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3
  • 쓰기
  • 검색

팀 버튼 감독, 마이클 잭슨의 호러 뮤지컬 만들 뻔....

golgo golgo
2075 5 3

팀 버튼 감독이 프랑스 뤼미에르 영화제에서 관객과의 대화를 가졌는데...

그 자리에서 밝힌 내용들 정리한 기사를 옮겨봤습니다.

 

https://deadline.com/2022/10/tim-burton-talks-studio-career-johnny-depp-house-of-wax-musical-michael-jackson-lumiere-festival-1235152040/

 

03-tim-burton-masterclass-celestins-21-actu.jpg

 

 

팀 버튼은 금요일(10월 21일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뤼미에르 영화제에서 열린 마스터 클래스에서 할리우드 스튜디오와 특이하게 작업해온 자신의 경력을 "기묘한 현상"이라고 표현했다.


“저는 디즈니의 애니메이터로 경력을 시작해서 몇 편의 단편을 만들고, 그리고 제 첫 영화 <피위의 대모험>을 만든 뒤, 스튜디오들하고만 작업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제 경우는 어찌 보면 기묘한 현상이었죠. 기본적으로 그들은 내가 무엇을 하는지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저는 일종의 독립성을 가졌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저는 독립영화가 아닌 스튜디오를 통해 제 나름의 활동을 했습니다.”


그렇지만 버튼은 1960~70년대 뉴 할리우드 시대의 보다 독립적이었던 정신이 사라진 것에 대해 한탄했다.


“1970년대에는 훨씬 더 많은 실험들과 자유가 있었죠. 스콜세지 같은 사람이 더욱 독립적인 스타일의 영화를 만들 수 있는 시대였습니다. 블록버스터라는 개념이 나오게 되자 사람들은 사업에 훨씬 더 집중하게 됐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1989년 그가 리부트한 <배트맨>을 언급하면서 “내가 그 영화를 처음 만들었을 때는 ‘프렌차이즈’라는 단어를 들어본 적이 없었어요. (배트맨) 이후에는 달라지게 됐습니다.”


(영화제 디렉터) 티에리 프레모는 버튼에게, 슈퍼 히어로 프랜차이즈의 현시대를 여는 데 도움을 주었지만, 어두운 톤으로 인해 스튜디오와 갈등을 빚은 1992년 후속작인 <배트맨 2>을 통해 그가 한 역할에 대해 질문했다.


“모든 것의 시작에 있었던 건 무척 흥분되는 기분이었죠. 어떤 의미에서 그때와 비교해서 거의 안 변했다는 것이 놀랐습니다. 고통에 시달리는 슈퍼 히어로, 이상한 복장... 하지만 당시의 저에게는 무척 흥미로웠습니다. 새로운 느낌이었죠.”라고 말했다.


“요즘 재밌게도 사람들이 저 보고 ‘새 배트맨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묻는데, 그러면 저는 웃다가 울곤 해요. 왜냐면 과거에 스튜디오에서 (제 <배트맨>에 대해) 거의 매일 ‘너무 어두워, 너무 어둡다고.”라고 불평했거든요. 지금은 그 영화들이 가벼운 오락물처럼 보이죠.


버튼은 또한 과거에 함께 작업했던 배우들, 특히 조니 뎁과의 특별한 관계에 대해 말했다.


“<가위손>을 만들 때 그를 처음 만났어요. 그는 저랑 좀 비슷했습니다. 교외 지역에 살던 백인 하층민 출신이요. 우린 꽤 가깝게 느꼈습니다. 굳이 말로 이해할 필요 없이 그 캐릭터처럼 느껴지는 배우였고, 돈 때문이 아니라 예술을 위한 연기에 관심을 보였죠. 그는 가위손과 에드 우드 등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는 사람이었습니다. 그가 매번 다른 방식으로 연기하는 건 항상 흥미진진했고, 영화들마다 그가 다르게 변신하는 모습은 저를 늘 흥분시켰습니다.”


버튼은 그가 거둔 많은 성공과 함께, 좌초된 프로젝트로 인해 좌절도 많이 겪었다고 밝혔다.


“제가 수개월 간 매달린 일들이 (스튜디오로부터) 거절당하기도 했죠.”


그가 밝힌 취소된 프로젝트 중 하나는 공포영화 <밀랍의 집>(House Of Wax)의 뮤지컬 버전이었고, 마이클 잭슨이 출연할 예정이었다.


"그들(스튜디오)이 '안 돼.'라고 하더군요. 믿어집니까?" 그는 마이클 잭슨만이 그 프로젝트에 열의를 보였다고 덧붙이면서 웃었다.


팀 버튼은 오는 11월에 공개되는 넷플릭스의 <아담스 패밀리> 스핀오프 시리즈(웬즈데이)를 막 끝마친 상태다.


2019년 실사 영화 <덤보> 이후 장편 영화를 만들지 않은 팀 버튼은, 스튜디오와 새 프로젝트를 개시하는 일이 과거보다 더 길어지고 있다고 시사했다.


“훨씬 더 어려워졌습니다. 저는 오랫동안 업계에 있었는데, 과거엔 스튜디오가 영화를 만드는 사람, 혹은 적어도 어느 정도 그와 관련 있는 사람들에 의해 운영됐지만, 이후에 영화를 잘 이해 못하거나 감각이 없는 사업가, 변호사들이 인수하게 됐죠. 스튜디오에서 영화를 만드는 사람들이 신경 쓰이긴 하지만, 몇 가지 유망한 징후들이 있어요.“


버튼은 팬데믹 중에 (영화 업계에서) 물러나 있었다고 말했다.


