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0
  • 쓰기
  • 검색

그해 여름 (2006) 걸작 멜로드라마. 스포일러 있음.

BillEvans
1271 8 20

gergw.png.jpg

이병헌이 나온 영화들 중 걸작이 이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든다. 

사실 이 영화는 찍다가 만 것이나 다름없다. 

내 기억으로는 이병헌이 이 영화 찍으면서 사회문제가 된 적 있다. 

이 영화를 찍으면서 몸소 택시기사 운전하는 연습을 했다고 뉴스에 나와서 

기사면허도 없는 사람이 택시를 몰았다고 비난의 소리가 컸다. 그래서 이병헌이 사과하고 

택시기사하는 장면을 들어낸 것으로 기억이 난다. (정확히 이 영화에 대한 것인지 기억이 확실하지는 않지만.)

그래서 이 영화 마지막은 후닥닥 끝나는 감이 좀 있다. 

하지만 길게 끌면서 신파조가 되지 않고 깔끔하게 끝낸 것이 결과적으로 나았다는 생각도 든다. 

결국 이런 사건이 없었더라면 감독과 배우들이 어떻게 엔딩을 만들어냈을까 하는 문제는 상상의 영역으로 들어간 셈이다.

 

멜로드라마의 정석이라고 할만한 작품이다. 우리나라 멜로드라마의 최고작은 신상옥 감독, 최은희 김진규 주연의 1950년대 작

동심초라고 생각하지만,  다섯손가락 안에 꼽을 만한 작품이 이 작품이다. 

 

대중적으로나 학문적으로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노교수 이병헌은 언제 죽어도 이상하지 않을 나이다. 

이병헌은 웬일인지 그 대중적 인기에도 불구하고 인터뷰를 하거나 자기를 드러내는 일에 굉장히 부정적이다. 

이런 이병헌을 인터뷰한다면 대단한 히트를 칠 수 있는 것이다. 이런 야심찬 프로젝트는 젊은 기자만이 생각해내고 추진할 수 있다. 

젊은 여기자는 이병헌에게 찾아가서 인터뷰를 요청한다. 예상대로 이병헌은 난색을 표한다. 

그런데 이상한 일이 발생한다. 여기자는 어디선가 얻은 측백나무잎을 무심히 들고 있었다. 이병헌은 이 잎을 보더니 금방 

변한다. 무슨 사연이 있는 것일까? 이제 여기자의 취재는 이병헌과 측백나무 잎의 관계를 캐내는 데 집중된다. 

그리고 여기자는 취재를 하면서 젊은 이병헌의 과거로 여행을 떠난다. 

 

각본이 아주 훌륭한데, 이병헌과 수애의 사랑이야기는 실은 아주 오래 전에 일어났던 것이다. 그래서 노스탤지어와 아련함을 준다. 

그들의 사랑이 아주 간절하고 깊음에도 불구하고 "한번 헤어져 다시는 만나지 못했다."

 

이병헌과 수애가 만나 사랑하게 된 시기는 군사정권시대다. 영화는 이병헌과 수애를 가로막는 존재가 군사정권이었음을 

상기시키며, 사상의 억압 비인간성이 인간을 파괴했던 시기에 대해 비판한다. 그냥 무늬만 형식적으로 이런 정치적 시대적

요소를 넣었다는 것이 아니라, 위의 주제는 이 영화를 중요하게 지탱하는 주제가 된다.

이병헌은 순수하고 착한 청년으로 등장한다. 아버지가 군사정권의 고위직에 있지만, 

남들에게 이를 과시하지 않고 겸손하게 그들과 어울린다. 아버지가 군사정권에 있는 것을 싫어하지만 

그렇다고 반항하지도 않는다. 사실 이상하다. 작품은 시대성을 그렇게 강조하면서도 주인공 이병헌은 몰시대적인 인물로 

만들었으니 말이다. 그런데 이것이 바로 이 영화의 주제다. 이병헌은 수애와 순수한 사랑을 하지만 

그들의 몰시대성은 시대의 벽이라는 것이 단단히 부딪친다. 그들은 순수한 사랑이라면 이 시대의 벽이라는 것도 

초월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 하지만 굉장히 냉혹한 이 벽 앞에서 그들의 사랑은 간단히 좌초된다. 

