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8
  • 쓰기
  • 검색

[썸머필름을 타고!] 주연 배우 3인방 인터뷰 번역

카란 카란
989 19 18

어제 익무 시사를 보고 주연 배우들의 매력에 빠지게 되었는데요, 마침 인터뷰가 있어서 번역해 보았습니다:D

summerfilm210803_01.webp.jpg

[썸머 필름을 타고!]를 보고난 후, 마지막 씬에서 새롭게 이야기가 시작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이야기가 자신과 관련되어 현실로 이어지게 된다는 점에서 미우라 나오유키씨가 쓴 각본이 멋지다고 생각했는데, 여러분은 각본을 읽었을 때 이야기를 어떤 식으로 받아들였나요?

 

이노리 키라라 (블루 하와이 역, 이하 이노리): 저도 극단 '로로'(주: 공동 각본가 미우라 나오유키가 극작 및 연출을 담당하며 이끄는 극단)의 무대를 보고 미우라 씨는 이야기로 쓰여 있는 부분의 앞과 이면을 느끼게 하는 언어를 자아내는 분이라는 걸 느꼈어요. [썸머 필름을 타고!]는 각본을 읽는 단계에서 이미 캐릭터 모두가 사랑스러웠죠. 글만으로도 이만큼 캐릭터가 살아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렇기 때문에 이야기의 ''이 보였다고 생각해요. 대본을 읽고 나서 여기에 배우들의 색이나 온도가 들어간다면 도대체 어떻게 될까? 무섭기도 하고 기대되기도 했어요.

 

카와이 유미 (킥보드 역, 이하 카와이): 대본을 받기 전 기획서를 읽었더니 '여고생, 시대극, 미래에서 온 남자애와 영화를 찍는다'라는 요소가 가득해서 이건 어떤 식으로 완성되는 거지? 라고 생각했어요. 그게 좀 불안했지만, 실제로 모두와 연기해 보니 대본의 인상이 몇 배로 부풀어 올라 입체화되는 듯 한 느낌이 들었어요. 미우라 씨는 배우를 염두에 두고 맞춰서 쓰신 게 아닌데(: 카와이 유미, 이노리 키라라는 오디션으로 캐스팅), 어디까지 인물상을 떠올리고 이 이야기를 쓰신 걸까요. 각본을 쓴다는 건 굉장한 것 같아요.

 

이토 마리카 (맨발 역, 이하 이토): 저도 맨 처음 키라라와 유미를 만났을 때 '내가 상상했던 바로 그 블루 하와이랑 킥보드다!'라고 생각했어요. 촬영 중반에는 예상하던 대로 아주 즐거웠고, 물론 일이었지만 마냥 열중해서 영화를 만드는 학생처럼 되었어요. 제가 고등학생 때 별로 하지 못했던 일을 미우라 씨의 각본으로 경험할 수 있었죠. (: 이토 마리카는 아이돌 그룹 노기자카 46 멤버 출신으로, 고등학생 때 아이돌로 데뷔)

 

카와이: 의상 피팅, 배역들의 첫 대면, 대본 리딩 등의 단계가 진행되는 동안, '현실에서는 절대로 일어나지 않는 일이 일어나니까 영화라는 건 재밌는 거야'라고 생각하게 되었죠. 어렸을 때 본 판타지 영화처럼 순수하게 두근두근하면서 보는 사람에게 꿈을 주는 영화...이건 정말 즐겁구나하고요.

 

이토: 그쵸. 평소라면 좀 부끄러울 대사도 이 캐릭터가 말하는 거라면 납득하고 받아들일 수 있고, 그것이 여운으로 마음에 남게 되는...그런 미우라 씨의 언어의 힘은 극단 '로로'의 연극에서도 느꼈던 거라 그 부분을 제대로 영상에 담아낼 수 있을까에 대해 많이 생각했어요. 또 고등학생들이 영화 제작을 한다는 이야기가 제 자신과도 가깝다고 생각했고, 그것을 달성해서 미래로 연결한다는 부분도 저는 정말 좋았어요.

summerfilm210803_02-682x1024.webp.jpg

 

지금 여러분들이 말씀하시는 이야기만 들어도 즐거웠던 현장의 분위기가 느껴지네요. 어떤 분위기에서 촬영이 진행되었나요? 인상에 남는 일이 있었나요?

