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6
  • 쓰기
  • 검색

독일에서는 모든 영화를 더빙으로 상영한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복자 복자
4088 23 26

Supervicon님 이벤트 글들을 보면서 난 이야깃거리가 없어서 보기만 해야겠다 했는데 생각해보니 저도 나름 이야깃거리가 있었네요.

 

때는 2017년 여름, 저는 한창 장기간의 유럽여행 중이었어요. 총 6주간의 일정이었고 그때는 4주차, 친구와 함께 독일 뮌헨에 있었습니다. 한달이 지나도록 영화를 보지 못해서 저는 슬슬 영화금단현상에 시달리고 있었고 독일에서는 극에 달해서 어떻게든 바쁜 일정을 쪼개서라도 영화관에 가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어요. 저랑 친구는 뮌헨에서 따로 또 같이 서로 하고 싶은 것을 하고 다니는 중이었기 때문에 혼자 일정을 보내는 시간에 영화관을 무조건 가야겠다며 인터넷으로 독일 영화관에 대한 정보를 찾아봤죠. 

 

그런데 충격적인 사실...

독일에서는 모든 영화들을 더빙으로 상영한다는 겁니다...!

우리나라에선 애니메이션 영화나 배리어프리 상영 같은 경우에만 더빙 상영을 하고 그것도 000(더빙) 이런 식으로 더빙이라는 표시가 되어 있지만 독일은 영화 제목만 보고 갔다가는 무조건 더빙 상영이에요. 그런데 일주일에 한번 정도(그것도 특정 영화들에 한하여) 오리지널 버전 상영이 있어요. 그런 경우엔, OV(Original Version)이라고 영화 제목 뒤에 붙어 있어요. 

 

그때가 7월 중순이었고, 저는 독일 길거리에서 혹성탈출 리부트 마지막편 광고를 보고 이걸 봐야겠다 생각했었어요. 국내에선 그 영화가 8월 개봉이었는데 유럽에선 7월에 제가 독일에 있을 때 막 개봉했던 걸로 기억해요. 어차피 한국 돌아가면 한글 자막으로 한번 더 보면 되니까 영어 버전으로 먼저 봐야겠다 했었는데 독일어 더빙이라는 예상치 못한 장벽을 만난 거죠.. 영어는 어떻게 극복해보겠는데 독일어는 교양수준으로만 할줄 알아서 도저히 도전 못하겠더라구요. 얼마 없는 ov버전 상영시간에 맞추는 것도 힘들었구요. 결국 그렇게 영화관 가는 건 포기를 하고 한국에 있는 가족들한테 메일로 영화파일을 보내달라고 해서 노트북으로 미드나잇 인 파리를 봤던 기억이 나요. 

 

하지만 우연한 기회로 독일 영화관을 가볼 수는 있었어요!

당시에 저는 엄청난 축덕이었어서 사실 뮌헨을 간 이유도 제가 좋아하는 바이에른 뮌헨의 경기장, 알리안츠 아레나를 가기 위함이었는데요. 독일 국가 대표팀도 좋아하고 분데스리가도 좋아하고 마침 당시에 아우스크부르크에 제 최애 선수였던 홍 모 선수가 뛰고 있었어요. 아우크스부르크는 참고로 관광객들이 잘 가는 도시가 아니에요. 그냥 시골이에요.... 제가 거기 간 이유는 딱 하나 덕심이었어요...

그런데 거기에서 길을 걷다가 우연히 영화관을 발견한 거예요!

 

IMG_1344.JPG

IMG_1345.JPG

시골도시인데 영화관이 꽤 크고 신식이라 놀랐던 기억이 나요.

나름 부대시설도 갖춰진 멀티플렉스였어요.

 

IMG_1346.JPG

내부는 이런 모습이에요. 사람들이 꽤 많았어요.

영화를 보진 못했지만 아쉬운 마음에 한참을 서성이다가 기차를 타고 뮌헨으로 되돌아왔었죠ㅠㅠ

 

마지막으로 아우크스부르크 사진들 몇장 남기며 글 마무리합니다.

