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5
  • 쓰기
  • 검색

언제나처럼 다시 만나게 될 테니, <인사이드 르윈>

일인칭시점
1961 7 5

0215.jpg

미세한 빛이 암실을 뚫고 들어온다. 이윽고 낡은 기타가 보인다. 질곡으로 점철된 세월이 처연한 음색 위를 흐르며 담담하게 마지막 생을 읊조린다. 그렇게 영화는 끝을 노래하며 시작된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노래는 황량한 뉴욕 거리 아래로 고꾸라진다. 정처 없는 영혼을 마주하는 세상은 냉랭하다.

 

르윈이 기댈 곳은 오직 플롯을 가득 메우는 진한 포크송이다. 

MV5BOTIxZWVjZTMtZmQyMS00MTUxLWJkMTgtNTQ2Mzg4OTBkZjY2XkEyXkFqcGdeQXVyMTI3MDE1MzU4._V1_.jpg

이렇게 <인사이드 르윈>은 꿈을 갈망하는 자를 옭아매는 겨울과 그 겨울이 남긴 희고도 무수한 발자국들을 조명한다. 코엔 형제는 그 발자국들 위에 르윈 데이비스라는 희로애락을 올려놓았다. 그리고 영화는 줄곧 한 낭만이 삼키는 공기에 짙은 회색빛을 덧칠한다. 예술이 짊어질 수밖에 없는 현실적인 비애와 좌절을 노래로 가득한 일상에 사정없이 펴 바르는 것이다.

 

이리저리 떠도는 삶은 비선형적인 불균형을 일으킨다. 불안한 일상 속에서 르윈에게 확신이란 단어는 없다. 그는 매일 다른 곳에 지친 몸을 눕히고 아쉬운 소리를 해야만 한다. 당연히 막연한 꿈에 색채를 입힐 여유도 없다. 성공은 함부로 회자될 수 없다. 그가 맞이할 내일이 너무나도 위태롭기 때문이다. 이토록 엄혹한 긴장감 속에서 르윈은 희미한 희망을 조심스레 꺼낸다. 

 

하지만 영화는 이 희망을 단어 그대로 전달하는 우를 범하진 않는다. 언제나 르윈이 새기고픈 희망은 음악 위에서 모습을 드러낸다. 그럼에도 추운 현실은 결코 그가 부르는 노래 곁을 떠나지 않는다. 이처럼 불안한 음악은 불확실한 삶과 이상적인 삶이 동일한 선 상에서 공존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가를 보여준다. 코엔 형제 특유의 니힐리즘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영화는 염세적인 시선을 견지하며 끝내 르윈을 거리 위로 내몰고 만다. 추위에 한껏 움츠린 몸은 꿈을 맹렬하게 침범하는 생존 본능을 실감케 한다. 그는 오늘도 몸을 뉘일 안식처를 찾아야만 한다.

 

르윈에게 현실은 늘 꿈보다 앞서 있다.

image-7.jpg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에서 르윈은 한 고양이를 마주하게 된다. 이때부터 영화는 끊임없이 르윈에게 고양이를 대입한다. 둘 사이에 복잡다단한 감정을 형성해 방랑하는 자가 느끼는 심상을 세밀하게 직조하기 위해서다. 신세를 졌던 집이 키우는 고양이임에도 불구하고 집으로 돌려보내지 못하는 상황은 그에게 부채의식으로 다가온다. 르윈은 매일 많은 것들을 포기하지만 이 고양이만큼은 놓칠 수 없다는 듯이 동분서주한다. 고양이가 비루한 삶 속에서 놓칠 수 없는 가치로 치환되는 순간 한 대사가 장면을 가득 메운다.

 

르윈이 고양이죠?

 

물론 사소한 착각이다. 하지만 서로 이름이 뒤바뀌는 찰나로 인해 르윈과 고양이는 유사한 존재감을 공유한다. 거리 위를 서성이는 이들에게서 비슷한 연민이 느껴지는 것도 결코 우연이 아니다. 이 순간부터 르윈에게 고양이는 책임감이 된다. 한없이 자신을 짓누르는 부채감을 해소하기 위해서도 고양이는 반드시 원래 집으로 돌아가야만 한다. 그러나 영화는 그 소박한 책임마저도 쉽게 허용하지 않는다. 고양이가 르윈에게서 벗어난 것이다. 르윈은 필사적으로 고양이를 찾고자 노력한다. 그 절박한 얼굴에 나지막이 드리우는 상실감은 더욱 애잔하게 다가온다. 아마도 작은 빈틈조차 내주지 않는 야속한 세상 때문이 아닐까.

