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SBS 피디가 말하는 봉준호 감독 무명시절 썰 . txt (Feat. 냄새)

PS18121800031.jpg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영화 관심 깊은 SBS PD 들끼리 "씨네타운 나인틴" 이라는 팟캐스트가 있죠
 
이번에 오스카 4 관왕 봉준호 특집으로 방송했는데 거기에 의미있으면서 재미난 일화가 있어서 적어봅니다
 
시점은 이재익 PD의 경험담인데 예전에 이민정 나왔던 <원더풀 라디오> 시나리오도 쓰신 
 
영화계랑도 겹쳐있던 분이라 당시에 시나리오 당선되면서 2000 년대 초반 봉준호 감독 만났던 썰을 푸는 이야기
 
 
 
이재익 PD : '냄새' 에 대해 할 이야기가 있어요
 
제가 이 팟캐스트 진행하면서 잠깐 스치듯이 이야기한적이 있습니다 
 
예전에 20 년전에 봉준호 감독이 심사위원장이였던 시나리오 공모전에서
 
제가 상을 타게 되면서 같이 술을 마시게 된적이 있었는데요 
 
(봉준호 감독님은 69 년생 / 이재익 PD 님은 75 년생)
 
그때 봉준호 감독이 어떤 시기 였냐면
 
 '플란다스의 개' 가 쫄딱 망하고 가장 어렵게 살때에요
 
이번에 유튜브로도 영상 돌아다니죠 ? 
 
친구들한테 쌀 얻어서 받고 이런 시기에요 딱 그때 제가 만난거에요
 
 
 
B : 그럼 술값은 누가 낸거에요 ? 
 
 
 
이재익 PD : 그 술값은 그 주최한 곳에서 내준거죠 공모전 주최해준.
 
그때 같이 앉았는데 그때 시상식 끝나고 심사위원이신 감독님이 늦게 오신거에요
 
아무튼 오셔서 그때 제가 대상을 받았으니까 제 옆에 앉으셔서 인사도 나누고 
 
축하해주신다고 말씀도 해주시고 했는데... (하...)
 
그때 앉으셨는데... 기생충에서 말한 그 '냄새' 가 나는거에요
 
미치겠는거에요
 
 
 
B : 어떤 냄새 ? 한 옷을 오랫동안 입은 냄새 ? 
 
 
 
이재익 PD : 그 어떤 '가난과 무명' 의 냄새 ? 그래서 제가 무슨 생각을 했냐면 
 
그때가 언제냐면은 SBS 공채 시험 뽑을때에요 2001~2 년 여름 초가을 그때에요
 
8 월 뭐 발표나기 직전 그때에요 
 
 
 
a7e3bd7c-d6c5-4c30-9434-046c0fff034d (1).jpg
 
 
 
 
 
B : 그러면은 아직 '살인의 추억' 개봉하기 전 ? 찍기도 전에 준비 단계였네
 
 
 
 
이재익 PD : 그래서 제가 너무 냄새가 나서 '어디 좀 다녀오셨나 봐요?' 
 
실례되지만 여쭤봤어요 그랬더니 감독님이 죄송해하시면서 '제가 좀 냄새가 나죠? 죄송합니다'
 
제가 다음 차기작이 야외 촬영이 많아서 일찍 촬영지 헌팅 준비가 필요해서 좀 돌아다니고 왔네요
 
라고 말씀하시더라구요 난 그래서 솔직히 그때는 봉준호 감독님 이름도 모르고 들어본적도 없고해서
 
그냥 대화를 이어나가야되니까 아무 생각없이 '무슨 내용이에요 ?' 라고 여쭤봤죠
 
그랬더니 "화성 연쇄 살인" 사건 관련된 작품이에요 라고 말씀하시더라구요
 
 
그래서 난 속으로
 
'망한덴 다 이유가 있다...'
 
 
 
생각했죠 아니 지금 2001 년이고 21 세기가 
 
이제 시작인데 그 칙칙한 범인도 안잡힌 그 사건을 영화로 찍는구나
 
(아이구야) 내가 이거 영화로 만들어지면 손에 장을... 
 
아니 오늘 받은 상금을 술값으로 다 낼수 있다 생각했죠 
 
이거 영화로 못만들어진다에
 
 
 
B : 아니 그걸 이야기로 했다고 ? 아니면 ?
 
