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정보 오우삼 감독 - 마블 영화는 젊은 관객의 영화 개념형성에 혼란준다

  • JL JL
  • 8678
  • 64

9047618d.jpg

 

오우삼 감독이 하와이 국제 영화제에서 평생 업적상을 수상하며 최근의 스콜세지 발언에 대해 언급

 

" 비록 많은 수익을 올리고 괜객들을 즐겁게 해주지만 이 영화들이 정점 인기를 더해가면서 젊은 관객들이 영화에 대한
  정의나 개념을 인식하는데 있어서 혼란을 가져올것이 우려된다.   

 

  나도 이전에 스탠 리로부터 슈퍼 히어로 영화 감독 의뢰를 받았지만 거절했는데 나는 기본적으로 SF 쟝르에
  소질이 없고 좋은 영화를 만들지 못할것이라고 생각했고 그만한 상상력이 부족해서 일정 수준의 영화를 만들
  자신이 없었다.

  
  마블 영화들로 인해 점점 관객들이 진정한 시네마에 대한 감사와 인지를 잃어갈거 같아 우려된다"

 

 

추천인 27

  • 스매쉬12
    스매쉬12
  • 피프
    피프
  • 스타니~^^γ????
    스타니~^^γ????
  • nion
    nion
  • 소넷89
    소넷89
  •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 포말
    포말
  • 코큰이최고
    코큰이최고
  • 여자친구
    여자친구
  • Sarabande
    Sarabande
  • 나가라쟈
    나가라쟈
  • 소보르
    소보르
  • 1839
    1839

  • 헤레레레레
  • 좀비맛참이슬
    좀비맛참이슬
  • HighLife
    HighLife

  • Goats
  • 독대
    독대

  • hwangjaey
  • 백거빈
    백거빈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tmark
    tmark
  • (´・ω・`)
    (´・ω・`)
  • Kimteelee
    Kimteelee
  • 차가운핫초코
    차가운핫초코
  • Coming
    Coming
  • 아침꼭챙겨먹어요
    아침꼭챙겨먹어요

JL JL
79 Lv. 1829099/1900000P

다양성 영화도 즐겨보는 진정한 영화 애호가

신작 영화를 통해 활기를 찾는 영화제 통신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64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Coming 2019.11.17. 08:52

영화를 잘 안다고도 못하고, 그저 즐기는 수준이긴 하지만 ㅋㅋㅋ 영화에 대한 진정한 정의와 개념에 혼란을 가져온다? 시네마에 대한 감사와 인지를 잃는다? 제가 부족해 그런지 공감이 잘 안 되네요...사람들이 작품을 보면서 느끼는 감정과 해석은 각양각색인데, 관객과의 상호작용이 불가항력적인 영화가 어떤 명확한 정답을 가지고 있고, 또 관객이 그것에 어긋난다고 쉽게 말할 수 있는지 모르겠네여 ㅋㅋㅋ

댓글
2등 성소소온 2019.11.17. 09:03

1:요즘 애들을 바보로 아는 어르신 헛소리 그 이상도 아님

2:뭐 영화로 성공한 사람들이니 이해 안가는것도 아니지만 스콜세지도 그렇고 영화에 대단한 의미를 부여함. 모든 사람에게 인생의 제일 가치가 영화인줄 아나봄
어떤 사람에겐 일하고 영화란건 쉬면서 두시간 즐길 오락거리정도. 딱 그정도에요  그래서 마블이 10년째 잘나가는거고
그 잘난 시네마로 배울수있는건, 다른 지적 수단으로도 충분히 배웁니다. 시네마만 가르쳐주는 지혜란건 없습니다
영화가 세상에서 뭐 대단한건줄 알아요 진짜ㅋㅋㅋㅋㅋㅋ

댓글
TLGD 2019.11.17. 09:18
이런 발언하는 양반들 특징이 젊은 세대를 일종의 계도의 대상으로 보는 경향이 있는 것 같더군요...
애초에 영화라는 매체가 어떻게 탄생했는지 모를 사람들이 아닐텐데 이런 소리를 늘어놓는 게 너무 기가 찹니다...
댓글
profile image
장료문원 2019.11.17. 09:19
젊은 사람들을 바보 취급하는 발언인데
댓글
TLGD 2019.11.17. 09:23
그것도 그렇지만 최근의 롤랜드 에머리히 감독이나 오우삼 감독이 이런 멘트들을 치는 게 너무 웃겨요.

