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미묘하네 <나를 찾아줘> 너를 기필코 불편하게 만들겠어.. 작정한 영화.

나를 찾아줘

 

★★☆

 

조조로 봤다. 아무도 없는 극장에서 보는데 피곤함보단 꽤 무거운 영화라  집중이 잘 되더라능.

 

먼저 이영애 줌마.. 예전 한국 여배우로 제일 좋아했는데..
여전히 그 미모 변함은 없더라만 팔자주름이 좀 보이고 전체적으로 늙음이 묻어나더라능. ㅋ
연기는 무난했지만 마지막쯤 '너나 잘 하세요'급 반전 매력을 볼 수 있나 싶었는데 그런 면에선 조금 아쉬웠던거 같다는 느낌이다.

 

영화는 천체적으로 15세라는 광박관념으로 뭔가 아쉬운 구석이 조금씩 묻어났는데..

 

(이하 스포일러가 있으니 유념하세요~)

 

 

downloadfile_20191204071732.jpg

 

일단 어린이 유괴라는 주제를 사용하다보니 폭력적인것에 한계가 있는 느낌이었다.
보면서 분위기는 분명 김기덕 스타일의 영화인데 수위는 청소년 관람가 수준이었다고 해야하나?
그럼에도 안보여주는 곳곳에 감독이 의도한거겠지만 기분 더럽게한 장면들은 꽤 많았다. 유아 성추행도 포함되지만..

아예 18세 관람가로 만들면 될 걸 굳이 기분은 더럽게 만들면서 이도저도 아닌 느낌이 들었다.

 

그리고 그 낚시터의 사람들을 끝까지 누군지 밝히지 않았으면 모를까.. 뚱뚱한 사람의 공개수배 사진이 그의 잠자는 방에 붙어 있는건 좀 오버 아닌가 했다. ㅎ;; 
어떻게든 그 사람이 악질이랑걸 알리고 싶은 감독의 의도인듯한데 보는 순간 당혹스러웠다. 그의 방에???

 

그리고 마지막 앤딩에 그 아이를 안고 우는 장면...

굳이 그런 결론을 내릴꺼라면 오히려 애들이 박해 받은거 말고는 그들의 주장이 다 사실일 수 있다는 건데..
영화는 중간자적 입장이 아니라 너무 이영애의 편에서 그들을 절대악으로만 바라본게 결국 의미없는 이야기가 되 버린듯했다.
차라리 한 아이를 자식으로 거둘꺼라면 그냥 그 모든게 사실인편이 더 관객에게 안도감을 주는 결말인듯한데 말이다.

 

그리고 가장 큰 고통은 아이를 잃어버린 부모가 이 영화를 본다면 어떨까란 느낌이었다.
특히 남편이 장난으로 죽는 장면과 영화에서 나를 찾아죠 하는 장면은 그들에게 2중으로 더 큰 고통으로 다가오지 않을까 싶다.

 

그래서 적어도 누군가에겐 만족을 줘야하는데 그 누군가에게도 뭔가를 충족시키지 못한 그런 영화가 된게 아닌가한다.

 

우리내 경찰을 완적 적으로 만들고 친인척까지 못믿는 사회라는 틀은 감독이 겪은 이야기인지 누군가에게 경고하는 메세지인건지 영화는 시작부터 끝까지 불편한 영화를 만들어냈다.

 

아무튼 <친절한 금자씨> 삘의 결말이 나왔으면 그나마 관객에게 보는 카타르시스라도 줬을거 같은데..

 

영화가 전체적으로 무거운데다 보면서 불편하고 여기저기 너무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그렇게 극장을 나서는 내 발걸음도 무겁게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027 맘에들어
image
인생은아름다워 14시간 전20:37
46026 완전강추
image
달려라부메랑 17시간 전17:38
46025 완전강추
image
크림슨20 1일 전06:23
46024 완전강추
image
크림슨20 1일 전06:21
46023 그럭저럭
image
B바라기 1일 전23:17
46022 그럭저럭
image
아사빛 1일 전22:47
46021 맘에들어
image
소넷89 1일 전16:40
46020 그럭저럭
image
달콤한선우 1일 전11:58
46019 맘에들어
image
인생은아름다워 2일 전09:37
46018 그럭저럭
image
니코라니 2일 전01:00
46017 미묘하네
image
베란다 2일 전00:26
46016 맘에들어
image
쇼쇼 2일 전23:42
46015 맘에들어
image
haveitbe 2일 전23:37
46014 맘에들어
image
도키킹 2일 전18:53
46013 돈아까워
image
박군93 2일 전16:24
46012 그럭저럭
image
아사빛 2일 전15:38
46011 미묘하네
image
정토끼 2일 전14:11
46010 맘에들어
image
넥세서리 3일 전20:05
46009 맘에들어
image
입찢어진남자 3일 전16:13
46008 맘에들어
image
소원 3일 전15:56
46007 맘에들어
image
스콜세지 3일 전15:34
46006 맘에들어
image
듀크카붐 3일 전15:08
46005 돈아까워
image
박군93 3일 전14:58
46004 맘에들어
image
꿀떡이좋아 3일 전12:23
46003 미묘하네
image
Jun0880 3일 전11:42
46002 맘에들어
image
박군93 4일 전05:39
46001 완전강추
image
래담벼락 4일 전00:05
46000 맘에들어
image
Coming 4일 전23:47
45999 미묘하네
image
이오타 4일 전21:38
45998 맘에들어
image
멩고 4일 전21:11
45997 맘에들어
image
까르르마녀 4일 전18:51
45996 맘에들어
image
빨간당근 4일 전15:01
45995 그럭저럭
image
입찢어진남자 4일 전11:35
45994 그럭저럭
image
입찢어진남자 4일 전11:34
45993 돈아까워
image
입찢어진남자 4일 전1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