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3
  • 쓰기
  • 검색

'서울의 봄' 해외 첫(?) 리뷰, 올해 최고의 한국영화

golgo golgo
13817 14 13

시티온파이어의 폴 브램홀이라는 비평가 리뷰를 옮겨봤습니다.

https://cityonfire.com/12-12-the-day-2023-review/

첫 리뷰인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찾아본 바로는..^^;

아무튼 호평입니다. 한국영화 전문가라고 하는 분이네요.

 

12.12-_The_Day-p2.jpg

 

 

감독: 김성수
출연진: 황정민, 정우성, 이성민, 박해준, 김성균, 정만식, 정해인, 남윤호, 정동환
러닝 시간: 141분

 

폴 브램홀


한 국가가 혼란과 트라우마의 시기를 겪을 때, 그 감정이 집단적으로 처리되고 문제의 사건이 예술에 반영되기 시작할 만큼의 생생함을 잃는 시점에 도달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시간이 지나는지 보는 것은 언제나 흥미롭다. 1953년 휴전으로 한국전쟁이 끝난 뒤 이만희 감독의 1963년 작품 <돌아오지 않는 해병>이 처음으로 그 전쟁을 스크린에 담아내면서, 관객들은 10년의 시간이 흐르고서야 전장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게 되었다. 최근 한국영화는 1980년부터 1988년까지, 군사 독재자 전두환 치하에서 가장 암울했던 시기를 겪었던 1980년대 격동의 10년을 돌아보고자 하는 의지를 반영하고 있다.


장선우 감독의 <꽃잎>(1996), 이창동 감독의 <박하사탕>(1999) 등에서 그 시기를 다룬 적이 있지만, 한국 역사상 가장 추악했던 시기 중 하나를 주류 관객에게 전달하고자 한 것은 (의도적으로 연결한 것은 아닌) 최근 세 편의 작품들이다. 우민호 감독의 <남산의 부장들>(2020)은 1979년 10월 26일 박정희 대통령이 암살당하기까지 40일간을 다뤘다. 장훈 감독의 <택시운전사>(2017)는 1980년 5월 전두환이 수백 명의 민주화 시위대에 무차별 사살을 명령한 광주 민주화 운동을 배경으로 한다. 장준환 감독의 <1987>(2017)은 마침내 전두환의 몰락을 가져온 1987년 민주화 시위와 한국 최초의 진정한 민주 선거를 다뤘다.


문제는 박정희가 암살당한 지 47일 만인 1979년 12월 12일, 전두환이 숙명적 쿠데타를 통해 권좌에 오르기까지의 과정을 그린 영화가 아직까지 없었다는 점이다. 전두환이 한국에서 가장 욕을 먹는 인물 중 하나이며(실제로 앞서 언급한 작품들이 개봉할 당시 그는 살아 있었고, 2021년 90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2012년에는 광주 학살의 피해자 후손이 그를 죽이기 위해 팀을 꾸린다는 내용의 소원 성취 스릴러 <26년>의 소재가 되기도 했으니 이해할 수 있는 일이다. 그리고 2023년에 드디어 <서울의 봄>에서 그 주제를 다루게 되었다. 이 영화는 <남산의 부장들>의 박정희 암살 사건과 바로 이어서 진행되며, 전두환이 그 사건 수사를 지휘하기 위해 영입된 인물로 등장한다.


감독 김성수(<무사>, <중천>(제작))는 <서울의 봄>을 통해, 2017년 <아수라>에서 호흡을 맞췄던 황정민(교섭,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정우성(강철비 2,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과 다시 만났다. 황정민이 전두환 역을 맡았고, 정우성은 서울의 방어를 책임지는 수도경비사령관이자 쿠데타에 맞서는 마지막 소수의 인물을 연기한다. 140분이라는 긴 러닝타임의 이 영화에서 오프닝 30분은 12월 12일을 앞둔 장면들을 설정하기 위해 영리하게 쓰였고, 나머지 러닝타임 대부분은 쿠데타가 벌어진 9시간 동안을 다루는 데 전념한다.