한마디로
'지는~'

이라고 말해주고 싶은 기분이 들 정도입니다.

그들이 거장이라는 걸 부인하는 게 아니고, 엄연히 그들 스스로도 상업적으로 촬영한 영화로 거장의 반열에 오른 이들인데, 후발 세대에서 나오는 영화를 가지고 저런 식으로 말한다니....일반적인 후발 감독들은 어디 선배님들 무서워서 말이나 꺼내겠습니까. 디즈니 회장이나 케빈쯤이나 되어서야 눈치 봐가면서 말 곱게 쓰면서 항변하던데 코미디가 따로 없더라구요. 뭣도 아니었으면 욕지꺼리 나가도 이상하지 않을 말들이죠...

자기가 노력하는 만큼 후배들도 노력한 만큼 거대한 성과를 이루어내는 것들인데 그게 단지 돈으로만 쳐발라야 그렇게 되는 게 아님은 이미 후배세대의 다른 영화들이 증명하고 있는데 말이죠...(언급하기엔 너무 미안하니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진짜 소위 말하는 '꼰대'들의 행태가 너무한 요즘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영화관람에티켓 2019.11.17. 09:41

어휴 진짜 이럴수록 영화를 안보던지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정도네요.

"젊은 관객들이 영화에 대한
정의나 개념을 인식하는데 있어서 혼란을 가져올것이 우려된다."

네 아주 철학적이십니다 그래서 영화의 정의랑 개념이 객관적으로 뭔지 말해보시죠. 감독님

댓글
largepoo 2019.11.17. 12:36
영화관람에티켓
이런 발언들이 뭐 그리 대단하다고 영화를 안보던지 해야겠다는 생각까지 드세요 ㅠㅠ
댓글
profile image
영화관람에티켓 2019.11.17. 14:18
largepoo

제맘 아닙니까?ㅋㅋㅋㅋㅋ제가 매년 영화에 투자하는 시간과 돈 이 저런 감독이 말하는 시네마시장에 투자된다는게 기가막힌데요ㅋㅋㅋㅋ영화말고도 문화생활이 얼마나많은데 참나ㅋㅋㅋㅋㅋㅋㅋ앞으로는 아트영화 보면서도 "아 나는 저사람들이 말하는 자랑스러운 시네마인" 하면서 봐야겠네요ㅋ 그리고 얼마나 버티고 풍덩 고인물에 빠질지 궁금한 시점이네요ㅎ

댓글
profile image
영화관람에티켓 2019.11.17. 09:49

소위 영화판에서 유명하단 사람들이 이렇게 젊은시대에 대한 배려가 없고 저렇게 노골적으로 팀을짜서 요즘시대를 "개념 덜 잡힌 무리" 라고 왕따시켜서야 되겠나요ㅋㅋㅋㅋㅋ그리고 너무 자의식 강하신거 아닙니까ㅋㅋㅋ정의랑 개념은 알아서 잘 만듭니다 

댓글
profile image
마르셀스 2019.11.17. 09:54
흠.. 마블영화 보면서도 볼때만 재밋지 형편없는 카피영화라는거 충분히 알고 있는데...
댓글
profile image
워너be 2019.11.17. 10:00
..? 그래서 맨헌트는 얼마나 대단한 철학이 있던 거죠...
댓글
profile image
tmark 2019.11.17. 10:03

어떤 의도로 말을 했는지는 어느정도 이해가 되지만, 그들이 지키고 싶어하는 시네마의 의미도 시간이 흐르면서 바뀌어간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지금의 공장제 영화들을 옹호하는것도 아니지만 언젠가는 시네마에 대한 개념과 관점도 변화하는 때가 오지 않을까요

댓글
로스트지겐 2019.11.17. 10:03
다른건 몰라도 관객들을 깎아내리는건 정말 위험한 발언인데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2019.11.17. 10:05

네... 오우삼 영화들보다는 마블이 백배 재밌었습니다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루나양 2019.11.17. 10:14
지금 할리우드 자체가 큰 규모의 영화는 시리즈, 리메이크만 주구장창 나오고 오리지날이 드문데 왜 마블한테만 그러는지 모르겠네요. 그나마 마블은 평균적인 비주얼이나 즐거움이라도 보장해주죠.
댓글
profile image
백거빈 2019.11.17. 10:15
루나양
마블이 잘 나가니 대표성을 띄는거겠죠. 1인자는 원래 고독...
댓글
profile image
아프락사스 2019.11.17. 12:58
루나양

표현의 과격성과는 별개로
현재의 마블 스튜디오 제작 MCU영화가 한해에 분기별로 2~3편씩 제작개봉되는
일정등급의 연속극형식의블럭버스터라는 점이 문제인 겁니다. 2021부턴 4편이 될 예정이고요.

