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정보 디즈니 CEO - 스콜세지와 코폴라 발언 무례하다

  • JL JL
  • 10971
  • 60

91727484-C2F0-4AFE-9926-33594FE1F5F2.jpeg

 

캘리포니아주의 WSJ Tech Live 에서 디즈니 CEO 밥 아이거는 최근의 마블 영화 비판에 대해 쓴소리로 응답

 

“  "Francis Ford Coppola 와  Martin Scorsese 는 마블 영화에 대해 뭐라고 투덜대도/지껄어도(bitch about) 상관없다. 자신들의 의견을 말할 권리는 있지만 그들은 관객들이 실제로 그 영화들에 대해 어떤 생각과 반응을 하는지 모르는듯 하다. 내가 너무나 존경하는 두 사람이지만 프랜시스가 ‘ 마블 영화들은 despicable(비열,불쾌)하다’ 고 말했을때 내가 알고 잇는 despicable이라는 말은 대량살상을 한 사람을 두고 할때 쓰는 말인것으로 안다. 우리는 지금 영화 얘기를 하고 있다”

 

“ 마블 영화들은 수백만 명이 보고 있고 이 영화들을 만드는 수많은 사람들에 대해 너무나 무례한 발언들이다. 라이언 쿠글러가 감독하고  제작한 ‘블랙 팬서’가 스콜세지나 코폴러가 그동안 해온 작업들(영화)에 비해 무조건 ‘하위’라고 할수 있는가 ? 기어코 이말까지 해버렸네”

 

 

추천인 26

  • 오나일
    오나일
  • SYSTEMATIC
    SYSTEMATIC
  • 영화관람에티켓
    영화관람에티켓
  • 솔로
    솔로
  • 소넷89
    소넷89
  • Howwasyourday?
    Howwasyourday?
  • Hyoun
    Hyoun

  • 이예에
  • (´・ω・`)
    (´・ω・`)
  • 카2저소제
    카2저소제

  • lololol

  • 후루룩짭짭
  • 로라로즐린
    로라로즐린
  • monde
    monde
  • 여자친구
    여자친구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Sarabande
    Sarabande
  • 연영뮤덕
    연영뮤덕
  • inflames
    inflames
  • 다이제초코맛
    다이제초코맛

  • 성소소온
  • deckle
    deckle
  • 이마루
    이마루
  • 밍구리
    밍구리

JL JL
79 Lv. 1811203/1900000P

다양성 영화도 즐겨보는 진정한 영화 애호가

신작 영화를 통해 활기를 찾는 영화제 통신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60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밍구리 2019.10.23. 22:04

여러 이유로 영화를 싫어하고 안볼수있고 혹은 혹평?을 남길수는 있지만 대놓고 너네꺼는 영화가 아니야하면 진짜 속상할거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이마루 2019.10.23. 22:08
어떤 영화든 고생해서 만든 영화가 저런 평가를 받으면 화가 날 만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CG의포텐 2019.10.23. 22:09
적당한 기획영화라고 싸잡아 까기 쉽지만 막상 또 만드는 이들은 자신들이 할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이야기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믿으며 작업에 임할 거에요.
댓글
profile image
deckle 2019.10.23. 22:12

밥 아이거가 역시 머리는 좋네요. 마블 스튜디오가 유니버스를 시도하면서 연출자에게 창작의 권한을 일임한 거의 유일한 작품이 라이언 쿠글러에게 제작자 권한까지 부여한 black panther 하나였으니까요. 그 점 하나를 크게 부각시키면서 지지세력에게 호응을 얻고자 하는 지능 전략이네요. 그렇지만 정말 정계에 입문하려는 마음이 있고 다다음 대선에서 대통령 출마 생각이 있다면 말은 조심해야 하겠어요. 공화당이 아니라 민주당에 입당해야 할 테니까요.

댓글
profile image
JL 작성자 2019.10.23. 22:13
deckle
디즈니에서 나와서 정치로 간다면 좀 정치적으로 대응을 해야할듯 ~ 좀 화가 많이 난 모양이네요
댓글
성소소온 2019.10.23. 22:17
무례하고 욕먹어도 싼 발언이죠
말 한 사람이 워낙 대단하니, 그러려니 넘어가는거고
댓글
매일장에는GG 2019.10.23. 22:25

스콜세지나 코폴라의 취지는 공감하지만 해당 발언이 마블영화 종사자와 팬들에게는 배려없는 무례한 발언인 건 사실이죠...  얼마든지 완곡하게 표현할 수도 있었을텐데...

