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2
  • 쓰기
  • 검색

[강력스포. 19금] '헤어질 결심' 간단 리뷰(별책부록)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2143 25 12

※ 먼저 이전에 쓴 리뷰( https://extmovie.com/movietalk/81327347 )에서 정정해야 할 내용이 있습니다. 분명 아이폰에 저장된 이름에 박해일의 이름을 '혜준'으로 봤는데 재관람을 한 결과 이것은 내가 잘못 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해일의 극중 이름은 '장해준'이 맞습니다. 

 

※ 이 글은 서래를 바라보는 해준의 욕망을 풀어쓴 글입니다. 이 때문에 다소 성적인 묘사들이 난무하니 미성년자는....주무세요.

 

common (5).jpg

 

1. 이 글은 '헤어질 결심'을 처음 보고 해결하지 못한 지점에서 시작한다. 이것은 앞서 작성한 리뷰의 '추신2'로 언급됐다. 여기에 언급된 장면은 '헤어질 결심'을 보면서 가장 신경쓰였던 장면이다. 영화의 초반에 등장한 서래(탕웨이)의 구강상피세포를 채취하는 장면은 전혀 야한 장면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상할 정도로 야하게 느껴졌다. 그 장면의 묘한 분위기 때문에 "혹시 내가 변태인가?"라는 의심을 하기도 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그 장면이 야하게 느껴진 것은 일종의 데자뷰임을 알게 됐다. 박찬욱 감독의 전작 '아가씨'에서는 하녀 숙희(김태리)가 히데코(김민희)의 뾰족한 치아를 갈아주기 위해 입안에 손가락을 넣는 장면이 나온다. 이 장면은 영화의 초반부에 등장해 숙희와 히데코의 관계가 시작됨을 본격적으로 알리고 있다. 여기에 더해 별 다른 노출씬이 없었음에도 두 사람의 표정과 눈빛, 극단적인 클로즈업, 소리로 에로틱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2. 서래의 구강상피세포 채취 장면을 다시 보자. 이때 서래의 입 안에는 면봉이 들어있고 서래는 그 상태로 해준(박해일)을 보다가 그의 결혼반지로 시선이 향한다. 그리고 해준은 서래와 눈을 마주치지 못한다. 분명 '아가씨'와 '헤어질 결심'의 두 장면 모두 벌린 입을 통해 욕망이 드러나는 장면이지만, 결과적으로 이 두 장면은 전혀 다르다. '아가씨'의 경우 관계의 직접적인 대상인 히데코가 숙희에게 입 안을 내어주고 숙희는 히데코의 입 안에 손가락을 집어넣는다. 이 장면은 사실상 첫 섹스신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그러나 '헤어질 결심'에서는 서래와 해준의 시선이 교차하지만, 관계의 직접적인 대상이 손을 집어넣지 않고 제3자(정이서)의 손가락에 있는 면봉이 들어간다. 마치 서래는 해준의 손가락을 원하는 듯 하지만, 그의 손가락에는 정안(이정현)과의 결혼을 알리는 결혼반지가 있다. 이미 시선을 피했다는 것부터 해준 역시 서래의 입 안에 손가락을 넣길 원했을 것이다. 

 

3. 해준은 성적 능력이 대단히 결여돼있다. 정안과의 섹스신(이라고 불러야 할 지 궁금한 장면)을 봐도 흔한 일중독 중년남성의 의무방어전 수준이다. 이 장면은 일에 집착하고 매달리는 중년남성의 흔한 발기부전 상태를 보여준다. 그런데 이 장면은 해준이 '무성욕' 상태, 다시 말해 '사랑이 없는 상태'임을 보여준다. 해준에게 부부생활은 그의 일과 같다. 항상 최선을 다하지만, 일에 대해 사랑하는 감정은 없다(이것은 정안도 마찬가지다. 이것이 부부사이가 원만하지 못하다는 의미는 아니다. 그들은 비즈니스로써 상대방에게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런 해준이 서래를 만났고 일로써 접근을 완전히 배제한 사랑을 만났다. 이때부터 서래의 입은 대단히 바빠진다. 초밥을 먹고, 양치를 하고 방수밴드에 향수를 뿌리고 입으로 바람을 분다. 담배를 피우고 아이스크림도 먹고 볶음밥도 먹는다. 해준의 먹는 장면과 달리 영화는 서래의 먹는 장면을 집중해서 보여준다('먹고 있음'을 관객이 인지할 수 있도록). 이는 관객도 서래를 사랑하고 욕망을 갖게 하도록 하려는 의도다. 