 
 
이재익 PD : 아니 속으로만 그렇게 생각하면서
 
겉으로는 "화성 연쇄 살인 사건이요? 되게 재밌겠다" 이러면서 
 
"엄청 스릴있겠네요" 했죠 
 
 
 
B : 야 근데 이날 인연 잘 맺어졌으면 지금도 (연락하고 그럴수 있었겠다)
 
 
 
이재익 PD : 아니 근데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그게 아니고 솔직히 내가 그때 무슨 생각을 했냐면
 
"아 존나 다행이다... SBS 시험 봐놔서" 
 
내가 계속 시나리오를 쓰고 감독 준비하고 이렇게 해봤자 그냥 이렇게 밖에 안되는구나
 
내가 이렇게 될수도 있겟다 이 생각이 들면서 아찔한거에요
 
(전 까지는 그렇게까지 SBS 합격이 엄청 간절하지는 않았는데 라는 뉘앙스로)
 
계속 방송사 발표일 언제지 붙어야 되는데 붙어야 되는데 그 생각이 간절해진거에요 
 
 
 
3fa4aa4f271a3b94588ba4a5c9e490e5.jpg
 
 
 
B : 아니 근데 이 이야기를 다시 생각해보면 오늘 날의 기생충의 영광을 내가 만들었을수도 있겠다 ?
 
생각 안들어요 ? (갑자기?) 아니 이재익 PD 가 그 "냄새" 라는 발언을 하면서
 
봉준호 감독님에게 '모티브' 를 준거 아니야 ?? 
 
 
 
: 아니 말이 되는 이야기를 해야지 말도 안되는 이야기로 띄어주고 있어 ㅎ
 
 
 
B : 아니 근데 기생충에 어느 정도 일조 했네 !
 
 
 
이재익 PD : 아니 그래서 저는 이번에 기생충을 보면서 '냄새' 이야기가 나오는데
 
20 년전 그 때가 생각나면서 너무 창피했던에요... 영화를 보는데
 
내가 너무 굴욕적이고 (그런 생각을 한거에) 그래서 그 생각을 했어요
 
"아 난 그냥 자격 자체가 없었구나"
 
가난과 무명이 두려웠던 나는 일종의 도전할 자격조차 없었던거에요 사실..
 
 
 
C : 그런 좌절을 겪지 않으면 위대하게 되기는 쉽지 않죠
 
 
 
 
이재익 PD : 그래서 그러다가 당연히 봉준호란 이름은 잊어먹고 있었어요
 
봉준호란 이름 자체를.. 그랬는데 1 년 반 정도 지나서 극장에 갔는데 
 
'살인의 추억' 이라는 영화가 걸려있는거에요 밑에 '봉준호' 라고 적혀있고
 
그래서 '어 저거 그때 나 대상줬던 그 감독 그 데뷔작 말아먹은' 
 
화성 사건 영화 만든다더니 결국 만들었네 ? 하고 들어가서 봤어요
 
근데 첫장면 시작하고 마지막 장면 그 송강호가 사장되가지고 다시 찾아가는
 
그 장면 나올때까지 딱 2 가지만 생각했습니다 
 
하나는 이 영화가 지금까지 내가 본 대한민국 영화중 최고의 영화다
 
우리나라 영화중 최고다 "이건 확실하다" 
 
이거보다 잘 만든 한국 영화는 지금까지 없었다
 
확신하게 됬어요 그리고 또 하나는 
 
앞으로 평생 나는 봉준호 감독을 응원할것이다 
 
 
그 생각을 했어요 그 영화를 보면서 2 시간 내내
 
그래서 봉준호 감독님을 생각하면 사실 부끄러워집니다
 
근데 요즘에 많은 분들이 그런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봉준호 집안이 뭐
 
아버지가 뭐 교수시고 외할아버지가 작가시고 뭐 금수저 집안이다 뭐다
 
기본적으로 문화적쪽으로 스펙이 화려했다
 
(봉감독의 성과는 집안이 받쳐줬기 때문이다로 폄하되는 듯한식의 이야기들)
 
물론 그렇게 볼수는 있어요 근데 저는 분명히 그 냄새나고 
 
가난했던 봉준호를 직접 만나봤었기 때문에
 
정말 춥고 힘들고 알려지지 않아 배고팠던 무명을 거쳐온 그 순간을 직접 목격했고 
 
그 '냄새' 를 직접 맡아봤었기 때문에 알고 있습니다 
 
 
illustoujours_82800021_192735891830290_7413431318738985163_n.jpg
 
봉준호 감독님은 정말 모든것을 누릴 자격이 있다라고
 
 
 
ps. 방송으로 직접 들으면 좀 더 사견도 있고 어울려져서 더 재밌는 이야기라서
 
직접 들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ㅋ 글에서는 뉘앙스만 살리려고 짜른 부분이 좀 있어서
 
 
 
 

