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0
  • 쓰기
  • 검색

<제리 맥과이어>(1997), 이 영화가 채워주는 우리 삶의 무언가

공기프로젝트 공기프로젝트
7013 14 20

제리 맥과이어 (1).jpg

 

톰 크루즈 하면 액션 영화들부터 온통 머릿속에 떠오른다. 그 이전에 다른 장르의 작품들도 많은데. 1996년작 <제리 맥과이어>도 놓칠 수 없다. 어릴 적 보고 오랜만에 다시 봤다. 너무 오래전이라 사실상 처음으로 감상하는 느낌이 들어 마치 톰 크루즈의 멜로 최신작을 보는 것 같은 기분이다.

 

잘나가던 스포츠 에이전시의 제리(톰 크루즈)는 어느 날 하루 돈만 좇는 자신의 모습에 회의감을 느끼고 회사에 이익에 반하는 제안서를 작성했다가 하루아침 실직자 신세가 된다. 자신의 제안서를 읽고 유일하게 마음이 동한 도로시(르네 젤위거)와 함께 나와 새로운 회사를 시작하려 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제리 맥과이어 (2).jpg

제리 맥과이어 (3).jpg

 

이 영화는 스포츠 에이전시 업계의 명암을 깊게 파고드는 스포츠 드라마가 아니다. 메인 장르가 로맨스다. 그 중심에는 도로시가 있다. 그녀는 꼬마 남자아이가 있는 이혼한 여자고, 정기적으로 이혼 여성 모임을 가지는 친언니와 함께 살고 있다. 도로시는 자신의 심장을 뛰게 한 제리의 제안서를 읽고 그와 함께 회사를 나왔다. 물론 그 제안서 이전 제리를 처음 보는 순간부터 이미 심장은 뛰고 있었을지도 모른다.

 

실업자에 막 파혼까지 한 제리. 도로시가 그런 남자에게 이성적 감정을 갖는 것은 친언니 입장에선 천인공노할 일처럼 느껴지고 냉담한 태도를 취한다. 하지만 친언니는 결국 친언니다. 입으로는 투덜거리면서 동생이 원하는 길을 퉁명스럽게 닦아주는 츤데레한 모습이 귀엽다.

 

제리 맥과이어 (4).jpg

 

실업에 파혼을 겪은 남자의 정신 상태가 멀쩡하다면 더 이상할 것이다. "저 남자 손만 내밀면 물불 안 가리고 덤빌 것 같다."라고 하는 친언니의 말이 맞다. 그럼에도 도로시는 제리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믿는다. 제리는 내면의 폭풍 속에서도 결단에 결단을 내리며 도로시와 함께 나아간다. 힘겹게 행복하다. 누구나 자신이 타인에게 비치길 바라는 모습과 진짜 자신의 모습의 괴리를 인정하는 것은 어렵다. 더 어려운 것은 먼저 그 괴리를 발견하는 것이다.

 

상대방이 너무나도 좋은 사람임을 잘 알고 친구 이상의 이성적 감정을 느끼지만 그렇다고 평생을 같이 하고 싶은지 확신은 없을 때, 배려심이 많은 그녀는 그 감정을 이해하고 부담 주지 않기 위해 먼저 떠나려 한다. 바로 이때, 좋은 사람이어야 한다는 본능. 즉, 타인에게 비치길 바라는 자신의 모습이 헐크처럼 몸밖으로 비집고 나오는 것을 막을 수 있을까? 용을 쓰고 막든 안 막든 어찌 됐든 간에 선택은 해야 한다. 후회 덜 할 선택을.

 

제리 맥과이어 (5).jpg

 

<제리 맥과이어>는 20년이 지난 지금 감상해도 전혀 촌스럽지 않다. 물론 이야기를 연결함에 세심함은 다소 부족해 보이지만 상업 영화임을 감안하면 훌륭하다. 전반적으로 유쾌하고 극적 순간도 많지만 가볍게 다루지 않고 무엇보다 진정성이 있다. 배우들 덕이다. 젊은 르넬 젤위거와 톰 크루즈를 만나는 것도 반갑다. 특히, 젊은 톰의 생기 넘치는 팔팔한 연기가 이야기의 가장 큰 활력소다.

