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한산> 민족영웅 영화에도 불호평은 존재한다.

구스타프
1323 14 4

4c5bfb52101a8413a5d8614921abe570.jpg

 

민족 영웅 혹은 나라의 비극을 다루는 역사영화에 불호평을 남기는 일은 쉽지 않을 것이다.

쏟아지는 극호평 속에서 NO를 외치는 용기를 내고자 한다.

 

대단히 아쉬운 영화다.

'이순신'이라는 대장군의 위상을 세계에 알리지 못하는 영화라는 점이 아쉽다.

이 영화는 철저하게 한민족이 아니면 공감하고 몰입하기 어려운 영화이다.

이미 한국인으로 태어나 교육을 받고 이순신이라는 민족영웅과 그 역사를 알고있다는 시점부터

우리는 두꺼운 색안경을 끼고 이 영화를 볼 수 밖에 없다.

한국인에게는 '이순신'이라는 이름 자체가 몰입하게 만들고 가슴속을 끓어 오르게 할 것이다.

 

 

9ca08f87497ffeed000de8af8c82efe232577e65.jpg

(원제 : Kalashnikov)

 

하지만 나는 이 점을 지적하고 싶다.

과연 <한산>이 러시아의 <T34>,<칼라시니코프> 와 무엇이 다른가???

 

한국에 거북선과 이순신이 있다면

러시아에는 T34와 칼라시니코프가 있다.

나라를 잃을 위기, 불의에 맞서 불리한 조건을 지략과 용기로 해쳐나가는

민족영웅과 민족병기에 대한 실화라는 점에서 두 영화는 완벽히 일치한다.

 

단적으로 한국인이 러시아 언급한 두 영화를 보면 시큰둥한 반응을 보일것이다.

마찬가지로 민족적 공감대를 벗어난 외부인의 시선에서 <한산>을 본다면 마찬가지의 반응일 것이다.

(전세계 영화 전체 중 자칭 흥행 1위라고 하는 <T34>를 한국인의 시선에서 본다면? 흠..)

 

 

a72ea5b1450aea9ab10ad1403cc22f6c9ba2b1a19e5ce04097ff1155d8ab09e597bfee471eae853e51433c70a8db9f4a5344c342b947d71d09eb21618c2.jpg

 

민족성을 벗어나 객관적으로 이 영화를 본다면 무엇이 남는가?

혹자는 사실적 전투 묘사와 전략적 요소가 두드러져보인다고 하지만

전쟁영화를 좋아하는 입장에서 보면 오히려 비현실성이 두드러져 보인다.

 

이순신과 거북선의 전투가 거짓이라는 말이 아니다. 그 표현이 너무나 비현실적이다.

무서운 속도로 진격하는 거북선을 모두가 영화에서 보았을 것이다.

얼핏봐도 거북선의 속도는 40노트 이상의 고속으로 보인다.

 

하지만 실제로 거북선은 최대 6노트로 알려져있고 이는 시속 12km/h에 못미치는 속도다.

물론 짧은 시간에 장시간에 걸쳐 이루어진 전투를 표현하기위한 연출이라고는 하지만

이는 명백히 사실성이라기보다는 과장된 연출에 가깝다고 말하는 것이 맞다.

 

러시아 영화 <T34>도 마찬가지다. 빠른속도로 진격하며 적들을 호쾌하게 격파하는 전차의 모습에

가슴속 붉은 깃발을 품고있는 러시아인들에게는 감동스러운 장면으로 보이겠지만

외부인의 시선에서는 아무리 사실을 기반으로 했다고 한들 MSG가 치사량으로 투여된 과장스러운 표현에 고개를 저을것이다.

 

그럼 실제로 느리게 전개되는 전쟁을 어떻게 박진감 있게 연출하냐?라고 반문할 사람들이 있을 수 있는데

그런 분들에게는 <퓨리>를 추천한다. 느리고 육중한 사실적인 묘사에도 긴박함을 모두 이루어 낸 영화이다.

 

또한 전략적인 묘사 역시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영화에서 학익진을 중요하게 다루지만 정작 전투장면에서는 진형에 집중한 원시에서 바라보지않고

적들의 진형을 마구 파헤치고 다니는 거북선을 하이라이트 하여 미시적 전투 묘사에 집중하고 있다.

화약과 화염이 난무하고 충각에 격파되는 왜선들에 호쾌함을 느꼈다면 이는 분명 전략이라기보다 눈에 보이는 전투에 집중한 것이다.

 

 

99BDF43F5AF178280E.jpg

나는 한국 전쟁영화, 역사영화가 더욱 담백하고 무게있는 영화가 나오길 바란다.

이순신과 거북선의 이야기가 한국을 넘어 미국, 유럽, 중국, 일본에 가더라도 모두가 탄복하고 두려움을 느낄 수 있는 그러한 영화 말이다.