 

이토: 굉장히 인상적이었던 게 배우도 스태프도 모두가 이 이야기를 정말로 좋아하는구나를 느낄 수 있었던 점이예요. 굳이 말로 하지 않더라도 다들 각자 '꼭 좋은 작품으로 만들자'라는 생각을 갖고 있었어요. 언제였더라, 이타바시 슌야씨(대디보이 역)'이건 잘 하면 정말 좋은 영화가 될 거야'라고 말했었어요.

 

이노리: 맞아, 그랬어요.

 

이토: 이타바시씨의 작품을 대하는 강한 마음에 이끌려 간 부분도 있었어요. 대본 리딩 때 이타바시씨가 계셔서 점차 다들 격의 없는 분위기가 됐거든요.

 

카와이: 그때부터 완전 ''의 분위기로 바뀌었어요. 이 영화에는 부정적인 에너지는 전혀 없었어요. 마츠모토 감독님을 비롯해 모두 상냥하고 따뜻한 사람들뿐이었어요.

 

이노리: [썸머 필름을 타고!]에서는 영화에 관심이 있는 사람도 없는 사람도 모두가 힘을 합쳐서 영화를 만들어요. 하지만 실제로 저희는 모두가 영화를 좋아해서 영화에 참여하고 싶은 마음으로 영화 만들기와 마주했어요. 그런 저희 자신이 이 이야기와 공명하면서 서로를 다독이며 힘이 하나가 되는...현장은 그런 분위기였죠.

 

이토: 저는 이 배우 분들과 함께라면 영화 안에서 찍는 영화도 꼭 잘 될 거라고 생각했어요. 제가 맨발로서 그 감정이 될 수 있다면 [썸머 필름을 타고!]도 분명 좋은 작품이 될 테죠. 그래서 그런 확신이 들었던 게 무척 기뻤어요. 

summerfilm210803_03-1024x683.webp.jpg

 

확실히 이야기와 영화 촬영이라는 현실이 하나로 이어져 그 정도로 뜨거운 영화가 탄생할 수 있었던 거네요. 여러분 기억 중에 '무언가에 열중'하는 등장인물의 상태와 연결된 점이 있나요?

 

카와이: 저는 고등학교 때 했던 댄스부가 생각났어요. 발표회나 학교 축제를 위해 음원을 찾거나 안무를 짜거나 연습을 하거나 다 같이 하나의 결과를 만드는 체험을 많이 해왔거든요. 그것이 현재 연기를 하고 싶다는 생각과도 연결되어 있어요. 제가 연기한 킥보드는 영화 만들기에 몰두하는 그런 사람이 아니라, 어느 쪽이냐 하면 '두 사람(맨발, 블루 하와이)과 같이 있는 게 즐거우니까'라는 동기로 참여했는데, 고등학생 때는 그걸로 된 게 아닐까 싶어요. 엄청나게 강력한 집념 같은 게 없어도 함께 만드는 것 자체가 정말로 즐거우니까요. [썸머 필름을 타고!]가 그러한 것의 가치를 상기시켜줬어요.

 

이노리: 두 사람에게는 같이 목욕탕에 갔을 때 얘기한 거지만...저는 중학교 때 영화를 만든 적이 있어요. 수학여행 가기 전에 '수학여행버스 레크리에이션 담당'이 되었는데, 이왕 하는 거 다들 본 적 없고 버스 안에서 즐길 수 있는 걸로 하고 싶어서 생각한 끝에, 버스 안에서 볼 영화를 만들게 되었어요. 그렇게 방과 후에 반 애들과 찍은 영화는 2~30분쯤 되는 SF + 살인 사건물이었는데 내용은 엉망진창이었지만(웃음), 엔딩 크레딧은 성룡의 영화처럼 NG 모음으로 했어요.

