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1
  • 쓰기
  • 검색

[헌트] 간략후기

jimmani jimmani
4543 25 21

 

20220727_215334.jpg

 

익무의 은혜에 힘입어 이정재 배우의 감독 데뷔작 <헌트>를 최초 일반 시사회로 개봉 전 미리 보았습니다.

일반 관객에게 처음 영화가 공개되는 자리였던데다가 빼어난 금슬을 자랑하는 이정재-정우성 배우의 GV가 함께 해 더욱 뜻깊었네요.

사실 30년 간 연기 생활을 해 온 베테랑 배우의 첫 장편 연출 데뷔작이라는 점 외에는, 제목이나 스토리 라인 등

여러 부분에서 시선을 잡아챌 만한 신선함은 느껴지지 않았던 게 사실인데 결과물은 상당히 놀라웠습니다.

이정재 감독이 말 그대로 '이를 갈고' 만든 듯한 영화에는 만만치 않은 두께의 현대사를 장르적으로 관통하는 뚝심과,

배우로서 직접 느낄 액션의 뜨거운 현장감을 관객들도 고스란히 느끼게 하려는 집요함이 담겨 있습니다.

 

1980년대 대한민국, 해외 순방 중인 대통령을 타겟으로 한 테러 위협이 끊이질 않아 안기부는 초긴장 상태에 있습니다.

그러던 중 망명을 신청한 북한 고위 관리를 통해 북에서 보낸 스파이가 안기부 내에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박평호(이정재)를 위시한 국내팀과 김정도(정우성)을 위시한 해외팀은 스파이 '동림'을 색출하기 위한 작전에 돌입합니다.

암약 중인 스파이로 인해 일급 기밀 사항들이 유출되면서 안기부는 상당한 피해를 입고, 스파이 색출에 대한 압박이 심해지는 가운데

과거의 악연으로 얽힌 박평호와 김정도는 서로를 용의선상에 올려두고 뒤를 캐기 시작합니다.

스파이를 찾아내지 않으면 스파이로 지목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과연 누가 스파이일까요. 아니 누가 스파이가 되어야 할까요.

영화는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한 두 남자의 불꽃 튀는 대결 위에 격동의 한국 현대사를 겹치며 선굵은 이야기를 전개합니다.

 

이름처럼 남성적인 영화들을 많이 만들어 온 제작사 '사나이픽쳐스'의 작품이고, 이 영화사의 대표작 중 하나인 <신세계>의

주연을 맡기도 했던 이정재 배우가 주연과 연출을 겸했고, 조직 내에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는 이야기를 다룬다는 점에서

보기 전 외형적으로는 꽤 기시감이 들었습니다만, <헌트>는 그 예상을 힘차게 뛰어넘으며 강렬한 인상을 남깁니다.

영화는 1980년대 초라는 구체적인 시대적 배경 위에서 예상보다 훨씬 풍성하고 다채로운 층위의 이야기를 풀어나갑니다.

한국 현대사에 기록될 수많은 이들이 단 몇 년 사이에 일어난 격동의 1980년대를 영화는 꽤나 직접적으로 다루는데,

가상의 인물들이 등장한다고는 하지만 관객들은 어떤 인물과 사건을 모델로 하고 있는지 대부분 짐작이 가능할 겁니다.

때문에 영화 속에서 박평호와 김정도 두 남자가 거쳐 가는 일련의 사건들이 그저 이야기를 위해 만들어진 사건이 아님을 잘 알고,

그런 만큼 두 남자가 맞닥뜨리는 상황과 그들의 행보는 극적 재미와 스릴 이상의 함의로 묵직하게 돌진해 옵니다.

 

두 남자를 통해 엿보이는 시대의 단상은 권력욕이 깃든 이데올로기의 대립 속에서 개인의 신념이 희생되고 이용당했던 시대입니다.

