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4
  • 쓰기
  • 검색

'싫어하다'가 언제부터 혐오와 동급이 된걸까요..

김날먹
2958 14 24

2020년이라면 거의 대다수의 사람들이 '혐오는 좋지 않은 것이다' 라는 명제는 충분히 받아들였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단순한 '싫어함' 조차 혐오로 몰아가는 게 지금이 아닌가 싶습니다.

 

혐오와 싫어함, 분명 칼로 물베듯 자르긴 어려운 요소인 것도 사실입니다만

 

분명 서로 절대 같지는 않은 것임은 모두가 알고 있을 것입니다.

 

좋아하는 감정이 자연스러운 만큼, 싫어하는 감정도 자연스러운 것입니다.

 

그리고 이유야 어떻든 '싫어함' 이라는 감정 표현 자체는 할수 있는게 맞다고 봅니다.

 

특히나 자극적이고 신선한 소재가 많은 영화계라는 특수성을 고려하면서,

 

개인의 감정과 사상을 기반으로 영화에 대한 감상을 솔직하게 이야기하는 영화 커뮤니티라면 더더욱이요.

 

혐오와 싫어함의 선을 현명하게 규정하는게 대중과 커뮤니티의 역할이지

 

단순한 '싫어함'조차 '혐오'로 규정해서 입을 막아버리는건 또 다른 혐오의 양산이라 생각해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4

  • 쿡쿠랜드
    쿡쿠랜드
  • 간로
    간로
  • 굉정우
    굉정우

  • Again
  • J.Cole
    J.Cole
  • 박찬식이
    박찬식이
  • NeoSun
    NeoSun
  • 퓨리
    퓨리

  • 글로리벨
  • 홍상수의난
    홍상수의난
  • 닭한마리
    닭한마리
  • 베일
    베일
  • jemima
    jemima

  • 맹린이

댓글 24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1등

혐오(嫌惡)는 어떠한 것을 증오, 불결함 등의 이유로 싫어하거나 기피하는 감정으로, 불쾌,기피함,싫어함 등의 감정이 복합적으로 이루어진 비교적 강한 감정(사람이 느끼는 자극의 수준을 기준으로 함)을 의미한다.- 출처 위키백과

댓글
15:34
20.12.05.
2등

영화는 연기고 가짜인데,
그 '가짜'조차 보기가 싫다면 그건 혐오죠.

댓글
15:36
20.12.05.
peacherry
논리가 이상한게 그럼 태극기.휘날리며나 라이언 일병 구하기같은 전쟁영화 좋아하면 진짜 전쟁 광이고 악마를 보았다같은 스릴러 좋아하면 범죄자인가요?
댓글
15:38
20.12.05.
궁금해돌지경
아니요. 예가 반대죠.
보통 사람들은 실제 살인은 못봐도 영화속 살인은 잘보는데
동성애는 영화속에 나오는 것도 싫다니까 논쟁이 벌어진 거 아닙니까.
댓글
15:40
20.12.05.
김날먹 작성자
peacherry
모든 사람이 살인을 잘 보지 않잖아요. 저희 어머님은 피 한방울만 나와도 그 영화를 싫어하십니다.
하지만 문제 될거 없죠?
그런데 동성애는 모든 사람이 동성애를 잘 보길 원하는거잖아요?
단 한명이라도 불편해 하면 안되는거잖아요?
그게 문제라는거죠.
댓글
16:02
20.12.05.
김날먹

영화 속에서 피가 나오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으나
누군가를 해치는 건 실제로 절대 해선 안되고,
사고나 부상, 상처 등도 겪으면 안되는 일들이죠.
애초에 피는 몸 속에 있어야 하는 거고
몸 밖의 피가 보이는 광경은 일반적인 것도 아니고요.

그게 '특정 성적 지향을 가진 사람'을 그냥 보기 싫어하는 것과 같습니까?

댓글
16:10
20.12.05.
peacherry
가짜조차 싫어하면 그게 혐오라면서요? 즉 피치체리님 말은 역으로 가짜를 좋아하면 진짜도 좋아한다 라는 의미로 충분히 받아들일수 있는데 제가 위에 예시로 든 영화들도 다 가짜인데 저 영화들을 좋아하면 그 논리라면 실제로도 좋아할 가능성이 있다라고 얘기를 할 수도 있는거고요.
댓글
16:11
20.12.05.
profile image

혐오는 싫어할 혐嫌자에 미워할 오惡자에요.

