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5
  • 쓰기
  • 검색

리들리 스콧, 또다시 슈퍼히어로 비판 “점점 더 현실적이지 않다. 배우들이 돈 버는 구실이 되고 있다”

카란 카란
3951 5 15

6852647452_2585f0babb_k-e1600410374377.jpg

 

<에이리언>(1979), <블레이드 러너>(1982) 등으로 유명한 리들리 스콧 감독은 슈퍼히어로 영화에 대한 혐오감을 자주 표명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최근 미국 데드라인(Deadline)을 통해 다시 한 번 슈퍼히어로 장르에 대해 언급하며 일관된 생각을 밝혔다.

 

리들리 스콧은 지난 2021년 슈퍼히어로 영화에 대해 쓰레기라고 비판한 것이 화제가 됐다. “각본이 완전 엉망이라고 주장했고, 이에 반해 자신의 대표작 <에이리언>, <글래디에이터>, <블레이드 러너>훌륭한 각본의 슈퍼히어로 작품이라고 자부했다.

 

당시 발언 이후 2년이 지난 지금, 스콧은 최근 인터뷰에서도 비슷한 내용을 이야기했다. “내가 할 일이 아니다라며 과거 슈퍼히어로 영화의 연출 제의를 거절했던 사실을 밝히며 이미 슈퍼히어로 영화는 두세 편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에이리언>의 시가니 위버는 슈퍼히어로이고, <글래디에이터>의 러셀 크로우도 마찬가지다. 해리슨 포드는 <블레이드 러너>에서 슈퍼 안티히어로가 아니던가. 차이점은 이쪽이 훨씬 더 좋은 이야기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스콧에게도 슈퍼히어로에 열중했던 시절이 있었다. “나는 슈퍼히어로의 팬이 아니다라고 전제하면서 옛날에는 코믹스도 좋아했다고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배트맨이나 리처드 도너의 슈퍼맨 등 코믹스의 전통을 잘 살린 아주 좋은 작품도 있다며 호의적으로 바라보는 히어로 작품도 있다고 했다.

 

이전 발언에서 슈퍼히어로 영화는 대체로 특수효과로 버티고 있다고 말했는데, 이번에도 스토리 부족을 꼬집었다. “시각적 용량을 확대한 것이기 때문에 이상하게도 모든 것이 점점 더 현실적이지 않게 되어가고 있다. 이제는 배우들이 큰돈을 버는 것이 슈퍼히어로를 연기할 구실이 되어버렸다고 말했다.

 

아이러니하게도 최근 마블과 DC는 생각만큼의 히트작을 만들어내지 못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마블은 기존 양산형에서 일의전심형으로 방침을 바꾸고 퀄리티 향상을 꾀하고 있다. 할리우드에서는 슈퍼히어로 피로감(Superhero Fatigue)’이라는 말이 유행할 정도로 역풍이 불고 있는데, 과연 슈퍼히어로 장르의 부활의 날은 올까?

 

(출처: 일본 THE RIVER)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


  • koalaa

  • Joopiter57

  • 이상건

  • 21C아티스트
  • NeoSun
    NeoSun

댓글 15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이거참... 제 인생감독중 한명이시고 레전드 거장이시긴 하지만, 좀 억지가 심하신 것도 있어요.

자신의 작품들이나 스콜세지 작품들의 각본과 코믹북 수퍼히어로 무비의 각본을 동일선상에서 비교가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그리고 '에일리언' '블레이드러너' '글래디에이터' 모두 레전드 작품들이고 그들은 영웅이 맞지만,  '수퍼히어로'의 의미는 각자 다르잖아요.   너무 억지세요.. 감독님.  그냥 다들 자신의 자리에서 자신들이 잘하는 작품 만들면 팬들이 사랑해 줍니다.

팬들은 양쪽 다 좋아하기도 해요. 저처럼.  굳이 이분화 시키지 않으셔도 되는데 말이죠. 

09:22
23.11.17.
3등
저도 슈퍼 히어로 영화를 많이 싫어하는데 저랑 생각이 비슷하군요
11:44
23.11.17.

코믹스에 나오는 사연 있는 캐릭터들 -> 멀티버스니 늘 나오는 식상한 규칙에 따라 늘 하던 방식으로 "조립" -> 부실한 서사구조 위에 특수효과만 잔뜩 얹음. -> "뻔하다" "엄청 큰 영화를 만들었는데, 서사는 없다" "작은 쥐의 등 위에 경복궁을 만들었다" "이제는 특수효과도 식상하다" 소리만 들음. 몇달 사이로 트렌드가 바뀌는 시대에 수십년 동안 해먹느라 그나마 볼 거리도 탕진함. 이런 난관을 타개하기 위해 서사구조를 개척할 생각은 하지 않고, 늘 하던 대로 계속 만듦. 계속 더 실패.

