모습이 싫다면서 마지막에 비슷하게 익무 전체를 비꼬듯 말씀하신건 좀 그러네요.. (문제되는 문장 수정하셨네요..ㅎ 현생 살아야한다고 물결 강조하신 부분이요.)

 

부디 마음 잘 추스리시길 바랍니다.ㅎㅎㅎㅎ

23:29
22.08.11.
익무좃망
관리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23:30
22.08.11.

꾸준히 댓글도 달아주시고 잘 봐주셔서 더 좋았었는데 지금 글을 보고나니까 많이 실망했네요

23:31
22.08.11.

사과문이 뭔지 모르시는거 같은데..그리고 첫문장은 무슨 의도로 쓰신건지 모르겠네요

Screenshot_20220811-234626.jpg

 

23:31
22.08.11.
에휴
관리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23:33
22.08.11.
profile image
아고ㅠㅠ 무슨일이 있었던걸까요ㅠㅠ
그나저나 너무 저격글들 많이 하니 무서워서 영화보러 다닐수나 있을런지 원
서로 조금씩 참으면 안되는지 꼭 저격글을 올려야 직성이 풀리는지 모르겠어요
23:33
22.08.11.

근데 예전에 자주 활동하시는 분들이 이젠 아예 안 보이셔서 굉장히 씁쓸해하고 있었는데 그시절 분을 오늘 만나서 좋았다 라는 문장은 친목 아닌가요..? 사과문에 친목을 대놓고 적으시네요..

23:33
22.08.11.
PYASK
삭제된 댓글입니다.
01:25
22.08.12.
profile image
사실 사과문 및 입장문보다는 입장문이라고 생각이 드네요. 이 일은 제가 아는 바가 없는 일들이라 왈가왈부는 못하겠지만 사과문이라는 정체성에 맞지 않는 글인 것 같습니다. 분명 사과는 하셨지만 진짜 중요한 게 입장인 것처럼 보이는 거죠.
내심 존경하던 분이 익무에서 사라지신다니 아쉽긴 합니다. 돌아오실 날에는 반갑게 인사드릴 것 같기도 합니다. 하지만 어떤 잘못을 하셨는지 모르는 저같은 사람 입장에서도 사과문의 특성에 맞지 않는 글이라는 생각이 들어 이렇게 주제넘게 댓글 써봤습니다.
23:35
22.08.11.
벨라루치
삭제된 댓글입니다.
23:38
22.08.11.
벨라루치