 

대학생이던 이병헌은 농활을 가서 마을에서 따돌림을 받던 처녀 수애를 만난다. 수애는 공산주의자였던 아버지 때문에

마을에서 왕따를 당하며 낡은 집에서 혼자 살고 있다. 말하자면 멜로드라마에 잘 등장하는 

혼자 외롭게 살아가는 신비한 소녀다. 젊고 순수했던 시기, 이병헌은 수애에게 끌리고 다가간다. 자기 처지 때문에 

다른 사람들을 자기 삶에서 밀어내는 데 익숙해져 있던 수애는 이병헌과 거리를 두려한다. 

하지만 이병헌이나 수애나 성격상 열정적이고 절대 바뀌지 않을 사랑을 한다. 

이 과정을 굉장히 아름답고 아련하고 풋풋하게 그려냈다. 장면 장면이 명장면이라고 할 수 있는데, 

달밤에 졸졸 흐르는 냇물 위에서 달빛을 받으며 수애와 이병헌이 처음으로 포옹하는 장면은 아주 아름답고 깨끗하다. 

수애의 아름다움을 아주 신비하게 그려냈는데, 이것은 외면의 아름다움만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내면적인 투명함도 이야기하는 것이다. 

 

수애는 이병헌을 따라 고향을 떠난다. 말이 그렇지 태어나 줄곧 거기에서만 자란 수애가 

모든 익숙한 것을 버리고 미지의 세계로 떠날 결심을 하는 것이 쉬울 리 없다. 조용하게만 보이던 수애의 내면에도 불꽃이 타오르고

있다.  하지만 이병헌과 수애는 결국 군사정권에 의해 고문을 받게 된다. 수애의 출신성분이 문제가 된 것이다. 

이 병헌은 고문에 못이겨 수애를 배신할 뻔한 것에 자괴감을 느끼게 된다. 그는 자기들의 깨끗한 사랑을 더럽힌 것처럼 부끄럽고

수애에게 미안하다. 수애는 괴로와하는 이병헌을 보며, 그들이 함께 산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 지 예감한다. 

그래서 몰래 이병헌을 떠난다.

 

영화는 이 내용이 대부분을 차지하지만, 사실 그들의 일생에서 이 에피소드는 몇달 동안 일어난 일이다.  

이 몇달 동안 일어난 일 때문에 평생을 서로 그리워하며 살았다는 것이 그들의 삶이다. 심지 깊은 수애가 이병헌을 만날 일은 없다.

하지만 이병헌이 자기에 대해 걱정할까 봐, 수애는 대신 측백나무잎을 따서 사람들에게 나눠준다. 그들이 농촌에서 사용한

그들만의 신호였다. 그리고 이 측백나무 잎들은 돌다 돌다, 늙어 죽음을 앞둔 이병헌에게 닿는다. 

 

영화 마지막은 클라이맥스이자 아주 감동적이다. 측백나무잎을 받은 사람들을 거슬러 올라가, 여기자와 이병헌은 

어느 바닷가 학교로 간다. 이병헌은, 수애가 힘든 삶을 살았을까 봐 굉장히 걱정한다. 그는 학교 운동장에 발을 딛자 마자

이곳이 수애가 있던 곳임을 느낀다. 수애는 이미 죽은 뒤였다. 운동장 한 켠에는 그녀가 키우던 측백나무가 서 있다.

수애는 아주 조용하고 깨끗하게 그 학교에서 평생을 보내고 갔다. 이병헌이 그토록 그리워하던 수애의 모습을 

측백나무에서 보고 눈물 흘리는 장면은 정말 명연기 명연출이다. 

