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살로, 소돔의 120일>에 대한 짧은 생각

이탈리아 영화사에서 펠리니와 안토니오니의 60년대를 지나면

70년대에는 웬 이상한 감독 한명이 눈에 띕니다. 

피에르 파올로 파졸리니입니다.

 

그는 영화감독이자 문학가, 영화이론가였으며

그의 영화 필모그래피는 주로 폭력에 대한 과격한 묘사와 기존 체제와 종교에 대한 통렬한 비판을 가하는 작품들이 주가 됩니다.

<살로, 소돔의 120일>은 그의 필모그래피 중 가장 유명하고(?) 가장 악명이 높은 작품입니다.

 

movie_image.jpg

 

이 영화를 이해하려면 원작과 원작자를 알아야 합니다.

이 작품은 18세기 프랑스의 사상가 마르키 드 사드의 소설 <소돔의 120일>을 원작으로 하고 있습니다.

사드 후작이라고 불리는 이 사람은 매우 가학적이고 폭력적인 성적 성향을 가지고 있었는데

실제로 매우 방탕한 생활을 하였으며 매춘부들을 대상으로 한 폭력적인 성범죄까지 반복해서 저지르면서 

몇번 감옥을 왔다갔다 했습니다. 그의 이름을 따서 가학적 성적 취향을 일컷는 '사디즘'이라는 용어가 유래되기도 했죠.

 

<소돔의 120일>은 그가 감옥에 있었을 때 집필한 소설인데

이 작품은 그의 성적 욕구를 글 안에 여과없이 그대로 담아낸 작품입니다.

그의 성적 욕구 만족을 위해서 쓰여진 음란소설이지만 막상 읽어보면 에로티시즘은 커녕 거부감밖에 들지 않습니다.

"프랑스 혁명 이전 체제의 권력 특권층들이 그들의 추종자들과 함께 외딴 섬에서 쾌락의 향연을 벌이고 고문과 살육을 자행한다"는 내용인데

이 소설은 인류 역사상 성 문제에 대해 가장 끔찍한 비극을 보여 주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저도 궁금해서 초반 15페이지인가 정도 읽어봤는데 너무 역겹더라고요...

 

근데 이런 사드 후작이 왜 사상가로 인정을 받고 있냐면, 그의 규방철학 때문입니다.

그의 수식어로 따라붙는 '성적 혁명가'라는 말을 떠올리면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 부분은 그가 생애를 살았던 시대의 분위기를 통해서 읽어야 합니다.

그가 쓴 책들은 죄악과 금지의 상징이었지만 그는 종교와 도덕의 이름으로 덧씌워진 위선의 껍질을 벗고

성적 욕망을 제한 없이 드러내라고 말합니다.

그러면서 끊임없이 성욕을 정치적, 사회적 문제와 연결시켰고

사드는 근친상간 등 문명에 의해 터부시된 원초적 행동 방식을 되살림으로써

기존 성도덕과 도덕률에 도발하고 그것에 균열을 내고자 했습니다.

그는 인간의 원초적 자유의지를 중요시했고 그걸 억압하는 사회체제의 근간을 이루었던 종교와 이성을 모욕하고 비판했죠.

 

물론 이 같은 사드의 방식은 어떤 면에서는 귀 기울일 만 하지만 어떤 면에서는 매우 급진적이고 위험하게 들립니다.

그럼에도 그의 철학이 인류에게 깨달음을 주는 것이 있다면 바로 인간의 욕구라는 것을 치부 없이 폭로했다는 것입니다.

인간은 교양이라는 이름 아래 자신들의 욕망을 숨기고 살고 그 욕망들은 자신과 동떨어진 것이라고 여깁니다.

그렇지만 사드가 보았을 때는 내면 깊숙하게 숨겨진 어두운 욕망들도 인간의 일부입니다.

엽기적인 성적 취향, 가학적 폭력을 향한 욕구 등 인간의 타락과 부패, 금기라 불리는 욕구나 심리들도

사실은 인간 내면에 있는 가장 어두운 면이자 원초적 욕구라는 것이죠.

이것은 인간에 대한 원초적인 탐구이기도 합니다.

 

다시 파졸리니로 넘어오면,

세계 2차 대전은 인간의 폭력성, 잔인성, 배타성이 어디까지 치달을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전쟁이기도 했습니다.