 

꽤 공들였군요(웃음).

 

이노리: , 의외로요(웃음). 그때도 [썸머 필름을 타고!]처럼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도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었지만, 함께 하나의 무언가를 만들어보면 재미있겠다, 왠지 궁금하니까 해보자, 그런 것들이 모두의 동기부여가 되었던 것 같아요. 그것이 모여 결과적으로는 굉장한 에너지가 되었죠. 완성된 영화를 버스 안에서 틀었을 때 다들 웃어 줘서 정말로 기뻤어요. 그 때의 기분은 지금 도쿄에서 일하고 있는 제가 무대인사 때 인사를 했을 때 박수를 받는 기쁨과도 이어져 있다고 생각해요.

 

이토: 지금 얘기를 들으니까 초등학생 때 눈동냥으로 순정만화를 그리던 때가 생각났어요. 초등학교 때부터 쭉 그림 그리는 걸 좋아해서 그린 걸 상대가 봐주는 교환일기 같은 걸 친구랑 했어요. 생각해보면 그 때부터 뭔가를 '만드는' 걸 좋아했네요. 중학교에 올라가서는 부끄럽기도 하고, 클래식 발레나 댄스 같은 '표현을 하는' 쪽에 열중하게 되어 그림은 그리지 않게 되었지만요...고등학교 때 아이돌이 되고부터는 감독님과 대화해가며 뮤직 비디오를 찍는 과정이 재밌어서 영상의 매력을 알게 되었어요.

고등학생 시절 최고의 추억이라고 한다면, 유미처럼 댄스 발표회예요. 보통은 일 때문에 학교 친구들이랑 별로 교류가 없었지만, 팀 애들과 컨셉을 생각하거나 연습을 하거나, 의상을 어떻게 할지 서로 얘기를 나누거나, 영감을 받기 위해 전시회를 보러 가거나 했어요. 덕분에 그 발표회에서 우승했죠.

 

굉장하네요!

 

이토: 타이밍도 딱 고3이여서 무척이나 인상 깊었던 제 고등학교 시절에 유일하게 [썸머 필름을 타고!]와 같은 추억이에요.

전 개인전을 열거나 뭔가 표현을 하거나 할 때, 거기에 함께 참여하는 다른 크리에이터 분들이나 스태프 분들 모두와 '좋았다'라고 함께 얘기하고 싶은 바람이 있어요. 작품은 참여하는 모두 각자의 몫이고, 그렇게 느끼는 건 고3 때의 댄스 발표회 경험을 거쳤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네요. 

summerfilm210803_05-683x1024.webp.jpg

 

그럼 이번에 [썸머 필름을 타고!]에서 얻은 건 무엇인가요?

 

이토: 아까 키라라가 말했던 것처럼, 그저 좋아하니까 하고 싶어, 흥미가 있으니 해보자와 같은 초기 충동이 앞으로 무언가를 만들어 가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일로서 계속해서 익숙해지면 어느 샌가 기계적으로 움직이는 경우도 생기죠. '이 시간까지 해야 하니 컨디션을 조절해야겠네'와 같이 말이죠. 하지만 그런 것보다 얼마나 그 때 자신의 감정이 고조되었는가가 중요해요. 배우라면 그 순간을 영상으로 남기는 것이 중요하니까요. 이번에 좋아하는 것을 그저 똑바로 마주하는 것에 대한 소중함을 상당히 느꼈어요. 이 영화는 마츠모토씨와 미우라씨의 첫 장편영화이자, 저에게는 첫 주연 영화에요. 거기서 느낀 이 기분만큼은 절대로 잊고 싶지 않아요.

