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0
  • 쓰기
  • 검색

크리에이터 후기 - 이제 SF를 볼 땐 반쯤 눈을 감고 보기로 했다. (스포 유)

Holidayinbrokendream
6455 10 10

참으로 오랜만에 극장을 갔습니다.

오펜하이머 이후로 갑자기 극장에 가기가 귀찮아지기도 했고, 개인적으론 끌리는 영화도 잘 없었던 것 같고요.

아이맥스에서 볼만해 보이는 영화가 개봉한다길래 아이맥스 관에서 보고 왔습니다.

 

우선적으로 말해두자면 이 글의 제목은 좀 부정적으로 적어놨지만 호에 가깝습니다.

옛날 유튜브에서 나름 인기를 끌었던 ADAM이라는 단편 sf,닐 블룸캠프 감독의 작품들, 더 시그널 과 같은 영상물들의 비주얼이 sf장르와 굉장히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고, 개인적으로도 좋아하는 편이라 크리에이터의 예고편을 처음 봤을때, 비주얼 하나만으로 흥미가 생겨 개봉일을 찾아봤었습니다.

그리고 감독도 로그원 감독님이시라길래 더욱 흥미가 동했죠.

그러면 영화를 보고 들었던 생각들을 한번 정리해 보겠습니다.

 

-SF라는 옷을 입은

근래의 영화들은 웬만한 완성도, 신선함으로는 수준높아진 관객들의 눈높이를 맞추기 어려워졌습니다. 그렇기에 장르라는 구분 자체도 점점 희미해질 만큼 그 안에서도 계속 섞이고 세분화되고 있죠. 호러 장르에서도 바바둑 같은 '하이 컨셉 호러'와 같이 사회현상이나 메세지를 호러라는 포장지로 감싸놓기도 하고요.

그렇기에 '크리에이터'가 보여주려하는 이야기-AI와 인간의 공존-는 너무나도 닳고 닳아 더 이상 보여줄 것이 있을까 싶은,자칫 진부해질 가능성이 절반 이상인 소재였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예상대로 이야기는 진부한 방향을 향해 달려갑니다.

하지만 영리하게도, 영화내의 세력의 구분을 명확히하고 AI를 인간과 같은 하나의 종으로 비춤으로써 이야기의 포커스를 조금 달리합니다.

무슨 말이냐 하면, 지금까지의 영화 속에서 ai들은 세상 속에 자연스레 녹아든 '종'이 아닌 이야기의 대상이 되는 '주제'로서의 역할이 대부분이었습니다.

'A.I.'에서 데이비드가 그랬고, '스페이스 오디세이2001'에서의 HAL9000 이 그러했던거 같네요.

그럼으로써 'AI'와의 공존이 아닌, AI와의 '공존'에 관객이 좀 더 관심을 가질 수 있게 만드려 한 것 같아 보입니다.

여기서부터 sf라는 장르와 모든 설정들은 도구일 뿐이었습니다.

 

배트맨대슈퍼맨에서 배트맨이 슈퍼맨을 저지하려는 이유가 '인류에게 위협이 될 가능성이 1%라도 있다면 그는 위협이다' 뭐 비슷한 이유였던걸로 기억합니다.

영화를 보는 관객들은 아마 대부분 '배트맨 쟤는 왜 착한 슈퍼맨을 못 죽여서 안달이야...'라고 생각하지 않았을까요.

그런데 이번 상대는 AI입니다. 

언제 만날지 모르는 슈퍼맨이 아닌, 지금 당장 당신 일상에 들어와 있는 AI요.

사실 인간의 입장에서는 AI를 새로운 종의 출현이라 생각한다면, 분명 인간보다 월등해질 것이 분명한 개체들을 초기부터 제거해 놓는 것이 생존을 위해서는 당연한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는 AI를 완벽한 악역으로 그리지 않는 이상 AI를 다루는 영화에서는 큰 걸림돌이 될 수 밖에 없는 전제조건입니다.

감독도 이를 의식했는지, 영화 곳곳에 장치를 심어뒀습니다.

우선 위에서 말했듯 세력의 구분이 굉장히 명확합니다.

 

서구권 인간-아바타의 기업,엘리시움의 크루거가 생각나는 완벽한 악역. 근데 사실 인간 입장에서는 그렇게 나쁜짓인가 싶은 행동만 합니다.

뉴아시아 인간-AI의 편인 인간입니다. 대부분 자연친화적인 생활을 하는것으로 보입니다.

AI-AI는 억압받고 그에 항쟁은 하지만, 모두가 궁극적으론 인간과의 화합만을 원합니다. 

 

각 세력에 속한 인물들은 거의 모두 세력의 성향만을 따르며, 예외가 없습니다. 왜냐면 AI와 인간은 공존해야 하니까요.

그리고 사실 LA에 떨어진 핵폭탄도 인간의 실수로 떨어진겁니다.