물론 다른 회사도 블럭버스터를 제작하며, PC 성향이라거나 중국을 의식한 작품 들 역시 당연히 제작합니다.
그러나 그런 영화'만' 제작하는 것과, 그러한 영화와는 별개로 다른 성향의 작품'도' 같이 제작하는 것은 엄밀히 다릅니다.

물론 수많은 프렌차이즈 영화가 존재합니다만 여타 시리즈의 경우 시리즈간 평균 2년의 간격이 존재합니다.

그나마 한 해 공개되는 시리즈작품수가 유사한 것이 워너브라더스의 DCEU와 컨저링 유니버스인데...
컨저링 유니버스는 당장 저예산 장르물이라 개봉시기와 주관객층이 다소 다르며,
DC의 경우는, 사실 올해만 해도 DC원작 3편이 개봉하였습니다만...
다소 저예산이라는 공통점을 제외하면 모두 그 장르와 제작방향이 다릅니다.
유일한 DCEU이던 샤잠, 이들과 관객없는 독립영화 조커와 국내 미개봉이 된 버티고의 '더 키친 등...
즉 DC의 경우는 동일한 회사 내에서 별개의 시리즈, 장르 등이 동시에 존재하는 케이스인 셈이 됩니다.

또한 현재 2021년 3편의 제작이 공개되었는데, '수어사이드 스쿼드'는 R등급으로 제작될 것이라 공언되었으며, '더 배트맨'은 DCEU가 아닐 수도 있다는 설이 존재하고. '블랙 아담'은 정황상 워너브라더스가 아닌 뉴라인시네마 제작일 가능성이 큽니다. 즉 확실한 블럭버스터는 DCEU여부조차 다소 불확실한 '더 배트맨'뿐인 상황이죠. (개인적으론 배트맨도 DCEU의 일부일 것이라고 확신합니다만, 아직 증거가 불충분한 상황이라...)

또한 현재 마블스튜디오가 주도하는 MCU로 인해, 오히려 제2의 MCU가 탄생하기 힘들어졌다는 문제도 있습니다.
초창기 마블스튜디오는 단 1편도 직접 제작경험이 없는 신규제작사였으며, 케빈 파이기는 직접제작경험이 전무하고 막 승진발령된 하급관리자였습니다. 아이언맨은 인지도가 없으며, 그나마도 일부 마블팬층에겐 빌런취급마저 당하던 비인기캐릭터였으며, 주인공역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마약으로 인하여 수차례 감옥신세를 진 한물간 배우였죠. (물론 당시 정신을 차린 후 재기를 모색하던 중이었지만...) '그런 작품에 일정한 제작비가 투자되고 하나의 시리즈로 완성'되어간 겁니다.

그러나 현재 MCU가 분기별로 제작되어 극장을 장악하는 한, 새로운 회사의 새로운 프로젝트가 들어설 기회 자체를 박탈하게됩니다. 1편의 블럭버스터는 성공하면 최소 2~3개월간 극장을 장악하게 되므로, 새로운 기획이 투자비를 이끌어내고, 개봉기회를 잡는 것 자체가 극도로 힘들어지게되니까요.

댓글
profile image
백거빈 2019.11.17. 10:15
오우삼이 저런 말을?ㅋ 장르짬뽕 시전하신 작품들로 뜨신 분이 의외네요
댓글
profile image
경운기폭주족 2019.11.17. 10:25
스콜세지는 아이리시맨 만들고 한소리라 이해되는데
오우삼은 맨헌트 만들고 한소리라 헛소리로 들리네요
댓글
kapius 2019.11.17. 10:28

오우삼이나 스콜세지나 명감독들이라는 건 인정하지만 

나이드실수록 쓸데없는 말은 줄이시는게 더 멋지다는 걸 모르시는 건지 참...

