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0
  • 쓰기
  • 검색

The Last Concert (1976) 신파조 멜로드라마의 모범적인 예. 스포일러 있음.

BillEvans
6373 4 10

images (1).jpg

yYM7PbZRvKuMIxoQJtaNUqG1U5G.jpg

images.jpg

 

신파조 멜로드라마의 대히트작이다.

리차드라는 중년피아니스트는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었지만, 손을 다친다. 

더 안 좋은 것이, 그는 손을 다치면서 우울증과 좌절감에 빠진다. 

모델이 라흐마니노프였다고 하는데, 과연 라흐마니노프도 신경쇠약에 우울증에 빠져 음악활동을 하지 못한

적이 있다. 

그는 프랑스 어느 시골을 혼자 떠돈다. 이것이 이 영화의 시작이다. 우울하면서도 낭만적인 풍경과 

그 속을 헤메다니는 중년의 피아니스트. 몽 생 미셸에서 찍은 화면인데, 참 낭만적이다.

촉촉히 젖은 색감의 프랑스 시골마을을 헤메다니는 남자와 소녀 - 이들은 어느 

한적한 버스정류장에서 만난다.  

MV5BZjUzYjI2ZGItN2M5Yi00MTA1LWEzZTAtMzhkMDA3NDk0ZTEwXkEyXkFqcGdeQXVyOTc5MDI5NjE@._V1_.jpg

MV5BZmIwZDQxMWQtYmEyYy00MWMxLTgxNDAtZGZiMDdhZGFjYjI1XkEyXkFqcGdeQXVyMjUyNDk2ODc@._V1_.jpg

 

영화가 대놓고 신파조에다가 센티멘털하다.

하지만 싼 티가 난다기보다 클래식음악풍의 음악이 흐르면서 

촉촉히 젖은 유채색의 비감이 흐른다. 

이 영화가 성공한 것은, 톡 톡 튀는 대사와 살아움직이는 캐릭터들 덕분이다. 

손이 망가진 피아니스트가 혼자 프랑스 시골을 떠돌며 좌절 속에 푹 빠져 있다. 

사실 누군가 의지할 사람을 속으로는 바라면서도, 겉으로는 사람들을 밀쳐낸다.

늘 무겁고 우울하고 혼자 고독한 중년 사나이.  

그런데, 오월의 나뭇잎같은 청순한 소녀 스텔라가 다가온다.

상당히 발랄하면서도 청순하게 스텔라를 잡아냈다.

영화 제목이 스텔라이니까, 그녀를 중심으로 영화가 돌아간다.  

images (2).jpg

청순하고 밝고 티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은 백혈병 말기로 3개월 정도 남은 시한부인생이다. 

거기에다가, 가족을 버리고 애인과 도망간 아버지, 이미 돌아가신 어머니 - 누구한테 기댈 데도 없다.

파리에 산다는 아버지를 찾아 이탈리아에서 여기까지 왔지만, 

새로운 가족과 너무도 행복하게 지내는 아버지를 먼 발치에서 보고 그냥 발길을 돌린다. 

자기가 있을 자리는 거기 없다.

어디 멈추어설 자리가 한뼘도 없는 소녀는 여기저기 방황해 다닐 수밖에 없다.

죽는 것도 이미 절망스러운데, 어디 한 곳 멈추어서지 못하고 낯선 이국에서 방황하며 죽음을 기다린다.   

절망적인 상황이란 상황은 다 직면한 소녀는, 겉으로는 밝지만 속으로는 자기 삶의 의미를 찾아다니고 있다. 

이제 막 피어오르려는 소녀가, 벌써 인생을 정리하면서, 자기 삶의 의미를 찾아다니는 것이 

슬프다. 

죽음이 두려운 단계는 이미 지났고, 남은 것은 얼마 남지 않은 삶을 최고로 끌어올리는 것이 남은 목적이다.  

