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정보 오시이 마모루가 고른 영화역사 50년-50편 영화 목록

  • golgo golgo
  • 2956
  • 19

어제.. <공각기동대> 감독 오시이 마모루가 1968년부터 2017년까지 나온 50편의 영화에 대한 해석집을 출간했다는 소식을 올렸는데요.

 

그 책에 실린 50편의 영화 목록과 각각의 글 제목들을 뒤늦게 찾아서 우리말로 옮겨봤습니다.

 

https://animeanime.jp/article/2020/08/05/55475.html

 

0.jpg

 

 

오시이 마모루가 그 해의 대표적인 영화 한편만을 골라서 글을 썼다는데.. 1968년의 경우는 스탠리 큐브릭의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대신, 세르지오 레오네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더 웨스트>를 골랐으며, 왜 <2001..>을 제외했는지 그걸 설명하는 글을 썼기 때문에 실질적으론 51편의 영화 이야기라고 하네요.

 

목록들 보니 일부러 걸작이 아닌 영화도 골라서 쓴 것 같습니다.

 

영화광으로 유명한 애니메이션 감독이 어떤 작품들을 셀렉션했는지 한번 확인해보세요.^^

 

 


1968년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스탠리 큐브릭 감독
우주라는 존재를 처음 영화로 표현한 작품

 

2.png.jpg
1968년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더 웨스트> 세르지오 레오네 감독
반복해서 본다면 레오네다.


1969년 <와일드 번치> 샘 페킨파 감독
이렇게 멋진 영화는 본 적 없다.


1970년 <라이언의 딸> 데이빗 린 감독
영화 속에 잠재된 또 하나의 영화를 처음으로 살짝 엿보았다.


1971년 <어둠의 표적> 샘 페킨파 감독
누구 한 사람도 본질을 꿰뚫어보지 못한 이단의 영화


1972년 <파리에서의 마지막 탱고>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 감독
고유의 테마가 필요 없었던 베르톨루치


1973년 <아메리카의 밤> 프랑소와 트뤼포 감독
영화팬은 안 보면 손해인데, 신세를 조질지도?


1974년 <전원에 죽다> 테라야마 슈지 감독
테라야마 슈지의 인용으로 만들어진 테라야마 슈지 영화


1975년 <신칸센 대폭파> 사토 준야 감독
일본영화가 일본의 전후에 대해 싸움을 건 마지막 영화


1976년 <택시 드라이버> 마틴 스콜세지 감독
트래비스처럼 나도 ‘권총이 필요해’라고 생각했다.


1977년 <철십자 훈장> 샘 페킨파 감독
페킨파는 결국 ‘폭력의 본질’만을 그렸다.


1978년 <외계의 침입자> 필립 카우프만 감독
미국이 처음으로 체험한 이데올로기 투쟁의 공포


1979년 <워리어> 월터 힐 감독
월터 힐의 정열과 영리함


1980년 <은밀한 거래> 존 어빈 감독
추천하는 전쟁 영화


1981년 <극장판 도전자 허리케인 2> 데자키 오사무 감독
데자키 씨는 넘어서지 않으면 안 되는 벽이었다.

 

3.png.jpg
1982년 <블레이드 러너> 리들리 스콧 감독
영화에서만 흐르는 특권적 시간


1983년 <블루 썬더> 존 바담 감독
헬리콥터 영화의 최고 걸작


1984년 <파리 텍사스> 빔 벤더스 감독
쾌감으로 가득한 영화적 시간


1985년 <도레미파 소녀, 피가 끓는다>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영화감독의 자질과 시대감각


1986년 <블루 벨벳> 데이빗 린치 감독
데이빗 린치에겐 못 당해


1987년 <죽음의 키스> 캐서린 비글로우 감독
메타포로서의 뱀파이어


1988년 <기동전사 건담: 역습의 샤아> 토미노 요시유키 감독
로봇 애니메이션이 도달한 하나의 극점

 

4.png.jpg
1989년 <그 남자 흉폭하다> 기타노 다케시 감독
기존의 영화 표현에 얽매이지 않는 기타노 다케시의 자유로움


1990년 <불가사리> 론 언더우드 감독
좌우지간 해피한 영화.


1991년 <유로파> 라스 폰 트리에 감독
내 이상에 가까운 영화감독


1992년 <저수지의 개들>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투샷의 다이얼로그극을 쓰는 천재


1993년 <니나> 존 바담 감독
바담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뤽) 베송에 대해서도 이야기하다.


1994년 <뱀파이어와의 인터뷰> 닐 조단 감독
등신대의 뱀파이어


1995년 <세븐> 데이빗 핀처
데이빗 핀처라면 이 한편으로 끝난다.


1996년 <바운드> 워쇼스키 자매
마이너리티에 대한 생각


1997년 <LA 컨피덴셜> 커티스 핸슨 감독
미국 영화의 저력


1998년 <꼬마 돼지 베이브 2> 조지 밀러 감독
동물이 말하는 것에 대한 위화감을 극복해냈다.