민족 간의 차별을 이성적으로 합리화하는 우생학을 바탕으로 나치가 자행한 유대인 학살은

인류 역사상 오로지 인간이 만든 가장 참담하고 잔인한 지옥이었죠.

파시즘을 극도로 싫어했던 파졸리니의 눈에는 이러한 국수주의자들은 인간의 형상을 한 악마 그 자체였을 것입니다.

 

그렇게 <살로, 소돔의 120일>은 사드의 원작을 바탕으로 하여 파시즘의 만행을 과격하게 공격하는 작품이 되었죠.

다만 사드의 <소돔의 120일>과는 조금 결이 다릅니다.

둘 다 사회체제에 대해서 공격한다는 점은 비슷한 맥락이지만

사드의 소설는 자신의 성적 욕구를 폭로하고 스스로 그것을 유희하는 소설이었다면

파졸리니의 영화는 성적 욕구를 유희할 생각은 일체도 없습니다.

오히려 영화에 표현된 만행은 격하고 역한 거부감을 불러일으킵니다.

 

이런 거부감이 드는 측면에서 많은 오해가 있는 것 같습니다. 

인간이 자행할 수 있는 가장 더럽고, 부도덕적이며, 잔인하고, 변태적인 욕구들을 모아놓은

이 영화를 보고 어떤 누구도 에로티시즘을 느낀다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그러니까 이 영화는 스스로 포르노그라피나 컬트영화임을 부정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은밀한 욕망을 드러내어 소수의 사람들과 즐기기를 원하는 컬트영화의 축에는 이 영화는 속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이 작품은 경고에 가깝습니다.

인간이 도달할 수 있는 악덕, 타락, 부패의 종점의 모습을 여과없이 보여줌으로서

인간 내면에 있는 극단적인 원초적 욕구에 대한 경계심을 불러일으키는 것이죠.

 

그럼에도 이 작품을 예술영화로 볼 수 있는가에 대한 논란은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다만, 인간의 선한 면만을 보여주는 것만이 아름다운 예술인가라는 질문을 던져볼 수도 있죠.

오히려 인간의 악한 면을 들여다보고 그것을 잘 아는 것이 인간의 악행을 막고 인간에게 깨달음을 주는 역설적인 효과를 불러오기도 합니다.

 

이상 저의 얕은 지식으로 써본 글이었습니다.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일부 혼용된 표현들을 바꾸고 자세한 설명을 조금 더 추가했습니다.

추천인 28


  • ycloso
  • 누벨바그흑우
    누벨바그흑우
  • 띠로리띠로리
    띠로리띠로리
  • 흙먼지
    흙먼지

  • 엄마손
  • 해피페이스
    해피페이스
  • spacekitty
    spacekitty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세상의모든계절
    세상의모든계절
  • 스타니~^^v
    스타니~^^v

  • madman56
  • 퓨리
    퓨리
  • 두두관절꺾기
    두두관절꺾기

  • 1+∞
  • nutbrother
    nutbrother
  • 솔라시네마
    솔라시네마
  • 헌터
    헌터
  • Sayatnova
    Sayatnova
  • 크리스피크림도넛
    크리스피크림도넛
  • ItalianaMobstar
    ItalianaMobstar
  • B바라기
    B바라기
  • 키노야놀자
    키노야놀자
  • 동진옹달샘
    동진옹달샘
  • golgo
    golgo
  • 현성
    현성

  • easybrain

  • 젊은날의링컨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8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golgo 2020.10.24. 08:43
글 발 봤습니다. 수십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문제작으로 남은 희대의 영화죠.
댓글
율은사랑 작성자 2020.10.24. 11:11
golgo

감사합니다^^ 고전의 반열에 겨우 오른 게 신기하긴 해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동진옹달샘 2020.10.24. 08:56
잘 읽었습니다:) 소돔에서의 120 일에서 소돔은 <소돔과 고모라> 의 소돔과 같은의미로 쓰인거겠죠??아닌가...?
댓글
율은사랑 작성자 2020.10.24. 11:13
동진옹달샘

그런 걸로 알고 있어요 저도.

