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스포주의] 기생충에 사용된 상징들(강스포)

(강스포) 영화에 관한 강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아직 안 보신 분들께서는 주의해주세요.
 
 
 
 
 
 
 
 
 
기생충은 참 다채로운 영화입니다. 대칭과 상하의 이미지 사용에서 조던 필 감독의 <어스 Us>를 떠올리게 합니다. 조던 필 감독의 영화가 미국의 색채를 강하게 띠고 있고 메타포의 방식이 비교적 직접적인데 비해, 봉준호 감독의 이 영화는 국가를 초월해 보다 보편적인 문제와 정서를 담고 있고, 메타포의 방식 역시 매우 은유적입니다. <기생충>은 다양한 방식으로 읽힐 수 있는 가능성이 있지만, 무엇보다 상징이 강렬한 영화이기에 감상 후 관련된 내용을 정리해보았습니다.
 
<데칼코마니>
본 작의 초기 제목이 데칼코마니였다는 사실은 이미 많이 알려졌습니다. 따라서 기생충이라는 제목이 겨냥하고 있는 대상은 두 가족 모두에 해당한다고 여겨집니다. 그나마 박 사장(이선균)의 아들인 다송은 천방지축으로 보이지만 무고한(innocent) 존재로 여겨지는데 이 점에 대해서는 이어서 이야기해보겠습니다. 데칼코마니를 이 영화의 해석 기점으로 잡는 이유는 영화에 사용되는 상징이 모두 대칭적인 모습을 보이기 때문입니다. 데칼코마니의 모습처럼 이어지는 상징들은 기택(송강호) 가족의 관점과 박 사장 가족의 관점에서 나눠서 살펴보면 재미있습니다.
 
<창문>
창문은 세상을 만나는 통로입니다. 두 가족은 모두 창문 밖으로 세상을 바라봅니다. 창문 밖의 세상에서 두 가족은 다른 사람들을 만납니다.
김기택 가족(이하 김): 시야가 가린 창문 사이로 보이는 것들은 온통 더러운 것들뿐입니다. 오물과 취객, 벌레, 냄새가 가득합니다. 심지어 그 작은 창문마저 철창으로 가려져 있습니다. 창문 밖으로 나가면 가난 한 이들은 서로 상처주고 할퀴기 시작합니다. 심지어 아버지 기택이 아들인 기우(최우식)에게 물을 뿌리기까지 합니다.
박사장 가족(이하 박): 박사장 가족이 창문 밖 세상은 온통 눈부십니다. 햇빛, 잔디, 음악, 음식 모든 것이 풍성합니다. 종극에 박사장네 잔디밭이 피로 물드는 것은 하류층에 대한 방관이 지속되면 결국 상류층도 비극에 이를 수 밖에 없음을 은유합니다.
 
<술>
술은 값싼 보상체입니다.
-김: 기택 가족은 모두 술을 마십니다. 처음에는 필라이트를 마시고, 나중에 계획이 조금 성공하면 수입맥주를 마시고, 조금 더 나아가면 양주를 마시는 모습도 보이지요. 이 가족은 목표를 달성하면 흥청망청 탕진하고 주변을 더럽힙니다. 술은 잠시 여흥을 즐기게는 해주지만 몸을 상하게 합니다. 두 번의 맥주씬 중 계획이 어느 정도 성공하고 마시는 맥주씬도 인상적입니다. 이 전에는 가족이 모두 필라이트를 마셨지만, 돈이 조금 생긴 뒤에는 아버지와 아들은 수입맥주를 마시고 어머니와 딸은 여전히 필라이트를 마십니다. 사회의 바닥을 차지하는 하층민 사이에도 여전히 남자와 여자의 계층이 나뉘어져 있습니다.
소주가 나오는 장면도 인상적입니다. 기우가 부잣집 친구 민혁(박서준)과 술을 마시는 장면이 나오는데 기우는 혼자 사온 술을 혼자 따라서 연거푸 마셔댑니다. 부잣집 친구는 그 모습을 가만히 바라봅니다(아마 소주를 마시고 싶지 않겠지요. 이유는 영화에서 상류층이 술을 대하는 태도에서 설명됩니다.)
-박: 박사장 가족이 술을 마시는 장면은 나오지 않습니다. 대신 이들은 값비싼 스파클링 워터를 마십니다. 몸에도 좋고 청량감도 줍니다. 집 안에 술을 쌓아두고 있지만 여전히 이 가족은 술을 마시지 않습니다. 하층민들이 하루하루 술에 기대 보내는 것에 비해 대조적입니다. 영화의 후반부 생일 파티에서 와인에 관한 이야기가 잠깐 나오는데 이 점도 흥미롭습니다. 기택의 가족이 술맛을 음미하지 않은 채 벌컥벌컥 마시는데 반해 박사장네 가족은 와인을 이야기하지만 정장 다른 영화에서 흔한 와인 건배씬 조차도 나오지 않지요. 상류층이 술을 하류층에 대한 통제도구로 어떻게 활용하는지를 보여줍니다.
 
