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브래드 버드가 아이언 자이언트를 만든 이유

  • deckle deckle
  • 4457
  • 26

20년 만에 한국에서 정식으로 극장에 걸린 아이언 자이언트는 99년 당시에 식스 센스와 같은 날 미국 전역에서 개봉했습니다. 관객수를 점점 늘려간 식스 센스와 다르게 아이언 자이언트는 박스 오피스에서 처참하게 무너집니다. 비평에서는 좋은 소리를 들었고 훗날 2차 매체 매출에서 손실을 거의 보전하다시피 했어도 와이드릴리즈 시장에서 대실패는 스튜디오나 연출자에게나 참여 스태프들에게나 좀처럽 쉽게 회복하기 어려운 결과로 남았습니다.

 

 

the iron giant 89.jpg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면서 아이언 자이언트에 애착을 가진 사람들에게 안타까운 점은 이 영화가 고증에도 많은 신경을 쓰며 제대로 보여주기 위해 노력한 작품이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영화 속 미 육군이 탄 차량과 소지한 무기 그리고 복장은 실제 50년대 중후반에 존재한 형태로 되살려 묘사하였다고 합니다. 한편으로 미시간 출신인 프로덕션 디자이너 마크 화이팅은 감독 브래드 버드를 설득하여 호가드의 방 안에 풋볼 팀 디트로이트 라이언스 우승기를 넣어야 한다고 주장했다는군요. 철거인의 공간 배경인 미국 메인 주에는 당시 프로 구단이 없었는데 라이언스는 그 당시인 50년대에 전국에서 이름난 최고의 구단이었기에 현실감있는 배치라는 이유였습니다. 이 외에도 주의깊고 세심하게 삽입한 부분이 많았다고 하네요.

 

1957년 태생인 브래드 버드가 미국과 소련이 체제를 두고 힘겨루기하던 1957년을 시대 배경으로 한 아이언 자이언트를 만들고자 했다는 점은 사소하게 보이지 않습니다. 스푸트니크 호가 발사되던 1957년 10월에 9살인 주인공 호가드는 자유롭게 행동하고 또래보다 공부도 잘 하는 어린이입니다. 호가드를 브래드 버드의 어린 시절로 상정해서 보더라도 위화감이 없습니다. 호가드와 철거인 사이에 유대를 보면 터미네이터 2도 떠오르고 조금 더 멀리 가면 현우와 철인 28호도 생각납니다. 호가드의 아버지는 극 중에서 전투기 조종사였다고 묘사 될 뿐인데 호가드는 아버지의 부재를 자유분방함과 미지에서 온 물체와의 관계로 채우고 있습니다.

 

 

the iron giant 84.jpg

 

 

관객과의 대화에서 이용철 평론가는 더 후의 피트 타운젠드가 이 영화의 제작자였다는 퀴즈를 내기도 했었는데 타운젠드는 실은 원래 이 영화를 뮤지컬로 상연하려는 계획이었다고 하는군요. 하지만 후에 타운젠드 동료인 무대 연출감독 데스 매카너프가 애니메이션이 어울리겠다는 판단 아래 워너 브라더스에게 넘겼고 브래드 버드에게 닿은 프로젝트였습니다.

 

아이언 자이언트는 깡통이 지구로 추락하면서 벌어지는 약 5일 간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호가드와 아이언 자이언트 사이에 계기를 마련하는 사건은 호수에서 만난 사슴으로부터 일어납니다. 깡통 로보트인 아이언 자이언트는 9살 먹은 호가드가 말한 자기 모습은 자신이 마음 먹은 의지 대로 결정된다라는 의미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그래서 영화 종반에 터미네이터가 존 코너에게 습득한 스페인어로 hasta la vista라고 말했듯이 아이언 자이언트도 호가드에게 펀치 라인 대사를 날린 후 인류를 구원합니다.

 

 

the iron giant 39.jpg

the iron giant 1.jpg

 

 

브래드 버드가 아이언 자이언트를 만들기로 한 이유 가운데 하나는 남편의 총으로 세상을 떠난 누이 수잔 버드를 기리기 위해서였다고 하는군요. 그가 로보트를 의인화하여 영화에서 말하고자 하는 바는 총에게 영혼이 있어서 그 자신이 총이 되고 싶지 않으면 어떨까? 에서 출발합니다. 브래드 버드는 어릴 적 로보트와 함께 뛰노는 즐거움을 냉전시대로 옮겨 상상력과 낭만을 구현하는 한편, 자신의 슬픈 경험을 통해 우화의 형식을 빌어 시대에 상관없이 비극을 막을 수 있는 길이 있지 않겠느냐고 말합니다.