김성수 감독은 <남산의 부장들>처럼, 주연배우들이 스크린에 선사하는 카리스마와 중후함이 관객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는 걸 알고 있는 듯, 소재에 대한 진지한 접근법을 취한다. 그가 틀린 것은 아니지만, 묘사되는 역사의 한 단면을 관객들이 잘 알고 있을 것이라는 가정도 있었을 텐데, 이는 긍정적인 측면과 부정적인 측면을 동시에 가진다. 관객을 이해시키려고 시간을 들이는 설명 장면이 없어서 걸리적거리지 않는 점에선 긍정적이지만, (역사에) 익숙하지 않은 관객에게는 (박정희 대통령) 암살 장면을 보지도 못했는데, 그 암살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논의하는 데 왜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지 의문이라는 점에선 부정적일 것이다.


다행히도 한국 역사에 익숙한 관객이 아니더라도, 황정민(전두광 역)이 육군참모총장(아이러니하게도 <남산의 부장들>에서 박정희를 연기한 이성민이 맡았다.)의 체포를 지시해 쿠데타가 시작되면 이야기를 쉽게 따라갈 수 있다. 그 뒤로 끊임없이 긴박한 대치 상황이 이어지고, 빈번하게 혼란이 지배하고, 군 내부에서 누가 누구의 편인지 확신하지 못하고, 그 사이에 황정민은 처음에는 불가능해 보였던 것을 점차 현실화시켜 나간다. 악당이 승리하는 피할 수 없는 결말, 그리고 이후로 수 년 동안 그가 얼마나 많은 불행을 초래할지 알고, 그를 막을 수 있는 기회가 너무나도 많았음을 확인하면서, 한국인이 아님에도 <서울의 봄>을 보는 동안 명백한 분노의 감정을 느꼈다.


황정민은 전두환의 외모를 정확하게 묘사하기 위해 하루 4시간씩 분장을 했지만, 실제 연기는 본질적으로는 다소 캐리커처에 가깝다고 해석될 수 있는 부분이 있다. 쉴 새 없이 욕을 하고 킬킬 웃는 모습에서 <아수라>에서 황정민이 연기한 악역 시장의 모습이 떠오르기도 하는데, 실제 전두환은 강한 성격으로 유명했고, 스크린에서는 비호감 캐릭터로 표현된 것이 분명하다. 정우성이 연기한 사령관은 애초부터 황정민을 안 믿는 인물이고, 쿠데타가 시작되었을 때 개입을 꺼리거나 황정민의 편에 서는 다른 부대들과 부딪치며 답답한 주도권 다툼을 벌이는 캐릭터로 묘사되어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


박해준(브로커), 김성균(서울대작전), 김의성(외계+인), 박훈(공조 2: 인터내셔날) 등 쟁쟁한 조연들이 대거 출연하여 강렬한 열연을 펼친다. 그 시기의 정치 환경을 배경으로 한 다른 작품들처럼 여성 캐릭터들은 부족하며, 전수지(비상선언)가 정우성의 아내 역으로 여성 중 가장 비중 있게 나오는데, 여기서 비중이 크다는 건 3분 정도의 출연 시간을 의미한다. 하지만 김성수 감독이 대규모 출연진을 훌륭하게 다루었고, 모두가 비중과 상관없이 캐릭터에 전적으로 몰입하는 연기를 펼쳤기에 결코 불만은 없다.


