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4
  • 쓰기
  • 검색

잭 스나이더에게 DC 영화는 무엇이었을까? <저스티스 리그> 극장판은 “잘못된 선택이었다”

카란 카란
5490 6 14

111123_THR_ZackSnyder_1_077-EMBED-2023.webp.jpg

 

영화감독 잭 스나이더에게 ‘DC 영화 시대는 어떤 것이었을까? <300>(2006)<왓치맨>(2009)을 거쳐 맡은 <맨 오브 스틸>(2013)은 슈퍼맨을 현대적이고 어둡게 해석한 작품이다. 이 작품을 시작으로 잭은 ‘DC 익스텐디드 유니버스(DCEU)’의 지휘봉을 잡기 시작했다.

 

슈퍼맨 역의 헨리 카빌, 배트맨 역의 벤 애플렉, 원더우먼 역의 갤 가돗, 플래시 역의 에즈라 밀러, 그리고 사이보그 역의 레이 피셔라는 배역은 모두 잭의 비전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이들이 뭉친 영화 <저스티스 리그>(2017)에서 잭은 중도 하차했고, 이를 마지막으로 DC 영화를 떠났다.

 

미국 The Hollywood Reporter에서 잭의 아내이자 프로듀서인 데보라 스나이더는 두 사람의 ‘DC 영화 시대에 대해 잃은 것이 컸다고 회상했다. “새로운 슈퍼맨을 등장시키고 처음으로 원더우먼을 영화화할 수 있었던 건 정말 좋았다. 최고의 순간이 많았다. 하지만 정말 힘든 순간도 많이 있었다고 말했다.

 

<맨 오브 스틸> 시절, 워너와 DC는 마블과는 다른 잭의 비전에 전폭적인 신뢰를 보냈다. 하지만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탄생>(2016)의 흥행 부진이 컸던 탓인지, <저스티스 리그>의 포스트 프로덕션(후반작업) 과정에서 워너는 잭에 대한 신뢰를 잃기 시작했다고 한다.

 

당시 잭은 자신의 창의성을 지키기 위해 스튜디오와 싸웠지만, 딸의 자살을 계기로 가족과의 시간을 존중하기 위해 하차를 결심했다(훗날 하차 당시 자신의 심경을 “(영화를 위해) 싸울 힘이 더 이상 남아있지 않았다. 기력이 제로가 되어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워너는 그의 후임으로 마블 영화 <어벤져스> 시리즈의 조스 웨던을 선택했다. 이제 잭은 이 판단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우리는 우리 일을 진심으로 소중히 여겼다. 결코 <어벤져스>를 만들려고 했던 것이 아니다. 그런데 어떤 경위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런 사람이 발탁됐다. 나는 (웨던 버전을) 한 번도 보지 않았지만, 그건 잘못된 선택이었다

 

개봉 후 3년여가 지난 2021년 봄, 잭은 열렬한 팬들의 요청에 따라 자신이 구상한 <저스티스 리그: 잭 스나이더 컷>을 완성한다. 그 배경에는 워너가 자체 배급 서비스 ‘HBO 맥스(현 맥스)’를 시작하면서 조금이라도 더 많은 가입자를 확보하기 위한 사정도 있었다. 그리고 잭에게는 이것이 현재로서는 마지막 DC 작품이 된 것이다.

 

잭은 DC 익스텐디드 유니버스를 총괄하는 일을 이렇게 회상했다.

 

나 자신이 나는 DC의 설계자다, 장난감을 팔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를 만들어야 한다, 대중적이고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 그런 생각은 전혀 하지 않았다. 나는 배트맨을 좋아하고, 슈퍼맨을 좋아하고, 멋진 것을 만들고 싶었다. 만약 상품성을 원했다면, 사람을 잘못 골랐다

 

현재 워너는 새로운 기업 ‘DC 스튜디오를 설립하고 마블에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를, DC에서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2021) 등을 연출한 제임스 건에게 지휘를 맡겼다. 잭과 건은 과거 <새벽의 저주>(2004)에서 감독과 각본가로 호흡을 맞춘 인연이 있다.

 

그에게 전화를 걸어 행운을 빈다라고 전했다. 그리고 꼭 작업하고 싶다고도 말했다

 

만약 잭이 새로운 체제에서 새로운 DC 영화를 찍는다면........현재로서는 명작 코믹스 다크 나이트 리턴즈순수 영화화를 검토할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출처: 일본 THE RIVER)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로버트다우니주니어

  • Joopiter
  • 갓두조
    갓두조
  • NeoSun
    NeoSun
  • Robo_cop
    Robo_cop
  • golgo
    golgo

댓글 14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카란 작성자
Robo_cop
영화에서 사용한 도끼려나요😅
09:59
23.12.11.
profile image 2등

다크 나이트 리턴즈... 언젠가 제대로 만들어 성공시키길 바랍니다.