마지막으로 모든 AI는 아직까지도 인간과의 화합을 원합니다.

예, AI와 인간은 공존해야 하니까요.

사실 저는 여기까지 와서도 설득당하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그냥 설득당한척 하고 보기로 했습니다.

좋은게 좋은거잖아요?

 

-블레이드러너,디스트릭트9

SF하면 이제 빼먹을 수 없는 블레이트 러너2049 얘기를 조금 해보겠습니다.

블레이드 러너 시리즈는 크리에이터에 비해서는 좀 더 오리지널 SF장르 문법에 가까운 질문거리를 가져왔다고 생각합니다.

SF장르만이 가질 수 있는 특수성을 잘 활용했다고 볼 수 있죠.

하지만 디스트릭트9과 같은 영화들은 위에서 말한 바와 같이 SF의 옷을 입은 영화라 생각합니다.

굳이 SF가 아니어도 다른 방식으로 말할 수 있었던 주제를 SF로 새로이 선보였기에 신선했던 것이죠.

크리에이터는 디스트릭트9에 가까운 영화였습니다.

비주얼 적으로는 크리에이터가 좀 더 괜찮았네요.

 

-유머

대놓고 유머라고 넣은 장면이 몇 있습니다.

타율은 10중 3정도? 높진 않네요.

그래도 저는 코드가 맞아서 대부분 속으로 낄낄 거리면서 봤습니다.

그 중 G-13자폭 로봇 장면이 저는 가장 웃기면서 기억에 남았는데 저만 웃겼나 봐요. 

 

-연기

주연 배우는 테넷에서 처음 보고 이번이 두번째로 보는거 같습니다.

연기 좋고 표정 좋고 다 좋은데 가끔 눈알이 지나치게 옆으로 돌아가서 째려보는 것 같습니다.

비밀무기 아이 역은 굉장히 좋았습니다.

계속해서 학습해 나가는 순수한 AI+아이 역할을 잘 해낸 것 같습니다.

그리고 중간에 나오는 아이스크림 사주는 AI여자 배우가 있는데, 최근 나온 게임 사이버펑크2077 팬텀리버티의 송소미 캐릭터와 좀 닮은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전반적으로는 그냥저냥 볼만했습니다.

CG로 꽉찬 SF생각하시면 좀 지루할것이고, 최근 더욱 심해지는 사회갈등에 관해 종단위로 SF적으로 고찰해보는 시간을 좀 가져보고 싶으시면 나름 괜찮은 선택이 될 것 같네요.

포스터는 개인적으로 imax보단 4DX포스터가 더 이쁜것 같습니다.

 

너무 주저리가 심했네요. 여기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0

  • 아루마루
    아루마루

  • 돌스
  • 진스
    진스

  • 리츕
  • 돌비광
    돌비광
  • kmovielove
    kmovielove
  • 화기소림
    화기소림
  • 갓두조
    갓두조
  • uncletom
    uncletom
  • golgo
    golgo

댓글 10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MC고슴도치
보시면 아마 다 비슷하게 생각하실 내용들이라 안 읽으셔도 됩니다 ㅋㅋㅋ
17:05
23.10.03.
profile image 2등
영상미는 좋은데 이야기는 기존에 많이 나왔던 인공지능 로봇 이야기들 짜깁기였죠.
17:05
23.10.03.
profile image 3등

자폭 로봇 장면이 유머였나여? ^^;;;
저는 이 영화의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으로 꼽고 싶습니다.

자폭 명령을 내리는데

로봇이 잠시 망설이는 장면,
명령을 이행하기 전에

'그동안 모셔서 영광이었습니다'
라고 말하는 장면.

단순한 도구 취급하는 인간과

그렇지 않은 로봇.
이 장면에 감독이 하고 싶은 얘기가 온전히 녹아있다고 생각합니다.