잘못한 일이라 그냥 넘어가려고 했는데 ...? 으엥 😳 

23:42
22.08.11.
동림
삭제된 댓글입니다.
23:40
22.08.11.
profile image
조용히 자기 영화나 보고 돌아가면 될 일이지. 뭐 얼마나 서로가 안다고 누가 누굴 좋아하고 싫어하고가 어디있습니까 유치하게. 그게 다 친목해서 그런 마인드를 갖고 계시는거에요..이런 글은 안 쓰는게 나아요.
23:38
22.08.11.
그냥 4과문이네요 이럴거면 그냥 입장문이라고 쓰시지 왜 사과문이라고 쓰셔서 굳이 욕을 더 먹으십니까?
23:39
22.08.11.
뒷문장에서도 친목이 느껴지는군요...... 만나서 대화까지 이어나가시구.... 댓글 잘 달아주시구 그러셔서 좋았는데 지금은 아쉬운 행동을 많이 보여주시네요. 전 오늘 참석하지 않아서 자세히는 모르니 친목부분에만 말씀드리고 갑니다.
23:39
22.08.11.
이거 사과문 맞나요...? 사과문 쓰는법을 배워 오시거나 사과문인지 입장문인지 반박문인지를 확실히 하셔야 할 것 같네요..
줄 이야기는 최근 글들이랑 오늘 쓰신 내용을 봤을 때 같이 계시던 무리가 줄을 만들기 시작했고 본인도 가서 끼셨으면 같이 줄을 형성했다고 봐도 될 것 같네요. 같이 무리지어서 대화 나누시다가 같이 줄 서셨는데 같은 그룹 아닌가요..?
통화 내용은 아까 원글에서도 봤고 지금도 봤지만 원글 댓글에도 다른 현장에 계셨던 많은 분들께서 그러한 행동이 불편하다고 말씀하시는 걸 봤는데 익무 공지에 없다고 해서 그러한 행동을 해도 된다는 것은 아니에요.
다들 성인이실텐데 우리가 새치기 하지 말라고 법에 나와있지 않듯이 누군가 하지 말라고 하지 않더라도 기본적으로 상영관 내에서 영화 시작 전이라도 큰 소리로 비속어 섞어가며 전화통화 하는 것은 상당히 에티켓에 벗어난다고 생각해요.
작성자님도 얼마전에 누군가가 영화관 로비에서 큰 소리로 떠든다고 지적했다는 글을 쓰시지 않으셨나요?
그런 어디에도 나와있지 않은 기본적인 에티켓을 스스로 지키면서 다른 사람들을 배려할 때 비로소 성인이 되었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23:40
22.08.11.
북북서로
관리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23:40
22.08.11.
Eternalglow
관리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23:41
22.08.11.
항상 댓글 친절하게 달아주셔서 좋게 생각했는데요 ㅠㅠ 이 입장문을 보니 확 깨는 분이네요 😳 저도 적잖이 충격입니다
23:41
22.08.11.
안녕히 가세요.
'옛날의 익무가 그립다'? 전혀 자각이 없으시네요. 친목에 관크... 누구 때문에 익무가 피곤해지는지 진짜 모르시겠어요?
23:41
22.08.11.
B바라기
관리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23:42
22.08.11.
profile image
익무는 그냥 다같이 의견 나누는 플랫폼이지 누구의 것이 아니에요. 지키긴 뭘 지킵니까.
23:42
22.08.11.
아카이브별
삭제된 댓글입니다.
23:43
22.08.11.
profile image

근데 무슨조직같이 편나누고 세력나누고 그런것이아니라면 혹시 굿즈나눔(저는 굿즈관심이 별로없으니 그런일이 없겠지만)받고..그런 분을 같은 익무시사때 뵙고 그냥 쌩까고 할수 있을까요?.. 아는척이 문제라기보다 세력만들고 배척하고..그런일들이 생긴다면 그런것이 문제일거같은데요..

23:45
22.08.11.
참 기분이 묘하네요 제 글,다른분들의 글에 댓글도 달아주셔서 고맙게 생각했던 분인데 이 사과문아닌 사과문을 보니...
23:46
22.08.11.
에구, 댓글도 다 잘 달아주시고 친절하신 분이구나 했는데, 아니셨나보네요...
23:46
22.08.11.
신시아
삭제된 댓글입니다.
23:49
22.08.11.
영화를좋아하는남자
관리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23:58
22.08.11.
마티맥플라이
관리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00:10
22.08.12.
profile image
올해 강퇴당하거나 자진하차하거나 트러블 일으킨 소위 중렙, 고위 레벨 유저들은 과거가 그립다고 들먹거리는 레파토리가 자주 보이네요.

제가 가입한 지 오래되지 않았고 이 곳의 시사회에 한번도 참여한 적 없어서 추측하건데

이전의 분위기가 정확히 어땠는지 모르겠지만, 친목행위로 변질될 여지가 있거나 간주될 수 있는 행위를 본인들도 모르게 아주 오래 전부터 관성처럼 해온 것 같아 보입니다. 그렇게 나도 모르게 해오던 잘못된 관행이 누적되어서 클린하게 이용하는 분들에게 이제는 눈에 띌 경지가 되어서 지적을 받게 되는 것이고요.

이상한 사람들도 많다고 하지만 정상적인 분들이 더 많은 곳이라 생각합니다. 그런 분들의 다수가 지적을 하는 것은 태클이 아니라 그럴만한 합리적인 언급이라고 보는 게 맞죠.