09:40
23.12.11.
profile image 3등

조스티스 리그 후반작업은 온전히 가족의 비극으로 인한 하차 외에는 스나이더에게 1의 잘못도 없죠.

나머지를 워너와 조스가 다 말아먹은 거니까요.

다행히 그의 버전이 이후 나와서 명예를 회복하긴 했지만요.  해서 전 그작품으로 스나이더 비난하는 글들은 잘못됐다고 보고 있죠.

그의 작품들로 DC가 중흥기에 들어서고 기반을 확립했다는 사실은 누구도 부정할순 없을 겁니다.

10:27
23.12.11.

잭저리 개인적으로 참 재밌게 봤고 웨던 컷보다 높게 보기는 한데, 냉정하게 평가하자면 DCEU가 부진하게 된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잭 스나이더의 지분이 상당히 크다는 걸 부인하기 어렵습니다. 애초에 그의 비전은 MCU와 같은 유니버스가 아니라 5부작으로 이어지는 그만의 시리즈였다고 할 수 있는데, 이걸 무리하게 유니버스로 확장하려다 지금과 같은 처지가 된 것이죠.
여기서 두 가지 물음표가 존재합니다.

워너가 잭 스나이더의 비전을 철저히 존중해줘서 끝까지 밀어주었으면 어떤 평을 받았고 지금 어떤 위치에 서있을까 하는 점입니다.

두 번째는 잭저리의 4시간짜리 영화는 잭 스나이더가 뛰어난 감독이라 호평을 받았나?? 조스 웨던이나 다른 감독이 메가폰 잡아서 4시간 짜리 만들라고 하면 그보다 못했을까? 하는 점입니다.

전자대로 했다면 확실히 그의 다크한 톤과 파격적 설정이 화제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점이 있을 수 있고, 동시에 프랜차이즈의 지속성을 보장하지 못하는 막장스토리라는 혹평을 들었을지 모르겠네요. 뭐가 되었든 호불호 강한 영화들이 나왔을 듯 합니다. 물론 잭 스나이더가 감독으로써 뛰어나다고 생각하지 않으시는 분들은 그의 완성도에 의문 부호를 붙이겠고요. 옆동내 MCU와는 확실히 다른 딥다크한 준 유니버스가 될 수 있었겠네요.

후자에 대한 것은 참 흥미로운 이야기 입니다. 잭저리가 그의 열성 지지자들의 성화에 힘입어서 워너의 깜짝 선물과도 같은 이례적인 상황이었기에 그들에겐 이 작품이 더 깊은 의미로 다가올 듯 합니다. 그야말로 자신이 못 다한 이야기를 다 때려 박음으로써 스트리밍 영화의 성격에 충실한 작품을 내놨고 결과적으론 웨던버전보다는 좋은 평을 받습니다. 그러나 잭 스나이더에게만 주어진 이 특별한 기회가 다른 더 좋은 감독들에게 주어진다면?? 극장용 영화란 흥행을 위해 상영시간을 조정하고 그 틀안에서 작업을 해서 흥행 시켜야 하는 책임이 감독에게 있는데.. 4시간이란 어마무시한 시간을 쓰고도 그 정도 못 만들면 감독직을 내려놔야 한다는 이야기 역시 들려옵니다. 이 이야기는 제가 볼때도 충분히 설득력이 있습니다.

여기에 덧붙여 잭저리가 상대적으로 웨던 컷보다 좋은 평가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는 결과적으로 MCU만큼 많은 관객들이 보지 못했고, 유니버스 영화로써 영화 자체의 한계가 존재한다면 슈퍼맨이란 캐릭터를 재해석하려다 실패하고 캐릭터성이 원작 이미지와 달리하는 점, 배트맨 대 슈퍼맨 와서는 슈퍼맨의 이야기에서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는 지미 올슨을 초장부터 죽이고 끝내는 그의 기자생활을 이야기할 수 있는 클락 켄트까지 죽였고 이는 후에 이야기를 이어나갈 수 있는 슈퍼맨의 이야기를 이끌어 나가는 캐릭터성과 잠재력을 끝내버렸다는 점에서 비판을 피해가기 어렵습니다.