 

common (7).jpg

'입'에서 시작되는 욕망, 혹은 사랑

 

4. 굳이 입에 집착한다는 점은 해준의 현재 상태가 프로이트의 정신분석학에 따라 '구강기'에 이르렀다고 볼 수 있다. "다 큰 어른이 무슨 구강기냐"라고 반문할 수 있지만, 앞서 언급한대로 해준은 현재 성욕이 없는 상태다. 욕망하는 것이 오직 일에 집중돼있어서 영화의 첫 장면부터 "살인사건이 없다"고 투덜댄다. 그렇다면 이 영화는 플라토닉적 감정을 에로틱하게 표현한 영화가 되는 셈일까? 그렇게 보기에는 서래가 지독할 정도로 남근을 부정한다. 우선 서래가 남편 기도수(유승목)를 죽인 방법은 대단히 부자연스럽다. 부자연스러운 무대(산봉우리)에서 부자연스럽지만 치밀한 방법으로 죽인다. 자칫하면 서래 본인이 추락해 죽을 수 있을 정도로 위험한 장소다. 이토록 복잡한 장소를 디자인한 이유에 대해 여러 해석을 할 수 있지만, 산봉우리의 모양이 남근을 연상시킨다는 점, 그 산봉우리에서 폭력적인 남편을 죽였다는 점은 서래가 기도수의 남성성(=남근)을 부정하고 있음을 보여준다(산을 싫어한다는 말도 같은 맥락이다). 

 

5. 이런 장면은 한 번 더 등장한다. 이포경찰서에서 해준이 서래를 취조하는 장면. 여기서 순경이 서래의 식사로 핫도그를 가져온다. 핫도그를 본 서래는 미간을 찌푸린다. 물론 이 장면은 앞서 먹었던 시마스시 모듬초밥과 달라졌다는 점에서 해준의 쪼그라든 배려에 실망한 표정일 수 있지만, 그토록 부정하는 남근(=핫도그)이 등장해서 나온 표정일 수도 있다. 이 장면에 이르렀을 때 해준은 이성이 아닌 형사였고 서래는 용의자였다. 당연히 해준은 서래에게 강압적 위치에 있을 수 밖에 없다. 영화 내내 형사면서도 강압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해준이 남근(=핫도그)을 들이민 순간, 서래는 아주 잠깐 해준에게서 도수의 모습을 봤으리라. 

 

6. 그렇다면 이제 서래의 욕망이 궁금해진다. 서래는 해준과 무엇이 되고 싶었을까? 결과적으로 서래는 해준의 미해결 사건이 되길 원했다. 끊임없이 해준이 서래를 생각하길 원했다. 그렇다면 그 생각의 끝은 해준이 파멸하고 망가지는 것일까? 서래는 해준이 망가지길 바란 것일까? 그런 악의는 서래에게서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만약 해준이 실제로 '붕괴'되더라도 그것은 서래가 그린 최후는 아니다. 해준에 대한 서래의 감정은 의외로 순수했다. 해준의 잠복근무가 자신을 지켜주는 것 같아 좋았고 같이 산책하고 대화하는 시간이 좋았다. 서래에게 처음 두 번의 살인은 생존을 위한 것이었다. 거기에 악의가 없었음을 지속적으로 보여준다. 그러나 형사와의 관계에 있어 살인은 좋은 결과를 만들어줄 수 없다. 해준이 이포로 떠난 후 서래의 분위기는 바뀌었다. 이제 그는 주변의 모든 것을 해준에게 맞췄다. 철성(서현우)의 어머니를 죽이고, 이를 통해 두 번째 남편 호신(박용우)을 죽인 것은 해준을 만나기 위함이다.

 

common (6).jpg

 

7. 감정이 온전하게 피어날 수 없는 환경에서 감정이 피어났다. 서래는 해준을 사랑해선 안됐고 해준 역시 서래에게 감정을 품어선 안됐다. 애초에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이었다. 그것은 서래의 입 안에 손가락을 넣을 수 없었던 해준의 처지에서 그대로 드러난다. 사랑이 자랄 수 없는 토양에서 사랑을 싹 틔운 서래가 선택한 방법은 살인이다. 서래의 살인에 단 한 번도 악의는 없었다. 그저 살고 싶어서, 사랑하고 싶어서 선택한 생존방식일 뿐이었다(이 말이 살인을 정당화하는 것처럼 들릴 수 있다. 그러나 '미드소마'의 경우도 보편적 도덕을 가진 관객에게는 부조리한 마을로 보일 수 있지만, 그렇게 산 사람들에게는 '미드소마'의 모든 일들이 생활이고 문화다. 서래에게는 살인이 생존방식이고 감정 표현과 사랑의 방식이었던 셈이다. 그리고 이것은 픽션이다. 살인을 따라하고 이런 식으로 정당화하면 안된다는 소리다). '헤어질 결심'의 마지막 장면 이후 해준이 붕괴된다면 그것 또한 서래가 해준을 사랑한 방식이다. 그의 말대로 "당신의 미해결 사건이 되고 싶어요"라는 욕망을 실현하는 셈이다. 서래의 욕망은 파괴적이고 주체적이다. 자기 욕망에 대한 확신이 강하고 그 안에 타인을 올려둬야 한다. 그것이 이 모든 이야기가 가능했던 이유다. 