안기부에서 해외팀과 국내팀의 핵심 역할을 맡고 있는 박평호와 김정도는 언뜻 자신들의 투철한 직업정신으로 움직이는 듯 하지만,

두 사람이 스파이 색출 작전에 뛰어들기까지의 조직적 환경과 서로를 스파이로 의심할 만큼 응어리진 감정으로 얽히기까지의 과정은

그 모든 행보가 오롯이 자신들의 의지에 따른 것이 아님을, 떠밀리고 내몰린 끝에 일어나는 어떤 필사적인 몸부림임을 깨달아 갑니다.

그래서인지 영화에는 이러한 첩보 스릴러물에 한번씩 등장하기 마련인 이른바 '후까시'의 낭만조차 등장하지 않습니다.

그런 거에 빠져 있을 시간에 총질 한 번 더 하겠다는 듯, 영화의 액션 장면들은 힘과 사실감으로 무장되어 있습니다. 

도심 한복판에서 벌어지는 총격전은 웬만한 할리우드 영화 부럽지 않도록 감각이 얼얼해지는 사운드로 채워져 있고,

몸싸움을 벌이는 장면에서도 두 주인공 배우들을 비롯해 몸을 사리지 않는 육탄 액션을 구사하는 모습으로 아찔함을 안깁니다.

멋지다기보다 처절해 보이는 그 액션 장면들은 장르적으로 훌륭한 동시에, 그토록 처절한 결전의 배후에 있는

권력의 탐욕과 이념 대결의 무상함을 함께 떠올리게 하며 장르 영화의 쾌감 이상의 감흥을 자아냅니다.

두 남자가 핵심 주인공이지만 거쳐 가는 사건이 많고 그에 따라 등퇴장하는 등장 인물들 또한 상당히 많은데,

이처럼 솟구치는 에너지를 동반하여 굴곡진 서사를 전개하다 보니 당장 지나갈 때는 미처 눈치를 못 채다가

돌아보면 세세하게 짚지 못해 여기저기 허점이 느껴지는 부분도 없진 않습니다.

그러나 섣불리 감정을 소모하며 리듬을 늘어뜨리지 않고 인물들의 투철한 신념을 동력삼아 마지막까지 질주하는 

연출의 흡인력에 적어도 한 눈 팔 틈은 없다는 점은 영화가 지닌 예사롭지 않은 대중적, 장르적 에너지를 실감케 합니다.

 

이런 가운데 그야말로 '용호상박'으로 맞부딪치는 이정재, 정우성 배우의 힘은 재회하기까지 걸린 23년이 시간을 무색케 합니다.

누구도 섣불리 의심할 수 없게끔 팽팽하게 대립하는 명분과 신념을 지닌, 그래서 단순한 적수라고 규정하기에는

훨씬 복합적인 감정으로 얽혀 있는 두 사람의 관계성은 이 두 배우가 이들을 연기해야 하는 당위성을 입증합니다.

단지 그들이 한 작품에서 20여년 만에 다시 만난 것에만 의미를 두지 않는, 흐른 세월만큼 더 깊고 다층적인 감정으로

더 다채롭게 바라보게 되는 관계를 그려내는 두 베테랑 배우의 내공을 만나는 기회로서 무척 귀한 시간을 선사합니다.

얼음과 불같은 상반된 캐릭터로 박평호와 김정도를 보필하는 방주경 역의 전혜진, 장철성 역의 허성태 배우도 노련한 연기를 보여주며

작전에 휘말리는 대학생 조유정 역의 고윤정 배우는 [스위트홈] 등 전작보다 진일보한 연기로 극에 또 다른 색깔을 더합니다.

더불어 <1987>에선 그렇게 사람을 울리더니 이번엔 그와 상극인 안기부 부장을 서슬퍼렇게 연기한 김종수 배우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연기 경력으로 일가를 이룬 배우들이 감독으로 데뷔하는 사례가 꾸준히, 그리고 꽤 성공적으로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정재 배우가 감독이라는 타이틀로 처음 내놓은 <헌트> 또한 성공적인 배우 출신 감독의 데뷔작으로 남을 만합니다.