<물>
물은 시련이고 고난이고, 세속의 부정입니다.
-김: 김씨 집안은 비가 와서 오물에 집이 잠깁니다. 이들은 모두 물에 젖습니다. 어머니는 박 사장네 가족의 가정부로 손에 물을 묻히고, 나머지 가족은 비에 흠뻑 젖지요. 박사장 가족에 젊은 운전기사가 “비가 올 것 같은데.”라고 하는 말은 “비극이 시작될 것 같은데”라고 들립니다.
-박: 박사장 가족은 물에 젖는 모습이 나오지 않습니다. 마시는 물도 상술하였 듯 물병에 담긴 물만 마십니다. 박사장 가족이 캠핑을 갔을 때 비가 온 것은 우연이 아닙니다. 비 예보에도 떠나는 캠핑은 이미 귀환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고난과 맞지 않습니다. 집을 나서서 캠핑장에 갔다 돌아와서 지하 주차장에 돌아올 때까지 이들은 단 한번도 물과 조우하지 않습니다. 비가 홍수처럼 내릴 때에 김씨네 가족이 물 속으로 들어갈 때, 비를 피해 아늑한 집으로 돌아오는 박사장네를 비교하면 아이러니합니다. 박사장 부부와 고등학생 딸은 비 근처에 가려고 하지도 않습니다. 다만 아들은 내리는 빗속에 텐트를 치고 잠을 자겠다고 청하는데 아직 세상에 때묻지 않은 순수함을 보여줍니다. 영화 종반부에 아이가 받을 충격들을 생각하면 안타까운 일입니다.
 
<햇빛>
햇빛은 특권입니다.
-김: 김씨네 집안이 나오는 장면은 모두 어둡거나 습합니다. 쨍한 햇볕이 드는 장면이 없습니다.
-박: 박사장네 집안은 햇빛을 품고 있고, 집 안에서도 햇빛을 볼 수 있습니다. 예전 가정부 부부는 박사장네가 없을 때 이 햇빛을 바탕으로 춤추기를 즐겼습니다. 
 