댓글
eerie 2019.10.23. 22:32
예전같지 않은 헐리웃에 대한 분노가 아닐까요.. 용기있게 입밖으로 낸게 죄인듯.. 화내는 팬들도 많지만 조용히 공감하는 분들도 많을거예요.
댓글
profile image
inflames 2019.10.23. 22:40
이분 입장에서는 충분히 화낼만하죠
댓글
profile image
워누486 2019.10.23. 22:43
기자들이 어느정도 자극적으로 작성했을것같고 언론플레이하는 것으로 밖에 안보여서...

생각보다 디즈니라는 멀티미디어 산업 중에서도 가장 큰 기업을 대변해서 화내는 분들이 꽤 많네요. 딱히 그러지않아도 저 사람은 그렇게 생각하나보지 하고 넘어가도 된다고 봅니다.
댓글
성소소온 2019.10.23. 23:03
워누486
자기들이 명감독이고 영화산업 생각한다고 착각하는 사람도 많네요
댓글
Romg 2019.10.23. 22:52

꼰대가 뭐 별건가요

예술영역에서 다양성 존중안하고 급나누고 본인이 맘에안들면 저렇게 선넘어서 비판하고.. 그게 꼰대입니다 ^^ 다른글에도 맹목적인 피의 쉴드 치는분들 있는데 마블&디즈니가 먼저 선빵친것도 아닌데 무례하고 선넘는 비판도 적당히 해야죠

거장? 명감독? 거장이고 명감독이면 저렇게 무례하게 비난해도 되는거임? 그리고 거장이고 명감독이면 무조건 맞는말이고 꼰대라는 말 들으면 안되는 법이라도?

거장이고 명감독으로 끝까지 대우받고싶으면 먼저 남이 만든작품과 대중들이 즐겁게 본 그 작품들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나 먼저 지키시길 ^^

 

예술이라는 영역에 정답이 어딨다고 마치 신이 된거마냥 거장,명감독이라는 이름 아래에서 선민의식 부려가면서 가르치려고 드는건지

 

해석의 문제다 지금 돌아가는 상황만 보면 틀린말은 아니다 하는데 그런걸 다 떠나서

 

저 양반들이 하는말은 같은 업계 종사자로서 최소한 기본적인 예의가 없는겁니다 그러니까 되도 않는 쉴드좀 작작좀 봤으면 좋겠네요   

댓글
Romg 2019.10.23. 23:13
Romg

그리고 낮에는 일하는중이라 귀찮아서 넘겼지만 말이 나와서 하는말인데

스티븐 스필버그나 제임스카메론 이사람들이 직간접적으로 참가한 영화중에

알리타 아바타 트랜스포머 범블비 이런게 막말로 그렇게 비판하는 마블 영화랑 스토리에서 엄청난 차이가 있긴함?

진짜 한줄요약만 하면 치고박고 싸우다 끝나는건 똑같은데? 결국 상업적인 목적으로 돈되니까 찍어내놓고 이제와서 

 

왜 저러는건지? 대체 뭔 차이죠? 참 내로남불도 적당히 해야지. 남들이 거장 명감독이라고 불러주니까 뭐라도 된줄아나 기본 예의도 없네 참 

댓글
profile image
타쓰마 2019.10.24. 04:30
Romg
마블 영화를 좋아하시나보죠? 많이 화가 나셨군요. 저 사람들은 저렇게 생각할 수도 있는거죠. 예술에 계급이란 없고 그 어떤 하위ㅡ상위 호명도 의미가 없는 것은 사실이지만 아니러니 하게도 정반대의 경구인 예술에서 구별짓기가 가능하다란 말도 어느 정도 사실이니까요.