'배우 출신 감독'이라는 전제를 떼고 보아도 시대상을 관통하고 인물들을 격돌시키며 장르적으로나 메시지적으로 주저함이 없는,

첩보 액션물로서의 활력와 시대극으로서의 성찰을 모두 추구하는 야심과 성과는 역작으로 보아도 손색 없을 것입니다.

서로를 의심하되 자기 신념에 대해서는 의심하지 않고 질주하는 영화 속 두 주인공들처럼,

명확한 지향점과 주제의식을 품고 질주하는 영화의 에너지에 믿고 몸을 맡길 만합니다.

 

익무 덕에 좋은 영화 잘 보았습니다.

 

아래는 GV 현장 사진입니다.

 

DSC00663.JPG

DSC00690.JPG

DSC00713.JPG

DSC00728.JPG

DSC00646.JPG

DSC00671.JPG

DSC00719.JPG

DSC00724.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5


  • 성근
  • 기요미
    기요미

  • sdfefefwef
  • 헬무트
    헬무트
  • 간달프
    간달프
  • 브랜디
    브랜디
  • 김무민
    김무민
  • 김정셥
    김정셥

  • 오예스오예스
  • Landa
    Landa

  • 갓두조

  • 별빛이내린다

  • 세니타이저
  • sonso1112
    sonso1112
  • 북북서로
    북북서로
  • golgo
    golgo

  • 에헤라디비어
  • 붱웡
    붱웡
  • 음악감상자
    음악감상자
  • 달려라부메랑
    달려라부메랑
  • 까까요정
    까까요정
  • bonvoyage
    bonvoyage
  • 다크맨
    다크맨

  • 글루코스
  •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댓글 21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2등
키악! 멋진글입니다 😆😆
개봉하면 3회차 가야겠어요!
댓글
00:39
22.08.03.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다크맨
감사합니닷! 또 보고 그 스릴 다시 느끼고 싶네요 ㅎㅎ
댓글
00:48
22.08.03.
profile image 3등

글 잘 읽었습니다!! 전혜진 배우님 연기 넘 좋았어요ㅠㅠㅠ 개봉하면 2회차 무조건 갑니돠,,😭

댓글
01:59
22.08.03.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붱웡
감사합니다! 전혜진 배우의 연기는 언제나 믿고 봅니다 ㅎㅎ
댓글
07:41
22.08.03.
profile image

놀라운 데뷔작.. 흥행도 좋은 성과 내길바랍니다.

댓글
07:48
22.08.03.
서로를 의심하되 자기 신념에 대해서는 의심하지 않고 질주하는 영화 속 두 주인공들처럼,
명확한 지향점과 주제의식을 품고 질주하는 영화의 에너지에 믿고 몸을 맡길 만합니다.
=> 크으 글 잘쓰시네요~!! bb
댓글
08:58
22.08.03.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반박시니말맞음
ㅎㅎ 감사드립니다!!
댓글
09:14
22.08.03.
profile image