 

카와이: 극중의 '맨발 팀'에서도 실제 촬영현장에서도 느꼈던 것은, 여럿이서 뭔가를 만들 때 모두가 같은 방향으로 향해 있으면 좋은 걸 만들 수 있구나 라는 거예요. 직업이 되면 진짜로 그렇게 하는 건 어렵기도 하지만, [썸머 필름을 타고!]에서는 모두가 이 이야기를 좋아하는 마음, 믿는 마음, 응원하는 마음이 모였구나 싶을 때에 가장 좋은 에너지가 생겨났어요. 그 경험은 무척이나 소중해요.

 

이노리: 저는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고 이 영화가 끝나도 미래의 어딘가에서 캐릭터들이 '살고 있다'고 생각했어요. 이런 식으로 미래를 믿을 수 있다니 대단하죠...게다가 [썸머 필름을 타고!]는 코로나 때문에 한 번 촬영이 중단됐었어요. 그 때는 언제 재개할 수 있을 지도 모르는 상황이어서 어쩌면 이 영화 자체가 무산될 지도 모르는 상황이었어요. 하지만 무슨 일이 있어도 무산되지 않기를 바라며, 모두와 함께 믿고 비는 와중에 촬영이 재개되어 영화를 완성할 수 있었어요. 극중에서 맨발들이 영화를 미래에 남기려고 하는데, 저희도 [썸머 필름을 타고!]를 남길 수 있어서 영화를 만들 미래의 사람에게 분명 무언가를 전할 수 있을 거예요. 그렇게 믿을 수 있어서 영화가 제일 좋고 영화를 제일 하고 싶다는 제 마음이 더욱 단단해졌어요.

summerfilm210803_06.jpg

카란 카란
73 Lv. 1227375/1300000P

영화와 만화가 좋아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9

  • 냥바냥
    냥바냥
  • nekotoro
    nekotoro
  • 뉑이
    뉑이

  • sunnyya
  • 스타니~^^v
    스타니~^^v

  • 톰하뒤
  • 어블
    어블
  • 스타베리
    스타베리
  • 누승누
    누승누
  • 성산동손흥민
    성산동손흥민
  • Lit
    Lit
  • //
    //
  • 슈하님
    슈하님
  • 우기부기
    우기부기
  • 나란46
    나란46
  • 팀밥
    팀밥
  • 둘셋넷
    둘셋넷
  • golgo
    golgo

댓글 18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인터뷰만 봐도 배우분들 사이도 좋은 것 같고, 현장 분위기가 정말 좋았을 것 같네요!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카란글쓴이 추천
18:04
22.07.01.
profile image
카란 작성자
팀밥
현장 분위기가 영화로까지 이어진 것 같아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18:42
22.07.01.
2등

저 세 분들 조합이 너무 매력적이었어요. 맨발과 킥보드가 가장 기억에 남고, 블루 하와이의 로코 빠순이 연기는 최고였습니다!