음악을 예로 들어보죠. 모차르트의 음악과 떴다 떴다 비행기 동요 간의 상급 하급 우위를 과연 정할 수 있을까요? 무엇이 더 가치 있는 음악인지는 못 정하죠. 둘 다 같은 예술이니까요. 하지만 분명 그 둘 사이에는 어떤 격차가 존재합니다. 그것은 가치판단 문제 이전에 존재하고 있는, 노작에 서려있는 성취에 대한 사람들의 은근한 인정이요, 통계적으로 나오기 힘든, 혹은 그 짜임새가 더 정교하다는 (음악을 음파라고 물리화시킬 수 있다면 가능한 말인) 물리적인 우위에 대한 사람들의 동의이죠. 비행기와 9번 교황곡은 가치 판단이 불가능한 두 항이지만, 반대로 상하적인 구별짓기는 가능한 두 항입니다.

영화 예술도 마찬가지로, 대부와 단 하나의 마블 영화에 가치 판단은 불가능하지만, 그 족적에 관하여 상하로 구별은 지을 수 있습니다. 그 격차는 분명 존재하는 것으로, 아무리 마블 영화를 비난했다고 노발대발하셔도 영화사 책에는 대부와 택시 드라이버가 마블 영화보다 더 많은 양면을 차지하게 될 것이고, 훨씬 더 많은 각국의 감독들이 그들의 영향을 받을 테고, (극장 스크린 수와 관계없이) 더 많은 영화들이 더 많은 지리학적 공간에서 탄생할테고, 더 많은 민중들을 대변할테고, 더 많은 이야기들을 생산할테고, 더 많은 계보를 이어갈 것임은 분명합니다.

그 확장성 한가운데에서 족적을 남긴 사람이 획일화를 자신의 신체로 삼은 마블 영화를 보고 (조금 과격하게 표현했을지언정) 남긴 일종의 우려와 다소 신경질적인 거리두기는 그 때문에 그 사람들 입장에서 이해되는 것이고 충분히 납득할 수 있는 경각인 것입니다. 저 사람들이 밥벌이를 못했다느니 꼰대라느니 하며 비난하는 것 자체도 예술에 대한 냉소주의입니다.
댓글
Romg 2019.10.24. 08:08
타쓰마

마블영화 많이 좋아하시나봐요?

화가 많이 나셨군요?

라는 두줄만 읽고 쓸대없이 길기만한거 스크롤 확 내립니다

첫줄부터 비꼬아 대놓고 뭔 얘기를 하자고 관심도 알바도 아닌 얘기를 뭐 이리 주구장창 길게 쓰는지 ^^?? 읽지도 않을건데 ㅎㅎ

저 꼰대들 발언에 동의하시나봐요?

관심없으니 갈길 가세요 ^^

댓글
profile image
타쓰마 2019.10.24. 09:24
Romg
딱히 비꼰 건 아니었는데... 별로 대화의 기본을 갖추신 분이 아니군요. 동의를 했다기보다는 이해를 해보자는 취지였습니다.
댓글
Romg 2019.10.24. 09:42
타쓰마
받는사람이 어떻게 받아들이는지가 중요한건진 모르시나보군요 대화의 기본은 비꼬기가 아닌것부터 좀 아셨으면 좋겠네요 이해는 그뒤에 해야될거같은데
댓글
Smoothie 2019.10.24. 09:53
Romg

아바타가 있었기에 최신 영화들이 더욱 발전된 cg를 보여줄 수 있었다고 생각해요. 그래비티는 아바타가 없었다면 아예 제작 자체가 안 되었을수도 있고요.

댓글
profile image
타쓰마 2019.10.24. 10:09
Romg
네 첫째 둘째 문장 사과드립니다. 근데 저 사람들 입장에서 좀 더 숙고하지 않고 무작정 꼰대 꼰대를 부르짖고, 그와 조금이라도 동조하는 뉘앙스를 품은 사람에게 최선을 다해 냉소를 퍼붓는 분이 이해와 듣는 자를 얘기하시는 게 뭐랄까 좀 처량해보이네요. 본인이 먼저 모두가 듣는 이로 상정되어 있는 이 공간에서 꼰대라는 말과 ^^를 사용한 비꼬기로 독백하지 않으셨나요...? 제 의견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부디 기분이 좀 풀리시면 이야기해주시길.
댓글
Romg 2019.10.24. 10:54
타쓰마

처량..?? 이 거기서 왜 나오는지 모르겠군여 아무단어나 막갖다쓰시는건가

결론부터 말해드릴게요

저사람들 입장 숙고해야될 이유가..?? 위에 말한거 똑같은 소리 하게 만드시는데 소위 예술한다는 사람이 본인이 뭐가 된거마냥 급나누고 다른사람들이 고생해서 만든 작품을 무시하고 공개적으로 깔아뭉게고 무시하고...