 

멜로드라마는 이렇게 관객들의 감정을 강하게 울리는 장면이 있어야 한다. 이 영화가 훌륭한 점은, 긴 영화 장면들을 

이 클라이맥스를 향해 아주 치밀하게 쌓아올려갔다는 점이다. 그리고 이병헌과 수애의 연기는 그들의 최고걸작 연기에 들어간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8

  • 스타니~^^v
    스타니~^^v
  • 푸른정원
    푸른정원
  • 나가라쟈
    나가라쟈
  • 다크맨
    다크맨

댓글 20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이 영화 넘 좋아합니다

이병헌의 눈빛 연기... +_+

언급하신 수애의 모습은 정말 ㅠㅠ

댓글
13:34
22.07.05.
BillEvans 작성자
다크맨
아주 감동적인 영화입니다. 아주 좋아합니다.
댓글
15:10
22.07.05.
3등
주기적으로 생각나는 영화에요 ㅜㅜ 아무생각없이 새벽에 틀었다가 학교에 눈 팅팅 부어서 갔더랬죠 •••
댓글
13:46
22.07.05.
BillEvans 작성자
Jinaa
그러셨군요. 랜덤 하베스트를 생각나게 하는 영화입니다. 짧은 기간 진정한 사랑을 하였다가 평생 동안 그 사랑을 찾아 헤메는
이야기죠. 그리고 마침내 그 사랑을 찾는 순간 감동까지 똑같네요. 신파조가 안 좋은 의미로 요즘 많이 쓰이지만 원래는 아주 고급스러운 영화였죠.
댓글
15:12
22.07.05.
profile image
택시는 손님에게 돈을 받지 않았다고 했는데도 문제가 됐나보네요
댓글
13:48
22.07.05.
BillEvans 작성자
oneplusone
택시 장면이 완전히 들어내진 것을 보니 아마 문제가 커진 모양입니다.
댓글
15:13
22.07.05.
둘셋넷
관리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13:51
22.07.05.
BillEvans 작성자
둘셋넷
음악 선정을 잘 했죠. 영화 분위기와 딱 맞습니다.
댓글
15:13
22.07.05.
profile image
전 동료에게 집적대는 유해진 캐릭도 그렇고 별로였는데..
수애가 좋아했던 팝송만 기억에 넘네요.
댓글
14:01
22.07.05.
BillEvans 작성자
모베쌍
영화에 대해서는 사람마다 다 생각이 다를 수 있죠. 그래서 영화라는 예술이 훌륭한 것이겠구요.
댓글
15:14
22.07.05.
profile image

요즘은 짙은 페이소스가 묻어나는 멜로가 부족하죠. 

8월의 크리스마스, 클래식, 행복, 등등...

 

댓글
15:43
22.07.05.
BillEvans 작성자
나가라쟈
너는 내 운명도 이 리스트에 포함되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원체 대가급 배우들이 출연해서 자기 역량을 펼쳐보이니까요.
오히려 요즘 이런 진한 멜로는 드라마들에서 많이 나오더군요.
댓글
20:45
22.07.05.
profile image

Ost 유툽 영상으로만 봤음에도 김 광석님 애절한 노래와 어우러져 소름 돋았어요..!

댓글
20:32
22.07.05.
BillEvans 작성자
푸른정원
영화 전체가 유머, 노스텔지어가 넘치는 회고, 멜로, 추리 등이 잘 버무려져서 훌륭하게 짜여져 있습니다. 그리고 이것들은 최후 장면의 진한 감동이라는 것을 향해 아주 치밀하게 구축되어 있죠.
댓글
20:47
22.07.05.
제 영화 감상의 이력에서
이별 장면을 보면서
숨이 잘 쉬어지지 않는 슬픔을 느낀,
어쩌면 인생영화라고 할 세 편이 있으니

하나가, [잉글리쉬 페이션트]
둘이, [콘스탄트 가드너]
셋이, [그해 여름]입니다.