 

로맨스 영화이지만 가장 인상 깊은 장면을 꼽으라면 제리가 퇴사하는 날의 장면을 꼽겠다. 절박한 심정으로 "Show me the money!", "I love black people!" 외치다 결국 실패하고 자신의 짐을 챙겨 나온다. 100명이 넘는 직원이 모여있는 사무실 로비에서 자신과 함께 진정성 있는 새로운 회사를 차리자고 일장 연설을 한다. 파김치가 된 모습으로 말이다. 100명의 냉소적 시선 아래 발악하는 한 남자의 절박한 심정과 진심을 카메라에 잘 담아냈다. 그 장면이 멋있지 않아서 좋았다. 하지만 마음을 움직이는 무언가가 있었다.

 

나 또한 그 자리에 있었더라도 그의 연설을 듣고 엉덩이는 들썩일언정 일어설 용기는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들 중에서 누군가는 또 나처럼 마음이 조금 움직였을 것이다. 뭐. 그 정도면 충분하다. 그 정도면.

 

제리 맥과이어 (6).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4

  • 해티
    해티
  • 버닝롹스타
    버닝롹스타
  • BLUEnLIVE
    BLUEnLIVE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룡호충
    룡호충
  • Landa
    Landa
  • nashira
    nashira

  • aniamo
  • bonvoyage
    bonvoyage
  • 아임서스
    아임서스
  • 핀란
    핀란
  • 판다소라
    판다소라

  • MovieivoM
  • golgo
    golgo

댓글 20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저도 본지 오래돼서 다시 보면 느낌 새로울 것 같네요.

르네 젤위거 정말 예뻤습니다.^^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11:22
5일 전
profile image 2등

씨네큐 로맨틱 한 스푼 열리자마자 주말에 봤는대

너무 오랜만에 봐서 그런지? 처음보는 느낌으로 관림했네요

너무 좋은 영화 였어요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11:27
5일 전
profile image 3등

씨네큐에서 재상영해서 올만에 보러 가고 싶은데.. 날씨가 이래서 자꾸 미루게 되네요 ㅠ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11:30
5일 전
profile image
레고무비에서 배트맨이 혼자 감상하며 힐링하는 영화.
댓글
12:03
5일 전
profile image
제 톰 크루즈 최애 영화에요 ^^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13:05
5일 전
profile image
이거 개봉할때가 엊그제 같은데 20년이 지났네요 ㅠㅠ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13:06
5일 전
profile image
BLUEnLIVE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조커. 맞네요 ㅋㅋㅋㅋ
댓글
19:14
1일 전
profile image
제 최애영화입니다. 고등학교때 비디오테입사서 매주 토요일마다 스타워즈와 함께 봤던 영화이고
DVD세계로 인도한 영화입니다.^^

르네젤위거도 너무 사랑스러웠고 탐형도 멋졌어요~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00:10
5일 전
profile image
참치덮밥
오랜만에 봤는데도 세월의 차이가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재미있더라고요. ^^
댓글
19:15
1일 전
profile image