오히려 각본상 내러티브에 좀 더 전형적인 주류 요소를 집어넣으려 했을 때 <서울의 봄>은 흔들린다. 2004년 작품 <태극기 휘날리며>와 같은 작품에서 140분 내내 다뤄질 법한 두 명의 친한 군인이 서로 다른 편에 서게 되는 스토리라인이, 이 영화에서는 5분 동안에 흥미롭게 소개되고 결론이 나기 때문에 감정적인 몰입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다. 마찬가지로 현실을 회피하고 자신의 안위만 챙기려는 비겁한 국방장관 같은 캐릭터도 진부하고 일차원적으로 느껴진다. 하지만 김성수가 이러한 특정 클리셰에 시간을 적게 들인 것은 긍정적으로 볼 수도 있는데, 결과적으로 내러티브가 한반도를 배경으로 한 유사 작품들이 자주 범하기 쉬운 신파 멜로드라마로 전락하지 않기 때문이다.


<서울의 봄>의 주제는 스크린으로 다루기 까다로운 것이면서, 그 결말은 한국의 민주주의를 향한 암울했던 8년간의 투쟁의 시작을 알리지만, 김성수 감독은 이를 묵직한 정치 스릴러의 틀 안에서 긴박감 있게 풀어냈다. 역사의 교훈으로서 중요하며, 영화적으로도 김성수 감독과 황정민, 정우성이라는 트리오가 다시 한번 만난 것이 반갑다. 2023년 최고의 한국 영화로 꼽을 수 있다.


폴 브램홀의 평점: 8/10

 

golgo golgo
90 Lv. 4056819/45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4


  • 구름위를걷는소녀

  • 중간보스

  • kknd2237
  •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 병강헌호
  • 지이나
    지이나
  • 타미노커
    타미노커

  • 시놉스

  • 영친자
  • 사보타주
    사보타주

  • 초우

  • 화성인

  • 듀근세근

  • 필름매니아

댓글 13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필름매니아
저도 옮기면서 놀랐어요. 진짜 전문가네요.^^
11:40
23.12.09.
2등
잘봤습니다. 한국 영화에 대해 해박한 지식을 가진 평론가군요.
11:47
23.12.09.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이상건
이 평론가가 언급한 영화 중 안 본 영화도 있어서 반성하게 되네요.^^
11:50
23.12.09.
3등
외국평론가가 아닌, 한국평론가가 쓴글 같네요.
12:16
23.12.09.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during
옮기면서... 외국 사람 맞아?란 생각이 계속 들더라고요.^^
12:16
23.12.09.

한국인인 나는 뭐하는 놈인가

반성을 하게 만드는 외국인 평론가의 글이네요 ㅠ

잘 읽었습니다

13:31
23.12.09.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영친자
이 정도는 돼야 어느 나라 영화 전문가라고 말할 수 있나 봐요.^^
13:31
23.12.09.

"악당이 승리하는 피할 수 없는 결말, 그리고 이후로 수 년 동안 그가 얼마나 많은 불행을 초래할지 알고, 그를 막을 수 있는 기회가 너무나도 많았음을 확인하면서, 한국인이 아님에도 <서울의 봄>을 보는 동안 명백한 분노의 감정을 느꼈다."

 

외국인도 한국 관객과 똑같은 감정을 느꼈다는게 놀랍네요. 그만큼 감독이 영화를 장 만들었다는 얘기겠죠.