살아서 이룰 수 없는 사랑
죽어서 이루고자 하는,
마침내 생사를 초월한 사랑이
삶에 애달복달하는 한 인간의
비루한 숨통을 콱, 조여오는
무지막지한 그 슬픔이라니...

경험해 보지 않고선 모릅니다.
댓글
21:06
22.07.05.
BillEvans 작성자
안달충
somewhere in time 도 아주 비슷한 내용입니다. 보셨을 지 모르겠는데, 마지막 클라이맥스에서 말씀하신 바와 같은 이유로 아주 감동적입니다.
댓글
23:05
22.07.05.
BillEvans 작성자
스타니~^^v
영화가 굉장히 호소력이 강합니다. 늙은 이병헌이 측백나무에 와서
젊은 시절과 다름없이 아름다운 수애의 환상을 보면서 눈물 흘리는 장면은 아주 명장면이지요.
댓글
23:08
22.07.0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CGV 명씨네 리스타트 기획전 8/20-8/31 3 하늘하늘나비 1시간 전00:30 1312
HOT 넷플릭스 드라마 [웬즈데이] 티저 예고편 2 루팡의딸 1시간 전00:06 734
HOT 2022년 8월 17일 국내 박스오피스 top10 6 golgo golgo 1시간 전00:01 2414
HOT 헤어질 결심 노트 자체제작했어요 ㅎㅎ 25 미로미 미로미 2시간 전23:07 3270
HOT '쉬헐크' 로튼지수 7 goforto23 2시간 전23:06 2886
HOT 지하철에 CGV가??? 8 HarrySon HarrySon 2시간 전22:54 2958
HOT 아맥 리유저블컵 굿즈 되팔이 근황.jpg 14 잭슨 2시간 전22:48 3088
HOT (약스포) 놉 에 나오는 팝송 가수 노래 추천 3 옴니 옴니 3시간 전22:36 671
HOT [놉] 아이맥스 스탬프(압구정&용산) 5 무비07 3시간 전22:14 1692
HOT 락다운 213주(약스포) 2 리키0717 3시간 전22:10 660
HOT [ 프레이 ] 속 극한의 촬영 과정 및 비하인드 스토리 7 대나무지렁이 3시간 전22:02 1761
HOT 뜨거운 피 (2022) 수작. 스포일러 있음. 8 BillEvans 3시간 전22:02 1422
HOT 메박 코엑스 굿즈 현황 2 아이언하이드 아이언하이드 4시간 전21:35 2641
HOT 미국 서점 근황... 9 spacekitty spacekitty 4시간 전21:22 4455
HOT (스포주의) 헌트를 봤습니다 5 뷔포우 뷔포우 4시간 전21:19 1168
HOT 탑건 vod 시작 장점이 있긴하네요 5 tk_ys tk_ys 4시간 전21:07 3256
HOT 늦여름, 눈쌓인 영화들 추천합니다. (노스포) 4 은비녀 은비녀 4시간 전20:53 856
HOT 훌루의 헬라이저 리부트, R등급을 받다 2 hera7067 hera7067 5시간 전20:12 1232
HOT 일본 애니 '아이의 노랫소리를 들려줘' 국내 메인 예고편 공개 2 golgo golgo 5시간 전19:54 1153
HOT 약스포)놉 극호 간략 후기 12 shik1999 6시간 전19:39 3196
HOT 니콜라스 케이지 못 알아볼뻔 했네요 😂 9 spacekitty spacekitty 6시간 전18:53 4307
HOT 귀멸의 칼날 마그넷 굿즈 실물 영상 떴는데 퀄 좋네요 8 리만부 6시간 전18:48 2421
HOT CGV 용산 경품 현황입니다. (18:20경) 2 라플란드 라플란드 7시간 전18:32 3176
HOT 신도림 씨네큐 경품현황(18:00) 4 내꼬답 내꼬답 7시간 전18:20 2029
HOT 영화 방법 재차의 DVD 개봉기 5 카스미팬S 7시간 전18:14 1603
HOT CGV ‘불릿 트레인’ 필름마크 실물샷 6 준이주니 7시간 전18:13 3468
HOT 매버릭의 의지를 이어받는 탑친자... 4 호오이건귀하군요 7시간 전18:00 2937
HOT 헌트가 미국에서 12월 개봉을 확정했다는 소식입니다 6 백마동건 백마동건 7시간 전17:56 2262