이런 예의없는 사람들을 왜 숙고해서 생각해줘야되는지 전혀 모르겠는데요? 거장? 명감독? 그것보다 더한 뭐가 됐든 관심없으니 기본이나 지키는 사람부터 되라고 하시길 ^^

예의라곤 없는 저런 꼰대들의 말을 왜 고심해서 생각해야되는지 전혀 모르겠고 관심도없고 알바도 아니고 생각해줄 가치도 못느끼겠으니 저렇게 예의없는 꼰대들이어도 거장 명감독이라는 이유로 숙고하고싶으신분들이나 숙고하시면 될듯 전 관심없네요^^ 

댓글
profile image
타쓰마 2019.10.24. 11:58
Romg
네 평생 그렇게 하나의 생각에 함몰된 차 사시고 비비꼬인 채 사십시오. 제가 마음에 안 들면 부디 차단해 주십시오. 본인의 예의에 좀 더 신경쓰며 살아가주시길 바랍니다.
댓글
profile image
타쓰마 2019.10.24. 12:12
Romg

예술에 모종의 격차가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은 첫댓글에 남겨드렸습니다. 그 내용에 제대로 된 답글도 하지 않으시고 그저 꼰대꼰대 거리시는 모습에 더 이상 대화하지 않겠습니다. (참! 그게 또 길다고 읽지 않으셨다고 했죠!) 그리고 많이 처량해보이시는데 본인만 모르시는 것 같네요. 정말 떠나겠습니다. 총총.

댓글
Romg 2019.10.24. 16:06
타쓰마

거 아까부터 관심도없는데 되게 찡찡대면서 관심가져달라고 그러더니 좀만 긁어주니 소위 착한척 하던 그 가식을 벗어던지고 바로 비난모드시네요 풉ㅋ


추하게 왜 그럴까...ㅉ 속셈이 뻔히 보이는데 고상한척하면서 뭐라도되는거마냥 저 꼰대들 추종자답게 선민의식에 빠져 가르치려고 드는게 눈에 보이는데 거기서 어줍잖게 찌질함까지 섞여서 초장부터 시비아닌 시비로 시작해놓고 아닌척 하는것도 그렇고 ㅋㅋㅋㅋ

본색 드러내더니 결국 추하게 비난이나 하고 정신승리나 하고 ㅋㅋㅋㅋㅋㅋㅋㅋ

처량 운운하기전에 가식이나 떨지마세요 ㅋ 되도않게 착한척은 ㅋㅋ 속셈 뻔히 다 아는데 ㅋㅋㅋㅋㅋㅋ 하여튼 저 꼰대들 추종자이자 차세대 꼰대유망주 아니랄까봐 예의 없는것도 추한것도 똑같으시네 ㅋㅋㅋㅋㅋㅋㅋ 쯧.. 풉ㅋ

 

아 참고로 딱봐도 속셈 보여서 일부로 더 꼰대라는 단어로 좀만 긁어 드린거였는데 이렇게 바로 본색드러낼줄은 몰랐네요 처음엔 관심도 없어서 읽지도않았지만 되게 장문써가며 고상한척하신거같은데 아 원래 처음부터 비꼬기 시전했었지.. ㅋㅋ  가식떠느라 수고하셨어요 처음부터 그렇게 너 맘에안든다고 비난하시지 뭐하러 손가락아프게 가식떨고 그러세요 뻔히 다 아는데 ㅋㅋㅋ 자신을 속이려고하지마세요 추하네요 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Sarabande 2019.10.23. 22:58
참을만큼 참다 결국엔 CEO가 직접 답변하는군요.

거장이라고 타 영화/장르 깎아내리는 행동이 과연 박수를 받아야 되는지 모르겠네요.

막말로 '할리우드판 애니깽사태'라고 해도 되지 않나요? 구세대들이 신세대들한테 으름장 놓는거하고 뭐가 다른건지 ㅡㅡ
댓글
BlockBusted 2019.10.24. 11:40
Sarabande

코폴라는 "퇴물"(...)의 조짐이 보이고 있어서 특히나 그렇죠...