역시나 좋은 리뷰 잘 읽었습니다 ㅎㅎㅎ

진짜...우리나라 배우들 중 감독 데뷔작으로 탑급이라고 생각합니다 ㅎㅎㅎ
영화 정말 재밌게 잘 만들었더라고요 ㅎㅎㅎ

댓글
09:16
22.08.03.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sonso1112
감사합니다! 이렇게 상업영화로서 매끈하게 만들어졌다는 게 대단했습니다 ㅎㅎ
댓글
11:26
22.08.03.
이제는 맘 편히 시원하게 웃는구나. 마침내... (감독 데뷔작이라 두사람 다 엄청 걱정 많았을 듯)
댓글
10:16
22.08.03.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나무야
심혈을 기울였을텐데 그만큼의 성과가 나온 듯해 다행입니다.^^
댓글
11:27
22.08.03.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갓두조
감사합니다! 영화 재밌죠 ㅎㅎ
댓글
11:27
22.08.03.
jimmani
지난주 금요일에 시사회로 봤고 정우성 이정재 실물도 접했는데
주변에 알리고싶은데 기간이 좀 많이 남았네요 ㅎㅎ ;;
댓글
jimmani글쓴이 추천
11:45
22.08.0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NOPE 시사회 기념 SPECIAL OPENING 169 Movie_Collector Movie_Collector 6시간 전19:24 4527
공지 블랙폰... 시사회 불참 하신 분들 댓글 달아주세요 99 다크맨 다크맨 13시간 전12:31 11362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 게시판 이용 안내) 352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1.36M
HOT 강스포))헌트.......못알아보신 분들 gif 47 복싱아 복싱아 45분 전01:03 1646
HOT [강스포] <헌트> 출연 배우에 관련해서... 51 성산동손흥민 성산동손흥민 50분 전00:58 1457
HOT [토르:러브 앤 썬더] 촬영 비하인드 사진들 3 뉴에이지 뉴에이지 1시간 전00:44 487
HOT (노스포) 《헌트》가 어느 수준으로 재밌었는지 묘사해드리겠습니다 6 raSpberRy raSpberRy 1시간 전00:46 1399
HOT '놉' 시사회 아이맥스 카운트 건의!! 37 조화와균형 조화와균형 2시간 전23:46 1923
HOT 8월 10일 박스오피스 (헌트 첫 성적, 한산 500만) 46 paul26 paul26 1시간 전00:00 4235
HOT 한국영화 빅4 개봉일 각종 지표 (여러 부분에서 한산 🌊이 우세... 13 미스터신 미스터신 1시간 전00:14 1571
HOT 오늘 놉 시사회 가시는 익무분들 컬러 투표 부탁드려요! 30 민트쉐이크 민트쉐이크 1시간 전00:11 773
HOT 엔젤 하트(1987)에 등장하는 로버트 드니로의 알사탕 왕반지를 구매해봤... 19 과로사 과로사 1시간 전00:11 561
HOT 이시간에 올리면 갈증해소되는 짤 10 텐더로인 텐더로인 1시간 전00:01 1185
HOT 8월 내방의 전당 포스터 업데이트.halloffame 20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1시간 전00:05 515
HOT 조금 일찍, 작별인사 했습니다. (명씨네) 44 굴림 굴림 1시간 전23:54 2501
HOT 헌트 2차했더니 보이는 부분!(강스포) 27 론론듄듄 론론듄듄 1시간 전23:49 1126
HOT 내가 신인 연기자면 여기 회식 간다 안 간다.jpg 46 뉴에이지 뉴에이지 2시간 전23:30 3890
HOT 마침내 리뷰할 제품..! 0️⃣0️⃣7️⃣ 55 밍구리 밍구리 2시간 전23:17 2695
HOT 헌트 이정재감독님관련 타사에서 논란중이네요 54 Green_c 2시간 전22:55 7173
HOT 웃음 바다였던 육사오 무대인사 시사회 후기 30 하겐다즈 2시간 전23:04 2215
HOT 육사오 시사회 후기 58 호러범 호러범 2시간 전22:56 2754
HOT 내가 직접 개조한 마블 레고 피규어들 25 batman2830 batman2830 2시간 전22:59 973
HOT 기괴하고 끔찍한 장면에 아름다운 클래식 음악 나오는 영화들을 좋아합니다 32 GT3 GT3 3시간 전22:47 1512
HOT 에즈라 밀러 - 여름에 진행된 '더 플래시' 재촬영 참여했었다 6 goforto23 2시간 전22:52 1267
HOT 이수 메가박스/아트나인 건물 상황입니다. 17 cusie cusie 2시간 전22:53 3132