HOT 여수 촬영 이순신 3부작 '노량', 11월 개봉 예정 13 N 8시간 전17:38 6712
HOT 이번 브래드 피트 영화, 썩토인데 IMDB 평점은 좋네요? 2 xwe8wj19al 8시간 전17:27 2822
HOT 정호연과 피비 드니버 (브리저튼) 사진 3 kimyoung12 8시간 전17:05 3344
HOT 롯데시네마 ‘불릿 트레인’ 스페셜 포스터 증정 이벤트 5 준이주니 8시간 전17:01 4082
HOT 롯데시네마 ‘불릿 트레인’ 시그니처 아트카드 증정 이벤트 6 준이주니 8시간 전16:55 3980
HOT CGV ‘풀타임’ 아티스트 뱃지 증정 이벤트 5 준이주니 8시간 전16:53 3982
HOT 노스포) 놉 용아맥에서 보고 왔네요 4 Hyo6 Hyo6 8시간 전16:48 3061
HOT 헌트 2주차 굿즈 칸 티켓 인증 5 CIG 9시간 전16:31 2663
HOT [NOPE] 압아맥 만원의 행복!! 12 무비07 9시간 전16:28 2902
HOT 공효진 배우님이 10살 연하 케빈 오와 10월에 결혼한다는 소식입니다 19 백마동건 백마동건 9시간 전16:17 5532
1214441
image
spacekitty spacekitty 24분 전01:23 363
1214440
normal
내일슈퍼 59분 전00:48 462
1214439
image
원덩이 1시간 전00:45 509
1214438
normal
상추대왕국 1시간 전00:41 575
1214437
image
하늘하늘나비 1시간 전00:30 1312
1214436
normal
JinJin_ 1시간 전00:27 441
1214435
image
david12 david12 1시간 전00:26 197
1214434
normal
단델리언 단델리언 1시간 전00:10 625
1214433
image
supkim supkim 1시간 전00:10 529
1214432
normal
roids 1시간 전00:09 416
1214431
normal
루팡의딸 1시간 전00:06 734
1214430
image
시작 시작 1시간 전00:05 412
1214429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00:01 2414
1214428
normal
ML ML 1시간 전23:50 471
1214427
normal
버블티피자 2시간 전23:47 305
1214426
image
후니무비 2시간 전23:46 618
1214425
normal
도르 2시간 전23:36 888
1214424
image
ML ML 2시간 전23:25 874
1214423
normal
sensemint 2시간 전23:22 725
1214422
normal
루아방 2시간 전23:10 756
1214421
image
미로미 미로미 2시간 전23:07 3270
1214420
image
goforto23 2시간 전23:06 2886
1214419
normal
조세무리뉴 조세무리뉴 2시간 전22:55 771
1214418
image
HarrySon HarrySon 2시간 전22:54 2958
1214417
image
G0TL4ND 2시간 전22:52 703
1214416
image
빠로1004 2시간 전22:48 807
1214415
image
잭슨 2시간 전22:48 3088
1214414
normal
Les_deul_ Les_deul_ 3시간 전22:47 525
1214413
normal
김남준 김남준 3시간 전22:43 799
1214412
normal
kwanini kwanini 3시간 전22:37 237
1214411
image
옴니 옴니 3시간 전22:36 671
1214410
normal
갓두조 3시간 전22:32 943
1214409
image
백마동건 백마동건 3시간 전22:27 1072
1214408
normal
사나운곰 3시간 전22:26 402
1214407
normal
jinjin 3시간 전22:23 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