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8
  • 쓰기
  • 검색

“전두환보다 원망하는건”…‘이태신’ 실존인물 생전 증언

시작 시작
4147 3 8

 

군이 주도한 반란이었기 때문에 철저하게 보안이 유지됐다. 나는 물론이고 계엄사령관이나 국방장관, 대통령께서도 감쪽같이 몰랐다”며 “내가 그날 연희동 저녁 식사에 유인돼 도착했던 시간이 저녁 6시 반이었는데 그때는 이미 95% 이상 반란 성공이 보장된 상태였을 것”이라고 회상했다.

이어 “실제로 내가 (당시 상부에) 요구했던 병력이 한 사람이라도 동원이 됐나. 그 사람들이 전부 (쿠데타) 판을 다졌다”면서 “사령부에 들어가 보니 반란 진압 주력부대인 30경비단장, 33경비단장, 헌병단장 세 단장들이 전부 경복궁 30경비단 반란에 가담하고 있더라. 그 사람들은 10·26사태 직후부터 한 달이 넘도록 충분한 반란 준비를 한 것이었다”고 돌이켰다.

장 전 사령관은 “원망스러운 게 있다면 나 자신이 가장 원망스럽다”고 털어놨다. “내가 하도 못나서 나의 소임을 수행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게 그의 말이다. 다만 “아쉬운 점은 내가 일말의 희망을 가지고 26사단과 수도기계화사단 2개 사단을 요청했을 때 즉각 승인 조치가 내려지지 않은 것”이라고 짚었다.

 

장 전 사령관은 “(요청한 병력이 동원됐다면) 경복궁에 있던 반란군 4개 여단 정도야 일격에 끝장내버릴 수 있었다”면서 “감히 당시 (최규하)대통령에 대한 불경인 줄 알면서 말씀드리자면, 국가의 궁극적인 반란 진압의 책임은 헌법상 대통령에게 있다. 대통령이 내란과 반란으로부터 국가의 헌정질서를 지켜야 한다는 말이다. 장관 보고가 없었더라도 즉각 진압 명령을 내렸어야 한다”고 했다.

12·12사태 이후 장 전 사령관 개인의 비극도 시작됐다. 장 전 사령관 체포 소식에 분개한 부친이 곡기를 끊고 이듬해 세상을 떠난 것이다. 당시 서울대생이었던 아들은 같은 해 실종됐다가 낙동강변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장 전 사령관은 “아들이 2학년 올라가는 겨울방학 때 ‘도서관에 간다’며 나가선 한 달 동안 소식이 없더니 변사체로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발견 장소인 낙동강변 야산에 가보니 (아들 시신이) 완전히 얼어 거적때기로 덮여 있었다”며 “그놈을 안고 (서울로) 올라오는데 일그러진 아들 얼굴을 아내에게 보일 수 없어 제가 입김으로 녹이고 혀로 씻어냈다. 그때 눈알에서 사탕만한 얼음덩어리가 나왔는데, 이놈이 얼마나 세상을 원망하고 가는 눈물인가 생각했다. 오늘날까지 제 가슴에 수만 개의 못이 돼 있다”고 토로했다.

장 전 사령관의 아내는 생전 인터뷰에서 “우리 가족이 어쩌면 이렇게 비참하게 돼 버렸는지 모르겠다. 국가에 잘못을 저질렀거나 도적질을 했거나 역모를 꾸민 것도 아니잖나”라며 “(한번은 남편에게) 농담으로 ‘당신은 왜 그쪽에서 회유할 때 넘어가지 않았나. 그쪽에 가 있으면 득세하고 호의호식하며 가족이 잘 지내지 않았겠나’라고 했었다”고 말했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5/0001657833?sid=100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

  • 핑크팬더
    핑크팬더

  • Glasto1723

  • Joopiter

댓글 8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1등

잘살아서 부귀영화 누릴 수 있었을 텐데 어렵게 사시다가 돌아가셔서 뒤늦게 부각되는 모습이 때늦은 감이 듭니다.

13:34
23.12.07.
profile image
이상건

장태완 소장이 가슴에 한은 있을꺼 같은데 어렵게 사시진 않은거 같아여~
공기업사장,르메이르 그룹회장까지 역임하셔서 재향군인회 회장도 2번 역임에 국회의원으로

활발한 정.재계활동을 하신편이라 참군인은 맞습니다!!