댓글
profile image
연영뮤덕 2019.11.17. 10:41
저는 영화에 대한 개념이 없는 사람이네요....
댓글
profile image
Hide 2019.11.17. 10:42
확실히, 마블 무비가 기존 감독님들에게 생각보다 더 위협적이긴 한가보네요..
댓글
profile image
BeamKnight 2019.11.17. 11:33
페이스 오프 이후로는 그냥 그런 영화들만 내놓은 감독이 저런 말을 하니 영....
댓글
profile image
돌멩이 2019.11.17. 11:39
와...스콜세지는 왜 그런 얘기를 했는지 생각해볼 여지가 있었고 어떤 맥락인지도 알거 같았는데 오우삼은 꼰대들이 흔히 하는 라떼는 말이야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네요
댓글
largepoo 2019.11.17. 12:29
좀비맛참이슬
저열함으로 맞설 필요는 없는 것 같아요.
댓글
헤레레레레 2019.11.17. 12:11
마블영화들이 감독의재량은 무시한 프렌차이즈 햄버거같은 형편없는 쓰레기란건 알고있지만 젊은이들이 그걸 모르진않아요 영감님 쯧
댓글
로스트지겐 2019.11.17. 12:31
헤레레레레
님이 하시는 말은 젊은이들이 마블 영화를 쓰레기라는걸 알면서도 열심히 본다는 바보취급과 마찬가지입니다.
댓글
매일장에는GG 2019.11.17. 12:13
스콜세지의 발언은 그래도 대형 텐트풀 영화가 시장을 잠식해버릴까 우려하는 마음이라도 느낄 수 있었는데 오우삼이 말하는 건 진짜 전형적인 꼰대마인드네요. 젊은 사람들이 바보인 줄 아는지...
댓글
profile image
1839 2019.11.17. 12:19
음....... 우삼이 형이 그런말을 하는건 좀........
댓글
profile image
소보르 2019.11.17. 12:19
마블때문에 다른 영화들이 못나오거나 덜 주목받는다 생각하는거 같네요
댓글
profile image
나가라쟈 2019.11.17. 12:21
오해를 많이 불러올 수 있는 발언입니다.

3천년전에도 요즘 젊은 애들은 철이 없어 걱정이다라고 적혀있었다죠.

80년대 쌍권총과 이쑤시개 물고 다니는 영화에 열광하는 젊은이들을 보고
당시 어른들은 폭력적인 영화에 대한 우려와 미풍양속을 해치는 일들이라 걱정했죠.

서태지가 처음 데뷔했을 때 예능프로 심사위원들은 78점을 줬습니다.
당대의 최고 작곡가는 멜로디가 약한 것 같다고 이야기했었죠.

네.. 걱정하시는 거 알겠구요.
댓글
profile image
Sarabande 2019.11.17. 12:21
영화라는 장르가 엘리트만이 영유하는 상류층 문화라는걸 '엘리트'의 발언을 통해서 느낍니다 ㅉㅉ

가벼운 상업영화는 영화도 아니니까 스크린에도 못 걸겠네요 ㅋㅋㅋ
댓글
largepoo 2019.11.17. 12:31
각자의 자유지만, 개인적으로 기자들은 마블에 대한 질문을 좀 그만하고, 감독님들은 이러한 질문에 그만 좀 대답했으면 좋겠네요ㅠㅠ
오스카 홍보 중이신 봉준호 감독님은 그냥 마블을 사랑한다고 외치시길...
댓글
profile image
여자친구 2019.11.17. 12:37
그럴수록 진정힌 시네마를 만들면 될 일 아닌가