<상승과 하강>
이 영화가 계급에 관한 영화임을 보여주는 아주 상징적인 모티프입니다.
김씨네 가족이 박사장네를 찾을 때는 모두 아래에서 위로 올라갑니다.
김씨네 가족이 박사장네에 갔다가 돌아올 때에는 모두 위에서 아래로 내려옵니다.
김씨네 가족이 상승하고 하강하는 장면은 많이 보이는데 반해, 박사장네 가족은 하강하는 모습을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
박사장이 집에서 들어올 때처럼 계속 위로 오르는 장면만 묘사합니다.
하류층은 상류층을 동경하여 언제든 올라가고 싶어하지만, 상류층은 하류층에게 관심도 없습니다.
이 점은 영화의 엔딩에서 독특한 방식으로 표현되는데, 상상 속에서 돈을 많이 벌어서 성공한 모습의 기우는 지하에 갇힌 아버지에게 올라 오라고만 하지 자신이 데리러 내려가지는 않습니다. 햇볕이 좋으니까요.
상류층과 하류층이 사는 세상의 차이는 아주 견고하고, 상류층에 올라간 이들은 하류층을 돌아보지 않습니다.
심지어 과거에 자신이 하류층이었음에도요.
가난을 상징하는 김씨네 가족의 아들인 기우도 비록 상상이지만 성공한 뒤에는 아래로 내려가지 않는 묘사는, 상류층과 하류층의 갈등이 단순히 성격이나 인품의 문제가 아닌 구조의 문제임을 보여줍니다.
성공한 기우가 아래로 내려가지 않는 것은, 박씨네 가족들이 하강하지 않는 것은 그들이 나빠서가 아니라 자본주의 사회의 속성상 당연한 일이 됩니다.
 
<죽음>
각 가족의 가장 중요한 인물이 죽습니다.
김씨네 가족에서는 브레인 역할을 하던(기정)이 죽고, 박사장네는 돈을 벌던 박사장이 죽지요.
김씨네 가족이 기정의 계략과 포토샵 실력 덕에 어느 정도 목표에 달성하고, 박사장 가족은 박사장의 성공한 사업 덕에 먹고 삽니다.
이렇게 보면 김씨네 가족은 기정에게, 박사장네 가족은 박사장에게 붙어먹는 기생충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상류층과 하류층은 서로를 좀 먹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자기 계층 안에서도 서로 기생하고 있습니다.
 
<돌>
돌은 꿈이고 희망입니다.
-김: 영화 초반부 김씨네 집에 기우의 부잣집 친구가 비싼 수석을 들고 옵니다. 자기 집에는 이런 것들이 가득차고 넘친다고 합니다. 할아버지가 육사 시절부터 모았기 때문이지요. 부잣집 아들은 덕분에 부모님도 만납니다. 기택이 수석을 알아보고 이름을 말하는 장면은 기택도 과거에는 꿈이 있었음을 보여줍니다. 기택의 부인 충숙은 자신이 가졌던 투포환 선수의 꿈을 상기하듯 돌을 닦습니다. 영화 후반부 기우는 집안이 물난리로 잠긴 와중에도 이 돌을 챙기며 “이 녀석이 계속 나를 따라온다고 말합니다.” 기우는 계속 돌을 안고 다니고, 돌은 누운 기택의 배위에 올려져 짓누릅니다. 후반부 생일 파티에서 기택이 결심한듯 돌을 들고 박사장네 가족을 찾아 사람을 죽이려고 했던 것은 꿈을 포기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비극적이게도 기우는 그 꿈의 돌에 맞아 정신을 잃습니다. 나중에는 돌을 자연으로 돌려보내면서 돈을 벌겠다고 말합니다. 연세대에 가겠다던 기우는 이제 시험 공부는 포기하고 돈 벌 궁리를 하게 될 것 같습니다.
-박: 박사장 집안에는 이미 돌이 가득합니다. 집 자체가 돌이니까요. 거실 테이블과 주방 싱크대부터가 돌입니다. 영화 초반부에 기우의 부잣집 친구가 할아버지 집에 돌이 가득하다고 굳이 언급하는 이유는 박사장네 집안에서 까지 돌을 과하게 연출하지 않으면서 대칭을 이루기 위한 포석으로 보입니다.
 
<손님>
두 가족이 손님을 다루는 모습도 재미있습니다.
-김: 기정의 집에 기우의 부잣집 친구가 귀한 수석을 가져왔는데도 가치를 알아보지 못하고 충숙은 ‘먹을거나 사오지.’라고 읊조립니다. 선물을 가져왔는데도 받을 줄을 모릅니다. 손님이 오면 더 내놓으라는 격입니다.
-박: 박 사장네 막내 아들 생일에는 이미 귀한 음식이 넘쳐납니다. 연교(조여정)은 친구들에게 연락하면 계속해서 아무것도 가져오지 말라고 합니다. 그럼에도 모두 선물을 가져옵니다. 선물을 받고도 더 내놓으라고 말하는 김씨네 가족과 상반됩니다.
 