 

8. 결국 '헤어질 결심'은 사랑이 이뤄질 수 없는 토양에서 사랑을 꽃피운 두 남녀의 이야기다. 일에 자부심이 있었고 곧은 사람이었던 해준은 사랑 앞에 무너졌다. 그리고 생존과 사랑에 대한 욕망으로 타인을 무너뜨리던 서래는 기어이 자신을 무너뜨리며 사랑을 완성한다. 영화의 마지막 장면은 서래가 사라져서 해준의 사랑이 무너지고, 그 순간 서래의 사랑이 완성되는 걸 보여준다. 서래가 중국어로 말한 마지막 대사와 통한다. '헤어질 결심'은 남녀의 기괴하고 비극적인 사랑이야기다. 이토록 애절한 정통 멜로를 본 적이 있나 싶다. 

 


추신) 이 글을 끝까지 읽었다면 "뭔 영화를 이렇게 성(性)적으로 해체하고 해석하나"라고 생각할 수 있다. 만약 그런 의문이 생겼다면 박찬욱 감독의 저서 '박찬욱의 오마주'를 추천한다. 과거 '영화보기의 은밀한 매력 비디오드롬'이라는 이름으로 출간된 이 책은 박찬욱 감독이 영화를 보고 어떻게 해석하는지 잘 보여준다. 이 평론 중 상당수는 프로이트 정신분석학을 기반으로 영화가 캐릭터의 욕망을 어떻게 표현했는지 파고든다. 이 글은 '박찬욱의 오마주'에 나오는 영화 해석 방식을 따라한 글이다. ...영화가 그러고 싶게 만들었다. 개인적으로 가장 잊을 수 없는 평론이 샘 페킨파의 '어둠의 표적'을 풀어 쓴 대목이다. 재미있는 책이니 꼭 추천한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5

  • 우기부기
    우기부기
  • 천우희
    천우희
  • 시네마파라디소
    시네마파라디소

  • 푸르메
  • 스타니~^^v
    스타니~^^v
  • 중경샐러드
    중경샐러드

  • 제임
  • 음악감독지망생
    음악감독지망생
  • 랫서판다
    랫서판다
  • 성산동손흥민
    성산동손흥민
  • 抜刀斎
    抜刀斎
  • 프로유저
    프로유저
  • golgo
    golgo
  • 편리왕
    편리왕
  • david12
    david12

  • 공상
  • DJStrange
    DJStrange
  • 뉑이
    뉑이

  • 모라
  • chang
    chang

  • 할거읍다아아
  • 밍구리
    밍구리
  • 당직사관
    당직사관
  • april___
    april___
  • paul26
    paul26

댓글 12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은근히 섹스어필하는거같았는데 글 잘읽었습니다 공감되는 부분이 많네요
댓글
01:16
2일 전
3등
글 너무 흥미롭게 잘 봤습니다. 박찬욱 감독님 저서도 꼭 읽어봐야겠어요!
댓글
01:23
2일 전
profile image

저도 한장면에서 비슷하게 느겼는대..

갑자기 허리띠를 풀고 총주머니를 채우는 씬이 갑자기 등장하는대..

거기서 머지??? 하고 순간적으로 느겼네요.. 질문을 하고싶었으나 참아...그러지못.....

댓글
01:27
2일 전
정말 잘 읽었습니다. 좋은영화를 보고 좋은리뷰를 보는것은 언제나 즐거운경험입니다.
댓글
01:33
2일 전
profile image

역시 두 번은 봐야 좀 들어오는 게 많겠네요.