존 우시여~!
댓글
profile image
타일러Tyler 2019.11.17. 12:38
저런 발언들이 계속 나오는 이유를 모르겠는거 자체가 마블류? 영화의 위험성을 반증해주는듯ㅎ
댓글
profile image
포말 2019.11.17. 12:54
그냥 마블이 잘나가니깐 살짝 질투 하시는거 같네요
댓글
profile image
샤잠 2019.11.17. 12:59
영화는 관객을 위해 존재하는겁니다 관객들이 가장 많이 보고 가장 많이 즐기면 그게 곧 최고의 영화인거죠
댓글
largepoo 2019.11.17. 13:35
샤잠
최고의 영화는 명량이군요ㅎㅎ
댓글
profile image
싶플 2019.11.17. 13:12
마블영화보는사람들은 트랜스포머처럼 쳐부수기만 하면 되는 영화만 좋아하고 더페이버릿 랍스터같은영화는 못즐길거라고 생각하나보네요. 얼탱이가 없네요. 심지어 오우삼감독이 할말인가 ㅋ
댓글
profile image
옵티머스프라임 2019.11.17. 13:16
나한텐 마블 진정한 영화인데.. 과거 감독님의 페이스 오프도 진정한 영화였어요.. ㅎ
댓글
profile image
카라멜된장찌게 2019.11.17. 13:18
세대차이라고 생각합니다. 뭐 조선시대 선비들이 머리르깎은 사람보고 뭐라고 하다지만 그게 선비들 잘못은 아니니까요.
댓글
profile image
신경좀끄셔 2019.11.17. 13:29
트렌드를 못따라가는 사람들의 아집이라고 밖에..
마블 영화보면 개념없는거군요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Howwasyourday? 2019.11.17. 13:59
그래서 진정한 시네마가 뭔데요? 본인은 영화의 진정한 개념에 정의내릴 수 있고, 자신이 만든 영화가 그 개념에 맞는다고 자신하시는 지 궁금하네요 ㅋ
마블이 영화산업에 끼치는 악영향이라던가를 지적한다면 모를까 영화 개념 운운하며 가르치려드는 건 그냥 꼰대예요
댓글
DAVONID 2019.11.17. 15:45
스콜세지 옹이 한마디 하셨을땐 음...했는데 에머리히나 오우삼의 혹평은 뜬금없고 논란에 숟가락 얹는 걸로만 보이네요 ㅋ
댓글
profile image
레서판다 2019.11.17. 20:00
난 햄버거 중에 버거킹이 맛있어서 버거킹 먹겠다는데 왜 그러는거지?
댓글
profile image
소넷89 2019.11.17. 21:33
마블도 좋고 한데 그냥 오래된 감독님들에겐 마블유니버스 형태가 좀 그런가봐요 그래도 전 나오면 열광하렵니다 아이리시맨도 보구요 좋은영화나 만들어주세요 관객은 알아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nion 2019.11.17. 23:50
'시네마 소비자인 나는 시네마 시장이 사라지는 것을 우려스럽다' 라는 의견의 관점에서는
지금까지 나왔던 발언들과 동기는 같은데
이 말을 누구에게 해야하는지 감을 못잡고 계신듯 합니다.

영화제작사들에게 하는 말이라면 용기있는 소신 발언이 되겠지만,
관객에게 하는 말이라면 꼰대의 설교가 되는 것이죠..
소신 발언을 한 스콜세지 감독과 정말 비교가 됩니다....
댓글
profile image
BLUEnLIVE 2019.11.18. 00:03
감독님 영화들 좋아했지만 [미션 임파서블 2]에서 제가 느낀 개념의 혼란은 어마어마 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싶플 2019.11.18. 00:05
BLUEnLIVE
아무리 디렉터시그니처샷이라도 그렇지 비둘기가 왠말인지
댓글
민초꿀맛 2019.11.18. 01:46
그냥 옛날사람이 부러워서 하는 주저리로밖에 안들리네요
댓글
profile image
스타니~^^γ???? 2019.11.18. 05:45

일정 부분 동감하면서 한편으로 반론하면, 영화는 시네마/ 필름/ 무비, 라는 명칭으로 불리죠.

굳이 한자까지 끌어오면 '전영電影'이 있어서 여러 다양한 영화가 존재하는 것이 풍요로운 영화 시장을 형성하는 게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음식으로 치면 다양한 식탁 위에 올려진 갖가지 재료가 놓이고 버물린, 결국은 다종다양한 관객들이 선택할 몫이고 고민의 결정체 아닐까요? 오 감독님?~! ;]

댓글
profile image
피프 2019.11.18. 17:52

요즘 영화 좀 제대로 만들고 그런말 좀 하셨으면 공감이라도 가지.. ㅎ:;

