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1
  • 쓰기
  • 검색

(※사진 주의) 인디와이어 선정, 최고의 좀비 영화

카란 카란
4504 7 11

10. 28일 후 (2002, 감독: 대니 보일)

10.webp.jpg

미스터리한 신종 질병으로 인해 완전히 기능 장애에 빠진 사회를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사실적인 영상으로 표현한 이 영화는 바이러스가 유발하는 폭력적인 분노가 우리 안에 이미 존재하고 있으며, 바이러스가 그 방아쇠를 당긴 것일 뿐일지도 모른다는 가능성에 대해 묻고 있다.

 

9. 델라모테 델라모레 (1994, 감독: 미쉘 소아비)

09.webp.jpg

미쉘 소아비 감독의 초현실적인 고딕 열풍을 그린 이 영화는 좀비 컨셉을 가장 독창적이고 시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8. 부산행 (2016, 감독: 연상호)

08.webp.jpg

연상호 감독의 대표적인 K-호러 작품인 <부산행>은 좀비 아포칼립스 속을 달리는 기차여행을 통해 예상치 못한 피비린내 나는 코미디와 <설국열차> 같은 긴장감 넘치는 장면이 절묘하게 균형을 이룬다.

 

7. 새벽의 황당한 저주 (2004, 감독: 에드거 라이트)

07.webp.jpg

“Don’t Stop Me Now”가 흘러나오는 아늑한 펍에서 무기력한 런던 시민들과 좀비 떼와의 대결을 흥미진진하게 그려냈으며, 진정한 세계관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패러디라고 부르기에는 너무 경솔한 느낌이지만, 확실히 평범한 공포영화는 아니다. 후반부로 갈수록 좀 더 전통적인 좀비 영화에 충실해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장르의 예외적인 사례다.

 

6. 좀비 2: 시체들의 섬 (1979, 감독: 루치오 풀치)

06.webp.jpg

<좀비><워킹 데드>의 그레그 니코테로가 만들어낸 가장 섬뜩한 이미지를 능가하는 소름 끼치는 분장 효과로 좀비 이야기 중 가장 잔혹한 종말론적 분위기를 자아내는 작품 중 하나이다. 루치오 풀치 감독의 소름 끼치는 스펙터클에는 특히 원초적인 무언가가 있고 심지어 성경적이기까지 한데, 죽은 자들이 무덤에서 기어 나와 진흙투성이가 되어 돌아다니는 모습은 말 그대로 '심판의 날'을 연상케 한다.

 

5. ..(2007, 감독: 하우메 발라게로, 파코 플라자)

05.webp.jpg

이 밀실공포증적인 스페인 파운드 푸티지 작품은 좀비 장르에 신선한 공포를 가져다주었다. <..>는 파운드 푸티지를 활용해 좀비라는 개념에 새로운 현장감을 불어넣으면서도 긴박한 속도로 진행되기 때문에 꽤나 불안하게 만든다. 플롯은 단순하고 출연진도 뻔한 캐릭터들뿐이지만, 마지막까지 음악이 전혀 없는 등 순수한 에너지와 실행력으로 이 영화는 뻔한 틀을 뛰어넘는다.

 

4. 열외 인간 (1977, 감독: 데이비드 크로넌버그)

04.webp.jpg

최고의 좀비 영화 리스트에서 크뢰넨버그의 작품 중 <파편들><열외인간> 중 하나를 선택하기란 쉽지 않다. 두 작품 모두 초기 캐나다산 B급영화로 둘 다 훌륭하다. 고급 아파트를 배경으로 한 <파편들><새벽의 저주>의 소비주의적 악몽의 서곡으로 볼 수밖에 없지만, <열외 인간>은 좀 더 세련된 작품이다. 주인공을 연기한 마릴린 체임버스가 실제 성인 영화 배우였다는 사실은 태초부터 질병의 매개체로 사회로부터 혐오를 받아온 성 노동자에 대한 전반적인 비판으로 이어지며, 공급자보다 수요자를 더 면밀히 조사해야 함을 시사하고 있다.