단지 민족성에 호소하고 그 민족에게만 통하는 그러한 영화에서 벗어날 때도 되지 않았을까?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4

  • 남돌비쳐돌이
    남돌비쳐돌이

  • 갓두조
  • 구름수염
    구름수염
  • 화이트나이트
    화이트나이트

  • chita
  • 알수없다
    알수없다
  • 제이미프레이저
    제이미프레이저

댓글 4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흠 거북선 속도빠른건 다들 영화적 연출인거 다 인지했을거에요~
그리고 밀덕들이 t34를 다아는것처럼 이순신장군도 세계적으로 손가락에드는 해군장군중 하나기도 하구여!
23:14
22.07.19.
profile image
딘자린
감독님도 지브이 처음에 대중상업영화인걸 감안하고 봐줬으면 좋겠다고 하시긴하셨지만요ㅎㅎ
23:15
22.07.19.
profile image 2등
아직 보진 못했지만 마지막 두번째 문단 경우...덩케르크 마지막 장면서 벅차는 감정을 느꼈던걸 생각하면 될까 싶네요:)
23:14
22.07.19.
3등
뒤늦게 후기 잘 읽었습니다
물론 한산이 명량보다 잘 만든건 칭찬해야하나
완성도가 아쉬운건 사실이긴해요
저도 남한산성같은 영화가 좀 흥했으면 했는데
참 과소평가 받는 영화라 아쉽습니다
14:14
22.07.3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콜 제인' 익무 단독관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31 익무노예 익무노예 4일 전18:38 6209
HOT <ONLY CGV> 2월8일 앤트맨,앤트맨과 와스프 재개봉하네요 1 rose3730 1시간 전21:08 1792
HOT [타이타닉] 문짝 실험 통해 제임스 카메론이 내린 최종 결론 3 kimyoung12 1시간 전21:00 938
HOT '소울메이트' 김다미 "리메이크? 한국적인 정서 담으려... 1 시작 시작 1시간 전20:51 441
HOT 송지효, 가죽 재킷 입고 ‘매트릭스’ 완벽 소환…견자단, 연속 헛발질 (런... 3 시작 시작 1시간 전20:36 882
HOT 앤트맨 신작 보기 전 예습 복습 (디즈니+) 4 kimyoung12 2시간 전20:21 517
HOT 벌써 치열해 보이는 올해 백상 TV부문 4 KJ마리아 3시간 전19:18 836
HOT <스즈메의 문단속> '스즈메, 너의 모험을 응원해' 영상... 3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19:05 443
HOT '앤트맨' 스콧 랭 자서전 광고 영상 6 golgo golgo 4시간 전18:26 788
HOT 용산 경품현황 [2/3 PM 4:30] 2 나는미 4시간 전18:26 641
HOT 매출액 기준 역대 일본 영화 국내 흥행 TOP 10 4 Rec 4시간 전18:12 863
HOT "슬램덩크가 한국에서 왜 인기지?" 일본 매체 칼럼 11 golgo golgo 4시간 전17:52 3413
HOT [오펜하이머] 5월 칸 영화제 프리미어 첫 공개 예정 4 kimyoung12 4시간 전17:31 1296
HOT 일본 팬들이 뽑은 [아바타: 물의 길] 좋아하는 커플 13 카란 카란 6시간 전16:22 1689
HOT 칸 심사위원대상 [클로즈] 국내 포스터 공개 2 시작 시작 6시간 전16:18 1452
HOT [앤트맨과 와스프 : 퀀텀매니아] 첫 클립 3 kimyoung12 6시간 전16:10 1369
HOT [교섭] 첫 로튼 평가 (한글번역) 3 kimyoung12 6시간 전16:01 1696
HOT 타이타닉 배경화면 만들었어요 9 무뚝뚝한감자칩 7시간 전15:27 1190
HOT 박성웅 주연 [웅남이] 티저 포스터 공개 3 시작 시작 7시간 전15:12 1441
1067569
image
hera7067 hera7067 5분 전22:24 63
1067568
image
hera7067 hera7067 6분 전22:23 47
1067567
image
NeoSun NeoSun 15분 전22:14 125
1067566
image
카란 카란 16분 전22:13 199
1067565
normal
안장혀이 안장혀이 20분 전22:09 167
1067564
image
e260 e260 37분 전21:52 183
1067563
image
e260 e260 38분 전21:51 224
1067562
image
hera7067 hera7067 39분 전21:50 67
1067561
normal
미누아노 50분 전21:39 122
1067560
image
hera7067 hera7067 51분 전21:38 61
1067559
image
NeoSun NeoSun 53분 전21:36 202
1067558
image
hera7067 hera7067 1시간 전21:17 148
1067557
image
rose3730 1시간 전21:08 1792
1067556
image
kimyoung12 1시간 전21:00 938
1067555
normal
시작 시작 1시간 전20:51 441
1067554
normal
시작 시작 1시간 전20:48 361
1067553
image
e260 e260 1시간 전20:39 194
1067552
image
e260 e260 1시간 전20:38 212
1067551
image
GrayHEAD 1시간 전20:38 278
1067550
image
시작 시작 1시간 전20:37 222
1067549
image
시작 시작 1시간 전20:36 882
1067548
image
kimyoung12 2시간 전20:21 517
1067547
image
golgo golgo 2시간 전20:13 262
1067546
image
KJ마리아 3시간 전19:18 836
1067545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19:10 213
1067544
normal
영찔이 영찔이 3시간 전19:06 583
1067543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19:05 443
1067542
image
내일슈퍼 3시간 전19:03 875
1067541
image
YDN YDN 3시간 전18:32 568
1067540
image
golgo golgo 4시간 전18:26 788
1067539
image
나는미 4시간 전18:26 641
1067538
image
kimyoung12 4시간 전18:25 346
1067537
image
kimyoung12 4시간 전18:15 858
1067536
image
Rec 4시간 전18:12 863
1067535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17:52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