추천인 29

  • 버드리헵번
    버드리헵번
  • jah
    jah
  • 사라보
    사라보
  • 금요일엔영화다
    금요일엔영화다

  • 유노스

  • 클라리스스탈링

  • 어메이징한사람아
  • 다크초코
    다크초코
  • 콘택트
    콘택트

  • bibio

  • 스미쓰얌
  • laksjd
    laksjd

  • Trequartista
  • 에르빈스미스
    에르빈스미스
  • Bogaeme
    Bogaeme
  • 옹성우월해
    옹성우월해
  • DELIGHT
    DELIGHT

  • LIKE

  • 뽕쮼호
  • Hide
    Hide
  • Hide
    Hide

  • ppole
  • 라이온
    라이온
  • 어느날
    어느날

  • soulkino

  • fuzoo111
  • 썸띵굿
    썸띵굿

  • 피에르르클레어
  • Q.Tarantino
    Q.Tarantino

  • mypeace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40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썸띵굿 2020.02.14. 17:22
헉.. 저는 기생충의 완성도와 별개로 봉감독의 배경때문에 조금 삐딱한 시선을 갖고 있었는데 그게 좀 깨졌네요.... 기생충 감상이 조금 달라질것 같아요..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2등 fuzoo111 2020.02.14. 17:28
가난하고 어려웠던 무명 시기에도 포기하지 않고 도전한 봉준호 감독님이 결국 한국 영화사를 빛낸 거장이 되었다는 아름다운 이야기군요.
댓글
3등 theG 2020.02.14. 17:28
근데 또 봉감독이 말하길, '냄새'는 자신이 아닌 다른 시나리오 작가가 쓴 기생충 초본에서 따온 가장 중요한 모티브였다고 하더라고요 ㅋㅋ
댓글
딸기빵 2020.02.14. 17:35
무슨 생각으로 말한건진 모르겠지만 굉장히 무례하네요.
댓글
구르쿠프 작성자 2020.02.14. 17:40
딸기빵

제가 글 옮기는 재주가 부족해서 그런데 직접 방송 들어보시면

오히려 자신을 부끄러워 하는 내용이에요 봉감독님 치켜세우고

그리고 저때는 이재익 pd 도 25~6 살 시절이라

댓글
profile image
HighandLow 2020.02.14. 17:51
딸기빵
과거 무명의 봉감독을 냄새로 무시한 오만했던 자신을 부끄러워하고 아직도 미안하다는 말인데요...
댓글
팬시차일드 2020.02.14. 18:38
딸기빵
참 글이 길면 읽기가 힘드시죠? 요즘 세상에요?
댓글
profile image
어느날 2020.02.14. 17:38
이야기는 들을 때마다 참 봉감독님은 대단한 거 같아요
그런 힘든시기도 버텨오면서 도전하시고
정말 리스펙을 외쳐야할 거 같아요
댓글
김후루꾸 2020.02.14. 17:52

영화를 주제로 다루는 방송 중 안좋아하는 방송중에 하나입니다. 위에 언급한 태도들이 작품에대해 이야기하는 방송중에도 언뜻언뜻 느껴지거든요... 물론 말투때문일수도 있지만 말에는 평소 마음가짐이 담긴다고 생각하기에... 어쨌든 잘보았습니다.

댓글
구르쿠프 작성자 2020.02.14. 17:55
김후루꾸
다들 서울대 연세대 나오고 엘리트라 저도 그런 감이 없잖아 있는것 같긴해서 잘 안듣는데