 

집고양이가 길고양이 처지에 놓이면서 영화는 본격적으로 거리 위 정서를 불러온다. 길거리에는 정형화된 질서가 없다. 즉흥적이고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시시각각 변할 따름이다. 르윈이 지내는 일상도 마찬가지다. 숱한 어려움이 닥치지만 그에게 대책은 없다. 사랑도 그러하다. 르윈은 진과 다이앤으로 하여금 임신과 낙태라는 아픔을 짊어지게 만든다. 그러면서도 고귀한 생명에 대한 재고보다도 당장 입을 코트가 없는 지금을 더 먼저 얘기하는 모습은 궁상맞기까지 하다. 경멸스러운 말투로 르윈을 대하는 진은 그가 얼마나 보잘것없는 존재로 자리매김했는지를 보여준다. 지난 사랑에 구차하게 매달리며 여전히 르윈은 소파 위에 누워 있다. 다시 거리로 내몰릴 내일을 기다리면서 말이다.

 

그럼에도 르윈에게서 긍정적인 시선을 놓을 수 없는 이유는 그가 지닌 음악적 자존감 때문일 테다. 일례로 그가 신세를 졌던 골파인 교수 집에서 노래를 하는 장면이 대표적이다. 죽은 동료인 마이크와 함께 부른 곡을 연주하다가 파트너 부분을 대신 부르는 교수 부인을 향해 르윈은 사정없이 소리를 지른다. 아픈 기억이 회상되면서 자신이 지니고 있던 자부심이 뭉개졌기 때문이다. 영화는 아무리 눈치를 보면서 연명하는 삶에게도 건드려선 안 되는 영역이 있음을 이 장면을 통해 고스란히 전달하고 있다. 르윈은 즐기기 위해서가 아니라 실존하기 위해서 음악을 한다고 말한다. 그를 지탱하고 있는 가치가 수면 위에서 요동치는 순간 부인이 다시 모습을 나타낸다. 그리고 이렇게 말한다.

 

이건 우리 고양이가 아니야. 

 

황당한 유머로 갈음한 대목이지만 영화는 이 문장 안에 중요한 이정표를 세웠다. 고양이라는 단어 위에 새겨진 르윈이 보이기 때문이다. 아직 르윈은 그 자신이 아니다. 정체성을 찾기 위해서라도 더 나아가야만 한다.

 

그는 지푸라기를 잡는 심정으로 시카고에서 열리는 오디션에 참가한다. 하지만 별 소득을 얻지 못하고 돌아오게 된다. 심지어 돌아오는 길에 고양이를 차로 들이받기까지 한다. 우울한 일상 속에 다시 고양이가 끼어든 것이다. 당황스러운 가운데 죽은 고양이를 뒤로 하고 떠나는 르윈에게서 영화는 존재적 사멸이 느껴지게 만든다. 고양이는 르윈이 책임질 대상이자 존재감을 투영하는 대상이다. 그는 잘못된 고양이를 주워 책임을 다하지 못했고 고양이를 죽이기도 했다. 이렇게 영화는 일상에서 고양이를 지워가며 삶을 온전하게 지탱하지 못하는 르윈의 불안함을 가중시킨다. 그래도 그는 기타를 놓지 않는다. 어쨌든 그 기타 위에 삶이 있으니 말이다.

inside_llewyn_davis.jpg.webp.jpg

영화 처음과 마지막은 순환된다는 느낌을 준다. 유사한 장면들을 비틀어 배치하면서 헤어 나올 수 없이 반복되는 고뇌와 불안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이미 르윈에게 절망은 일상이 됐다. 그가 마지막에 부르는 'Hang Me, Oh Hang Me'가 모든 심정을 대변한다. 그는 매달아 끝내고 싶은 삶이지만 마냥 놓을 수도 없는 삶이라는 역설을 안고 매일 절망과 기타 사이를 전전한다. 그런 그에게 영화는 잔인하게도 매서운 주먹을 내리꽂는다. 바닥에 엎어진 그에게 세상은 마냥 뒤집힌 곳이다. 하지만 르윈은 이내 일어서서 일전에 걸었던 평범한 거리로 나아간다. 그리곤 이렇게 뇌까린다.

 

Au revoir

 

다시 만나자는 말. 고통은 일상이 됐고 절망은 공기처럼 주변을 부유한다. 처음과 마지막이 유사했던 것처럼 르윈에게 찾아올 내일은 오늘, 그리고 어제와 다를 바가 없을 것이다. 마냥 아름다운 예술이 아니라 실체적인 문제와 고뇌에 휩싸인 일상 아래 힘겹게 숨 쉬는 것이 예술이라는 점을 말하면서 말이다. 결국 이 모든 것은 살아가는 문제다. <인사이드 르윈>이 음악영화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이유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7

  • 혼영루피
    혼영루피
  • mcu_dc
    mcu_dc

  • 이성과감성
  • 카란
    카란
  • kmovielove
    kmovielove
  • Robo_cop
    Robo_cop
  • golgo
    golgo