번역 감사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댓글
카란글쓴이 추천
18:07
22.07.01.
profile image
카란 작성자
프로유저
진짜 매력적이었죠!! 완전 찰떡궁합이었던XD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D
댓글
18:43
22.07.01.
profile image 3등
꼭 극장에서 보고 싶은데. 부산에도 상영관이 많이 열릴지..
댓글
카란글쓴이 추천
18:21
22.07.01.
profile image
카란 작성자
나란46
부디 상영관이 많이 열렸으면 좋겠네요ㅠ
정말 강추드립니다!
댓글
18:44
22.07.01.
profile image
카란 작성자
우기부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18:44
22.07.01.
profile image
잘 읽고 갑니다 번역 감사합니다.
댓글
카란글쓴이 추천
19:05
22.07.01.
profile image
카란 작성자
성산동손흥민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21:04
22.07.01.
profile image
영화속의 모습뿐만 아니라 실제 촬영현장에서도 서로 즐겁게 촬영했다는게 정말 좋네요 ㅋㅋ 세 명의 배우들이 모두 인터뷰도 발랄하게 하는걸 보니 저도 기분 좋아지고요 ㅎㅎ 잘 봤습니다!
댓글
카란글쓴이 추천
21:20
22.07.01.
profile image
카란 작성자
스타베리
좋은 분위기와 에너지가 절로 느껴지죠XD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21:31
22.07.01.
역시 일이든 사람이든 진심은 통하게 되어있는 법!
댓글
카란글쓴이 추천
23:27
22.07.0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필독) 몇 가지 정리하겠습니다... 494 다크맨 다크맨 19시간 전13:48 32294
HOT '비상선언' 한재림 감독 인터뷰 182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일 전22:47 28332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 게시판 이용 안내) 338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1.31M
HOT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 티저 포스터 21 ipanema ipanema 16분 전09:00 862
HOT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 미드나잇 패션 재개 13 ipanema ipanema 38분 전08:38 886
HOT 문나이트 시즌2 제작 확정 28 메르크버힉 1시간 전07:48 2261
HOT 노스포 [비상선언] : 핵 단순한 인간의, 뇌절의 뇌절을 거듭한 후기 6 김뀨꺄 김뀨꺄 1시간 전07:47 775
HOT 주원 GQ 8월호 화보 4 e260 e260 1시간 전07:40 551
HOT 8/7 <한산> 용아맥 15:00 무인 후기(화질주의ㅜ) 5 방방은개이름 2시간 전07:16 585
HOT 오늘부터 오리cgv 10월까지 영업 중단입니다 10 데헤아 데헤아 2시간 전07:06 1382
HOT '프레데터' 출연 제시 벤츄라의 '프레이' 관람평 3 goforto23 2시간 전06:49 738
HOT 루스터 티셔츠 입고 탑건 매버릭 보러간 팬 10 kimyoung12 3시간 전06:04 1420
HOT 검은 도마뱀 (1968) 탐미주의 괴작. 스포일러 있음. 7 BillEvans 3시간 전06:01 406
HOT 인디와이어 예측 2023 오스카 수상 유력 후보 (헤어질 결심 4개 부문) 7 언컷젬스 언컷젬스 3시간 전05:40 1343
HOT 8월 6일자 <헌트> 무대인사 모음 16 키시베 키시베 5시간 전03:34 643
HOT [헌트] (스포)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는 줄 알았는데 -익무 gv 시사 후기 1 복자 복자 6시간 전03:12 278
HOT [한산]했던 어떤 하루🐢🌊 6 어웨이 어웨이 6시간 전02:57 583
HOT 현재 월드 박스오피스, 월드와이드 기록 근황 (8월 8일 기준) 16 batman2830 batman2830 6시간 전02:55 1060
HOT [카터] 월드 2위 13 그렇게 6시간 전02:34 1024
HOT [놉] IMAX 촬영 비하인드 11 맑고묽게 맑고묽게 7시간 전01:58 1599
HOT 변호사 쉬헐크 새 예고편 공개 24 batman2830 batman2830 7시간 전01:54 2568
HOT 토르 러브 앤 썬더, 역대 토르 시리즈 중 북미 흥행 1위 등극 32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7시간 전01:52 3365