HOT 헌트 간단 평 - 치열한 데뷔작(약스포) 4 수수스스 3시간 전22:40 541
HOT 최근 강퇴 재가입자, 어그로꾼들 보니.... 107 golgo golgo 3시간 전22:25 8004
HOT 'macd1923, 마르시아' 회원 강퇴 조치 (추가내용) 146 golgo golgo 4시간 전21:35 11022
HOT 🎇헌트 GV 굿즈(감독님 친필사인) 후기!!!! 13 불타는의지의대학원생 불타는의지의대학원생 3시간 전22:27 1032
HOT 스포 최대한 없는 영화 헌트 간단한 후기입니다 1 LoveUBob LoveUBob 3시간 전22:26 568
HOT 현 시점 한국영화판 한짤요약...jpg 30 용수 3시간 전22:23 4779
HOT 화장실 가고 싶을까봐 콜라나 물 마시길 두려워하시는 분들을 위한 꿀팁 37 supkim supkim 3시간 전22:15 3317
HOT 현재까지 2022년 베스트 7선 25 ipanema ipanema 3시간 전22:14 1382
HOT 매우 뜬금없이 올리는 <글래디에이터> 4K 오프닝 10 화이트나이트 화이트나이트 3시간 전22:06 514
HOT 간단한.. 영화 사운드트랙 퀴즈! 63 Phoenix Phoenix 3시간 전22:02 1244
HOT (뿌들님 나눔) <블랙폰> 익무 시사 간단후기(쪼오끔 스포) 4 앙녕하세어 앙녕하세어 4시간 전21:48 216
HOT 영화권태기가 2019년부터 왔었네요 제가🤣 11 달콤멘토 달콤멘토 4시간 전21:46 690
HOT 데이터] 존 윅 2와 3의 주요 씬들 1 만동이 4시간 전21:20 311
HOT 대구 메가박스 신서점(혁신도시) 올해예정, CGV 칠성로 층고 높임 공사중 82 천년의영화 4시간 전21:14 2637
HOT 올해 본 영화들 후기 한번에 남깁니다!!! (노스포) 23 해피햅삐루 4시간 전21:11 1040
1300273
normal
미.대.생 미.대.생 1분 전01:47 31
1300272
normal
에펠 에펠 1분 전01:47 25
1300271
image
영화를좋아하는남자 영화를좋아하는남자 3분 전01:45 249
1300270
normal
DAVIDJO 4분 전01:44 73
1300269
normal
sdfefefwef 7분 전01:41 120
1300268
normal
사나운곰 7분 전01:41 218
1300267
image
복싱아 복싱아 9분 전01:39 219
1300266
normal
김뀨꺄 김뀨꺄 9분 전01:39 190
1300265
normal
호러범 호러범 9분 전01:39 185
1300264
normal
문화예술오타쿠 문화예술오타쿠 9분 전01:39 160
1300263
normal
물음표232 10분 전01:38 130
1300262
normal
moonriver moonriver 13분 전01:35 309
1300261
image
자니가왔다 자니가왔다 14분 전01:34 177
1300260
image
supkim supkim 14분 전01:34 201
1300259
normal
현임 현임 15분 전01:33 143
1300258
image
귀멸은못말려 귀멸은못말려 17분 전01:31 284
1300257
normal
해피햅삐루 18분 전01:30 498
1300256
image
붑법이 18분 전01:30 413
1300255
normal
심루까 심루까 19분 전01:29 166
1300254
normal
만동이 20분 전01:28 343
1300253
image
전양심 전양심 21분 전01:27 363
1300252
normal
루기 루기 22분 전01:26 222
1300251
image
김뀨꺄 김뀨꺄 22분 전01:26 319
1300250
image
점심정식 점심정식 23분 전01:25 85
1300249
normal
북회귀선 북회귀선 23분 전01:25 156
1300248
image
굿즈없으면섭섭행 굿즈없으면섭섭행 23분 전01:25 404
1300247
image
민트초코사랑 민트초코사랑 24분 전01:24 399
1300246
normal
바람소리 25분 전01:23 104
1300245
normal
29분 전01:19 285
1300244
image
디디딩 29분 전01:19 102
1300243
image
다람즤 다람즤 30분 전01:18 742
1300242
image
복싱아 복싱아 30분 전01:18 314
1300241
image
현임 현임 31분 전01:17 165
1300240
normal
귀멸은못말려 귀멸은못말려 34분 전01:14 301
1300239
image
비나리 비나리 35분 전01:13 1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