다시 복귀하는 여부는 본인 자유지만 잘못을 끝끝내 인지하지 못한다면 복귀 비추천합니다.
00:10
22.08.12.
차가운여우
삭제된 댓글입니다.
00:12
22.08.12.
텔리
관리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00:28
22.08.12.
다른분들 말씀처럼 정성스럽게 달아주셨던 댓글들에 감사한 마음을 갖고있던 사람입니다.

하지만, 이 글에 대해서는 도저히 좋게 볼 수가 없네요.. 사과글에는 간단명료하게 사과의 내용을 담는 것이 중요하지, 구구절절 나열하는게 좋은 것이 아니에요.

분명 사과라고는 쓰셨지만, 변명과 회피로 보이는 것이 사실이니까요.

그리고 예전의 익무가 그립다고 하셨는데...요즘 익무에 날 선 내용이 많았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래도 모두들 즐거운 익무를 만들기위해 노력중인데 그런 표현은 모든 익무님들에게 상처가 되는 표현인 것 같네요.
00:33
22.08.12.
profile image

글이 전혀 사과문이 아닌데 제목에 사과문이라고 쓰고
사과합니다만 쓴다고 사과문이 아닙니다. ㅎㅎ

 

이걸 설마 진짜로 사과문이라고 생각하신다면 글쓰기 공부를 처음 유년기 때부터 다시 하셔야 합니다. 

00:43
22.08.12.
4321
삭제된 댓글입니다.
00:44
22.08.12.
4321
삭제된 댓글입니다.
00:48
22.08.12.
profile image
답답하네요.
학교에서 사과문 쓰는 법을 가르쳐줘야 하는게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
학교가 제 역할을 못했다고 이해하겠습니다.
00:47
22.08.12.
말도 예쁘게 하시고 댓글도 잘 달아주시길래 좋게 봤던 분인데.. 현생에서는 아니셨나봐요..현생 갓생 사시길 바랍니다. 저는 현생 갓생 살고 있습니다~!
00:48
22.08.12.
profile image

친목논란때문에 운영진분들도 엄청나게 피로해 하시던데
백만년만에 신고 누릅니다
이런 식의 (시사회 담쌓은 사람한테조차) 불쾌한 글을 사과랍시고 올리지 마세요

00:49
22.08.12.
넴렘

아무리 본문이 사과글의 성격이 아니어도 그렇지 익무에서 이런 댓글이 ;; 충격이네요...

01:29
22.08.12.
저는 언젠간 돌아올 날이 오겠죠 :)

-> 안 오셔도 됩니다~
01:03
22.08.12.
profile image

요즘 익무의 분위기도 그렇고 이 글도 그렇고 많이 안타깝네요ㅠㅠ

01:12
22.08.12.
profile image

이 글은 뭐죠... 근래 읽은 사과문 중에 가장 건방진... [아휴.. 원글님 죄송합니다 하지만 이 말 외엔 달리 적당한 단어가 떠오르질 않아요...]사과문이네요. 이렇게 글 쓰시고 사과문이라고 제목 달면 안됩니다. 반박문이라면 모를까..... 게다가 말미는 그냥 '쪼렙들이 까부네...'라는 말로밖엔 해석이 되질 않아요. 지방러라 시사회 등 행사 참석할 일도 없고 온오프 친목이 어떤 문제를 만드는지 사교적 성격이 아니라 겪어본 적도 없어서 해당 사안에 대해 평가할 입장도 아니고 평가할 생각도 없고 어떤 입장에 손을 들 생각도 없는 관망자지만. 이 사과문의 건방짐은 지적해야할 것 같아서 댓글 달아봅니다. 행여 이 글로 맘 상하시게 된다면 죄송하네요.