HOT 심심해서 만들어본 구형(?) 포토티켓이미지 19 KENDRICK31 KENDRICK31 7시간 전01:31 1558
HOT 어벤져스를 이끌 리더격 캐릭터는 누가 될까(스포) 61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7시간 전01:28 2846
HOT 개인적으로 올해 한국영화가 대단하다고 생각했어요 19 Hane97 Hane97 7시간 전01:20 3131
HOT (노스포) 비상선언 용포프(4DXScreen) 효과 위주 후기! (+영스엑비교, ... 11 DD_Vision DD_Vision 7시간 전01:19 701
HOT '비상선언' 간단 후기(스포 있음) 2 소원 소원 8시간 전01:14 674
HOT 사실 이 영화를 아직 못 봤다...하는 작품이 있나요? 91 르쯔르쯔 르쯔르쯔 8시간 전01:12 2294
HOT 드디어! 엘비스 보고 왔습니다 (스포, MX) 22 조조티 조조티 8시간 전01:02 755
HOT 탑건(강스포) 왜 안 웃는지 모르겠는 장면들.txt 142 망밍 망밍 8시간 전00:58 4422
HOT 정우성 배우한테 하트 4개 받았어요 ㅜㅜㅜㅜ 14 pablofuck 8시간 전00:56 1704
HOT 넷플릭스 새로운 기능! 53 잠비 잠비 8시간 전00:53 3838
HOT 키아누 리브스 존 윅 챕터 2 5 만동이 8시간 전00:48 775
HOT 영화 제작비가 많이 늘었네요 100억 이하 보기 힘든시대입니다. 35 skypco skypco 8시간 전00:45 2868
HOT 놉 개봉기념 조던필감독님 필모 전단지 사진방출! 11 시간여행자 시간여행자 8시간 전00:33 469
HOT 놉 오티 최종에 최종에 최종 25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8시간 전00:31 1602
HOT 인디와이어가 꼽은 2023년 오스카 남우주연상 후보(헤어질 결심-박해일) 9 sebs 8시간 전00:23 821
HOT 조니 뎁이 녹음을 조작했단 헛소리가?! (4) (스압, 녹취록 번역) 5 나비랑 나비랑 9시간 전00:15 1151
1294354
image
설레는영화관 설레는영화관 방금09:16 1
1294353
normal
Meerkat Meerkat 1분 전09:15 44
1294352
image
벨라루치 벨라루치 2분 전09:14 99
1294351
image
Skydance Skydance 2분 전09:14 74
1294350
normal
붑법이 5분 전09:11 124
1294349
image
설레는영화관 설레는영화관 6분 전09:10 59
1294348
image
Sojin소진 Sojin소진 7분 전09:09 256
1294347
normal
영화는가끔봅니다 8분 전09:08 230
1294346
normal
데이비스 8분 전09:08 97
1294345
image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9분 전09:07 278
1294344
image
취영블 취영블 10분 전09:06 106
1294343
normal
N N 10분 전09:06 387
1294342
image
우기부기 우기부기 11분 전09:05 152
1294341
normal
Skydance Skydance 12분 전09:04 258
1294340
image
꼬리동 꼬리동 12분 전09:04 268
1294339
image
물음표232 14분 전09:02 179
1294338
normal
잠좀자자 14분 전09:02 201
1294337
image
ipanema ipanema 16분 전09:00 862
1294336
image
광대질라 광대질라 19분 전08:57 192
1294335
normal
마스터a 마스터a 20분 전08:56 858
1294334
normal
백마동건 백마동건 21분 전08:55 365
1294333
image
0451 0451 21분 전08:55 261
1294332
image
궨궨 궨궨 21분 전08:55 459
1294331
image
백마동건 백마동건 24분 전08:52 327
1294330
image
오렌지붕 오렌지붕 25분 전08:51 364
1294329
image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26분 전08:50 354
1294328
normal
스킨코튼 스킨코튼 26분 전08:50 228
1294327
normal
BIGMAC_bro BIGMAC_bro 27분 전08:49 298
1294326
normal
대한민국 대한민국 27분 전08:49 184
1294325
normal
마블찐사랑 마블찐사랑 29분 전08:47 366
1294324
normal
ipanema ipanema 30분 전08:46 1157
1294323
normal
Nobita Nobita 30분 전08:46 466
1294322
normal
내오늘안에빚가프리오 30분 전08:46 563
1294321
normal
IFEZ IFEZ 32분 전08:44 337
1294320
image
No인정 No인정 37분 전08:39 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