이번엔 봉준호 특집이라 듣다가 잼난 썰이 나와서 한번 옮겨봤습니다 ㅋ
댓글
profile image
라이온 2020.02.14. 18:17
와 진짜...뭔가 마음까지 먹먹해지는 일화네요. 자신이 잘못 생각했던 것을 또 공개적으로 인정하는 것은 쉽지 않은데 저 분도 대단한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Hide 2020.02.14. 18:23
역시.. 사람은 단편적인 인상과 정보만 가지고, 판단하면 안되는거죠.. 초기작들이 별로여도 나중에 위대한 영화들 만드시는, 작품이 늘수록 좋아지는 감독님들과 영화들은 많기도 하니까요 ㅋ
댓글
profile image
줍줍상 2020.02.14. 18:29
저사람 인성을 판단하긴 그렇지만 적어도 부끄러움 만큼은 감동적이네요. 무명을 두려워하고 망하는 작품만 한다는 선넘은 생각이 부끄러운 생각이라는걸 알아서 다행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2작사 2020.02.14. 18:34
내용이 재밌네요 ㅎㅎ
댓글
LIKE 2020.02.14. 18:59
헉... 저런 사연이 있었군요... 사실 저도 봉준호 감독님이 금수저 집안이었다고 역시 돈이 있어야 예술을 할 수 있는 거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런 비하인드가 있을 줄이야... 그 고통을 수반하면서 예술에 대한 열정을 키워오신 봉준호 감독님이 다시한번더 존경스러워지네요...
댓글
profile image
DELIGHT 2020.02.14. 19:06
찾아서 들어봐야겠네요!!
댓글
구르쿠프 작성자 2020.02.14. 19:07
DELIGHT
직접 듣는게 더 재밌어요 ㅋㅋ 뉘앙스도 살고
댓글
profile image
모발모바일 2020.02.14. 19:28
몇년전인가 인터뷰에서 영화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셨죠. 포기하지말고 끝까지 자신의 생각을 지키라고. 대단합니다 정말
댓글
profile image
옹성우월해 2020.02.14. 20:30
힘든시절이 있기에 지금의 성공이 있겠군요 ㅠㅠ!!!!
댓글
profile image
Jyung 2020.02.14. 20:39
힘든 시기도 겪고 끝내 이겨내신 감독님이 정말 대단하네여
댓글
profile image
HouseStory 2020.02.14. 20:44
다시 듣고싶으면 어디서 들으면 되나요?? 유튜브에 있나요?
댓글
profile image
Bogaeme 2020.02.14. 20:48
정독 했습니다. 정말로 정말로 정말로.. 이런 글 하나 하나 볼 때마다 너무나도 존경스럽고 아니 감히 존경하고 대단하다는 말로도 부족하여 어찌 표현을 못하겠습니다. 정리글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에르빈스미스 2020.02.14. 21:23
1기 끝나고 한동안 쉬고 있었는데 다시 들어봐야겠네요.
댓글
Trequartista 2020.02.14. 22:05
힘든 시기를 잘이겨내시고 화려하게 만개하셨군요 봉감독님ㅜㅜ
댓글
profile image
laksjd 2020.02.14. 23:45
봉감독님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되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
bibio 2020.02.15. 00:27
이번에 민주당에서 저소득 예술인 생활지원 법안을 만든걸로 아는데... 제대로 통과됐으면 좋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콘택트 2020.02.15. 00:49
씨네타운 나인틴. 즐겨 듣는 팟케스트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다크초코 2020.02.15. 06:43

아..타국살이 시절에 우연히 살인의추억 보고 큰 충격을 받았더랬죠. 

한국에서 이런 완성도 높은 영화가 나오다니 어찌나 자랑스럽던지! 그 후로 봉준호 골수팬이 되었구요 박찬욱, 이창동 감독 영화를 응원하게 되었죠. 

 

금수저라...

어릴적 외조부가 월북작가라는 사실때문에(박태원의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읽어보세요)그 엄혹했던 반공독재시절, 외가에 대해 입에 올리지도 못하고 조심하는 집안 분위기였던 걸로 알아요. 

댓글
L7mm 2020.02.15. 09:40

과거 자기 행동에 대한 반성이라기 보다는
나는 자기 반성과 성찰도 할 줄 안다며 그걸 자랑하고 자아도취에 빠진 사람 같네요
주변인들 반응도 별로고
방송 내용이 비호감 이네요

댓글
클라리스스탈링 2020.02.15. 23:07
참 솔직한 PD님 글이네요
좋은글 잘봤습니다.
특히 냄새에 대한 얘기 인상적이네요
댓글
profile image
사라보 2020.02.16. 08:02
개인적으로 항상 궁금 했던게 감독은 뭐 먹고 살지? 였어요 작품 준비하는 시간들이 보통 2년 이상인데
작품 준비 하면서 그 사이 먹고 살려면 가족들의 희생 없이는 절대 못하는 작업이 감독이겠다 싶었어요
특히 첫작품 말아먹으면 더더욱 힘든...
댓글
profile image
브래드수트 2020.02.16. 09:00
저도 이 에피 인상깊게 들었습니다.
아카데미 수상이후 별의 별 얘기가 다 나오는데 이걸로 정리 되더군요.
이재익피디의 진솔함도 느껴졌구요.
댓글
profile image
브래드수트 2020.02.16. 09:04
브래드수트
잘 정리된 글 올리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jah 2020.02.16. 12:04