IMG_1354.JPG

IMG_1357.JPG

IMG_1378.JPG

IMG_1416.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3

  • 율독
    율독
  • 마법구름
    마법구름
  • 롱테이크
    롱테이크

  • xwe8wj19al
  • MegaBox
    MegaBox
  • songforu
    songforu
  • 호호아저씨
    호호아저씨

  • miniRUA

  • 영죽아
  • 토레타냠
    토레타냠
  • 송씨네
    송씨네
  • 창문
    창문

  • 도곡리
  • EST
    EST

  • 맹린이
  • spacekitty
    spacekitty
  • 놀스
    놀스
  • 녕화인남
    녕화인남
  • 하파타카차
    하파타카차
  • reckoner
    reckoner

  • peacherry
  • 테리어
    테리어
  • Pleroma
    Pleroma

댓글 26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디폴트값이 더빙이라니,, 신기하네요ㅎ 이유도 궁금하구요! 자막을 보지 않는 편리함 때문일까요? 아님 자국어에 대한 자긍심 때문일까요?
댓글
23:57
21.07.25.
profile image
복자 작성자
Pleroma

그러게 말이에요! 저도 이유가 너무 궁금했는데 검색해봐도 정확한 이유는 잘 모르겠더라구요. 여러 이유가 있을 것 같은데 정치적 이유도 있을 것 같고.. 자국어의 중요성을 강조하려는 노력의 일환이지 않을까 싶어요. 과거에 루터가 성경을 자국어인 독일어로 번역하기도 했는데 그런 것과 더불어 독일의 민족성과 관련한 이유이지 않을까 짐작만 했었어요.

 

+롬님 댓글도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댓글
00:12
21.07.26.
profile image 2등
이거 관련 논문도 있던데 ㅎ 독일 유튜버분이 이 주제로 만든 영상에 따르면 2차대전 패전 후 독일인들에게 승전국 문화를 빠르게 주입시키는 용도로 영화가 이용되었고 그러한 이유로 독일어 더빙이 일반화되었다는 내용이라 하더라고요. 근데 미국이나 유럽 국가를 보면 대부분 나라는 자국어 더빙을 더 선호하는 거 아닐까 싶어요
댓글
00:11
21.07.26.
profile image
복자 작성자
RoM
네 한때 독일 영화를 더불어 문화들이 정치적으로 이용되는 경우가 있었죠.
마지막 문장 왠지 씁쓸하네요. 우리는 자막 영화를 보는 것에 익숙해졌는데..
댓글
00:14
21.07.26.
profile image
복자