댓글
15:37
20.12.05.
profile image

저는 그 차이를 이해 못하는 상대를 위해 돌려말해요
좋아하지 않는다 라는 표현을 써요

조금 차이가 있지만

이 편이 서로 편하더라구요

댓글
15:40
20.12.05.
profile image
동성애를 싫어할 순 있지만 굳이 글로서 싫다고 표현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15:40
20.12.05.
김날먹 작성자
홍상수의난
맞는 말씀이시죠. 하지만 영화 커뮤니티니까요.
저도 더프롬 너무 신나고 재미있게 봤습니다만
동성애 코드가 저와는 맞지 않았습니다.
그렇다면 저는 이 영화를 어떻게 얘기해야 할까요.
댓글
15:47
20.12.05.
profile image
김날먹
그쵸 여담이지만 저는 영화 선택을 직관적으로(예고편안보고 내용도 모르는) 하는데요 결국 더 프롬 안보긴했지만 동성애 코드가 있다는것에 놀랬네요 충분히 다름을 알고싶거나 생각을 말씀하고 싶을때 무조건 적인 배타는 아닌 말씀은 충분히 공감합니다
댓글
15:54
20.12.05.
profile image
최초에 발단이 된 글이 싫어함을 넘어선 혐오수준이라 일파만파 퍼진거 같은데요.

어쨌든 각자 뭔가를 싫어하는건 자유지만 비슷한 글 여러번 보니 지겹네요.
댓글
15:44
20.12.05.
profile image

싫어할 순 있죠.그걸 자랑이라고 입밖에 내지 않으면 됩니다.무슨 자랑할게 없어서 그걸 자랑합니까.

댓글
15:46
20.12.05.
김날먹 작성자
모베쌍
자랑이 아니라 내가 영화를 본 솔직한 감상을 말하고 싶으니까요.
윗 댓글에도 달았지만, 어제 더프롬을 봤는데
생각보다 훨씬 음악도 좋고 화려하고 신나서 재밌게 봤지만
동성애코드는 영 마음에 안들었습니다.
그렇다면 저는 이 영화에 대해 어떻게 이야기를 해야하는겁니까?
댓글
15:50
20.12.05.
profile image
김날먹

다른 요소 다 좋은데,동성애 요소만 싫으면 이게 혐오지 다른게 혐오가 아니죠.
혐오가 따로 있는게 아니예요.

댓글
16:09
20.12.05.
profile image
김날먹

논쟁을 이어갈게 아니라 게시판 규칙내에서 그냥 쓰시고 싶으신 영화에대한 평을 쓰시면 되지 않을지요
거기에따른 답변들이 달린다면 그것도 표현의 자유일 것이고요.

댓글
16:55
20.12.05.
난 퀴어싫어는 개취니 당연히 존중받아 마땅하죠. 근데 '난 퀴어 싫어 그러니까 퀴어장르 쳐내',는 혐오죠
댓글
15:46
20.12.05.
profile image
영화속 퀴어묘사가 싫다던가 풀어가는스토리가
이해안간다던가 이게 영화평이지 그냥 퀴어요소 싫어요는 영화에대한 이야기가 아니라고봅니다
댓글
16:00
20.12.05.
profile image
지금도 글쎄요 수를 보면 알 수 있죠 우리나라 종특입니다ㅎ
댓글
16:03
20.12.05.
profile image
마음 속으로는 어떠한 감정이나 사상도 자유롭게 품을 수 있습니다. 아무런 타당한 이유가 없더라더요. 애초에 이를 제재하는 건 인간이 가진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행위입니다.

그러나 그것을 밖으로 표출할 때는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제가 대머리를 싫어한다고 해서, '탈모인이 등장하는 영화는 싫어요. 그럴 거면 좀 시놉시스에 큼지막하게 써줬으면 좋겠어요'라는 주장에 타당성이 생기는 것은 아닙니다. 창작자가 이러한 소재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할 권리도 없습니다. 어떤 집단으로 치환시켜도 마찬가지죠. 대머리는 그냥 예시입니다.