1999년 <데드 오어 얼라이브 – 범죄자> 미이케 타카시 감독
뻔뻔함과 엉터리를 보여주고, 카타르시스도 있다.


2000년 <스내치> 가이 리치 감독
지금의 영화에는 아직 개척할 여지가 있음을 깨닫게 해주었다.


2001년 <블랙 호크 다운> 리들리 스콧 감독
엔딩의 카타르시스가 훌륭


2002년 <피아니스트> 로만 폴란스키 감독
변명하는 영화의 전형


2003년 <살인의 추억> 봉준호 감독
봉준호는 인간을 적나라하게 그린다.


2004년 <본 슈프리머시> 폴 그린그래스 감독
감독의 얼굴이 보이질 않는 미스터리


2005년 <우주전쟁>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스필버그조차 파탄을 낼 때가 있다니


2006년 <칠드런 오브 맨> 알폰소 쿠아론 감독
액션 씬이 없었다면 훌륭한 문예영화가 됐을 것

 

5.png.jpg
2007년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코엔 형제 감독
인간은 섬뜩한 존재다.


2008년 <렛 미 인> 토마스 알프레드슨 감독
북유럽 영화의 독특한 분위기

 

6.png.jpg
2009년 <왓치맨> 잭 스나이더 감독
세상은 잭 스나이더에게 너무 깐깐하다!?


2010년 <일라이> 알버트 휴즈, 알렌 휴즈 감독
기독교와 미국의 역사를 새롭게 고친다.


2011년 <드라이브> 니콜라스 윈딩 레픈 감독
그냥 보는 것만으로는 해소되지 않는 무언가가 숨어 있다.

 

8.png.jpg
2012년 <제로 다크 서티> 캐서린 비글로우 감독
상당한 자신감 혹은 신념이 없다면 이런 영화는 못 만든다.


2013년 <온리 갓 포 기브스> 니콜라스 윈딩 레픈 감독
알 수 없는 영화. 지금도 잘 모르겠다.


2014년 <퓨리> 데이빗 에이어 감독
‘영화의 구도’에 대해 말해 보고 싶어서 골랐다.


2015년 <시카리오> 드니 빌뇌브 감독
속편과 비교해서 보면 알 수 있는 것


2016년 <제이슨 본> 폴 그린그래스 감독
실패한 작품에서 배우는 것도 많다.

 

7.png.jpg
2017년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
기예르모 델 토로의 최고 걸작

 

추천인 12

  • 1104
    1104
  • 로또1등되게해줘
    로또1등되게해줘

  • bibio
  • 주황공주
    주황공주
  • MovieLover
    MovieLover
  • 텐더로인
    텐더로인
  • deckle
    deckle
  • 소설가
    소설가
  • 셋져
    셋져
  • sakia
    sakia
  • 해피페이스
    해피페이스
  • 시수
    시수

golgo golgo
87 Lv. 3393408/35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9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시수 2020.08.11. 21:02
한줄평(?) 재밌네요.
번역 고맙습니다.
스크랩해두고 보고 싶네요. :)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8.11. 21:05
시수
그렇네요.. 일종의 한줄평이네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모베쌍 2020.08.11. 21:02
불가사리는 몇번을 봐도 재밌죠.온리 갓 포 기브스는 동감.
라이언 고슬링이 주인공인 줄 알았더니 것도 아닌 것 같고..
댓글
profile image
우유과자 2020.08.11. 21:08
헐리우드는 타란티노 영화 아닌가요??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8.11. 21:09
우유과자
그러게요. 고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셋져 2020.08.11. 21:12

<블레이드 러너>는 극장판을 말하는걸까요? 아니면 파이널컷을 얘기하는걸까요?🤔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8.11. 21:13
셋져

그건 잘 모르겠고요. 극장판 블레이드 러너는 감독판 나오기 전에도, 당시 일본 애니메이션에 엄청난 영향을 끼쳤고 오시이 마모루도 그 중 한 사람이기 때문에 큰 차이는 없을 거 같네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2020.08.11. 21:15
샘 페킨파 감독 영화가 있는 거 보니 흐뭇하기도 하고, 여러 생각이 들기도 하고, 뭐 그러네요.
댓글
profile image
deckle 2020.08.11. 21:16
75년작 신칸센 대폭파 멋진 영화입니다. 필름으로 봤었는데 마지막 장면에서 다카쿠라 겐을 잊기 어렵네요.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8.11. 21:18
deckle
어디선가 추천작으로 본 것 같은데. 꼭 한번 봐야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텐더로인 2020.08.11. 21:28

61F8A53D-5A28-4C74-BB14-CC17117BAB8A.jpeg
<블레이드 러너>의 그 유명한 국수 주문 장면이 일러스트에 있군요ㅎㅎ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8.11. 21:29
텐더로인
예. 본인이 직접 명장면 일러스트.. 자기 오너캐 가지고 그린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MovieLover 2020.08.11. 21:58
<왓치맨>은 은근 궁금해지는군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8.11. 22:00
MovieLover

개인적으론 <왓치맨> 첫 개봉 버전이 좀 아쉬워서 이번에 감독판 제대로 나온거 블루레이 샀는데.. 아직 안 뜯고 있네요.^^ 빨리 봐야겠어요.