현실을 반영한답시고 PC를 도입. -> 깊은 고뇌 없이 한 기계적 도입이어서 실패.

평생 영화를 만들어오던 대가들 눈에 이게 뭐냐 싶음. DC무비는, 애초에 영화를 만들기보다 코믹스를 영화로 "번역"하는 것이 목적이었음. 대가들은, 팀 버튼이나 크리스토퍼 놀란처럼 코믹스를 바탕으로 자기 영화를 재창조해라 하고 일갈함. 그런데, 그 두 사람은 거장성이나 창조력이 어마어마한 사람들임. 코믹스를 영화로 재창조 잘 한 것이 아니라, 그냥 아무 영화나 만들었어도 걸작을 만들었을 사람들임.

뭐, 이런 이야기 아닐까요?

11:49
23.11.17.
BillEvans
PC넣는게 뭐 대단한 껀덕지가 있어야 들어가도 되는건가요? 납득시키기 실패한듯
11:59
23.11.18.
아졸려
영화의 주제, 표현방법, 캐릭터의 구성 그런 것 속에 녹아들어가야하죠. "좋았어! 이제 주인공은 여자이고 흑인이야!"하는 식으로 해서야......
16:55
23.11.18.
BillEvans
여자니까 여자고 흑인이기 때문에 흑인인거죠?? 거기에 남자 끼워넣어도 퍽 우스워지는 문장 같습니다
18:05
6일 전
아졸려
제 글 내용이 그겁니다. 거기에 남자 끼워 넣어도 우습습니다. 지금 글 내용이 남녀 이야기하는 것 아닌데요? 남자든 여자든 캐릭터 성격과 구조 스토리텔링이 딱 필연적으로 그렇게 되어야만 하도록 만든 다음에 정하라는 겁니다. 남자든 여자든 그게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20:11
6일 전
BillEvans
캐릭터에 이성애자 특성을 넣을 때 성격과 구조 스토리텔링이 필연적이여야하며 깊은 고뇌가 필요했군요ㅋㅋㅋㅋ
12:55
5일 전
“<에이리언>의 시가니 위버는 슈퍼히어로이고, <글래디에이터>의 러셀 크로우도 마찬가지다. 해리슨 포드는 <블레이드 러너>에서 슈퍼 안티히어로가 아니던가. 차이점은 이쪽이 훨씬 더 좋은 이야기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

히어로 장르 무조건 후려치는건 비공감이지만.. 적어도 이 부분은 공감... 마블, DC브랜드를 달지 않아도.. 히어로 장르의 고전적 영웅상인거나 강한여성영웅의 훌륭한 캐릭터 만드신건 맞음
12:40
23.11.17.

사실 마블 스튜디오가 하는게... 과거 20세기 초반 헐리우드 스튜디오에서 특정 장르영화 공장처럼 찍어내던 그때의 연장선상이긴 합니다.
마치 한국에서 에로영화 막 찍어내듯... 홍콩에서 싸구려 쿵푸영화찍어내듯.. 인도 그땐 그랬죠
 

12:43
23.11.17.
쪽대본으로 포스트 프로덕션에서 cg를 통해 많은걸 수정할 수 있게끔 처음부터 기획하고 찍어내는 영화들이니
13:12
23.11.17.

리들리 스콧 할아버지 동의합니다. 어릴 때부터 마블, DC 코믹스를 본 사람이면 모를까, 우리나라 것도 아닌 히어로 영화가 매년 대량으로 만들어지고 그걸 따라가기에 우리나라 관객들은 솔직히 지치죠. 근데 우리는 그걸 또 매번 봐주고 있다는게 참...호갱 느낌도 들고. 스콧 감독 말처럼 슈퍼히어로 캐릭터에 캐스팅 되는게 마치 연금 복권 느낌처럼 보이는 것도 사실입니다. 암튼, 저는 어벤져스 이후로는 이게 대체 어디서, 무엇으로 이어지는 영화인가 싶어서 안봅니다. 이 장르도 한동안은 좀 제작을 쉬어야하지 않을까 싶네요. 히어로 영화가 재미없어진 이유 : 익숙해져버린 캐릭터, 제목만 바꾸고 나오는 매번 비슷한 스토리, 질보다는 양으로 승부하는, 매번 비슷한 유머(근데 노잼), 신파급으로 지친 CG와 누구나 다 아는 엔딩(어차피 나쁜놈 지고, 주인공이 이김).