댓글
profile image
시바견.. 2019.11.18. 22:20
좋아했던 감독이지만 참 아쉬운 발언이네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남산의 부장들] 공식 시놉시스 11 rbb 42분 전21:42 1099
best 굉장한 걸작은 아니지만 보석처럼 반짝이는 데뷔작들 10편 20 햇볕 55분 전21:29 970
best 이번 12월달 가장 기대하는 영화 어떤거 있으세요? 22 별이빛나는밤 1시간 전21:04 862
best '우아한'의 2010-2019 연도별 베스트 영화 10 우아한 1시간 전21:00 700
best 호기심 많은 개그맨 5 Roopretelcham 1시간 전20:44 994
best 이번주 북미 개봉영화들 상당히 좋아보이네요 그렇지만...jpg 3 척사광a 1시간 전20:43 821
best [마카오영화제] 폐막식에 참석한 윤아 4 jimmani 2시간 전20:14 950
best 새로운 감각! '제 3국' 애니메이션들 10선 24 알폰소쿠아론 2시간 전19:53 909
best 1990년대 국내 박스오피스 TOP 20 8 블루스 2시간 전19:53 602
best [쥬만지 넥스트 레벨] 로튼지수 및 평 모음 11 JL 2시간 전19:46 2270
best 나오미 와츠 둘째 아들 12 Awesome 3시간 전19:03 2327
best 훌륭한, 어느 면에선 미친 데뷔작을 만들어낸 감독들 25 sirscott 3시간 전18:51 2616
best 샤를리즈 테론, 니콜 키드먼 주연 '밤쉘' 내년 상반기 국내 ... 7 (´・ω・`) 3시간 전18:32 1142
best 에드워드 노튼 감독/주연 [Motherless Brooklyn] 국내 공개 소식 17 흔들리는꽃 4시간 전17:29 1495
best 스냅스에서 포토카드 왕창 뽑은 스압 후기입니다 (대만족) 48 후루룩짭짭 5시간 전17:15 1999
best 골든글로브: 올해 색다른 노미네이션으로 오스카 시즌에 대해 알게 된 ... 4 바이코딘 5시간 전17:12 1275
best '고스트버스터즈: 애프터라이프' 국내 개봉 제목 15 (´・ω・`) 5시간 전16:57 1904
best 크리스 스턱만 <작은 아씨들> 리뷰 요약 16 미션시바견 5시간 전16:47 1735
best 스콧 데릭슨 감독 - [닥스 2] 이후 다시 R등급 호러 만든다 7 JL 5시간 전16:27 1189
best 영화 시동, 백두산, 천문 만큼 ㅎㄷㄷ 한 12월 1월 드라마 라인업 18 소울메이트 6시간 전16:07 3265
best [마카오영화제] 윤아 근접사진 모음 13 키노맨 6시간 전16:02 2028
best [너의 이름은] 작화감독 안도 마사시, 장편 애니메이션 감독 데뷔 3 이스케이프FZ 6시간 전15:39 967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95 다크맨 18.06.19.15:52 285183
679704
image
NeoSun 2분 전22:22 30
679703
image
플래티넘 4분 전22:20 284
679702
image
여자친구 4분 전22:20 37
679701
image
rhea 8분 전22:16 122
679700
image
셋져 12분 전22:12 161
679699
image
복싱아 14분 전22:10 219
679698
image
마징고 17분 전22:07 184
679697
image
NeoSun 17분 전22:07 98
679696
image
핫도그양념치킨짜장면 21분 전22:03 596
679695
image
Gato 21분 전22:03 126
679694
image
NeoSun 22분 전22:02 255
679693
image
wolfkiba 25분 전21:59 385
679692
image
부찌햄 26분 전21:58 264
679691
image
이나영인자기 27분 전21:57 112
679690
image
KYND 29분 전21:55 378
679689
image
부찌햄 30분 전21:54 140
679688
image
WeReady 32분 전21:52 273
679687
image
TOTTENHAM 42분 전21:42 472
679686
image
rbb 42분 전21:42 1099
679685
image
안개구름 43분 전21:41 314
679684
image
NightWish 44분 전21:40 629
679683
image
햇볕 55분 전21:29 970
679682
image
별이빛나는밤 58분 전21:26 719
679681
image
세상의모든계절 1시간 전21:24 777
679680
image
PH 1시간 전21:24 265
679679
image
핫도그양념치킨짜장면 1시간 전21:19 182
679678
image
승원이 1시간 전21:17 115
679677
image
마리아노 1시간 전21:12 466
679676
image
mirine 1시간 전21:05 686
679675
image
별이빛나는밤 1시간 전21:04 862
679674
image
데헷 1시간 전21:00 256
679673
image
우아한 1시간 전21:00 700
679672
image
spooky0fox 1시간 전21:00 641
679671
image
바이코딘 1시간 전20:57 559
679670
image
jimmani 1시간 전20:48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