 

3. 좀비오(리애니메이터) (1985, 감독: 스튜어트 고든)

03.webp.jpg

스튜어트 고든이 러브크래프트의 단편 소설 허버트 웨스트 리애니메이터를 원작으로 한 이 영화는 조지 A.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과 함께 가장 사랑받는 공포 영화 중 하나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광기 어린 허버트 웨스트 역을 맡은 제프리 콤스의 뛰어난 연기가 돋보이는 이 독창적이고 다크한 재치 있는 영화는 80년대 스플래터 팬더모니엄의 결정판이자 장르 최고의 2시간 영화 중 하나로 남아 있다. 또한 당시 스크린의 공포를 재정의하고, 수많은 모방작을 낳으며 오늘날까지도 독보적인 작품으로 남아있다.

 

2. 나는 좀비와 함께 걸었다 (1943, 감독: 자크 투르뇌)

02.webp.jpg

RKO 호러의 거장 발 루튼은 부두교 전설에 나오는 좀비 전설의 기원을 소재로 한 이 작품을 제작할 때 모든 것을 쏟아 부었으며, 자크 투르뇌 감독은 이 작품에서 놀랍도록 섬뜩한 우울함과 공포감을 선사한다.

 

1. 시체들의 새벽 (1978, 감독: 조지 A. 로메로)

01.webp.jpg

피츠버그 외곽의 몬로빌 몰에서 주로 촬영된 <시체들의 새벽>은 살육을 자연스럽게 수반하는 미국 자본주의에 대한 신랄한 비판을 전달하기 위해 긴장감 넘치는 스플래터 페스티발로 제작되었다. 다리오 아르젠토는 조지 A. 로메로가 이 속편의 제작비를 마련할 수 있도록 도왔고, <서스페리아>의 음악을 담당했던 고블린과 함께 음악을 제공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7

  • FutureX
    FutureX
  • 호러블맨
    호러블맨
  • 갓두조
    갓두조

  • 이상건
  • 천시로
    천시로
  • Robo_cop
    Robo_cop
  • golgo
    golgo

댓글 11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역시 시체들의 새벽이 좀비물의 모든 모범 답안을 다 제시했죠.

22:50
23.09.22.
profile image 3등
새벽의저주가 없고 새벽의 황당한 저주가 있다는게ㅡㅡ
전 새벽의저주가 잴 좋았었는데ㅎㅎ
23:44
23.09.22.
profile image
천시로
1위 찍은 영화의 리메이크라서 같이 안 넣은 거 같아요.
08:23
23.09.23.
profile image
새벽의 황당한 저주 아무 생각없이 우연히 봤었는데,
생각이상으로 재밌어서 그 뒤로 사이먼 페그 형님
미임파에서 좋아했었던 ㅋㅋ
23:58
23.09.22.
profile image
카란 작성자
갓두조
오 저랑 같으시네요ㅎㅎㅎㅎ
23:47
23.09.23.
profile image