독일이 더빙을 특히 선호한다는 걸 본인들도 느끼고 있는 거 같아요. 제가 봤던 영상은 이거인데 넷플릭스 같은 걸 보고 자란 세대는 또 다를 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댓글
00:45
21.07.26.
profile image
복자 작성자
RoM
영상 공유 감사합니다:)
롬님 말씀처럼 요즘은 글로벌 콘텐츠를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시대라 인식이 좀 바뀌었을 수도 있겠네요.
댓글
01:12
21.07.26.
3등
예전엔 문맹률이 높아서 대부분 더빙을 했는데, 그게 정착된 거라는 글을 봤습니다.
프랑스의 경우는 더빙이 법으로 정해져 있다네요...
댓글
00:30
21.07.26.
profile image
복자 작성자
Mike
아하 그렇군요.. 우리나라 영화관에 너무 익숙해져 있어서 당연히 다른 나라들도 원어가 디폴트겠지 했다가 너무 충격받았어요
댓글
00:32
21.07.26.
우리나라는 토익 토플 등 대학수능, 취업에 영어가 큰 영향을 발휘하는데 독일은 다른가 봅니다.
아마도 그만큼 정치, 군사, 문화 등 우리나라에 미국영향이 크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해봐요.
(씁쓸하지만요...)
댓글
00:32
21.07.26.
profile image
복자 작성자
지붕고양이
유럽, 특히 서유럽 국가들이 자국의 언어, 문화에 대한 자부심이 강한 것 같아요. 우리나라는 여러모로 타국가들의 영향을 많이 받을 수밖에 없는 환경이었죠. 그래도 그 속에서도 여러 분야에서 한국 콘텐츠들이 활약하고 있는 걸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댓글
00:36
21.07.26.
profile image
앞서 제 글에 썼는데 ( https://extmovie.com/movietalk/67072826 ) 당시 프랑크푸르트에는 오리지널 버전 전용 극장이 있어서 전 그곳에서 관람했습니다 ㅎ 아직도 있는지는 모르지만요
댓글
00:36
21.07.26.
profile image
복자 작성자
spacekitty
오 독일에서 영화를 원어로 보셨군요!
저도 그 당시에 검색해보다가 프랑크푸르트는 그래도 원어로 볼 수 있는 기회가 좀 있다고 봤어요. 당시 일정 중에 프랑크푸르트가 없어서 아쉬웠지만요ㅠㅠ 아무래도 거기가 대도시고 교통의 요충지라 외국인들도 많이 오고가서 그런 원어 전용 자막 극장도 있나봐요!
댓글
00:39
21.07.26.
profile image
예전에 이탈리아에서 그렇게 상영한다는 얘기를 들은 적 있는데 독일도 그랬군요..!
댓글
00:45
21.07.26.
profile image
복자 작성자
놀스
댓글들을 보니 많은 나라들이 그런가봐요. 한국이 특이 케이스였네요..!!
댓글
01:13
21.07.26.
독일뿐 아니라 다른 대부분의 나라들이 그럴걸요? 한국이 특이케이스죠
댓글
00:58
21.07.26.
profile image
복자 작성자
HyperReal
원어가 영화의 의도를 가장 정확히 전달할 수 있는 것 같은데 대부분의 나라가 더빙을 선택한다는 것이 신기하네요.
댓글
01:14
21.07.26.
profile image
더빙 얘기하셔서 생각났는데 언더월드 인도 더빙판이라고 올라온거 보고 웃다 숨막혀 죽을뻔한 기억이...
댓글
01:09
21.07.26.
profile image
복자 작성자
EST
그렇게 웃긴가요ㅋㅋㅋㅋ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댓글
01:15
21.07.26.
profile image