게다가 할 말, 안할 말을 안 가리고 발언을 했으니...

댓글
profile image
다이제초코맛 2019.10.23. 23:05

그저 관객들 니즈를 잘 파악한 죄로 가만 있다가 뒤통수 후려맞은 디즈니로선 당연히 화가 나죠

특히 디즈니에 다시금 전성기를 가져왔다고 평가받는 밥 아이거로선 더더욱 그럴 겁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가장 좋은 대응은 무대응이라는 것

댓글
profile image
여자친구 2019.10.23. 23:12

마블이 기획 영화이지만,

그 안에서도 artistic avhievement를 향해 노력하는

제작진들이 많습니다

마블 영화에서 그런 걸 느낍니다

댓글
profile image
CG의포텐 2019.10.23. 23:48
여자친구
제임스 건이 그랬었나요? 조스 웨던이 헐크 캐릭터 쓰면서 붓는, 루소형제가 캡틴 캐릭터 쓰면서 붓는 애정과 성의를 절대 과소평가하지 말라고
댓글
profile image
로라로즐린 2019.10.23. 23:16
디스피커플 저거 왼지 익숙하다 했더니 슈퍼배드 원제에 쓰인 단어군요 일명 ‘비열한 나’
댓글
profile image
제레미클락슨 2019.10.23. 23:27
스콜세지가 한 말 중에... 저들이 만드는 영화를 존중한다, 그들의 노력 난 알고 있다, 그저 내 취향이 아니다
라고 한적이 있는데
뭐, 비공 폭탄 맞겠네요 ㅋ 마블공화국 디즈니 공화국 아닙니까 ㅋㅋ 스파이더맨 사태때도 소니 잘못이야 빼애액하던 사람도 많던데 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다이제초코맛 2019.10.23. 23:34
제레미클락슨
마틴 발언에 공감하는 사람 있듯이
밥 아이거 발언에도 공감하는 사람들 있기 마련이죠~
마찬가지로 다른 의견을 존중해주실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CG의포텐 2019.10.23. 23:50
제레미클락슨
스콜세지가 말한 마블영화 존중한다 그런영화도 있는법이지 이건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기 위한 안전장치라고 봅니다.
결국 그분 말의 핵심도 훌륭한 영화와 아닌것의 선을 명백히 긋고 전자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하며 후자 찬밥신세 만든거였거든요.
코폴라 감독은 그 선도 없이 그냥 후려친거고요.
댓글
profile image
유네르 2019.10.23. 23:58
근데 왜 하필 블랙팬서를 예로 든건지...
댓글
잉골 2019.10.24. 00:00
내용은 공감하지만 예시로 든 블랙팬서는 잘 모르겠네요
댓글
largepoo 2019.10.24. 00:23
갑툭튀한 블랙팬서 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oneplusone 2019.10.24. 00:59

이분 입장도 이해가요 하지만 스콜세지 옹 인텁도 이해가 가요ㅎ 어쨋든 현재 그리고 앞으로 더욱더 돈 되는 영화에 제작비가 몰리고 그런 영화 위주로만 나올테니깐요 차이나머니땜에 헐리웃영화들이 중국 입김이 작용하는것도 그렇고요.
뮬란 여주의 정치적인 발언에 디즈니는 모른척했죠 어차피 중국 시장에서만 대박이 나면 다른 시장은 버려도 되거든요

댓글
profile image
LinusBlanket 2019.10.24. 00:59
“I reserve the word ‘despicable’ for someone who committed mass murder,”
밥 아이거가 진짜로 저렇게 말한 거 보니 나중에 정치권 나가면 잘하겠습니다 그려. 무슨 'despicable'이란 단어 갖고'mass murder'까지 나가는지 참 얄팍하다고 말할 수밖에 없네요. 영화 바닥서 절대지존이라도 해도 좋을만큼의 자본을 갖춘 회사의 탑이, 단어 하나의 외연을 쓸데없이 확장시켜서 피해자 코스프레질을 대체 왜 하는지를 모르겠어요. 무슨 서경석-이윤석 시절 "아니, 그렇게 심한 말을?"도 아니고.
댓글
lololol 2019.10.24. 01:29

블랙팬서가 성난황소, 택시 드라이버, 대부랑 견줄만하다니요 ㅋ

댓글
profile image
선영이 2019.10.24. 09:45
전 마블을 욕했다기 보다는 거만한 자세에서 진저리가 쳐지던데요. 마치 자신들이 거장이며 평가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는 게 기저에 깔린.
청중들의 선택이 배급사에 의해서 이뤄진다고 생각하는 것인가요. 청중들은 좋은 영화를 평가할 수 있다는 능력이 안된다는 걸로 보여서요.