잭 스나이더는 겉으론 코믹스의 팬이라고 하면서도 인터뷰에서 그의 말을 보면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이해를 제대로 한 것인지 많은 사람들이 의문을 가지고 있고 자신만의 다소 왜곡된 세계관에 DC캐릭터들을 끄집어내어 1회성으로 소비해버리기에 영화적 완성도는 물론 그의 폭발 직전의 유니버스를 볼 수 있다는 말처럼 MCU와 같은 유니버스를 기대하는 많은 관객들은 실망했을 가능성이 다분합니다.

뭐 어쩌겠어요.. 맨오브스틸 이후 10년이 지났고 이젠 DCEU는 끝이 났는걸요.. 이걸 두고 잭 스나이더의 잘못이냐 워너의 잘못이냐를 따지는 관객들이 많을텐데... 모두 영화를 만드는 책임자들이란 공통점이 있다는 걸 봤을때 양쪽 다 비판은 피해가지 못할 겁니다.!

 

여기까지 쓰다보니 독자들이 보시기엔 제가 잭 스나이더 안티처럼 보이실테지만, 전 맨오브스틸을 처음 극장에서 보고 감탄했고 배대슈의 샌디에이고 코믹콘 버전 예고편을 보고서 슈퍼맨과 DC 유니버스에 빠졌는데요.. 남들이 잭 스나이더 욕을 할때도 저 나름대로 잭 스나이더의 장점을 그들에게 많이 어필하려 노력했었죠. 다 DC 유니버스가 잘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요. 그러나 다소 아쉬운 DCEU의 퇴장과 함께 새로운 수장의 DCU가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습니다. 잭 스나이더를 어쩔 수 없이 쉴드치고 좋은 영화 만들기 바라는 희망고문은 이제 그만하고 싶네요.

 

마땅히 대안이 없거나 잭 스나이더를 대신할 사람이 안보였을땐 그러한 처신을 할 수 있었지만 이젠 제임스 건이라는 더 좋은 감독이 수장으로 앉았으니 적어도 영화적 완성도에 있어서는 잭 스나이더보다 더 좋은 평을 받을 수 있을 거란 희망을 가질 수 있습니다. 전 진심으로 DC 유니버스가 이전의 지지부진하고 말이 많은 유니버스가 아닌 전성기 MCU 못지 않은 많은 관객들의 사랑과 관심을 받는 유니버스로 우뚝 서길 바라는 마음이 큽니다. 진심으로 잘 되길 바래요.!! 

11:37
23.12.11.
21C아티스트
저랑 생각이 비슷하셔서 긴 글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13:20
23.12.11.
profile image
21C아티스트
저도 님의 생각에 완전히 공감합니다. 사람들이 거의 지적 안하는 지미 올슨의 순삭과 클락 켄트의 공식 사망은 수퍼맨이라는 캐릭터의 아이덴티티를 박살낸것이죠. 그리고 배트맨 캐릭터도 배대슈에서의 모습과 잭저리에서의 모습이 너무 괴리감이 느껴지고 무기력하게 나와서 실망이 컸습니다. 주축이 되어야 할 두 캐릭터가 크게 훼손되었는데 잭 스나이더가 이후 시리즈를 더 제작했다고 과연 완성도가 얼마나 좋았을지 저는 의문이네요.
15:03
23.12.11.
Batmania

물론 잭저리가 호평 받을 부분이 있고 마치 영화를 망친 원흉을 조스 웨던에게 돌리는 여론이 많았습니다만, 잭저리가 나온 시점에서 DCEU 속 슈퍼맨과 배트맨 캐릭터는 이미 유니버스를 이어갈 수 없을 정도로 훼손되서 세계관 자체가 한계를 지니고 있는 모순 점이 있죠. 게다가 잭저리는 후속시리즈를 염두해둔게 아닌 스나이더컷 지지자들의 성화때문에 나온 이벤트성 강한 영화입니다. 어휴... 개인적인 생각으론 워너에서 잭 스나이더의 5부작 DCEU를 허락해줬다면 시리즈는 잭저리의 분위기와 캐릭터성이 지속되었겠죠. 그야말로 호불호 확 나뉘는 짧은 유니버스가 될 뻔 했습니다.!!

