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3
  • 쓰기
  • 검색

스필버그 <존 오브 인터레스트> 극찬, <쉰들러 리스트> 이후 최고

mcu_dc mcu_dc
2437 4 3

 

스티븐 스필버그, <존 오브 인터레스트>를 자신의 <쉰들러 리스트> 이후 “최고의 홀로코스트 영화”라고 부르다.


스티븐 스필버그의 <쉰들러 리스트>가 개봉한 지 30년이 지났다. THR에서 그 영화에 대한 아주 흥미로운 “구술” 자료를 올렸다. 리암 니슨, 마틴 스콜세지, 스필버그의 인터뷰가 담겼다.


스필버그는 그 영화를 자신의 최대 업적이라고 생각하는데,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다음이 그 영화에 대한 그의 가장 사적인 발언인 것 같다.


“제가 만든 영화 중 최고입니다. 앞으로 더 나은 영화를 만들지도 모르지만 현재로서는 가장 자랑스러운 작품입니다”


2022년 9월에 나는 100명에 가까운 영화 평론가들에게 스필버그의 최고 영화를 꼽아달라고 설문조사를 했다. <죠스>가 1위였고, <쉰들러 리스트>는 2위였다. 나는 언제나 <쉰들러 리스트>가 스필버그의 최고 작품이라고 생각했기에 그 결과에 상당히 놀랐다.


<쉰들러 리스트> 이후 홀로코스트에 관한 “영화들의 폭발적 증가”가 있었는데, 그중에는 <인생은 아름다워> <피아니스트> <사울의 아들> 그리고 현재 작품상 후보에 오른 조나단 글레이저의 <존 오브 인터레스트> 등이 있다.


스필버그는 자신의 1993년 걸작 이후 글레이저의 영화를 홀로코스트를 다룬 최고 작품으로 꼽았다.


“<존 오브 인터레스트>는 제 영화 이후로 본 최고의 홀로코스트 영화입니다. 특히 악의 평범함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데 큰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THR 기사에는 모두 다 다루기 힘들 정도로 훌륭한 내용이 아주 많다. 특히 감명 깊었던 것은 80년대와 90년대에 커리어의 끝자락에 있어서 어떤 프로젝트도 승인받지 못한 전설적인 감독 빌리 와일더(선셋 대로, 이중배상)와 관련된 것이다.


“빌리는 자신의 인생을 낭비하고 있다고 느꼈어요. 우리는 종종 구내식당에서 함께 점심을 먹곤 했는데, 빌리가 ‘난 더 이상 영화를 못 찍어. 지난 30년 동안 내가 해왔던 게 더 이상은 안통해. 유머가 달라졌어. 각본을 읽고 메모를 하고 아이디어를 내도 1940년대와 50년대에는 훌륭했을 아이디어지만 지금은 아무도 받아들이지 않아”


그로부터 몇 년 후인 1992년에 와일더가 스필버그에게 전화를 걸어 중요한 부탁이 있다면서 직접 만나자고 급히 요청했다.


“그리고 그분이 앰블린의 제 사무실로 찾아와서는 ‘내가 방금 책을 읽었는데, 그걸 자네가 소유하고 있다지. 쉰들러 리스트 말이야. 그건 내가 미국에 오기 전에 경험했던 일이야. 거기서 난 모두를 잃었어. 이 이야기를 전하고 싶은데, 자네가 판권을 가지고 있다더군. 내가 감독하고 자네가 프로듀스해줄수 있을까?’라고 물으셨어요. 저는 그분에게 사실대로 말할 수밖에 없었죠. ‘빌리, 저는 3주 뒤에 크라쿠프로 떠나요. 배우들도 모두 캐스팅됐어요. 스태프들도 다 고용했고요. 2월 말부터 촬영을 시작할 거예요’. 빌리는 할말을 잃었고 저 역시 그래서 그냥 손을 내밀었는데 빌리가 제 손을 잡아줬어요.”


와일더의 마지막 작품이 1981년의 <버디 버디>였던 점을 감안하면 놀랍도록 비극적인 일이다. 업계의 누구도 그를 원하지 않았고, 그는 “볼장 다 본” 상태로 스필버그와 같은 이들을 위해 각본을 다듬는 일을 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쉰들러 리스트>가 촬영되고 완성된 뒤, 스필버그는 그의 감독 친구들을 불러서 상영회를 가졌다. 스콜세지는 “나는 그 작품에 크게 감탄했다”고 말했다. 로만 폴란스키는 “나는 분명 스필버그만큼 잘 만들지 못했을 것이다”라고 선언했다. 그리고 더 적절하게도 와일더는 “그들은 최고를 손에 넣었다. 그들은 더 나은 적임자를 얻지 못했을 것이다. 영화는 절대적으로 완벽하다”

 

(출처 월드 오브 릴)

 

6521B237-ED29-47B9-84DA-5F85200D9CF1.jpeg.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필름매니아
  • 호러블맨
    호러블맨
  • golgo
    golgo

댓글 3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아.. 빌리 와일더 감독님...T_T
흥미로운 글 감사합니다. 할리우드 리포터 기사 나중에 꼼꼼히 봐야겠네요.
15:41
24.02.22.
3등

스필버그는 쉰들러 리스트로 유태인이 핍박 받는 이유를 선전하면서 팔레스타인 탄압과 차별을 지지하는 유태인 저명 인사에 불과하죠..ㅎㅎ

스필버그는 그냥 레디 플레이어 Two 이런 거나 만드 심이..