9위의 영화는 보고 싶네요.. 처음 들어보는 영화인데

투표는 28일후 ㅎㅎ

08:40
23.09.23.
profile image
카란 작성자
호러블맨
저도 첨 본 영화라 궁금합니당😮
23:47
23.09.2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블러디 이스케이프] 시사회 당첨자입니다. 1 익무노예 익무노예 2일 전10:38 687
HOT <존 오브 인터레스트> 늦고 짧은 후기 3 도삐 도삐 5시간 전23:17 309
HOT 2024년 7월 18일 국내 박스오피스 2 golgo golgo 4시간 전00:00 812
HOT 비틀쥬스 3차 예고편 3 zdmoon 6시간 전22:11 553
HOT 애콜라이트 최종화를 보고서…(스포주의) 3 Andywelly 7시간 전21:44 907
HOT 광주극장에 가다~ 4 진지미 7시간 전21:44 496
HOT 개인적으로 21세기 년도별 최고의 한국영화 (2000~2023) 10 Sonatine Sonatine 7시간 전21:26 735
HOT 한소희 인스타에 전종서 NeoSun NeoSun 8시간 전20:44 1342
HOT 레이디 데드풀 후보들 10 카란 카란 8시간 전19:52 1779
HOT [베르사유의 장미] 원작자 이케다 리요코 "한국 초연 ... 2 시작 시작 9시간 전19:19 904
HOT <에피데믹>을 보고 나서 (스포 O) - 라스 폰 트리에 ... 5 톰행크스 톰행크스 9시간 전19:07 378
HOT 2024 에미상 드라마 부문 노미네이트 작품 로튼 토마토 점수 1 시작 시작 9시간 전18:46 715
HOT ‘24’ 무비 제작 진행중 5 NeoSun NeoSun 12시간 전15:46 1944
HOT [리뷰] 수녀의 잉태가 결코 축복일 수 없는 이유! <이매... 3 또또비됴 10시간 전18:29 706
HOT The Bad and the Beautiful (1952) 질풍노도같았던 헐리우드... 4 BillEvans 17시간 전11:07 548
HOT 영화 리뷰 <퍼펙트 데이즈> -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 4 해변의캎흐카 1일 전00:24 1144
HOT 샤를리즈 테론, '올드 가드 2 포스트 프로덕션 중단 5... 5 NeoSun NeoSun 12시간 전15:50 1867
HOT <탈주> 3주차 극장 경품 이벤트 1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0시간 전18:00 610
HOT ‘데드풀 & 울버린’ 돌비 포스터 1 NeoSun NeoSun 13시간 전15:39 878
HOT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펀버전' CGV 스크린 X ... 5 말리 13시간 전15:14 1715
HOT <데드풀과 울버린> 메가박스 특별관 포스터 모음 1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3시간 전14:54 1037
1144722
image
zdmoon 2시간 전02:25 167
1144721
image
zdmoon 4시간 전00:29 382
1144720
image
golgo golgo 4시간 전00:00 812
1144719
image
HarrySon HarrySon 4시간 전23:52 260
1144718
image
도삐 도삐 5시간 전23:17 309
1144717
normal
하늘위로 6시간 전22:33 557
1144716
image
GI 6시간 전22:22 509
1144715
normal
6시간 전22:12 735
1144714
image
zdmoon 6시간 전22:11 553
1144713
normal
6시간 전22:05 268
1144712
normal
Andywelly 7시간 전21:44 907
1144711
image
진지미 7시간 전21:44 496
1144710
image
Sonatine Sonatine 7시간 전21:26 735
1144709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21:11 759
1144708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21:04 413
1144707
image
NeoSun NeoSun 8시간 전20:44 1342
1144706
image
카란 카란 8시간 전20:06 1383
1144705
image
카란 카란 8시간 전19:57 507
1144704
normal
펭무비 8시간 전19:55 354
1144703
image
카란 카란 8시간 전19:52 1779
1144702
image
시작 시작 9시간 전19:19 904
1144701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9시간 전19:07 378
1144700
image
NeoSun NeoSun 9시간 전18:52 419
1144699
image
e260 e260 9시간 전18:51 667
1144698
image
e260 e260 9시간 전18:50 407
1144697
image
e260 e260 9시간 전18:50 448
1144696
image
시작 시작 9시간 전18:46 715
1144695
image
또또비됴 10시간 전18:29 706
1144694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0시간 전18:26 422
1144693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10시간 전18:00 610
1144692
image
NeoSun NeoSun 12시간 전15:50 1867
1144691
image
NeoSun NeoSun 12시간 전15:46 1944
1144690
image
NeoSun NeoSun 13시간 전15:39 878
1144689
image
NeoSun NeoSun 13시간 전15:33 368
1144688
image
말리 13시간 전15:14 1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