15:16
23.12.11.
profile image
극장판을 안보고 감독판을 플래시 보기 전에 본게 신의 한수 였었나??..
12:23
23.12.11.
profile image
갠적으로 잭저리는 히어로 영화의 명작이라고 생각함~~dc의 세계관 이런거
모르는 일반 팬이 보기에는 갠적으로 히어로 영화의 최고의 명작~~
14:14
23.12.11.
'아이언맨'과 비교해 맨오브스틸은 중박이었고, 배대슈나 수스쿼를 생각하면 잭스나가 핸들링한 DCEU는 처참한 실패죠. 스나이더컷도 팬덤과 마케팅의 승리지, 영화로서는 재미있다고 못 느꼈습니다.
09:53
23.12.1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파묘] 호불호 후기 모음 2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일 전08:52 16198
HOT 2024년 2월 24일 국내 박스오피스 10 golgo golgo 4시간 전00:01 1808
HOT '범죄도시 4' 베를린 영화제 관객 반응 (추가 2) 5 golgo golgo 5시간 전23:38 2660
HOT 오사카 아이맥스관 퀸 락 몬트리울 3 너무오래 너무오래 5시간 전23:30 579
HOT <가여운 것들>을 보고 (스포O) 2 폴아트레이드 5시간 전23:21 593
HOT 험한 것?과 만나는 파묘 흥행예상?? 6 초우 6시간 전22:11 1631
HOT [갓랜드] 시사회 후기, 스포 포함 2 조조나라 조조나라 6시간 전21:58 348
HOT 파묘 4Dx 후기.. (스포있음) 1 7시간 전21:47 880
HOT 파묘 CGV 당일관객수가 현시간 33만9000 이면 70만 넘기... 4 샌드맨33 7시간 전21:40 1574
HOT <파묘> 개봉주 토요일 무대인사 마무리 사진 2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8시간 전20:40 1198
HOT '범죄도시 4' 베를린 영화제 관객 반응 (추가) 6 golgo golgo 8시간 전20:21 2409
HOT 박은빈 3rd 은빈노트 DIVA in Japan 1 e260 e260 8시간 전20:17 562
HOT <듄:파트2> 메가박스 리미티드 뮤비 패키지 3 므어엉 9시간 전19:36 1195
HOT <조커 2> 예산 2억 달러 넘어, 전편 대비 3배 이상 증... 6 카란 카란 9시간 전19:21 1144
HOT 'The Zone of Interest'에 대한 단상 7 네버랜드 네버랜드 9시간 전19:20 789
HOT 장르를 완전히 재정의한 공포 영화 10편 3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19:02 1218
HOT 영국 BFI IMAX 극장에 있는 ‘듄 파트 2’ 70미리 프린트 실물... 5 NeoSun NeoSun 10시간 전18:49 900
HOT 서촌·압구정에 나타난 티모시 샬라메…어떻게 알고 갔냐고 물... 4 카란 카란 10시간 전18:48 2827
HOT 김다미, 전소니 <소울메이트> 일본 팜프렛 4 카란 카란 10시간 전18:32 594
HOT 에단 코엔 <드라이브어웨이 돌스> 시네마 스코어 4 카란 카란 10시간 전18:26 479
1125631
image
안소의 안소의 3시간 전01:36 633
1125630
normal
영화는혼자 3시간 전01:20 497
1125629
normal
라이언고슬밥 라이언고슬밥 3시간 전01:11 176
1125628
normal
Rampage Rampage 3시간 전01:10 437
1125627
normal
Kpkp 4시간 전00:17 592
1125626
image
golgo golgo 4시간 전00:01 1808
1125625
image
golgo golgo 5시간 전23:38 2660
1125624
image
너무오래 너무오래 5시간 전23:30 579
1125623
image
카란 카란 5시간 전23:30 424
1125622
image
폴아트레이드 5시간 전23:21 593
1125621
image
카스미팬S 6시간 전22:37 232
1125620
normal
초우 6시간 전22:11 1631
1125619
normal
조조나라 조조나라 6시간 전21:58 348
1125618
image
7시간 전21:47 880
1125617
image
샌드맨33 7시간 전21:40 1574
1125616
image
이상한놈 7시간 전21:03 1707
1125615
normal
존포드 8시간 전20:41 272
1125614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8시간 전20:40 1198
1125613
normal
하이트 하이트 8시간 전20:35 911
1125612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8시간 전20:31 230
1125611
normal
golgo golgo 8시간 전20:21 2409
1125610
image
e260 e260 8시간 전20:17 562
1125609
image
e260 e260 8시간 전20:17 457
1125608
normal
뚠뚠는개미 9시간 전19:40 3683
1125607
image
므어엉 9시간 전19:36 1195
1125606
normal
진지미 9시간 전19:34 279
1125605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19:32 395
1125604
image
카란 카란 9시간 전19:21 1144
1125603
image
네버랜드 네버랜드 9시간 전19:20 789
1125602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19:18 316
1125601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19:06 286
1125600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19:02 1218
1125599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18:59 334
1125598
image
NeoSun NeoSun 10시간 전18:52 874
1125597
image
hera7067 hera7067 10시간 전18:50 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