그러다가, 붙잡은 것이 리처드다. 

 

스텔라는 자기 남은 삶을 리처드를 재기시켜 훌륭한 음악을 만들게 하는 것에 바친다.

스텔라가 리처드에게 괜히 다가온 것처럼 보이지만, 실은 절박한 스텔라가 자기 삶의 의미를 찾아 그에게 

매달리러 온 것이었다.

하지만 처음에는, 리처드가 스텔라를 그저 밀쳐낸다. 

MV5BZmU1ZDEwOWMtNWRhMS00Yzg3LWFhOTYtNmM5MmFmOWNhZDhhXkEyXkFqcGdeQXVyOTc5MDI5NjE@._V1_.jpg

둘이 옥신각신하다가 서로 사랑에 빠지는 장면이 아름답게 그려진다. 둘은 같은 방향을 보고 있기 때문이다. 

리처드는, 스텔라를 죽은 뒤에도 남게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스텔라에게 바치는 음악을 작곡한다.

그들은 다투었다가 만났다가 한다. 하지만, 둘은 안다. 그들의 인생행로는 결국 하나로 합쳐지게 되어있다.

가난한 그들은 밑바닥부터 시작해서 악전고투하며 앞으로 나아간다. 

리처드는 작곡을 하면서 그녀의 모습과 영혼을 하나 하나 음표 안에 아로새겨넣는 데 행복을 느낀다. 

스텔라는 그런 리처드를 도와서 그가 예술의 절정에 오르도록 돕는 것에 행복을 느낀다. 

그냥 만났다가 헤어지는 수많은 사랑들과 달리, 그들의 사랑은 밀도가 높고 간절하다. 

그들에게는 시간이 별로 없다.

 

리처드는 스텔라를 위한 음악을 연주하기 위해 콘서트를 잡는다. 

그리고, 오케스트라와 함께 피아노 콘체르토를 연주한다. 아주 길게 연주되는 아름다운 음악 속에 

리처드는 스텔라에 대한 모든 것을 녹여넣는다. 그녀의 모습, 그녀의 영혼, 함께 지냈던 모든 순간들을. 

죽어가는 스텔라는 이 콘서트에 참석하기 위해 마지막 힘을 낸다. 그런 그녀를 보며 주변사람들은 눈물을 흘리지만,

스텔라는 희미하게 행복의 미소를 짓는다.  

리처드는 피아노를 연주하면서, 그녀가 눈앞에서 죽어가는 것을 본다. 다른 모든것, 다른 모든사람들이 

사라진다. 둘은 영혼으로 마지막 대화를 한다. 

이 음악을 통해서, 둘은 최후의 순간에 절정에 이르렀다. 

스텔라가 죽고 나자, 스텔라는 리처드의 음악 속에서만 음악으로 존재하게 된다. 

리처드는 음악을 그치고 싶지 않다. 

MV5BOGNkMjIyOGQtYjYwYS00MjNkLTk1ZmQtZjBkZGIwN2JlMmQ0XkEyXkFqcGdeQXVyOTc5MDI5NjE@._V1_.jpg

그리고, 그 음악이 멈추지 않고 잔잔하게 울려퍼지는 속에서, 리처드는 처음의 그 파리 시골마을을 혼자 

걸어다닌다. 지금은 절망 속에서가 아니다.

그는 스텔라의 모습을 찾아, 그녀와 함께 다녔던 곳들을 추억 속에 잠겨 걸어간다. 

눈부신 햇빛이 그의 어깨 위에 조용히 얹힌다.

 

이 영화가 성공적인 이유는, 

일단 음악이 너무 아름답다. 

그리고, 스텔라역을 맡은 여배우가 너무 아름답게 그려졌다. 

그녀의 얼마 안 남은 인생행로를 따라가다 보면, 

석달 남은 자기 인생 동안, 자기 인생의 의미를 찾아 발버둥치는 모습이 참 간절하면서도 

안타깝다. 그리고, 아름답다. 