댓글 5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영화 만큼이나 인상적인 리뷰입니다.
덕분에 기분 좋게 주맣 마무리합니다.
23:09
23.05.2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하이재킹] 호불호 후기 모음 2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일 전14:03 5354
HOT 엣지 오브 투모로우' 감독이 말하는 속편 8 호러블맨 호러블맨 6시간 전16:38 2059
HOT (DCU) 스티브 트레버 역의 크리스 파인 DCU 복귀 루머 2 applejuice applejuice 5시간 전18:08 914
HOT 타임즈 선정 20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영웅&아이콘들 1 Sonatine Sonatine 2시간 전20:57 575
HOT 'The Promised Land'에 대한 단상 4 네버랜드 네버랜드 2시간 전20:29 307
HOT 한 주 차이로 개봉할 <트위스터즈>-<데드풀과 울버... 2 Tulee Tulee 3시간 전19:28 1244
HOT 하이재킹 무대인사 후기 (채수빈, 여진구, 성동일 배우님) 9 IMAX익무 4시간 전18:29 847
HOT 탐 크루즈, 그레타 거윅 테일러 스위프트 콘서트서 춤추는 장면 2 NeoSun NeoSun 6시간 전16:40 1741
HOT (약스포) 원더랜드를 보고 2 스콜세지 스콜세지 5시간 전17:24 455
HOT ‘인사이드 아웃 2’ 400만 돌파 2 crazylove 7시간 전16:05 1036
HOT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해외 극찬 반응 6 golgo golgo 9시간 전13:52 4191
HOT (*스포 유)<나쁜 녀석들: 라이드 오어 다이> 카메오 ... 3 카란 카란 7시간 전16:02 589
HOT 삼식이 삼촌을 보고 (유스포) 2 라인하르트012 7시간 전15:55 473
HOT ‘인사이드 아웃’ 등장할 뻔했던 감정들 - 성욕, 잘난척 등 10 NeoSun NeoSun 7시간 전15:37 3044
HOT 브리 라슨과 알렉산드라 다다리오, 한 행사장에서 의상 겹쳐 8 카란 카란 7시간 전15:33 1766
HOT 구로사와 기요시 <뱀의 길> 배우들의 평 6 카란 카란 7시간 전15:19 1237
HOT 디멘투스 인형 업어왔어요~!!! 9 화기소림 화기소림 8시간 전14:35 1408
HOT X 시리즈 3편 '맥신' 해외 SNS 반응 4 golgo golgo 8시간 전14:44 1910
HOT <글래디에이터 2>의 액션은 ‘영화 사상 최대 규모’ 9 카란 카란 10시간 전12:40 3056
HOT When evil lurks (2023) 아주 흥미로운 엑소시즘영화. 스포... 6 BillEvans 10시간 전12:15 612
1141771
normal
뚠뚠는개미 1분 전23:12 10
1141770
image
Sonatine Sonatine 18분 전22:55 112
1141769
image
NeoSun NeoSun 32분 전22:41 333
1141768
image
갓두조 갓두조 55분 전22:18 202
1141767
image
Sonatine Sonatine 2시간 전20:57 575
1141766
image
선우 선우 2시간 전20:38 795
1141765
image
네버랜드 네버랜드 2시간 전20:29 307
1141764
image
Tulee Tulee 3시간 전19:28 1244
1141763
image
톰행크스 톰행크스 4시간 전18:31 431
1141762
image
IMAX익무 4시간 전18:29 847
1141761
image
applejuice applejuice 5시간 전18:08 914
1141760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5시간 전17:24 455
1141759
image
NeoSun NeoSun 6시간 전16:40 1741
1141758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6시간 전16:38 2059
1141757
normal
숏폼세상 6시간 전16:33 1188
1141756
normal
crazylove 7시간 전16:05 1036
1141755
image
카란 카란 7시간 전16:02 589
1141754
normal
에이미와인홈 7시간 전15:58 485
1141753
normal
라인하르트012 7시간 전15:55 473
1141752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15:37 3044
1141751
image
카란 카란 7시간 전15:33 1766
1141750
image
카란 카란 7시간 전15:19 1237
1141749
image
쾌남홍길동 8시간 전15:11 238
1141748
image
쾌남홍길동 8시간 전14:56 494
1141747
image
golgo golgo 8시간 전14:44 1910
1141746
image
화기소림 화기소림 8시간 전14:35 1408
1141745
image
선우 선우 8시간 전14:34 714
1141744
image
카란 카란 8시간 전14:29 603
1141743
image
도삐 도삐 8시간 전14:24 1128
1141742
image
선우 선우 8시간 전14:17 1456
1141741
normal
Sonatine Sonatine 8시간 전14:16 855
1141740
image
화기소림 화기소림 8시간 전14:15 446
1141739
normal
Sonatine Sonatine 8시간 전14:14 354
1141738
normal
Sonatine Sonatine 9시간 전14:12 414
1141737
image
NeoSun NeoSun 9시간 전14:09 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