추천인 27

  • donnie
    donnie
  •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 바이코딘
    바이코딘
  • gyedo
    gyedo
  • VISION
    VISION
  • 사라보
    사라보
  • 독대
    독대
  • 모닝라떼
    모닝라떼
  • 샤하랑
    샤하랑
  • 마스터D
    마스터D
  • espresso
    espresso
  • 나가라쟈
    나가라쟈
  • 외눈박이섬의삼지안
    외눈박이섬의삼지안
  • 이마루
    이마루
  • 결이
    결이
  • 돌멩이
    돌멩이
  • 타누키
    타누키
  • 낡낡
    낡낡
  • WinterRain
    WinterRain
  • 송씨네
    송씨네
  • oneplusone
    oneplusone
  • NeoSun
    NeoSun
  • 얼그레이티
    얼그레이티
  • 소설가
    소설가
  • JL
    JL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6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10.11. 10:20
원작 소설 내용 읽어봤는데.. 애니와는 완전 딴판이더라고요.
브래드 버드의 오리지널로 여겨도 될 것 같은....
글 잘 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2등 JL 2019.10.11. 10:23
영화는 스필버그풍으로 만들었는데 비하인드는 역시 다르군요 ~
댓글
profile image
3등 소설가 2019.10.11. 10:46
글 잘 봤습니다. 아이언 자이언트 명작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NeoSun 2019.10.11. 11:05
이런 배경이 있었군요. 총의 의인화라.. 역시 독특한 시각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oneplusone 2019.10.11. 11:18
명작은 오래되도 감동이 그대로인거 같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WinterRain 2019.10.11. 11:31
영화 엔딩크레딧에 두 분 추모하고 있던데 이런 비하인드가 있었네요ㅠㅠ 브래드 버드 감독 진짜 영화 너무 잘 만들어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타누키 2019.10.11. 12:05
식스센스와 같이 나왔군요....ㅜㅜ
댓글
profile image
버닝롹스타 2019.10.11. 12:23
감동적인 영화죠. 인간에 대한 질문을 영화 속에서 계속 던지는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결이 2019.10.11. 12:50
북극으로 향하는 조각들
댓글
profile image
외눈박이섬의삼지안 2019.10.11. 13:34
그시대의 혼란을 몰랐고 그시대의 감성을 몰랐고 감독의 사적인 비하인드도 전혀 몰랐었어였나봅니다.

제가 이 전설적인 애니메이션을 이번에 접하면서 큰 감동은 없었던걸 보면 지런 요소들의 부재로 인해서였다는걸 깨닫게 되네요.
댓글
profile image
나가라쟈 2019.10.11. 13:42
저도 터미네이터2와 겹치는 감동부분이 많고
독자적인 디테일함이 더 좋아서
애정하는 애니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마스터D 2019.10.11. 14:50
총에게 영혼이 있어서 그 자신이 총이 되고 싶지 않으면 어떨까?
이 부분 정말 좋은 질문이네요. 어제 보고 너무 좋았어서 ㅠㅠㅠㅠㅠ 다시 보고 싶어집니다.
댓글
profile image
진스 2019.10.11. 16:46
안타까운 추억이 있었네요....
댓글
profile image
샤하랑 2019.10.11. 17:04
For Susan 이라는 글귀를 보고 수잔이 누군지 비하인드 스토리를 궁금해했는데 덕분에 알고 갑니다!ㅎㅎ
댓글
profile image
mid90s 2019.10.11. 17:15
재밌게 본 영화였는데 식스센스랑 같은날 개봉해서 흥행에 실패했다는건 처음 알게되었네요.. 다시봐도 좋은 영화인거 같아여!!
댓글
profile image
사라보 2019.10.11. 18:32
글 봤어요 안타까운 작품이죠...
살짝 이티가 연상되기도 하는
댓글
prof 2019.10.11. 18:46
좋은글 잘봤습니다 :)
댓글
profile image
VISION 2019.10.11. 22:12
섬세한 디테일이 모이고 신중히 조립해야만 아이언 자이언트와 같은 명작이 탄생할 수 있었나 봅니다