<인디언과 스카우트>
스카우트는 인디언의 정신을 따서 만들어졌습니다. 이 두 대상은 다시 자연으로 이미지가 이어집니다.
스카우=인디언=자연은 하류층과 상류층의 소통 창구이자, 이 영화에서 보여지는 문제의 궁극적인 대안입니다.
이 영화에서 스카우트를 한 사람들은 모스 부호를 할 줄 압니다.
눈 앞에 서로가 있음에도 솔직하게 대화를 나누지 못하고 모스 부호로만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것은 계급간의 소통 문제를 보여줍니다.
우리가 자연에 있을 때에는 계급도 없었고, 불통의 문제도 없었지요.
우리 시대 모스 부호의 사용이 점점 줄어들듯 어쩌면 나중에는 양 계층간에 대화 자체가 불가능해질 수도 있습니다.
다만 자연주의를 지향하는 스카우트에 참여한 사람들은 아직 소통이 가능합니다.
차 안에서는 앞과 뒤로 공간이 나뉘어 있던 기택과 박사장은 다송의 생일날 인디언 모자를 쓰고 비로소 같은 높이에서 눈을 맞춥니다. 그러나 박 사장은 처음으로 화를 버럭내며 계급의 차이를 인식시키지요.
 
<냄새>
마르크스였던가, 정확히는 기억이 나질 않는데 사회주의의 저명한 사상가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나는 노동자들을 존중하고 지지한다. 그러나 그들에게서 나는 악취만은 참을 수가 없다.”
냄새는 상류층과 하류층을 구분하는 미세하지만 강력한 구분점입니다.
시장과 백화점, 푸세식 변기와 수세식 변기, 지하와 지상, 오래된 차와 새 차, 살아있는 것과 죽은 것에서 나는 냄새는 다릅니다. 
무서운 것은 전자의 것들은 자신의 냄새에 익숙해지면 코가 마비돼서 인식할 수 없게되지만, 후자의 것들은 전자와 접촉하는 순간 강렬한 저항을 하게 됩니다. 
그러나 이 저항에는 악의가 없습니다. 다만 그것들이 불편하고 익숙하지 않을 뿐이지요.
냄새에 대한 상류층의 관점은 자기도 모르게 스며들어 습관이 되고, 관념이 됩니다.
상류층의 하류층에 대한 관점도 마찬가지입니다.
상류층 생활을 하다보면 자기도 모르게 하류층에 대한 반감과 거부감이 생기기 시작합니다.
이러한 반감은 의도해서 생기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사는 상류층 세계에 너무 익숙하고, 하류층에 대해 무관심하기 때문에 생기는 것입니다.
이 반감을 잘 숨기지 못하거나, 혹은 반감의 원인에 대해 깊이 고뇌하지 않으면 박사장이 그랬던 것처럼 결국 죽음을 맞게 됩니다.
**비슷한 것들로 피부와 헤어스타일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부자들이 비싼 옷과 비싼 차를 통해 구분 가능하다고 생각하지만 실제 부자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실제 부자들은 피부 상태, 헤어스타일의 정리 상태, 옷 매무새같은 보다 정교하고 교묘한 잣대로 사람들을 판단합니다. 비싼 옷과 차, 집 같은 것들은 속일 수 있지만 습관과 같이 새겨있는 가난의 인장은 잘 지워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돈과 거짓말>
이 영화에서 돈은 딱 한 번 등장합니다. 연교(조여정)는 기우에게 첫 급여를 주면서 거짓말을 합니다. “물가 상승률을 고려해서 더 돈을 넣었어요.” 사실은 주려던 돈에서 몇 장을 빼냈으면서 생색을 냅니다. 급여는 최소한으로 주려고 하면서 생색은 다 내는 우리 주변의 자본가들을 상상하게 됩니다.
 