01:34
22.08.1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10월 이전 회원 가입자 폰인증 방법 안내 6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11.08.11:03 14091
HOT 신촌cgv 16:12 경품현황 쑤쑤쑤_ 15분 전16:54 97
HOT 올빼미 울산삼산 1타 2피 했습니다 1 서래누나나도죽여줘요 서래누나나도죽여줘요 36분 전16:33 231
HOT 코카인 베어 - 공식 예고편 [한글 자막] 2 푸돌이 푸돌이 1시간 전16:06 358
HOT '더 퍼스트 슬램덩크' 애니메이션 성우 교체에 대한 감독의 설명 golgo golgo 1시간 전16:05 424
HOT 이번엔 이집트 빌런이 살아났다! l [박물관이 살아있다: 돌아온 카문라]... 1 N 1시간 전16:02 337
HOT [본즈 앤 올](스포)Bones and all, Borns and all 3 뚠뚠는개미 1시간 전15:54 207
HOT 피라미드앞 차은우 1 NeoSun NeoSun 1시간 전15:39 610
HOT 클스마스 트리 사가는 키아누 리브스 1 NeoSun NeoSun 1시간 전15:35 367
HOT 저가 코스플레이 ‘웬즈데이’ 엄마 2 NeoSun NeoSun 3시간 전13:35 998
HOT 엠파이어지가 뽑은 2022 Best Movies Top 20 3 kimyoung12 4시간 전12:59 898
HOT (루머) 마블 > [어벤저스 시크릿 워]에 휴 잭맨, 토비 맥과이어등 영... 3 kimyoung12 4시간 전12:56 1476
HOT 고천락 주연 <명일전기>를 넷플릭스에서 방영합니다. 4 손별이 손별이 5시간 전11:54 805
HOT <아리스 인 보더랜드 시즌 2> 한글 자막 공식 예고편 | 넷플릭스 3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5시간 전11:33 799
HOT 다큐 '아메리칸 팩토리'로 오스카 받은 레이처트 감독 별세 2 시작 시작 6시간 전10:45 537
HOT 90년대 브랜드 프레이저 4 카란 카란 6시간 전10:43 987
HOT 염동헌, 투병 중 2일 별세...유작은 영화 '서울의 봄' [종합] 3 시작 시작 6시간 전10:37 2011
HOT 일본 만화 '장송의 프리렌' 2023년 TV 애니 공개 3 golgo golgo 7시간 전09:53 626
HOT [더 플래시] 새 프로모 포스터 1 kimyoung12 7시간 전09:46 1160
1058347
image
쑤쑤쑤_ 15분 전16:54 97
1058346
image
서래누나나도죽여줘요 서래누나나도죽여줘요 36분 전16:33 231
1058345
normal
푸돌이 푸돌이 1시간 전16:06 358
1058344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16:05 424
1058343
image
N 1시간 전16:02 337
1058342
image
뚠뚠는개미 1시간 전15:54 207
1058341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5:53 242
1058340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15:49 257
1058339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5:39 610
1058338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5:35 367
1058337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5:34 413
1058336
image
내일슈퍼 2시간 전15:01 561
1058335
image
kimyoung12 2시간 전14:34 791
1058334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13:35 998
1058333
image
샌드맨33 3시간 전13:30 513
1058332
normal
메박오티덕 3시간 전13:28 845
1058331
image
kimyoung12 4시간 전12:59 898
1058330
image
kimyoung12 4시간 전12:56 1476
1058329
image
e260 e260 4시간 전12:14 433
1058328
image
e260 e260 4시간 전12:13 300
1058327
image
손별이 손별이 5시간 전11:54 805
1058326
normal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5시간 전11:33 799
1058325
normal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5시간 전11:30 388
1058324
image
익스트림고쿠 5시간 전11:29 1191
1058323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11:23 446
1058322
image
시작 시작 6시간 전10:45 537
1058321
image
카란 카란 6시간 전10:43 987
1058320
image
시작 시작 6시간 전10:38 642
1058319
image
시작 시작 6시간 전10:37 2011
1058318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6시간 전10:18 822
1058317
normal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6시간 전10:14 321
1058316
normal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6시간 전10:12 593
1058315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7시간 전10:04 281
1058314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09:56 414
1058313
image
golgo golgo 7시간 전09:53 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