그러나, 죽어서도 리처드의 애절하고 아름다운 음악으로 남았으니......

둘이 옥신각신하면서 사랑에 가까와지는 과정이 잘 톡 톡 튀게 묘사되었고, 

무엇보다도 그들의 심리의 결이 아주 섬세하게 묘사되었다. 

스텔라가 죽어가면서, 

리처드의 피아노소리를 통해 서로 대화하는 모습은 아마 잊을 수 없을 것이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Sonatine
    Sonatine
  • 카란
    카란
  • 타미노커
    타미노커
  • golgo
    golgo

댓글 10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백혈병에 대한 이상한 낭만을 심어준 영화로 알고 있습니다.;;

알고보니 일본에서 엄청 히트쳐서 한국까지 넘어온 거더라고요.

 

 

 

11:36
24.07.02.
BillEvans 작성자
golgo
그런 일화가 있었군요. 영화 내에서 백혈병은 아무 역할도 하지 않는데요.
11:42
24.07.02.
profile image 2등
오래 전에 티비에서 봤다가 엄청 울었던 영화네요. 그리고 아직도 귓가에 그 아름답던 선율과 마지막 부분이 머리 속에 남아있을 정도로 가슴 울리는 영화였습니다. ㅠ ㅠ
11:41
24.07.02.
BillEvans 작성자
타미노커
심금을 울리는 장면이죠. 사랑하는 여자가 죽어가는 것을 보면서 피아노연주를 계속하는 남자의 모습이 참 애절하죠.
11:46
24.07.02.
profile image 3등

오래돼서 잘 생각 안나는데 스텔라는 자기가 죽을 운명인거 모르지 않나요? 여튼 스텔라를 위하여는 넘 아름다운 음악이었습니다.