“팬데믹은 스튜디오들이 스트리밍으로 옮겨갈 것이라고 말한 바로 그 타이밍에 발생했습니다. 저는 영화가 기묘한 과도기에 있고, 사람들이 뭘 해야 할지, 뭘 만들지 모른다고 느꼈습니다. 그때 스튜디오도 아주 얼어붙은 상태였죠. 저는 조금 뒤로 물러나서 생각들과 아이디어를 정리했는데, 다음에 할 일은 아주 중요한 것이고 저에게 아주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죠. 영화 업계에 뭔가 일이 벌어졌지만, 저는 되돌아갈 준비가 돼 있습니다.”


 

golgo golgo
89 Lv. 3855481/40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


  • 두구두구
  • FutureX
    FutureX
  • 셜록
    셜록
  • 외눈박이섬의삼지안
    외눈박이섬의삼지안
  • 록산
    록산

댓글 3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스핀오프 재미있겠어요.

넷플이 참 다양하게 영화에 투자하네요.
18:55
22.10.24.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록산
무려 팀 버튼의 첫 미드라서 기대가 크네요
18:56
22.10.24.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10월 이전 회원 가입자 폰인증 방법 안내 7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11.08.11:03 14995
HOT 브렌던 크로넨버그 신작 [인피니티 풀] 첫 예고편 1 kimyoung12 2시간 전00:01 437
HOT 2022년 12월 8일 국내 박스오피스 1 golgo golgo 2시간 전00:01 646
HOT <아바타: 물의 길> 월드 프리미어 폭발적 반응 공개 2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23:10 2366
HOT [던전 앤 드래곤 : 도적들의 명예] 새 공식 포스터 1 kimyoung12 3시간 전23:09 667
HOT 오스틴 버틀러 " [듄 파트 2]에 오디션 없이 캐스팅, 샬라메는 형... 2 kimyoung12 3시간 전23:04 1048
HOT <영웅> 언론 호평 리뷰 모음 1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22:47 1439
HOT 곽부성, 양조위 주연 <풍재기시> 첫번째 예고편 공개 6 손별이 손별이 3시간 전22:30 988
HOT 미디어캐슬 심의중인 작품 4개 3 카스미팬S 3시간 전22:20 983
HOT 새털라이트 어워즈 후보 발표 > [탑건 매버릭] 최다 10부문, [더 파... 1 kimyoung12 4시간 전22:07 464
HOT 기다린 보람이 있었다 <아바타: 물의 길> 22 마이네임 4시간 전21:57 4985
HOT '아바타: 물의 길' 제임스 카메론은 신이네요. 37 golgo golgo 4시간 전21:47 6351
HOT 제임스 카메론 입국 사진 3 kimyoung12 4시간 전21:46 2754
HOT 아바타 물의길 사전예매량 20만돌파 ㅡ 하루 예매랑 10만이상 2 샌드맨33 6시간 전19:43 1081
HOT 아트하우스 아티스트뱃지 19번째 ㅡ 라비앙로즈 2 샌드맨33 7시간 전19:05 630
HOT 아바타 좌석 선점 결제시 신분증 꼭 챙기세요 7 특별관 7시간 전18:56 2067
HOT 박주현 김영대 금혼령 제작발표회 e260 e260 7시간 전18:30 674
HOT 더 메뉴,간단 후기입니다.( 약 스포) 2 록산 록산 7시간 전18:26 887
HOT 장쯔이, <아바타:물의 길> 중국어 더빙 성우로 참여 2 손별이 손별이 8시간 전18:13 695
1059192
normal
이기서비 13분 전02:01 46
1059191
image
IMAX익무 15분 전01:59 107
1059190
normal
TheRock TheRock 20분 전01:54 45
1059189
image
손별이 손별이 35분 전01:39 127
1059188
normal
오리입술날자 1시간 전01:02 309
1059187
normal
안소의 안소의 1시간 전00:45 807
1059186
normal
himurock himurock 1시간 전00:36 97
1059185
image
noomflah42 noomflah42 1시간 전00:23 482
1059184
normal
스픽콘 1시간 전00:21 259
1059183
image
kimyoung12 2시간 전00:05 222
1059182
normal
kimyoung12 2시간 전00:01 437
1059181
image
golgo golgo 2시간 전00:01 646
1059180
normal
오예 2시간 전23:39 814
1059179
normal
매블충 매블충 2시간 전23:30 381
1059178
image
hera7067 hera7067 2시간 전23:26 173
1059177
image
hera7067 hera7067 2시간 전23:24 314
1059176
image
hera7067 hera7067 2시간 전23:21 128
1059175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23:10 2366
1059174
image
kimyoung12 3시간 전23:09 667
1059173
image
hera7067 hera7067 3시간 전23:05 253
1059172
image
kimyoung12 3시간 전23:04 1048
1059171
normal
nxmastic 3시간 전23:01 362
1059170
image
선우 선우 3시간 전23:00 921
1059169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22:48 240
1059168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22:47 1439
1059167
image
손별이 손별이 3시간 전22:30 988
1059166
image
hera7067 hera7067 3시간 전22:29 225
1059165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22:25 2044
1059164
image
그냥_페퍼 3시간 전22:25 462
1059163
image
3시간 전22:21 494
1059162
image
카스미팬S 3시간 전22:20 983
1059161
image
hera7067 hera7067 4시간 전22:11 410
1059160
image
kimyoung12 4시간 전22:07 464
1059159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22:05 280
1059158
image
hera7067 hera7067 4시간 전21:57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