얼마전 우연히 다시 보는데 군데군데 웃음 코드에서도 역시 이 영화는 로맨스지라는 생각에 무척 반갑더군요.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09:26
4일 전
profile image
버닝롹스타
전 톰 크루즈의 절박한 연기가 뛰어나기도 했고 웃기기도 했어요. 저한테 나름의 신선한 웃음 코드였어요!
댓글
19:16
1일 전
profile image
두 배우의 젊을 적 모습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더라고요.
댓글
공기프로젝트글쓴이 추천
19:20
4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1 다크맨 다크맨 3일 전22:21 4881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5일 전19:41 11984
HOT 1월 18일 박스오피스 6 paulhan paulhan 1시간 전00:00 824
HOT 영화를 잘 알기란 참 어렵네요.. 5 젊은날의링컨 2시간 전23:00 804
HOT 지금 중국에서 터진 역대급 스캔들 29 트로이카 2시간 전23:02 3603
HOT 안경과 마스크끼고 극장에서 영화볼 때 조언 부탁드립니다. 10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1시간 전23:39 1355
HOT [파힘] 노스포 후기 (3.0/5) 1 에라이트 에라이트 2시간 전22:42 563
HOT 각본과 연출 뭐가 더 중요한가? 78 ???????????????? ???????????????? 2시간 전22:18 2158
HOT 익무에 온 뒤로 욕심이 많이 늘었습니다 17 롱테이크 롱테이크 3시간 전21:20 2365
HOT 익무 3D 프린터 깨방정님의 오리지널 티켓을 받았습니다 13 ishere ishere 4시간 전21:04 952
HOT 저 용아맥 액자 결국 못받을거 같네요... 64 샤레이드 샤레이드 5시간 전19:40 4582
HOT '모추어리 컬렉션' 온라인 시사 안내문 보냈습니다. 19 익무노예 익무노예 4시간 전20:43 1026
HOT 영화 '헬프'(2011)에 나온 미국 남부 소울푸드 13 파르페틱 5시간 전20:06 1718
HOT 일본 개봉하는 '남산의 부장들' 현지 기자들 단평 2 golgo golgo 4시간 전20:09 1723
HOT 주의: 이 뮤직비디오는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으로..... 11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5시간 전20:01 2495
HOT tvN 드라마 ‘빈센조’ 대본 리딩 현장 1 Roopretelcham Roopretelcham 5시간 전19:26 1593
HOT 크리스 파인 주연 스릴러 "All The Old Knives" 촬영현장 5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5시간 전19:19 1204
890076
normal
뉴욕치즈 뉴욕치즈 20분 전00:46 83
890075
image
등불 등불 24분 전00:42 70
890074
normal
inflames inflames 41분 전00:25 752
890073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43분 전00:23 277
890072
normal
nerner 48분 전00:18 312
890071
normal
waterfall waterfall 1시간 전00:04 652
890070
image
paulhan paulhan 1시간 전00:00 824
890069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23:56 971
890068
image
e260 e260 1시간 전23:56 288
890067
normal
아지뱀 아지뱀 1시간 전23:46 769
890066
normal
옹성우월해 옹성우월해 1시간 전23:40 526
890065
normal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1시간 전23:39 1355
890064
normal
ipanema ipanema 1시간 전23:38 277
890063
image
그대가분다 그대가분다 1시간 전23:36 220
890062
image
즐기는자 즐기는자 1시간 전23:09 1388
890061
image
트로이카 2시간 전23:02 3603
890060
image
귀욤귀욤 귀욤귀욤 2시간 전23:02 280
890059
normal
actor☆ 2시간 전23:02 485
890058
normal
밖에비온다 밖에비온다 2시간 전23:02 832
890057
normal
젊은날의링컨 2시간 전23:00 804
890056
normal
츄야 츄야 2시간 전22:53 242
890055
normal
SelFish SelFish 2시간 전22:46 1182
890054
normal
에라이트 에라이트 2시간 전22:42 563
890053
image
판다소라 판다소라 2시간 전22:42 540
890052
image
죠니갭 2시간 전22:39 1989
890051
normal
클로브 클로브 2시간 전22:30 314
890050
image
호미s 호미s 2시간 전22:25 313
890049
image
???????????????? ???????????????? 2시간 전22:18 2158
890048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2:10 474
890047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2시간 전22:08 246
890046
normal
꼬마시네필 꼬마시네필 3시간 전22:06 937
890045
image
BeingAlive BeingAlive 3시간 전21:55 540
890044
normal
곰모닝 곰모닝 3시간 전21:44 1641
890043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21:44 458
890042
image
필름사랑 필름사랑 3시간 전21:44 4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