16:09
24.02.2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차이콥스키의 아내]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10 익무노예 익무노예 3일 전19:34 1364
HOT 트랩 - 공식 예고편 [한글 자막] 3 푸돌이 푸돌이 2시간 전18:33 724
HOT '레벨 문 파트 2' 해외 주요 매체들 리뷰 제목 3 golgo golgo 2시간 전18:34 706
HOT 전도연 & 박해수 연극 '벚꽃동산' 포스터 2 NeoSun NeoSun 3시간 전17:53 1159
HOT 넷플릭스 '종말의 바보' 제작보고회 2 NeoSun NeoSun 3시간 전18:02 725
HOT 최근에 본 미드 4편에대한 단평~~ 7 방랑야인 방랑야인 7시간 전14:27 1738
HOT '레벨 문 파트 2' 현재 로튼 리뷰 전부 썩토 6 golgo golgo 4시간 전17:31 1484
HOT [불금호러] 고정관념을 뒤집어라! - 터커 & 데일 Vs 이블 12 다크맨 다크맨 10시간 전11:23 750
HOT [펄프 픽션] 30주년 기념 레드카펫 행사장 사진 1 시작 시작 3시간 전17:50 572
HOT <레옹> 메박 포스터랑 드로잉 챙겼는데 괜춘하군요! 2 선우 선우 3시간 전17:34 506
HOT ‘에이리언 2’ 다큐 <에이리언 익스팬디드> ─ 카메론 ... 5 카란 카란 7시간 전13:35 899
HOT '레벨 문 파트2 더 스카기버' 넷플 업 3 NeoSun NeoSun 5시간 전16:05 742
HOT <메멘토> 너무 난해해서 “관객 이해할 수 없을 것” ─ ... 5 카란 카란 8시간 전13:12 3589
HOT CGV [범죄도시4] IMAX, 4DX 포스터 4 오래구워 5시간 전15:37 1283
HOT 울산의 별 - 간단 후기 4 소설가 소설가 9시간 전12:31 698
HOT <미션 임파서블> 8편으로 톰 크루즈가 졸업? ─ “무시... 4 카란 카란 7시간 전13:58 1906
HOT <나츠메 아라타의 결혼> 야기라 유야 주연으로 실사 ... 2 카란 카란 7시간 전14:22 578
HOT <애비게일> 보도스틸 공개 3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8시간 전13:19 416
HOT <올드보이> 영어판 TV 리메이크 준비중 2 mcu_dc mcu_dc 8시간 전13:08 683
HOT 범죄도시 1~4편 씨네21 별점 비교 11 영화그리고 영화그리고 9시간 전12:25 2982
HOT 이번엔 시장에 가신 조지 밀러 감독 - 워너코리아 6 NeoSun NeoSun 9시간 전12:01 1572
1133228
image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32분 전20:59 119
1133227
image
e260 e260 52분 전20:39 184
1133226
image
e260 e260 52분 전20:39 192
1133225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20:01 306
1133224
normal
GreenLantern 1시간 전19:43 357
1133223
image
시작 시작 2시간 전19:17 461
1133222
image
중복걸리려나 2시간 전18:36 349
1133221
image
golgo golgo 2시간 전18:34 706
1133220
normal
푸돌이 푸돌이 2시간 전18:33 724
1133219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18:02 725
1133218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17:55 474
1133217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17:55 489
1133216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17:53 1159
1133215
image
시작 시작 3시간 전17:50 572
1133214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17:47 507
1133213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17:35 303
1133212
image
선우 선우 3시간 전17:34 506
1133211
image
golgo golgo 4시간 전17:31 1484
1133210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17:14 317
1133209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17:03 307
1133208
image
샌드맨33 4시간 전16:57 574
1133207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16:48 254
1133206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4시간 전16:35 312
1133205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16:24 313
1133204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16:21 345
1133203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16:05 742
1133202
image
golgo golgo 5시간 전15:56 422
1133201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15:50 689
1133200
image
오래구워 5시간 전15:37 1283
1133199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6시간 전15:23 522
1133198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6시간 전15:19 358
1133197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15:09 725
1133196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14:51 257
1133195
image
오래구워 6시간 전14:49 296
1133194
image
방랑야인 방랑야인 7시간 전14:27 17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