댓글
08:32
1일 전
profile image
저도 구강세포 채취하는 장면에서 뭔가 암시하는 게 있다는 생각을 했는데, 몇번 봐야 명확해지겠어요
댓글
08:54
1일 전
profile image
매우 공감하는 포인트가 많네요. 확실히 박찬욱 감독님의 작품이기에 이러한 해석들이 자주 등장하게 되는 것도 같고, 의도하지 않으셨더라도 무의적으로 인해 평소의 스타일이 반영되지 않았나 싶은 생각이 듭니다. 결국, 두 사람은 이뤄질 수 없는 토양이라는 것에 더해 지속적으로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지만 모니터 속의 그들은 다른 방향을 바라보고 있고, 서래를 연행하는 장면에서도 두 사람의 손은 맞닿아있지만, 두 사람의 시선은 다른 쪽을 향해있죠. 결국 이것 역시 두 사람의 관계가 이뤄질 수 없었을 것이라는 일종의 암시가 아니었을까, 이뤄질 수 없었기에 두 사람은 결핍된 능력과 사람을 채우고자 더 은밀하게 끌렸던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저도 꼭 적어봐야겠네요 ㅎㅎ
댓글
08:56
1일 전
profile image

정말 2번 이상은 봐야하는 영화....벌써 탕웨이의 마지막 중국어 대사가 기억나지 않.....아무튼 훌륭한 리뷰 잘 봤습니다! 