10:00
23.11.1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서울SF영화제 [그녀] 특별 상영회 초대합니다. 5 익무노예 익무노예 7시간 전22:18 558
공지 [룩앳미 터치미 키스미] GV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7 익무노예 익무노예 3일 전10:36 1649
HOT 올빼미와 비교해 보는 서울의 봄 관객수(7일차) 3 초우 5시간 전00:10 806
HOT 2023년 11월 28일 국내 박스오피스 5 golgo golgo 5시간 전00:00 1250
HOT 취리히 영화제, 매즈 미켈슨 포트레이트 2 카란 카란 5시간 전23:46 254
HOT 영화 <카시오페아> GV 사진... 3 kairosfoto kairosfoto 6시간 전23:43 495
HOT 나폴레옹vs이순신 4 센세이셔날 6시간 전22:59 630
HOT <서울의 봄> “첫 편집본은 5시간이 아니다” 14 HarrySon HarrySon 6시간 전23:11 2358
HOT 타이카 와이티티 영화들이 잘못되기 시작한 이유 3 mcu_dc mcu_dc 6시간 전23:04 1499
HOT <마에스트로 번스타인> 시사 후기 (스포 포함!) 4 당신의눈동자에건배 6시간 전22:59 223
HOT <터미네이터 4> 감독, “그 상처를 계속 안고 살아가고... 12 카란 카란 10시간 전18:51 2879
HOT 크리스 에반스, ‘어벤져스’ 부활 보도에 대해 침묵 깨다 18 카란 카란 11시간 전18:10 3178
HOT 서울의 봄 - 진짜 화나는데 정말 잘 만들었고 꼭 봐야 하는 ... 3 dolstone dolstone 7시간 전21:51 636
HOT 마에스트로 번스타인 시사후기- 4 칠리 11시간 전18:03 424
HOT 디즈니+ 12월 주요 라인업 공개 3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8시간 전21:08 1529
HOT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전> CGV 아트하우스 라인업 2 킹치만귀여운걸 킹치만귀여운걸 9시간 전20:15 1246
HOT 일본, 심야한정 '온라인 영화 자판기'로 공개되는... 4 카란 카란 10시간 전19:30 819
HOT <에이리언> 최신작, 시간적 흐름은 ‘1편과 2편의 중간’ 10 카란 카란 10시간 전19:15 1213
HOT 지브리 파크 새 어트랙션 및 공간 6 GI 10시간 전19:06 855
HOT [서울의 봄] 대만 개봉 예고편 5 왕정문 왕정문 11시간 전18:34 1663
HOT 영화 장면과 비슷한 구름, 해 사진 3 GI 11시간 전17:45 538
HOT '나폴레옹' 의상 95% 이상 직접 제작 비하인드 - ... 2 NeoSun NeoSun 12시간 전17:22 450
1113297
image
NeoSun NeoSun 4분 전05:39 22
1113296
image
NeoSun NeoSun 20분 전05:23 33
1113295
image
NeoSun NeoSun 24분 전05:19 44
1113294
image
NeoSun NeoSun 26분 전05:17 52
1113293
image
NeoSun NeoSun 28분 전05:15 40
1113292
image
NeoSun NeoSun 30분 전05:13 42
1113291
image
NeoSun NeoSun 34분 전05:09 52
1113290
image
페리테일 페리테일 1시간 전03:46 138
1113289
normal
힙합팬 힙합팬 3시간 전02:41 150
1113288
image
아바타처돌이 3시간 전02:08 183
1113287
normal
Gansunghun 3시간 전01:56 96
1113286
image
샌드맨33 4시간 전01:05 131
1113285
image
처니리 처니리 4시간 전01:02 92
1113284
image
영친자 5시간 전00:29 404
1113283
normal
himurock himurock 5시간 전00:21 127
1113282
image
초우 5시간 전00:10 806
1113281
image
golgo golgo 5시간 전00:00 1250
1113280
normal
으으12 5시간 전23:49 347
1113279
image
카란 카란 5시간 전23:46 254
1113278
image
kairosfoto kairosfoto 6시간 전23:43 495
1113277
normal
시작 시작 6시간 전23:43 180
1113276
image
golgo golgo 6시간 전23:40 340
1113275
image
golgo golgo 6시간 전23:28 196
1113274
normal
ivuque 6시간 전23:21 355
1113273
image
시작 시작 6시간 전23:18 622
1113272
normal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6시간 전23:16 401
1113271
normal
golgo golgo 6시간 전23:13 310
1113270
normal
HarrySon HarrySon 6시간 전23:11 2358
1113269
image
mcu_dc mcu_dc 6시간 전23:04 1499
1113268
image
센세이셔날 6시간 전22:59 630
1113267
image
당신의눈동자에건배 6시간 전22:59 223
1113266
normal
깨시민코스프레 깨시민코스프레 7시간 전22:31 514
1113265
normal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7시간 전22:20 409
1113264
image
익무노예 익무노예 7시간 전22:18 558
1113263
image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7시간 전22:17 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