22:25
23.12.09.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올 더 네임즈 오브 갓] 시사회 당첨자입니다. 4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16:22 786
HOT 2024년 4월 14일 국내 박스오피스 golgo golgo 5시간 전00:01 839
HOT 영웅본색 영화전단지 2 중화돌이 6시간 전23:33 549
HOT CGV 용산 ‘일부’ 경품 현재상황 (오후 11시 34분에 찍은 사... 2 HarrySon HarrySon 6시간 전22:56 349
HOT [챌린저스] 이탈리아 밀라노 프레스 투어 사진 2 시작 시작 7시간 전21:57 517
HOT 괴수8호. 만화책 주문하게 만드네요. 8 소설가 소설가 9시간 전20:02 1856
HOT [영화리뷰] 가여운 것들(Poor Things, 2023): 요상하고 충격... 3 바비그린 13시간 전16:18 879
HOT [퓨리오사] 풋티지 상영회 후기 19 화기소림 화기소림 10시간 전19:10 4441
HOT 톰 크루즈의 끝내주는 인맥 관리 9 golgo golgo 11시간 전18:10 3592
HOT 레터박스 유저들아 뽑은 최고의 2편 영화 12 시작 시작 10시간 전19:00 1804
HOT <조커 2>의 뮤지컬 요소, “영화를 보면 납득할 수 있... 2 카란 카란 14시간 전14:47 1697
HOT 슈퍼히어로 영화 감독이 되고 싶지 않았던 크리스토퍼 놀란... 10 카란 카란 15시간 전14:06 4799
HOT [데드풀 & 울버린] 감독 "데드풀 3가 아니다" 3 시작 시작 12시간 전17:10 2675
HOT 가이 리치 감독, 헨리 카빌 2차대전 영화 반응 좋네요. 7 golgo golgo 15시간 전13:59 3516
HOT 슈퍼맨 배우 근황 12 21C아티스트 13시간 전16:33 3331
HOT '범죄도시 4' 로튼토마토 호평 리뷰 번역 10 golgo golgo 16시간 전12:54 11106
HOT 할리우드, 진지한 애니메이션 작품에 소극적 2 카란 카란 14시간 전15:11 1621
HOT 논에 그린 나루토, 원피스, 스타워즈 3 NeoSun NeoSun 14시간 전15:07 1299
HOT 「매드맥스」 시리즈 지속할 아이디어 있다? 3 카란 카란 15시간 전14:31 1149
HOT 상당히 재밌어 보이는 홍콩액션영화를 발견?? 9 방랑야인 방랑야인 19시간 전10:45 2410
HOT SNL 라이언 고슬링 모놀로그에 에밀리 블런트 나와서 노래도... 1 시작 시작 16시간 전13:26 841
1132586
image
손별이 손별이 1시간 전03:47 165
1132585
image
스누P 4시간 전01:25 211
1132584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4시간 전01:01 196
1132583
normal
RandyCunningham RandyCunningham 5시간 전00:42 391
1132582
normal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5시간 전00:42 249
1132581
normal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5시간 전00:38 214
1132580
normal
80&#039;s 5시간 전00:07 435
1132579
image
golgo golgo 5시간 전00:01 839
1132578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6시간 전23:38 154
1132577
image
중화돌이 6시간 전23:33 549
1132576
image
중복걸리려나 6시간 전23:28 378
1132575
normal
6시간 전23:20 497
1132574
normal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6시간 전23:15 305
1132573
image
HarrySon HarrySon 6시간 전22:56 349
1132572
normal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6시간 전22:52 556
1132571
normal
golgo golgo 6시간 전22:51 489
1132570
image
시작 시작 7시간 전21:57 517
1132569
image
시작 시작 7시간 전21:55 1626
1132568
image
golgo golgo 8시간 전20:50 892
1132567
normal
소설가 소설가 9시간 전20:02 1856
1132566
image
화기소림 화기소림 10시간 전19:10 4441
1132565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10시간 전19:09 378
1132564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10시간 전19:06 811
1132563
image
시작 시작 10시간 전19:00 1804
1132562
normal
totalrecall 11시간 전18:23 844
1132561
image
golgo golgo 11시간 전18:10 3592
1132560
image
golgo golgo 11시간 전18:02 2207
1132559
image
e260 e260 12시간 전17:16 1220
1132558
image
e260 e260 12시간 전17:15 909
1132557
image
시작 시작 12시간 전17:10 2675
1132556
image
조영남 12시간 전17:08 1233
1132555
image
21C아티스트 13시간 전16:33 3331
1132554
image
바비그린 13시간 전16:18 879
1132553
image
카란 카란 14시간 전15:11 1621
1132552
image
NeoSun NeoSun 14시간 전15:07 12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