댓글
profile image
3등 ItalianaMobstar 2020.10.24. 09:08
생명 3부작에서 연출력이 엄청나던데 살로는 볼 엄두가 안나네요
댓글
율은사랑 작성자 2020.10.24. 11:15
ItalianaMobstar
내용이 워낙 단순하고 형식도 단순해서 비위 안 좋으시면 넘기셔도 될 거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2020.10.24. 09:42
상당히 유명한 영화임에도 갖은 이야기로 도전을 못하고 있었는데 다른 시각에서 본 좋은 글 잘읽었습니다😮
댓글
율은사랑 작성자 2020.10.24. 11:18
솔라시네마
제가 어디서 들은 이야기를 가지고 영화에 대한 생각 정리하며 쓴 것 뿐인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1+∞ 2020.10.24. 10:58
이런 가학적인 작품을 접할때면 인간은 단순히 동물보다 좋은 cpu가 장착된 동물일 뿐이구나 싶기도 합니다
댓글
율은사랑 작성자 2020.10.24. 11:20
1+∞
참 적절한 비유이신 것 같습니다 좋은 CPU..ㅋㅋ
댓글
profile image
전투종족 2020.10.24. 11:27
예전에 이작품의 악명?을 알고 기어이 찾아보고 주위에 이런류의 영화를 얘기하는 지인들이 없어 답답함을 느꼈는데 ...
영화라는 재미의 결을 완전배제한 온갖 잔인함과 역겨움 ,수동적일수 밖에 없는 등장컈릭터들의 내러티브가 당시의 감상에 꽤 방해가 되었던 작품이었죠
댓글
율은사랑 작성자 2020.10.24. 11:31
전투종족

참 그런 무미건조한 연출이 이 영화를 포르노그라피에서 더 멀어지게 만들었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런데도 워낙 영화가 끔찍해서 제 주변에서도 보기를 거부하거나 "이게 영화냐" 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spacekitty 2020.10.24. 19:06
그 소설 초반 15페이지가 역겨우셨다면.. ㅎ
뒤로 갈수록 정도가 심해집니다 ㅎㅎ
댓글
율은사랑 작성자 2020.10.24. 19:28
spacekitty
직접 읽지는 못하겠고.. 팟캐스트에서 책 설명해주는 걸 들었는데 극악무도하더군요🥵
댓글
profile image
Cgv채굴왕 2020.10.24. 20:41
예전에 살롬 소돔의 120일하고 세르비아 필름이 무슨 전설처럼 이야기되는것도 봤는데 시놉만 읽어도 전 감당할수없는 영화더라구요. 난해한 영화라도 정신적 카타르시스를 느낄수있다면 좋아하는편인데 고어영화는 정말 싫어하는 장르네요.
댓글
율은사랑 작성자 2020.10.24. 21:38
Cgv채굴왕

그래도 고어영화를 사드의 관점으로 접근하면 보수적인 사회에 대한 저항으로 해석되는 경우가 있더라구요
그런데 그건 사회적인 의미를 부여했을 때의 이야기고,