17:25
23.10.03.
화기소림
아 그냥 유머라고만 써놨네요 제가... 말씀하신 의도가 정확하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웃은 포인트는 자폭만이 목적인 자폭 로봇에 인격이 부여된 듯한 모습이 생각지도 못한 장면이라 블랙코미디 같은 느낌으로 웃었습니다.
망설였던 모습과 대비되는 우직한 달리기도 같은 선상에서 볼 수 있던거 같네요.
17:34
23.10.03.
profile image
영화속 AI는 인공지능이라기 보다는 타자를 대표하는 것이라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인공지능에 대한 고민은 거의 없었다고 봐야 하고요,
충분히 결말이 예상 가능하고 설렁설렁 흘러가다 보니 긴장감이 별로 없었습니다.
그림은 좋더군요.
17:33
23.10.03.
profile image
저도 몇장면에선 낄낄 웃었네요...
진부하게 달려가지만, 나쁘진 않았습니다..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07:06
23.10.04.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서울SF영화제 [그녀] 특별 상영회 당첨자입니다. 1 익무노예 익무노예 11시간 전16:11 493
HOT <두 사람을 위한 식탁>을 보고 1 스콜세지 스콜세지 4시간 전23:57 266
HOT 2023년 12월 7일 국내 박스오피스 5 golgo golgo 3시간 전00:01 1239
HOT 토드 헤인즈 감독 '메이 디셈버' 로튼 리뷰들 번역 6 golgo golgo 5시간 전22:06 729
HOT <원더풀 라이프>후기(+스포) 1 해가뜬다용가리 해가뜬다용가리 4시간 전23:30 277
HOT 쏘우X 후기 - 우하향 곡선의 시리즈가 맞이한 변곡점(스포) 3 Holidayinbrokendream 4시간 전23:39 511
HOT 알렉스 갈랜드 신작 [시빌 워] 첫 포스터 2 필름매니아 4시간 전23:13 777
HOT 서울의 봄 예매 30만장 재돌파 3 편의점박사 5시간 전22:47 949
HOT 영화 <교토에서 온 편지> 메가토크 사진과 영상 4 kairosfoto kairosfoto 5시간 전22:33 434
HOT 라이언 레이놀즈가 [데드풀 3] 스포 방지 위해 만든 짤 3 시작 시작 5시간 전22:35 1118
HOT 탕웨이팀 계정 만들고 첫게시물이 헤결 사진 1 NeoSun NeoSun 5시간 전22:20 1102
HOT 추가된 오스카 FYC 포스터 2 필름매니아 7시간 전20:54 530
HOT 12/06 서울의 봄 vs. 범죄도시3 2 ivuque 7시간 전20:44 971
HOT 서울의 봄 다들 몇 번씩 보셨습니까? 9 영친자 7시간 전20:37 1268
HOT 제가 재밌게 보고 좋아하는 일본로맨스 12 GI 7시간 전20:30 691
HOT <서울의 봄> 프로덕션 비하인드 공개 1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7시간 전20:23 517
HOT [위시] 한국어 포함 29개국 더빙 비교 영상 공개 2 시작 시작 8시간 전19:05 476
HOT <위시> ‘별’은 미키마우스에게 경의를 표하는 캐릭터 2 카란 카란 9시간 전18:51 676
HOT 오늘 HBO MAX 2024-2025년 공개 신작 트레일러에 나온 작품... 9 NeoSun NeoSun 9시간 전18:20 1950
HOT 괴물 아역배우들 과자 먹방 영상입니다. 6 GI 10시간 전17:25 1516
HOT 욘 A. 린드크비스트 원작소설 영화 <언데드 다루는 법&gt... 5 카란 카란 10시간 전17:18 515
1114795
image
필름매니아 18분 전03:42 41
1114794
normal
시작 시작 1시간 전02:01 188
1114793
image
ivuque 2시간 전01:16 403
1114792
image
영친자 3시간 전00:24 573
1114791
image
왕정문 왕정문 3시간 전00:21 485
1114790
normal
himurock himurock 3시간 전00:09 232
1114789
image
ivuque 3시간 전00:08 524
1114788
normal
자막이좋다 자막이좋다 3시간 전00:07 580
1114787
image
golgo golgo 3시간 전00:01 1239
1114786
normal
허니 허니 3시간 전00:01 449
1114785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4시간 전23:57 266
1114784
image
Holidayinbrokendream 4시간 전23:39 511
1114783
normal
히히릿 4시간 전23:36 299
1114782
image
해가뜬다용가리 해가뜬다용가리 4시간 전23:36 231
1114781
image
해가뜬다용가리 해가뜬다용가리 4시간 전23:30 277
1114780
image
hera7067 hera7067 4시간 전23:19 380
1114779
image
해가뜬다용가리 해가뜬다용가리 4시간 전23:14 354
1114778
image
hera7067 hera7067 4시간 전23:14 436
1114777
image
필름매니아 4시간 전23:13 777
1114776
file
카스미팬S 4시간 전23:13 297
1114775
image
영친자 5시간 전22:55 752
1114774
normal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5시간 전22:55 274
1114773
normal
뚠뚠는개미 5시간 전22:51 594
1114772
image
편의점박사 5시간 전22:47 949
1114771
image
hera7067 hera7067 5시간 전22:36 222
1114770
image
시작 시작 5시간 전22:35 1118
1114769
image
hera7067 hera7067 5시간 전22:34 134
1114768
image
kairosfoto kairosfoto 5시간 전22:33 434
1114767
image
hera7067 hera7067 5시간 전22:29 157
1114766
image
hera7067 hera7067 5시간 전22:23 155
1114765
image
카스미팬S 5시간 전22:23 345
1114764
image
NeoSun NeoSun 5시간 전22:20 1102
1114763
image
golgo golgo 5시간 전22:06 729
1114762
image
GI 6시간 전21:42 415
1114761
normal
대전imax 6시간 전21:40 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