봉테일 포에버~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양진모 편집감독 인스타 - 오스카 동료영화인들 사진 17 유노스 3시간 전00:14 2367
best 24일 좌석판매율 - 이렇게 낮은건 처음 보네요 23 PS4™ 3시간 전00:02 3016
best 2월 24일 박스오피스 31 rbb 3시간 전00:00 2609
best 24일 월요일 일본 박스오피스 순위 (기생충 1위) 8 필리포 3시간 전00:00 1565
best [이장] 감칠맛 나는 캐릭터 맛집! (익무시사, 추천후기) 2 네잎클로버 4시간 전23:39 422
best "봉준호 콘텐츠, 허락받은 건가요?"'기생충' 곽신... 31 뽕쮼호 4시간 전23:35 5161
best 상상마당 아트하우스 모모 휴관... 24 jah 5시간 전22:44 1631
best OST가 좋았던 작품들 10개 (뮤지컬 제외) (해외) 17 R.. 5시간 전22:21 909
best 월드타워 지하출입구를 막았더군요 35 모베쌍 5시간 전22:15 3529
best Imax 스크린 문제 53 Lindenbaum 5시간 전22:14 2107
best 31년생 양판래 누나 근황 5 수위아저씨 5시간 전22:02 1942
best 조니뎁과 팬들의 우정(19시간 기다린 팬..) 45 닭한마리 6시간 전21:40 3087
best 크리스티안 페촐트 베를린 경쟁작 [Undine] 로튼지수/평 모음 5 JL 6시간 전21:26 888
best <기생충> 썩토 준 아몬드 화이트 평론가의 <인비저블맨> 어록 24 2작사 6시간 전21:21 3924
best [오늘의 발리우드] 트럼프마저 움직이게 만든 화제의 인도영화 11 raSpberRy 6시간 전21:14 1033
best 메가박스 코엑스 로비 ㄷㄷㄷ 56 이오타 6시간 전21:07 6407
best (실시간) 용산 cgv 지금이에요 98 호냐냐 7시간 전20:49 6520
best '사다코언니'님이 그린 '기생충' 주간경향 표지 56 golgo 7시간 전20:24 4275
best 소담이 화보 촬영 비하인드 12 수위아저씨 7시간 전20:21 1656
best L사마트에서 발견한 짜파구리 (Feat. 기생충) 8 라차가 7시간 전20:06 2279
best [기생충] 덴마크 15만 관객 돌파 축하 이미지 14 JL 7시간 전19:59 2573
best 이번 주 수요일 개봉작은 4편 29 여자친구 8시간 전19:50 2962
best [아메리칸 사이코] 출연 배우들 - 크리스찬 베일은 최악의 배우였다 17 JL 8시간 전19:40 4680
best 오리지널 티켓 다 모았습니다. 46 듀얼모노 8시간 전19:14 2051
best (스포약간) 미국에서 기생충 IMAX 버전 본 짧은 후기 39 모쿠슈라 9시간 전18:43 4360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90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33072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35 다크맨 18.06.19.15:52 326963
717293
image
solfa 32분 전03:24 68
717292
image
이신헌 1시간 전02:36 146
717291
image
SEOTAIJI 1시간 전02:28 443
717290
image
엘란 1시간 전02:16 576
717289
image
R.. 2시간 전01:52 495
717288
image
화이트나이트 2시간 전01:44 521
717287
image
보조개공주 2시간 전01:44 179
717286
image
스매쉬12 2시간 전01:37 971
717285
image
소울메이트 2시간 전01:24 560
717284
image
북회귀선 2시간 전01:09 107
717283
image
샤잠 3시간 전00:51 298
717282
image
이신헌 3시간 전00:49 3095
717281
image
프로입털러 3시간 전00:47 824
717280
image
땀돌이 3시간 전00:28 2723
717279
image
fuzoo111 3시간 전00:27 2260
717278
image
닭한마리 3시간 전00:26 1876
717277
image
주인공조 3시간 전00:19 225
717276
image
유노스 3시간 전00:14 2367
717275
image
김재하 3시간 전00:06 311
717274
image
PS4™ 3시간 전00:02 3016
717273
image
KENDRICK29 3시간 전00:01 838
717272
image
rbb 3시간 전00:00 2609
717271
image
필리포 3시간 전00:00 1565
717270
image
국화 3시간 전23:59 192
717269
image
유브갓메일 3시간 전23:58 1342
717268
image
NeoSun 3시간 전23:57 465
717267
image
집에서만보다가 4시간 전23:45 776
717266
image
영화보러가고싶다 4시간 전23:44 468
717265
image
Yolo 4시간 전23:44 1080
717264
image
빛나 4시간 전23:42 802
717263
image
챔스우승 4시간 전23:40 506
717262
image
네잎클로버 4시간 전23:39 422
717261
image
spooky0fox 4시간 전23:36 808
717260
image
뽕쮼호 4시간 전23:35 5161
717259
image
dh219 4시간 전23:35 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