외설적이고 잔인한 악행에 매혹을 느끼면서 관객을 거북하게 하는 악취미를 가진 영화는 저도 선 넘으면 싫어해요ㅜ

의도된 불쾌함에는 이유가 있어야 한다고 하잖아요
그 중 <세르비안 필름>은 거부감을 유도하긴 하는데 이야기의 기본 뼈대가 오락영화라서.. 애매하더라구요(영화도 못만들었긴 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누벨바그흑우 2020.10.25. 01:46
파졸리니는 참 영화도, 생애도, 죽음도 드라마틱한 사람이었죠. 도발적인 그의 최고의 문제작 살로, 소돔의 120일보다는 테오라마, 테카메론, 켄터베리 이야기같은 쪽이 취향이긴 하지만, 이 살로, 소돔은 참 대단학 작품이긴 해요. 한때 대학교 영화동아리의 상영회 시 최애 인기작중 하나였었죠. 크라이테리언의 DVD가 한때 품절되어 상당히 고가로 팔리던 시절이 생각나네요. VHS나 광디스크 매체가 아닌 필름이나 DCP로 아직도 이 영화를 극장에서 제대로 볼수 없는 게 참 아쉽습니다. 시네마테크나 소규모 아트하우스가 아니라 언젠가 극장에서 이 영화를 볼수 있는 날이 있길 기대해봅니다. ^_^
댓글
bibio 2020.10.25. 15:52
목사 판사 정치인 재벌등 기득권 패거리들이 하나가 돼서 사람들의 착취하고 그게 단순히 착취를 넘어서 하나의 쾌락이 되고.. 빠져나갈곳도 없는 지옥도를 보여주죠. 이명박 박근혜 시절때 이 영화가 정말 많이 떠올랐죠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다만악 충무로영화제 토크 너무 재밌었습니다! 8 FilmWhatElse 33분 전21:28 416
best 드디어 뱃지 프레임 4개 채웠네요😮 13 솔라시네마 37분 전21:24 695
best 미야자키 고로 감독 “지브리는 새로운 걸 할 필요가 있다.” 1 이스케이프FZ 48분 전21:13 453
best [스타워즈: 스카이워커 사가 9부작] 자비 4K 독점 스틸북 까보기 5 정체불명 1시간 전20:50 427
best [넷플릭스 콜] 전종서라는 배우에게 주목해야 하는 이유 3 이팔청춘 2시간 전20:00 664
best [더 프롬] 추천 후기: pc와 뮤지컬의 장인이 만들어낸 극장용 작품 3 랑게르한스 2시간 전19:46 934
best 한지민 우리가 가장 아름다웠던 시간 4 e260 2시간 전19:27 958
best [넷플릭스] 제레미 아이언스 주연 냉전스릴러 "뮌헨" 촬영현장 6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19:08 777
best 용산역 실시간 계단 밤 풍경 (슈퍼마리오 35주년) 26 호냐냐 3시간 전18:57 1735
best '러브 액츄얼리' 재개봉 포스터 27 golgo 3시간 전18:55 1700
best [더 프롬] 골든에그지수 2 물개 3시간 전18:50 1052
best 2020년 최고의 영화 베스트 10 (VanityFair 선정) 4 바이코딘 3시간 전18:42 1152
best 그리고 우린 춤을 추었다 필름포토 실물 3 빙티 3시간 전18:25 625
best 픽사 '소울' 국내 등급 심의 완료 12 무비런 3시간 전18:11 1862
best 설경구, 변요한 [자산어보] 첫 포스터 공개 6 ipanema 4시간 전18:00 2038
best 설경구, 변요한 주연 [자산어보] 2021년 2월 개봉, 줄거리 공개 8 ipanema 4시간 전17:33 1708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547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668
826740
image
totalrecall 4분 전21:57 76
826739
image
NeoSun 5분 전21:56 56
826738
image
KENDRICK29 6분 전21:55 101
826737
image
포커페이스 14분 전21:47 196
826736
image
leodip19 17분 전21:44 254
826735
image
얼죽아 21분 전21:40 283
826734
image
내꼬답 22분 전21:39 165
826733
image
hera7067 24분 전21:37 141
826732
image
달려라부메랑 25분 전21:36 169
826731
image
얼죽아 27분 전21:34 195
826730
image
살다보니 32분 전21:29 1063
826729
image
FilmWhatElse 33분 전21:28 416
826728
image
얼죽아 33분 전21:28 269
826727
image
edan 36분 전21:25 448
826726
image
생크치 36분 전21:25 86
826725
image
솔라시네마 37분 전21:24 695
826724
image
먐먐 37분 전21:24 193
826723
image
얼음나무 38분 전21:23 332
826722
image
해일해일헤일리 39분 전21:22 175
826721
image
오블리비아테 39분 전21:22 318
826720
image
꿀딱띠 40분 전21:21 1151
826719
image
루치오 47분 전21:14 323
826718
image
이스케이프FZ 48분 전21:13 453
826717
image
golgo 52분 전21:09 313
826716
image
쿄짱 55분 전21:06 437
826715
image
sirscott 57분 전21:04 266
826714
image
KYND 58분 전21:03 156
826713
image
환풍기 59분 전21:02 584
826712
image
나마재 1시간 전21:01 135
826711
image
별빛하늘 1시간 전21:00 821
826710
image
파르페틱 1시간 전20:58 434
826709
image
stanly 1시간 전20:57 763
826708
image
호오오옹이 1시간 전20:57 411
826707
image
얼죽아 1시간 전20:57 182
826706
image
능력자 1시간 전20:52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