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추천하면서 다른 추천도 하는 글 (약스포)

  • 24fps 24fps
  • 1252
  • 8

FireShot_Capture_512_-_이벤트_상세_-_롯데시네마_-_event.lottecinema.co.kr.png.jpg

이 영화를 보고 을지로의 레트로 감성 호프집이나 카페에서 뒤풀이를 하면 딱입니다. (코로나 때문에 권하긴 힘듭니다만...)

저는 오랜만에 무비싸다구 티켓이 웬일로 애비뉴엘 점을 열어줬길래 감사한 마음으로 애비뉴엘 점에 예매해서 봤습니다. 우와 주 무대가 아예 명동과 을지로 등지더군요. 인물들이 주로 타는 지하철역이 <을지로 입구역>이고요. 전반적으로 대기업을 비판하는 작품이지만 모기업의 든든한 지원이 있지 않았나 싶네요. 저는 종로에서 일하고 을지로에 관련 업체나 거래처들이 있어서 배경들이 무척 반가웠어요. 을지로가 레트로로 뜨는 거 보고 좀 신기해했고요. 비교적 익숙한 배경인데 거기를 다수의 엑스트라로 채우는 걸 보고 규모가 심히 짐작되기 힘들더군요.

 

이걸 스포로 볼지 어떨지는 모르지만 기본적으로 이 작품은 언더독의 반란 정도로 보시면 됩니다. <히든 피겨스>에 <에린 브로코비치>를 차용한 정도라고 봐야 하죠. 베이비부머 세대의 딱 다음 세대들의 이야기를 조명한 거예요. 작중에도 조금씩 언급되고 있지만 이들이 회사 안에서 푸대접을 받는 거지, 회사 밖으로 나오면 다니던 학교에서도 성적 상위권자였고, 대학을 가지 못하는 입장에선 선망하는 직종에서 일하고 있는 거죠. 언듯 다가오지 않는 이야기일수 있는데 방송인 정형돈씨도 아직도 방송에서 고졸 사원으로 대기업을 들어가는 것을 이야기할 때가 있기도 한 것이니 요새로 치면 고등학교 졸업하자마자 공무원 취직한 것이랑 비슷한 감각이라고 보셔도 될거 같아요. 전반적으로 그런 아이러니를 다루고 있지 그 외에 다른 걸 다루기에 벌써 벅차합니다. 사실 여성에 관한 이야기로 더 확장할 욕심도 있었겠지만 이미 다루어야 할 과제들이 많은 작품이라 거기까진 손을 미치지 못합니다.

 

영화는 세 캐릭터의 구축에 공을 많이 들입니다. 근데 너무 공을 들였어요. 극 초반엔 템포가 좀 좋다가 다시 캐릭터를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중간에 확 퍼져 버립니다. 중간에 지루하다는 소리가 나올 수 있는 지점이 되는 거죠. 공들인 만큼 후반부에 빛을 발하지만 제 생각엔 그냥 템포를 더 주는게 나았지 않았나 싶어요. 상당히 공들여서 만들어진 시나리오 덕에 탄탄했던 스토리였을지언정 영상화에서 처지게 된다면 칼질을 잘 하는 것도 감독의 몫이라고 생각하거든요.

 

저는 요 세대는 아니고 그냥 그 세대의 느낌만 알고 있고, 페놀 때문에 시끄러웠던 것도 어렴풋이 알고 있는 세대라 반가우면서도 안타까운 면도 느껴지더군요. 지금 세대와 부모님 모시고 가서 보면 좋을 가족영화고요. 대충 이런 류의 영화에 있을 법한 불편한 장면은 하나도 없어서 감독이 그런 쪽 내용으로는 완전히 자제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가족영화로 관람하기 더 좋아진 거죠. 

 

정말 큰 아쉬운 부분은 작품이 커버하고 있는 연령층이 다양함에도 불구하고 <미스터 트롯 : 더 무비>랑 같이 개봉하는 통에 배급사가 그쪽에 몰빵하고 있다는 점이에요. 저만해도 저는 이 영화를 보고 주말에 저 영화를 예매해 드렸으니까요. 좋은 작품을 잘 만들고 적절히 홍보만 잘하면 잘 될 수 있을 작품 같은데 굳이 자사 배급 영화끼리 경쟁을 붙이는 상황이 안타깝네요.

 

배급사 측도 자신이 있긴 했는지 뒤늦게 굿즈도 만들고 무대인사도 열고 있는데 부디 잘 됐으면 하네요. 그리고 애비뉴엘 점에서 관람을 비추하는 이유 중에 하나는 이 상영관이 이름에 비해 꽤 시설이 낙후된 편이고 영화가 시네마스코프 사이즈기 때문에 비스타관에서 상영하고 있기 때문이에요. 작품 관람 자체는 롯데시네마보단 다른 체인 극장에서 보시는 게 나을 거예요. 메인관들은 다 다른 영화가 차지할 테니까요. 쿠키는 없지만 엔딩 크레딧이 귀여워서 오랜만에 즐겁게 끝까지 보고 나왔네요.