12:40
24.07.02.
BillEvans 작성자
우르르차차
맨처음에 의사가 리처드에게, 저 아가씨는 몸의 이런 이런 부위가 아파서 왔는데, 검사해 보니 예상했던 대로 백혈병이다 하는 식으로 이야기합니다. 스텔라는 백혈병 말기이니 몸이 안 아플 리 없을 것입니다. 의사가 백혈병일 수도 있다 그러니 검사해 보자 하고 스텔라에게 이야기했겠죠. 스텔라는 자기가 백혈병 검사를 한 것을 알고 있겠죠. 스텔라는 검사결과를 듣는 대신, 병원을 도망쳐 나갑니다. 아마, 결과를 짐작해서 그런 것 아닐까요?
16:31
24.07.02.
profile image
쓰신 글만 봐도 장면이 보이는 듯 하네요ㅠㅠ
18:40
24.07.02.
BillEvans 작성자
카란
이정도까지 만들면 신파조라고 하더라도 훌륭한 멜로드라마라고 생각합니다.
21:22
24.07.02.
BillEvans 작성자
Sonatine
정석대로 만든 영화이지만, 아주 잘 만든 영화죠. 관객들의 심금을 울리려고 만든 영화입니다. 그리고, 의도한 대로 잘 만들었구요. 이정도 영화라면, 신파조라고 누가 뭐라 하겠습니까?
12:36
24.07.0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카바티: 극락축구단]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17:55 953
HOT (약스포) 프렌치 수프를 보고 스콜세지 스콜세지 9시간 전23:42 277
HOT 2024년 7월 21일 국내 박스오피스 4 golgo golgo 8시간 전00:01 1403
HOT 롤러코스터같은 마블 팬들 3 카란 카란 10시간 전22:33 1361
HOT 다시 만난 로건과 로라 4 카란 카란 11시간 전21:00 2694
HOT 내 인생 가장 충격적이었던 영화 10 12 Sonatine Sonatine 12시간 전20:38 2932
HOT risky business (1984) 고교생 탐 크루즈. 포주가 되다. 스... 4 BillEvans 13시간 전19:11 788
HOT 조인성 영화 ‘밀수’ 일본 극장 개봉 3 e260 e260 15시간 전17:52 1210
HOT 이희준 삼성 라이온즈 시구 2 e260 e260 15시간 전17:51 1191
HOT 북미박스오피스 트위스터즈 8000만달러 오프닝 예상치 상승... 6 샌드맨33 15시간 전17:51 1641
HOT 오늘은 마크로스 사랑·기억하고 있습니까. 극장 공개 40주년 2 호러블맨 호러블맨 16시간 전16:42 694
HOT 골든 카무이 실사드라마 홋카이도 문신 죄수 쟁탈편 포스터 2 호러블맨 호러블맨 16시간 전16:39 764
HOT 지옥선생 누베 2025년 애니화, PV 1탄, 비주얼 4 호러블맨 호러블맨 16시간 전16:38 891
HOT <존 오브 인터레스트> 19만 관객 돌파 1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7시간 전15:16 822
HOT 정이삭 감독 트위스터스 흥행돌풍 10 가보자 18시간 전14:31 4934
HOT (DCU) 데이비드 바티스타 DCU와 베인 역에 대한 입장 3 applejuice applejuice 18시간 전14:14 1632
HOT <퍼펙트 데이즈> 야쿠쇼 코지 내한 사진 2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9시간 전13:57 2003
HOT 탈출: 프로젝트사일런스 4DX 후기 3 kknd2237 19시간 전13:08 728
HOT 일본 크리에이터가 만든 나우시카 황금 비율 맥주컵 4 카란 카란 19시간 전13:06 1242
HOT 7월 25일 괴물(2023) 웨이브에 스트리밍 1 GI 20시간 전12:05 891
HOT MPLEX에서 언더 씨즈 1, 2 연속 방송 9 totalrecall 21시간 전11:58 512
1145039
normal
푸바오사랑 1분 전08:58 19
1145038
image
BillEvans 2분 전08:57 27
1145037
normal
푸바오사랑 22분 전08:37 224
1145036
normal
푸바오사랑 35분 전08:24 317
1145035
normal
푸바오사랑 53분 전08:06 89
1145034
image
e260 e260 1시간 전07:51 228
1145033
image
e260 e260 1시간 전07:51 169
1145032
image
e260 e260 1시간 전07:50 124
1145031
image
e260 e260 1시간 전07:42 153
1145030
image
e260 e260 1시간 전07:42 155
1145029
image
e260 e260 1시간 전07:41 194
1145028
normal
푸바오사랑 1시간 전07:37 193
1145027
normal
푸바오사랑 1시간 전07:12 238
1145026
image
가보자 3시간 전05:53 558
1145025
image
갓두조 갓두조 7시간 전01:16 459
1145024
image
라인하르트012 8시간 전00:13 982
1145023
image
카란 카란 8시간 전00:02 444
1145022
image
golgo golgo 8시간 전00:01 1403
1145021
normal
라인하르트012 9시간 전23:44 453
1145020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9시간 전23:42 277
1145019
image
중복걸리려나 9시간 전23:36 533
1145018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9시간 전23:13 380
1145017
normal
호오오옹이 9시간 전23:04 458
1145016
image
이상한놈 9시간 전23:04 522
1145015
image
Sonatine Sonatine 10시간 전22:43 531
1145014
image
Sonatine Sonatine 10시간 전22:35 754
1145013
image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2:34 321
1145012
image
카란 카란 10시간 전22:33 1361
1145011
normal
라인하르트012 10시간 전22:31 357
1145010
image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22:24 228
1145009
image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10시간 전22:18 475
1145008
normal
Sonatine Sonatine 10시간 전22:09 281
1145007
image
hera7067 hera7067 11시간 전21:52 277
1145006
image
hera7067 hera7067 11시간 전21:50 411
1145005
image
hera7067 hera7067 11시간 전21:12 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