13:56
23.12.07.
방랑야인
그래도 다행이군요. 고초 당하신 것과 자식 잃은 슬픔은 크셨겠지만.
14:55
23.12.07.
3등
부모님과 자식을 잃었는데 사장이며 국회의원이 성에 차셨을까 싶네요~ 좀 더 쉽게 누리는 인생을 살 수도 있었는걸요.
15:03
23.12.07.
profile image
영화 평론가 조차도 장태완 사령관이 전두환 덕분에 공기업 사장을 해서 잘 살았다고 하는걸 보고 또 한번 속 터져서..
21:41
23.12.07.
profile image
한국증권전산사장과 르메이르 회장직은 당시 전두환 정권이 회유책으로 준거라 거절할수가 없었죠. 국회의원은 5공비리 청문회에서 전두환의 온갖 비리를 밝혀내는 증인중의 하나로 스타가 되면서 이후에 민주당에 영입되어서 의원생활을 하셨습니다.
22:19
23.12.07.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듄: 파트 2] 호불호 후기 모음 3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5시간 전09:07 10434
공지 [대결! 애니메이션]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8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14:00 1557
HOT 2024년 2월 28일 국내 박스오피스 3 golgo golgo 1시간 전00:01 1030
HOT 파묘 VS 듄 파트2 CGV 관객수만 11만 차이 ㅡ 사전예매량 ... 5 샌드맨33 1시간 전23:34 885
HOT 귀멸보기전에 입문서 가와지리 요시아키 감독 작품들 3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1시간 전23:32 313
HOT 빌 스카스가드 ‘크로우’ 리메이크 첫스틸 3종 2 NeoSun NeoSun 1시간 전23:34 664
HOT 듄 파트 2 아이맥스로 보고 온 후기 (스포 ㅇ) 2 너의시간속으로 1시간 전23:25 607
HOT 듄 개인적으로 굉장히 불호였습니다 스포없습니다 9 오늘도내일도 1시간 전23:10 1581
HOT '티모시 샬라메' 사람 그렇게 안 봤는데... 3 선우 선우 2시간 전22:09 2778
HOT 듄2노스포 후기(+짧은 송돌비 후기) 5 쿼라고공 쿼라고공 2시간 전22:08 1022
HOT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포스터 공개 2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21:14 1267
HOT 듄 파트2 아이맥스+4dx 후기 2 shik1999 4시간 전20:42 1338
HOT 듄2 용아맥 후기 - 실망의 연속.... (약스포) 3 Opps 4시간 전20:40 2924
HOT <파묘> 최민식 배우가 직접 전하는 300만 축하메시지 6 므어엉 5시간 전19:52 1692
HOT 듄 보던 중 관크… (아시아드 포디 문제점) 3 므어엉 5시간 전19:42 1115
HOT 폴 아트레이드가 <듄-파트2>를 보고(스포O) 2 폴아트레이드 5시간 전19:25 1175
HOT 실시간 예매율 1위 파묘 6 화기소림 화기소림 5시간 전19:09 1772
HOT 인천CGV 경품 현황(240228. 15:30)및 듄 아이맥스 포스터 4 오라파엘 오라파엘 6시간 전18:48 497
HOT 압도적이다 ! 그런데 뭔가 설명이 필요하다. (듄 part2 후기) 3 메카곰 6시간 전18:33 1363
HOT 아이슬란드 (4월이 되면 그녀는) 4 GI GI 6시간 전18:02 327
HOT <듄:1> 거실감상회에서 하코넨 남작에 대한 아버지의 ... 5 선우 선우 7시간 전17:45 1394
1126293
normal
라인하르트012 라인하르트012 15분 전00:46 89
1126292
image
NeoSun NeoSun 22분 전00:39 132
1126291
normal
선우 선우 26분 전00:35 101
1126290
normal
아리용 아리용 30분 전00:31 92
1126289
image
NeoSun NeoSun 44분 전00:17 119
1126288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45분 전00:16 191
1126287
normal
쿡커 49분 전00:12 192
1126286
image
선우 선우 52분 전00:09 203
1126285
normal
와킨조커 53분 전00:08 252
1126284
image
NeoSun NeoSun 56분 전00:05 170
1126283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00:01 1030
1126282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23:52 325
1126281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23:46 433
1126280
image
샌드맨33 1시간 전23:34 885
1126279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23:34 664
1126278
image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1시간 전23:32 313
1126277
normal
너의시간속으로 1시간 전23:25 607
1126276
image
선우 선우 1시간 전23:18 584
1126275
normal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1시간 전23:12 393
1126274
normal
오늘도내일도 1시간 전23:10 1581
1126273
image
선우 선우 2시간 전23:01 783
1126272
image
선우 선우 2시간 전22:31 734
1126271
normal
rose3730 2시간 전22:28 422
1126270
normal
와킨조커 2시간 전22:24 905
1126269
image
hera7067 hera7067 2시간 전22:13 218
1126268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2시간 전22:10 215
1126267
image
선우 선우 2시간 전22:09 2778
1126266
normal
쿼라고공 쿼라고공 2시간 전22:08 1022
1126265
image
hera7067 hera7067 2시간 전22:03 137
1126264
image
hera7067 hera7067 3시간 전21:59 132
1126263
image
hera7067 hera7067 3시간 전21:53 220
1126262
normal
스티븐킴 스티븐킴 3시간 전21:33 1391
1126261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21:20 608
1126260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21:15 534
1126259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21:14 1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