댓글
10:59
1일 전
profile image
심층적인 리뷰 잘 읽었습니다! 역시 감독님은 고급 변태,,, ㅋㅋㅋㅋㅋ
댓글
17:33
1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돌비시네마 애칭을 만드신 익무의 위인들 128 깨방정 깨방정 17시간 전10:57 9588
공지 익무 시사 참석때 주의 사항들입니다 291 다크맨 다크맨 1일 전10:34 11977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216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652492
HOT 마녀 2 무대인사를 찾은 팬들... 17 LeeDongjun LeeDongjun 3시간 전01:00 1484
HOT 토우님들과 신시아 직찍! (6.25 마녀2 무대인사) 10 현임 현임 2시간 전01:21 1204
HOT (감동주의보) 홍수아 누나랑 셀카 찍고 악수했습니다 44 혼영족 3시간 전00:44 3071
HOT 스포) 탑건 매버릭에서 한번밖에 못찍은 장면 37 데드몽키 데드몽키 3시간 전00:18 4028
HOT 모어 毛魚 MORE 6/26 일요일 GV 12 exfm 5시간 전22:54 1102
HOT 마녀3이 나오기 위해서는... 46 다크맨 다크맨 3시간 전00:15 3942
HOT 여러분 실제로 본 배우들중 가장 실물이 이쁘고 잘생겼던 배우들 누가있... 55 영화를좋아하는남자 영화를좋아하는남자 4시간 전23:57 2551
HOT 6월 25일 박스오피스 (탑건: 매버릭 100만, 마녀2 200만) 54 paul26 paul26 4시간 전00:00 4136
HOT 여러분들은 영화관에서 가장처음으로본 영화가 뭔가요? 55 ScarletWitch ScarletWitch 4시간 전23:49 1144
HOT 신시아님을 제가 사랑하는 이유 ❤️ (직찍) 18 현임 현임 4시간 전23:58 1489
HOT 오징어가 아니라.. '문어 게임' 영화 예고편 22 golgo golgo 4시간 전23:55 2336
HOT 영화 [감동주의보] 무대인사 영상 및 간략 후기 4 이오호라 이오호라 4시간 전23:49 417
HOT 헤어질결심 볼때 꿀팁! 아이폰 꼭 끄라고하네요✅️🤣 77 달콤멘토 달콤멘토 4시간 전23:35 3149
HOT 여러분 토르를 무조건 봐야하는 이유가 생겼습니다. 97 파란약 파란약 4시간 전23:30 4313
HOT 1월~6월 상반기 영화 순위 top5! 익무인들의 픽은? 38 김상어 김상어 4시간 전23:25 1146
HOT CGV 용산 경품 혐황입니다. (23:15경) 5 라플란드 라플란드 4시간 전23:19 975
HOT [탑건: 매버릭] (스포) 이어서 써보는 저만의 소소한 관람포인트 추가(2) 27 파인애플 파인애플 4시간 전23:14 1261
HOT '종이의 집 : 공동 경제구역"을 오징어 게임과 비교하는 미국... 4 goforto23 4시간 전23:11 2060
HOT 마녀2 무대인사 후기 15 콜라한잔 콜라한잔 5시간 전23:01 685
HOT [탑건: 매버릭] 제1회 행맨 게임 (완료) 22 DJStrange DJStrange 5시간 전23:00 1524
HOT 내일 신시아 배우님께 드릴 선물 준비중.. 9 현임 현임 5시간 전22:52 1349
HOT 남녀노소 모두 공감하며 볼 수 있는 전쟁영화 추천드립니다 7 신당떡볶이 신당떡볶이 5시간 전22:46 876
HOT 탑건 매버릭의 조종장면을 찍은 방법 31 purplesky16 5시간 전22:43 3573
HOT **강스포** 4DX 중독자가 말하는 <탑건: 매버릭> 4DX 후기 8 초코쿠키 초코쿠키 5시간 전22:43 1208
HOT 탑건 여성관객들에게 조금씩 입소문이 가는게 보이네요(cgv데이터) 11 skypco skypco 5시간 전22:42 2156
HOT 익무 회원님들의 도움이 필요 합니다. 도와주세요 47 파랑이조아 파랑이조아 5시간 전22:41 2429
HOT (노스포) 한국판 종이의 집 1화 후기 5 누가5야? 누가5야? 5시간 전22:40 948
HOT 서울아트시네마 차기 프로그램 상영예정작 (마이클 만 '히트'... 9 ipanema ipanema 5시간 전22:34 704
HOT 사랑을 보내주며, <8월의 크리스마스> 5 음악감독지망생 음악감독지망생 5시간 전22:27 536
HOT 운명인걸 까요?... 10 qhrwldyd 5시간 전22:23 1263
HOT 탑건:매버릭 100만 돌파 기념 리뷰만화 47 히알루론산나트륨 히알루론산나트륨 5시간 전22:23 2043
HOT 탑건 보고 결국 질러버린 26 물달팽이 물달팽이 5시간 전22:16 3325
HOT 탑건 매버릭 4회차 하면서 볼때마다 좋았던 장면 15 YorgosLt YorgosLt 6시간 전22:01 1467
HOT 광교 아이맥스 6시 40분 회차 영사사고나서 끝나고 환불받았습니다 45 호두스 6시간 전21:54 3034
HOT 정체를 알 수 없는 영화 7 카란 카란 6시간 전21:53 1694
HOT 늦었지만 브로커 gv 후기입니다 (약 스포 및 사진) 13 톡기 6시간 전21:49 440
HOT 마녀2 무대인사🥰🥰 24 혜송이 6시간 전21:47 1024
1207479
image
만동이 14분 전03:55 171
1207478
image
바이코딘 바이코딘 43분 전03:26 189
1207477
normal
너의이름은12 47분 전03:22 448
1207476
image
아이러브융 아이러브융 51분 전03:18 128
1207475
image
혼영이제일 53분 전03:16 178
1207474
image
내알콩 56분 전03:13 125
1207473
normal
인더존 58분 전03:11 272
1207472
image
누리H 누리H 1시간 전03:07 106
1207471
normal
눈부셔영화 1시간 전03:06 389
1207470
image
1839 1839 1시간 전03:00 442
1207469
normal
지오지니 1시간 전02:55 728
1207468
image
메멘토 메멘토 1시간 전02:54 250
1207467
normal
영화를좋아하는남자 영화를좋아하는남자 1시간 전02:47 147
1207466
normal
kalhun kalhun 1시간 전02:44 254
1207465
normal
모히또가서몰디브 1시간 전02:41 517
1207464
normal
하이언 하이언 1시간 전02:40 663
1207463
normal
영화필름 1시간 전02:38 397
1207462
normal
우띠르 1시간 전02:37 352
1207461
normal
러스 1시간 전02:28 591
1207460
normal
오대스시 오대스시 1시간 전02:24 269
1207459
normal
오대스시 오대스시 1시간 전02:20 508
1207458
image
빈센트프리먼 빈센트프리먼 1시간 전02:18 859
1207457
normal
조세무리뉴 조세무리뉴 1시간 전02:14 676
1207456
normal
오일러 1시간 전02:14 562
1207455
image
galaxyshop galaxyshop 1시간 전02:10 1626
1207454
normal
화이트나이트 화이트나이트 1시간 전02:10 405
1207453
image
아르떼하비 아르떼하비 2시간 전02:08 159
1207452
image
오오오여영 2시간 전02:06 458
1207451
image
청와대국민청원 2시간 전02:05 716
1207450
normal
sebbes sebbes 2시간 전02:03 703
1207449
image
융잉잉 2시간 전02:02 281
1207448
image
raSpberRy raSpberRy 2시간 전02:01 139
1207447
image
두부요리 두부요리 2시간 전01:57 715
1207446
image
바오 바오 2시간 전01:57 345
1207445
image
천우희 천우희 2시간 전01:56 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