단지 그것이 유행과 시류에 맞지 않아서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우리가 무슨 마블 영화에 세뇌당하기라도 했나요? 주구장창 365일간 그 영화만 뜨나요?
좋은 영화는 사람들이 찾아서 보고 몰립니다. 근데 그걸 보고 청소년들은 마블 덕분에 이런게 영화인지 모를 것이다 라는 거만한 내용이라니.

락이 아니면 음악이 아니다 라고 떠들고 다니는 일명 락부심 꼰대가 생각나네요. 아이돌 때문에 음악 시장이 전부 망한다던.
댓글
BlockBusted 2019.10.24. 11:38
선영이
사실 스콜세지는 현재도 계속 완성도 높은 영화를 만들고 있으니 그럴 수도 있으려니 하지만, 코폴라는 그것조차 아니니...
댓글
profile image
영화관람에티켓 2019.10.24. 16:13
선영이

이사태에서 제가 느낀것과 같네요.  "알아서 볼게요" 입니다

댓글
이예에 2019.10.24. 10:41
양쪽의 입장이 다 이해가서 이러한 다툼이 오고 가는 것이 안타깝네요. 부디 상생할 수 있도록 조율해나갔으면 좋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Fiello 2019.10.24. 11:31
햐 저 양반 정치인 하면 잘하겠네요
상대 발언 왜곡, 부풀리기로 선동질 하는 솜씨가 ㄷㄷㄷ
댓글
BlockBusted 2019.10.24. 11:37
Fiello
스콜세지야 그렇다 쳐도 코폴라는 아무리 봐도 선을 넘은 것 같은데요?

특히 스콜세지는 그래도 꾸준히 완성도 높은 영화들을 만들고 있는 반면, 코폴라는 좀 심하게 말하자면 "퇴물"(...)에 가까워지고 있으니...
댓글
profile image
Howwasyourday? 2019.10.24. 12:11
각자 입장이 있으니 ... 양쪽 컨텐츠 모두 골고루 즐기는 사람으로선 걍 관망중이네요 😓
댓글
profile image
소넷89 2019.10.24. 12:24

참내 인어공주가지고 한 니네 발언은요 팬들 저격은 본인도 했으면서 내로남불인가

댓글
profile image
모베쌍 2019.10.24. 12:52

으음,블랙 팬서가 그 정도는 아니지.. 솔직히 정치적 공정성도 돈되니까 만든거 아닌가.
괜히 돈즈니 돈즈니 부르는게 아님.

댓글
profile image
메가드라이브 2019.10.24. 15:22
이해 할만한 반응이지만 사례를 블랙팬서로 들어서 호감도 하락
댓글
profile image
백택 2019.10.24. 15:57
그쵸 사실로 여기건 아니건 무례한 건 맞죠. 그건 거장이란 입장으로도 포장할 수 없는 것이고요.
댓글
profile image
영화관람에티켓 2019.10.24. 16:05