댓글
bibio 2020.08.11. 23:19
번역돼서 나온다면 보고 싶네요...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20.08.11. 23:20
bibio
저도 그런데 과연 어떨지... 오시이 마모루 인기가 예전만 못해서 말이죠.^^
댓글
profile image
1104 2020.08.12. 00:06
오... 번역 감사합니다 ㅎㅎ
목록 스크랩해두어야겠어요 ㅎㅎ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9월 29일 박스오피스 (국제수사 1위, 추석영화 모두 5위권) 23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00:01 1672
best '보건교사 안은영' 제작 발표회 사진 및 오고간 이야기 5 golgo 1시간 전23:56 565
best 롯데가 텐트폴 교통정리를 어떻게 할런지 궁금하네요 21 ipanema 2시간 전22:55 1666
best ‘검정고무신’ 극장판 (?) 개봉 예정 8 무비런 2시간 전22:33 1699
best ‘킹덤 오브 헤븐’ 등급 심의 들어갔네요. 11 무비런 2시간 전22:31 1254
best 재뉴어리 존스, '사랑의 불시착' 덕질 인증 1 라쿠나 2시간 전22:25 899
best 디즈니 재팬에서 공개한 자사 영화의 새 일본 개봉일 5 이스케이프FZ 2시간 전22:16 817
best 예술영화관에서의 예상치 못한 관크 37 애옹단지 3시간 전21:57 2206
best 김보라X하시모토 아이 도쿄영화제서 대담 1 살다보니 3시간 전21:56 985
best [날씨의 아이] 한국과 일본 블루레이 특전 영상 비교 4 이스케이프FZ 3시간 전21:32 803
best 와 진짜 관크의 한계는 어디까지일까요?! 28 이팔청춘 4시간 전21:05 2415
best [프란시스 하] 후기 - 가장 보통의 과정을 통한 현실 적응기 14 Anydevil 4시간 전21:02 546
best 다이고 코타로와 모리 나나 배우의 오랜만의 [날씨의 아이] 대담 3 스톰루이스 4시간 전20:44 555
best 이번 추석에는 가족끼리 어떤 영화를 봐야할까요;; 54 Tara 4시간 전20:40 1666
best 10월 기대작 전단지들 가져왔어요! 28 밍구리 4시간 전20:19 1691
best '국제수사' 후기 - 안타까운 '아부지돌굴러가유'... 40 happygroot 5시간 전20:05 2665
best 넷플릭스 '더 크라운' 시즌 4 첫 스틸 - 질리언 앤더슨 대... 9 goforto23 5시간 전20:02 1541
best 올가 쿠릴렌코와 유연석 영화 촬영 인증샷 8 goforto23 5시간 전19:25 2213
best 배우 안재홍 단편 연출작 [울렁울렁 울렁대는 가슴안고] 스틸컷 11 ipanema 5시간 전19:21 1725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9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1322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01 다크맨 18.06.19.15:52 389594
803896
image
청개굴 5분 전01:07 36
803895
image
goforto23 6분 전01:06 136
803894
image
LINK 6분 전01:06 138
803893
image
goforto23 9분 전01:03 98
803892
image
Awesome 11분 전01:01 311
803891
image
PS4™ 13분 전00:59 226
803890
image
inflames 15분 전00:57 69
803889
image
아다대대 16분 전00:56 151
803888
image
수위아저씨 18분 전00:54 151
803887
image
영화를본관람객 20분 전00:52 241
803886
image
waterfall 29분 전00:43 408
803885
image
jah 29분 전00:43 273
803884
image
데헤아 29분 전00:43 189
803883
image
아임서스 30분 전00:42 209
803882
image
goforto23 30분 전00:42 204
803881
image
로디 36분 전00:36 244
803880
image
Pogo 38분 전00:34 152
803879
image
데헤아 41분 전00:31 426
803878
image
석돌 42분 전00:30 382
803877
image
윈터1314 50분 전00:22 980
803876
image
스펙타클3D써라운드 54분 전00:18 512
803875
image
waterfall 55분 전00:17 786
803874
image
goforto23 1시간 전00:11 233
803873
image
빠마뽀 1시간 전00:11 468
803872
image
데헤아 1시간 전00:10 339
803871
image
NeoSun 1시간 전00:07 227
803870
image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00:01 1672
803869
image
NeoSun 1시간 전00:00 348
803868
image
reo 1시간 전23:58 264
803867
image
golgo 1시간 전23:56 565
803866
image
척사광a 1시간 전23:51 818
803865
image
PS4™ 1시간 전23:48 653
803864
image
e260 1시간 전23:45 324
803863
image
ss0ohyun 1시간 전23:43 712
803862
image
NeoSun 1시간 전23:42 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