그런데 사실 누구도 '싫어한다고 표현할 자유'를 침해한 적은 없어요. 당장 이 게시판에 글을 쓸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표현의 자유를 누리고 있는 거죠. 그리고 그 말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 역시 '싫어함의 표출에 대해 싫어한다고 표현할 자유'를 행사하여 반박하고 있는 거고요. 표현의 자유는 발언자를 절대적으로 지켜주는 방패가 아니에요. 그러한 말에 반박할 자유 또한 동등하게 지켜져야 할 테니까요.
댓글
16:14
20.12.05.
어그로들 때문에 몇몇분들이 본인들의 의견을 말씀하신건데 비난의 화살이 어그로가 아닌 그분들에게 가는 게 이상하네요.
댓글
18:08
20.12.0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2 다크맨 다크맨 4일 전22:21 6401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6일 전19:41 13098
HOT [스포잔뜩] 소울 후기와 5개 극장 선물 수령 (스압주의) 8 으휴 22분 전18:33 731
HOT 소울 CGV 왕십리 경품 현황 9 오르오 오르오 28분 전18:27 913
HOT 방금 《포제서》를 보고.. (노스포) 4 spacekitty spacekitty 30분 전18:25 263
HOT [스포 없는 리뷰] 소울-살아 있는 모든 것은 행복하고 평안하라. 1 니코라니 35분 전18:20 240
HOT '엔드게임' 첫시사회때의 느낌을 말하는 크리스 에반스 2 NeoSun NeoSun 40분 전18:15 641
HOT [소울] (대사스포) 더빙 초간단 후기! 8 깨방정 깨방정 1시간 전17:47 691
HOT 커넥트 간단 후기 1 sirscott sirscott 1시간 전17:27 438
HOT 소울 야광스티커..(feat. 어두운 화장실) 17 KENDRICK29 KENDRICK29 2시간 전16:18 1401
HOT [용산 cgv] 라티 로봇 관계자님과 얘기를 나누었습니다. 14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시간 전17:10 1071
HOT 성훈 이태곤 결혼작사 이혼작곡 제작발표회 2 e260 e260 1시간 전17:07 571
HOT 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 다음 타자 예고... 34 무비런 무비런 1시간 전17:00 3090
HOT '톰과 제리' 국내 등급 심의 완료 9 무비런 무비런 2시간 전16:38 1122
HOT [용산 cgv] 4시 기준 경품현황 19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2시간 전16:09 2028
HOT <소울> 스스로를 하찮다 여기는 모든 이에게 건네는 따뜻한 위안과 아... 9 KimMin KimMin 3시간 전15:36 1719
HOT cgv 축제날같은 이시점에 소소한 메박영통점 자랑합니다 13 빳선 빳선 3시간 전15:36 1616
HOT 저만의 특별했던 영화/전시 티켓들을 정리했습니다. 5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3시간 전15:12 922
HOT 김향기, 류현경 주연 [아이] 줄거리 공개 1 ipanema ipanema 3시간 전15:14 814
890801
image
입찢어진남자 3분 전18:52 47
890800
normal
델리 4분 전18:51 304
890799
image
김라티 김라티 5분 전18:50 29
890798
image
다솜97 다솜97 7분 전18:48 52
890797
normal
고니고니배 9분 전18:46 127
890796
normal
내꼬답 내꼬답 15분 전18:40 542
890795
normal
빨리와줘 16분 전18:39 116
890794
image
굿윌헌팅 굿윌헌팅 17분 전18:38 171
890793
normal
inflames inflames 17분 전18:38 399
890792
normal
FROZEN2 FROZEN2 17분 전18:38 725
890791
image
songforu songforu 21분 전18:34 93
890790
image
빙티 빙티 21분 전18:34 310
890789
normal
아엠버즈라이트 21분 전18:34 216
890788
image
으휴 22분 전18:33 731
890787
image
빙티 빙티 23분 전18:32 141
890786
normal
sirscott sirscott 27분 전18:28 617
890785
image
오르오 오르오 28분 전18:27 913
890784
normal
ishere ishere 29분 전18:26 603
890783
normal
spacekitty spacekitty 30분 전18:25 263
890782
normal
고니고니배 31분 전18:24 443
890781
image
빙티 빙티 31분 전18:24 189
890780
normal
각인Z 각인Z 33분 전18:22 284
890779
normal
x해왕성x x해왕성x 33분 전18:22 440
890778
normal
아침꼭챙겨먹어요 아침꼭챙겨먹어요 33분 전18:22 335
890777
normal
Uprain Uprain 34분 전18:21 245
890776
image
니코라니 35분 전18:20 240
890775
image
라온제나 라온제나 35분 전18:20 487
890774
image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36분 전18:19 270
890773
image
NeoSun NeoSun 40분 전18:15 641
890772
image
토레타냠 토레타냠 42분 전18:13 213
890771
image
ㅅㄴ ㅅㄴ 47분 전18:08 984
890770
image
moviemn7 moviemn7 50분 전18:05 984
890769
normal
놀란란님한판해요 놀란란님한판해요 52분 전18:03 671
890768
image
espresso espresso 53분 전18:02 184
890767
image
텐더로인 텐더로인 53분 전18:02 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