솔직히 맞죠. 영화가 아니다 문화에 악영향이다 그러는데, 팬입장에서는 그럼 내 취향은...? 이런 느낌입니다. 시네마니 영화니 따지다가 나중에는 관객도 골라받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nono 2019.10.24. 17:18
블랙 팬서는 너무 가셨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밀크초코 2019.10.24. 19:25
택시 드라이버,지옥의 묵시록,대부 1 2,코미디의 왕=블랙팬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SYSTEMATIC 2019.10.24. 19:45
솔직히 마블 관계자로서는 많이 불쾌할 수 있죠
댓글
profile image
오나일 2019.10.24. 20:03
누구보다도 자유.평등.다양함을외치며
뒤에서는 중국에게 충성하며 돈받는데
우리 디즈니 ceo님께서 화가 나셨군요
댓글
profile image
Kimteelee 2019.10.25. 00:36
블랙팬서를 마이클 꼴레오네에 비비는거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겨울왕국 작곡가의 충격적인 (?) 과거 ㅋ 1 스티비원더걸스 30분 전16:06 411
best '미녀 삼총사' 로튼 팝콘 지수 7 (´・ω・`) 59분 전15:37 661
best 피플지 최고 섹시남 축하하며 레이놀즈 디스하는 잭맨 5 JL 1시간 전15:08 1256
best 올라프 세상으로 꾸며진 씨네마포 8 죄많은소년 1시간 전14:40 1529
best '기생충' 가디언지의 아카데미 수상 예측 기사 10 golgo 2시간 전14:20 2175
best 내가 좋아하는 20세기 영화 캐릭터 Top 50 (스압) 3 필리포 2시간 전14:11 710
best 올해 본 영화들에 대한 속마음 고백 14 텐더로인 2시간 전14:06 1232
best 코미디 배우 크리스 락의 기생충 관람평 19 김치콕 3시간 전13:05 3608
best [뉴욕타임즈] 11/13일자 아카데미 작품상 예측기사 (feat. 기생충) 11 fayeyes 3시간 전12:48 2099
best 동백이 수험생 응원샷 1 NeoSun 3시간 전12:44 736
best [스타워즈] J.J 에이브람스는 9편 제작전 조지 루카스와 프리퀄에 대한... 5 이나영인자기 4시간 전12:32 1136
best 박소담, '기생충' 찍고 안방 점령..안길호 PDX하명희 작가&#... 14 푸루스 4시간 전11:40 2390
best '겨울왕국 2' 크리스틴 벨의 디즈니 노래 메들리 10 golgo 5시간 전11:18 954
best [닥터 슬립] IMDB 트리비아 (스포일러) 9 바이코딘 5시간 전11:13 1196
best 2019년 1월~10월 배급사별 관객점유율 순위 8 PS4™ 5시간 전11:04 992
best '겨울왕국 2' Into the Unknown 한미일 가사 비교 9 golgo 5시간 전10:38 1583
best [단독]이정재,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주인공  28 rbb 5시간 전10:37 4323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85 다크맨 18.06.19.15:52 262442
668047
image
NeoSun 1분 전16:35 3
668046
image
NeoSun 2분 전16:34 43
668045
image
푸루스 6분 전16:30 207
668044
image
rbb 7분 전16:29 44
668043
image
rbb 12분 전16:24 377
668042
image
안녕하세여7 15분 전16:21 125
668041
image
인사팀장 15분 전16:21 198
668040
image
스티비원더걸스 30분 전16:06 411
668039
image
푸루스 30분 전16:06 504
668038
image
텐더로인 34분 전16:02 311
668037
image
미대미대 37분 전15:59 259
668036
image
수위아저씨 41분 전15:55 461
668035
image
사슴눈망울 49분 전15:47 1014
668034
image
라온제나 51분 전15:45 454
668033
image
sonso1112 54분 전15:42 303
668032
image
찰라찰라 58분 전15:38 430
668031
image
(´・ω・`) 59분 전15:37 661
668030
image
스티비원더걸스 1시간 전15:36 378
668029
image
수위아저씨 1시간 전15:34 157
668028
image
바이코딘 1시간 전15:32 535
668027
image
배고픈디매운거땡김 1시간 전15:30 126
668026
image
바이코딘 1시간 전15:25 619
668025
image
온새미로 1시간 전15:24 244
668024
image
horuragi 1시간 전15:22 393
668023
image
한강러버 1시간 전15:22 425
668022
image
영화도령 1시간 전15:08 1247
668021
image
JL 1시간 전15:08 1256
668020
image
바람코지 1시간 전15:04 579
668019
image
VISION 1시간 전15:04 625
668018
image
nono 1시간 전15:01 145
668017
image
(´・ω・`) 1시간 전14:56 370
668016
image
NeoSun 1시간 전14:55 246
668015
image
NeoSun 1시간 전14:48 364
668014
image
수수스스 1시간 전14:42 305
668013
image
죄많은소년 1시간 전14:40 1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