같은 외국영화인데 독어랑 영어랑 분위기가 확실히 달라요! 저는 컨저링1 보러갔었는데 몰입이 하나도 안되더라구요😂

티비에서 한국영화 독어로 더빙되서 나올때도 넘 웃겼어요 ㅋㅋㅋ

댓글
04:38
21.07.26.
profile image
한글이 문맹율이 낮은 글이고 가독성이 좋아서 자막 선호도가 높은 편이지만 대부분의 언어들은 가독성 문제도 있는거 같아요.
댓글
07:33
21.07.26.
profile image
복자 작성자
24fps
확실히 그런 문제도 있겠네요! 자막은 기본적으로 글자를 알아야 하니까요. 새삼 한글의 우수함을 느끼고 가네요.
댓글
15:36
21.07.26.
기본적으로 더빙하는 나라들이 많은데 우리나라는 특이하게 자막을 선호하죠.
최소한 반반이라도 해주면 좋을텐데 안타깝습니다.
댓글
08:22
21.07.26.
profile image
처음 알게되네요! 독일 특유의 정치사회적 맥락과 맞닿아있나보네요 ㅎ
댓글
11:19
21.07.26.
사진이 아우크스부르크의 어딘지는 모르겠지만 17년에 역 앞 인터시티호텔에서 숙박했던게 생각나네요 ㅎㅎ
댓글
11:41
21.07.2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007 노 타임 투 다이... 인터뷰 질문 받습니다 34 다크맨 다크맨 6시간 전13:01 4033
HOT 명성에 비해서 지독하게 흥행 못하는 감독.... 과연 이번엔..... 46 WinnieThePooh WinnieThePooh 50분 전18:58 2271
HOT VOD 주요 출시 예정작 3 PS4™ 55분 전18:53 991
HOT 일본 전단지 최신 몇가지입니다. 4 사르데냐 사르데냐 55분 전18:53 509
HOT 마동석 배우님의 무드등 [BR31] 10 나초 나초 1시간 전18:19 1083
HOT 메가박스 폴드포크 핫도그 25 애플민트T 애플민트T 1시간 전18:24 1819
HOT 가스파 노에 [돌이킬 수 없는] 스트레이트 컷, 10월 29일 개봉 (일본) 4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시간 전17:47 666
HOT [2021년 추석 연휴 TV 영화 편성표] 4 흐린날씨 흐린날씨 2시간 전17:47 881
HOT CGV인천, 우후죽순 영화 홍보 공간 5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시간 전17:30 954
HOT 양조위 인스타 인증마크 획득! 20 닭한마리 닭한마리 2시간 전17:21 2825
HOT 왕우의 외팔이 영화들 5 sattva 2시간 전17:21 629
HOT 이시영 배우, 드라마 '멘탈리스트' 촬영 종료 인증 5 Roopretelcham Roopretelcham 3시간 전16:36 1237
HOT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포스터 디자인해봤어요 4 JayOh JayOh 3시간 전16:28 1451
HOT 롯시 007 싸다구 오류건 문자왔네요 24 노킹온헤븐스도어 노킹온헤븐스도어 3시간 전16:02 2343
HOT 백신맞고 아이유 데뷔 13주년 카페왔습니다 13 무지개과자 무지개과자 3시간 전15:53 2267
HOT [너의 이름은] 래드윔프스 멤버, 20대 전직 모델과 불륜 인정 8 jimmani jimmani 3시간 전15:52 2549
HOT 세계 최대 Traumpalast 레온베르크 IMAX관 스크린 비교 체감 샷 7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4시간 전15:28 1160
HOT CGV 용산 경품 현재상황 (오후 3시 18분에 찍은 사진) 22 HarrySon HarrySon 4시간 전15:21 2249
HOT 임시완 설경구 커피차 인증 3 e260 e260 4시간 전15:21 881
HOT [스웨덴 영화제] 광주극장 행사 사진 및 [스킴 버드] 간단 후기 2 청량혁 4시간 전14:58 348
HOT 씨네큐 <극장판 포켓몬스터> 스페셜 티켓 실물 14 라온제나 라온제나 4시간 전15:00 1442
HOT 고속터미널 전광판 멋지네요 (007 노 타임 투 다이) 9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4시간 전14:52 1562
HOT 역대 헐리우드 첩보 영화 흥행 베스트 3 10 Ext-Img Ext-Img 5시간 전14:10 1377
997615
image
카란 카란 방금19:48 12
997614
image
유즈루 유즈루 3분 전19:45 330
997613
image
비단장수 6분 전19:42 138
997612
normal
레이엔트 10분 전19:38 175
997611
normal
러브제이 러브제이 10분 전19:38 110
997610
normal
TomHardy TomHardy 12분 전19:36 195
997609
image
NeoSun NeoSun 14분 전19:34 237
997608
image
월하가인 월하가인 16분 전19:32 546
997607
image
피프 피프 19분 전19:29 282
997606
normal
qga8060 qga8060 20분 전19:28 228
997605
normal
깨방정 깨방정 20분 전19:28 864
997604
image
NeoSun NeoSun 24분 전19:24 198
997603
image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24분 전19:24 196
997602
image
HarrySon HarrySon 26분 전19:22 717
997601
image
시네 26분 전19:22 568
997600
image
어둠의다크 어둠의다크 27분 전19:21 752
997599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28분 전19:20 76
997598
image
짱제니 짱제니 29분 전19:19 39
997597
normal
돌돌이얌 31분 전19:17 332
997596
image
NeoSun NeoSun 32분 전19:16 178
997595
image
츄야 츄야 33분 전19:15 775
997594
image
goforto23 33분 전19:15 254
997593
image
NeoSun NeoSun 34분 전19:14 284
997592
image
NeoSun NeoSun 36분 전19:12 344
997591
image
밍구리 밍구리 37분 전19:11 539
997590
normal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42분 전19:06 1208
997589
image
NeoSun NeoSun 43분 전19:05 271
997588
normal
우유과자 우유과자 44분 전19:04 532
997587
image
kimyoung 45분 전19:03 76
997586
image
내꼬답 내꼬답 46분 전19:02 149
997585
image
WinnieThePooh WinnieThePooh 50분 전18:58 2271
997584
normal
물개 물개 52분 전18:56 1443
997583
normal
PS4™ 55분 전18:53 991
997582
image
사르데냐 사르데냐 55분 전18:53 509
997581
image
ipanema ipanema 1시간 전18:46 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