추천인 7


  • madman56
  • 셋져
    셋져
  • 헌터
    헌터
  • 브릭
    브릭

  • 별빛하늘
  • golgo
    golgo
  • 영원
    영원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8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영원 2020.10.22. 11:29
그러게요. 95년에 사회초년생이신 분들은 지금 50대 부모님세대겠네요. 오...
댓글
profile image
24fps 작성자 2020.10.22. 11:34
영원
미스터 트롯이랑 관객층이 살짝 겹치는 부분이 있어서 아쉬운 부분이 있어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golgo 2020.10.22. 11:58
보면 옛날 생각 좀 날 것 같네요.^^
댓글
profile image
24fps 작성자 2020.10.22. 12:21
golgo
사실 레트로 열풍 불었을때 개봉했으면 반응이 많이 좋았을거 같아서 개봉시기도 아쉽고 그러네요.
댓글
3등 별빛하늘 2020.10.22. 12:04
부모님께 보여드리고 싶은 영화가 2개나 개봉해서 오랜만에 효도하겠어요ㅎ
댓글
profile image
24fps 작성자 2020.10.22. 12:20
별빛하늘
삼진건설은 같이 보셔도 좋아요~ ^^
댓글
profile image
셋져 2020.10.22. 16:05

공들인 캐릭터때문에 이 작품은 영화보다 드라마로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 영화의 단점으로 꼽히는 후반부 전개가 드라마로 풀면 상당히 흥미진진하게 보일 수 있지않았나싶어요.

댓글
profile image
24fps 작성자 2020.10.22. 19:09
셋져
드라마 버젼도 좋았을거 같네요. 캐릭터들이 좋아서 속편보다도 호흡이 긴 드라마였으면 다양한 이야기를 담을수 있었을거 같아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이 영화를 먼저 트는 특별관은 제게 까임방지권을 얻습니다 (feat. [지... 3 샤프펜슬 1시간 전16:23 1001
best 롯데시네마 '존 윅 3 - 파라벨룸' 굿즈 패키지 상영회 정보 ... 22 무비런 1시간 전16:19 1697
best (용산 cgv) 오늘의 경품현황과 호냐냐의 오늘의 영화 2개 14 호냐냐 2시간 전15:32 1405
best 충무로영화제-디렉터스 위크 개막작 'The CMR' 온라인 공개 1 golgo 2시간 전15:21 370
best 용산역 실시간 계단 낮풍경 (슈퍼마리오 35주년) 15 호냐냐 2시간 전15:20 1997
best 넷플릭스 [퀸스 갬빗] 추천후기 : 보드 위의 수들이 만들어낸 매혹적인... 5 녹차소년 2시간 전15:19 420
best [당신이 잠든 사이에][익무시사] 90년대 감성(노스포) 3 셋져 2시간 전14:50 425
best 최근 추가된 12월 개봉영화 로튼토마토지수모음 3 sirscott 2시간 전14:37 817
best '맹크'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만한 영화 해설 4 golgo 2시간 전14:36 1072
best 넷플릭스로 가려는 한국영화, 종각부터 종로5가까지 줄 섰다고? 12 ipanema 3시간 전14:17 2633
best 제5회 충무로영화제 디렉터스위크 왔습니다 : ) 18 펭하 3시간 전14:08 641
best (넷플릭스) '콜' 후기 - 오랜만에 한 명의 배우로 모든 것이... 8 happygroot 3시간 전14:07 532
best [익무시사] 로맨틱 코미디 : 깊이가 많이 아쉬운 다큐(스포?) 6 24fps 3시간 전14:06 265
best 영화관에서 하루에 몇 편까지 가능하신가요? 51 밀라야란 3시간 전13:42 1465
best 지구에 소행성이 떨어질경우 우리나라가입을 인명피해 20 푸루스 3시간 전13:39 2081
best (낡낡님 나눔)디카프리오 이벤트 도서가 왔어요 7 나꼬 4시간 전13:21 428
best 없어서 만든 오리지널 티켓 No.7, No.8 (말레피센트 2, 날씨의 아이) 62 깨방정 5시간 전12:34 2188
best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 - '미나리' 윤여정 여우조연상 수상 10 goforto23 5시간 전12:07 1578
best <기기괴괴 성형수> 렌티큘러 수령했습니다 9 박엔스터 5시간 전11:47 1180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529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654
826642
image
ipanema 1분 전17:33 35
826641
image
e260 4분 전17:30 62
826640
image
수리랑 7분 전17:27 98
826639
image
나마재 9분 전17:25 94
826638
image
goforto23 10분 전17:24 183
826637
image
nashira 12분 전17:22 102
826636
image
핀란 16분 전17:18 458
826635
image
cotton 20분 전17:14 164
826634
image
leodip19 20분 전17:14 140
826633
image
DPS 21분 전17:13 298
826632
image
hera7067 25분 전17:09 211
826631
image
ipanema 27분 전17:07 1067
826630
image
머라곰 28분 전17:06 301
826629
image
Anydevil 30분 전17:04 359
826628
image
판다소라 32분 전17:02 576
826627
image
뽀뇽뽀뇽 36분 전16:58 255
826626
image
문학동네 37분 전16:57 481
826625
image
ipanema 38분 전16:56 472
826624
image
푸루스 44분 전16:50 504
826623
image
옹성우월해 49분 전16:45 514
826622
image
sattva 49분 전16:45 181
826621
image
mistywoods 54분 전16:40 448
826620
image
샤프펜슬 1시간 전16:23 1001
826619
image
무비런 1시간 전16:19 1697
826618
image
동그마니 1시간 전16:17 1240
826617
image
godzilla123 1시간 전16:10 303
826616
image
raSpberRy 1시간 전16:09 1524
826615
image
츄야 1시간 전16:09 245
826614
image
영화무비 1시간 전16:08 228
826613
image
헤레레레레 1시간 전16:00 1098
826612
image
알폰소쿠아론 1시간 전15:56 438
826611
image
이스케이프FZ 1시간 전15:51 370
826610
image
빛나 1시간 전15:48 690
826609
image
푸루스 1시간 전15:39 701
826608
image
호냐냐 2시간 전15:32 1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