좋은 글 잘 봤습니다!
댓글
rhea 2019.10.11. 22:13
오늘 보고 왔는데 감동받았습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gyedo 2019.10.12. 01:11
이런 뒷이야기를 읽으니 더욱 영화가 좋아지네요!
댓글
profile image
donnie 2019.10.13. 22:30
수잔의 비밀이 풀렸네요. 감사합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소장하고 있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블루레이 찍어보기! 4 취영블 22분 전12:16 233
best [기생충] 흑백판과 IMAX판 일본 개봉일 확정 2 스톰루이스 27분 전12:11 346
best [저스티스 리그 스나이더 컷] 다크 사이드 자세한 사진 8 밍구리 45분 전11:53 698
best 이동준 앞에서 [클레멘타인] 이야기 꺼내는 아들 14 바이코딘 1시간 전11:23 1440
best [슬기로운 의사생활] 배우들 자필 종영 소감 16 앨리스7 1시간 전11:03 853
best [침입자] 어제자 송지효 민트초코 패션 26 밍구리 2시간 전10:38 1939
best 이동건·조윤희, 3년 만에 갈라섰다…협의이혼 결정 49 PS4™ 2시간 전10:17 3982
best '엑스맨: 다크 피닉스' 킨버그 컷은 없을 거라고 합니다. 9 golgo 2시간 전10:04 992
best 헨리 카빌 슈퍼맨 복귀한다 (코믹북닷컴) 16 SONGA 2시간 전09:53 1843
best 재개봉 준비가 한창인 아시아 전역 극장가 6 밍구리 2시간 전09:48 808
best 디오리지널 같은 소리 하네 57 여자친구 3시간 전09:29 3895
best 교토애니 방화범, 체포 후에도 '내 소설 도용당했다" 12 golgo 3시간 전09:23 1348
best (용산cgv) 오늘부터 도입된 영화관 체온기 19 호냐냐 3시간 전09:22 2017
best 요즘 홍금보 근황.jpg 19 이스케이프FZ 3시간 전09:05 2268
best 애플이 스콜세지, 디카프리오 신작 제작 하기로 결정 19 SONGA 3시간 전08:47 2002
best 자기돈은 재수가 없다는 배우 이동준 5 인사팀장 4시간 전08:36 1853
best 이제훈 에스콰이어 6월호 화보 6 e260 4시간 전08:35 973
best 영화를 볼때마다 점점 매력적인 배우 5 sirscott 4시간 전08:35 1479
best [단독] 마동석, '압구정 리포트' 출연..이번엔 성형외과 실장님 7 rbb 4시간 전08:33 1746
best hbo max가 발표한 계정 공유가 가능한 최대 인원과 동시접속자 수 한도 13 deckle 4시간 전08:09 1209
best 비전 폴 베타니가 생일이네요 4 SONGA 4시간 전07:55 462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43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1738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54 다크맨 18.06.19.15:52 358988
746470
image
데헤아 6분 전12:32 76
746469
image
golgo 10분 전12:28 303
746468
image
데헤아 10분 전12:28 86
746467
image
golgo 14분 전12:24 92
746466
image
chuchu 15분 전12:23 112
746465
image
매발언니 18분 전12:20 248
746464
image
푸루스 20분 전12:18 212
746463
image
취영블 22분 전12:16 233
746462
image
아지뱀 23분 전12:15 304
746461
image
버블티라떼 23분 전12:15 444
746460
file
NeoSun 23분 전12:15 156
746459
image
스톰루이스 27분 전12:11 346
746458
file
NeoSun 27분 전12:11 205
746457
image
온새미로 29분 전12:09 402
746456
image
goldenbug 30분 전12:08 221
746455
image
e260 31분 전12:07 142
746454
image
라온제나 32분 전12:06 261
746453
image
라온제나 34분 전12:04 304
746452
image
NeoSun 45분 전11:53 136
746451
image
밍구리 45분 전11:53 698
746450
image
굥필름 47분 전11:51 167
746449
image
DELIGHT 47분 전11:51 126
746448
image
애늙은이 48분 전11:50 204
746447
image
NeoSun 50분 전11:48 84
746446
image
캠핑삼겹살 50분 전11:48 731
746445
image
뉴타입이다 54분 전11:44 183
746444
image
호냐냐 55분 전11:43 96
746443
image
마크월버그 1시간 전11:37 94
746442
image
뜬구름 1시간 전11:35 327
746441
image
바이코딘 1시간 전11:23 1440
746440
image
목표는형부다 1시간 전11:12 234
746439
image
온새미로 1시간 전11:11 1000
746438
image
Cookie 1시간 전11:09 495
746437
image
써니19 1시간 전11:06 588
746436
image
앨리스7 1시간 전11:03 8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