<박 사장네 여자들>
박 사장네 여자들, 어머니와 딸은 가족이면서 동시에 연적입니다. 두 사람 모두 짜파구리를 원하는 점에서 잘 드러납니다. 딸은 어머니에게 왜 계속 아들만 챙기냐고 칭얼댑니다. 어머니가 딸을 챙기지 않는 이유는 자신의 라이벌이기 때문입니다. 기우의 친구인 부잣집 아들은 두 여자 모두와 관계를 맺었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부잣집 아들이 연교가 심플하다고 말하는 점, 연교가 부잣집 아들이 너무 좋았다고 하는 점등이 의미 심장합니다. ‘연교'라는 이름 자체에서 이미 연교의 동물적이고 본능에 충실한 모습이 드러납니다. 연교의 딸 다혜가 처음 본 기우에게 갑자기 접근하는 이유도 엄마에게 남자를 빼앗기기 전에 선점하려는 것으로 해석할 수도 있습니다. 연교가 박사장과 성행위를 할 때 마약을 사달라고 하는 점, 시계방향으로 돌려달라고 하며 자신의 감각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점도 연교의 본능에 충실한 캐릭터를 잘 보여줍니다.
 
<변기>
변기는 하류층이 접하는 곳 중에서도 가장 더러운 곳입니다.
김씨네 가족은 변기 옆에 가서야 와이파이를 통해 세상과 접속합니다.
같은 하류층으로 그려지는 문광은 죽을 때 고향을 찾아가듯 변기 옆에서 죽습니다.
기정은 똥물이 넘쳐 흐르는 변기 위에서 익숙한듯 아무렇지 않게 앉아 담배를 핍니다.
 
<마약>
박사장네 가족이 마약을 경계하는 것은 그들이 그것을 멀리하기 때문이 아니라 오히려 익숙하기 때문입니다.
단순히 차 안에서 속옷이 나온 것만으로 운전기사의 마약 사용 여부를 의심하는 것은 어색합니다.
박사장이 젊은 운전 기사의 마약 사용 여부를 의심하는 이유는 그들이 이미 마약에 가깝기 때문입니다.
박사장의 차 안에서 마약이 발견되면 위험하다고 말하는 이유도, 그들이 마약을 멀리하기 때문이 아니라 보다 안전한 곳에서 마약을 하고 있기 때문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하지도 않은 마약을 걱정하는 것은 어색하지만, 몰래 하고 있는 마약의 발각 여부를 걱정하는 것은 자연스럽습니다.
연교가 박 사장과 성행위를 하면서 마약을 언급하는 점만 봐도 그렇습니다.
 
<다송의 발작>
이야기 전체가 결국 비극이기는 하지만, 극 중 가장 어린 다송의 발작이 주는 메시지는 아주 강렬합니다.
다송은 비(물, 시련)가 오는 중간에서도 인디언 텐트(자연)를 치고 자고 싶다고 말하는 순수한 아이입니다.
컵스카우트를 하며 배운 모스 부호로 지하에 살던 문광의 남편이 보낸 메시지도 해석할 줄 압니다. 
즉, 가난한 이들과 아무런 벽 없이 소통할 수 있는 존재입니다.(완전하게 내용을 파악하지는 못하지만)
그러나 상류층들이 방치한 하류층들의 적나라하고 어두운 모습을 볼 때 마다 발작하면서 정신을 잃어갑니다.
다송이 죽지는 않았지만, 나중에 자라서 어떤 어른이 될까를 생각해보면 섬뜩합니다. 
아마 하류층에 대한 분노로 가득차서 가난한 이들을 증오하게 될지도 모르지요.
다송이 발작하고, 삶이 기구해지는 원인이 상류층이 방기한 하류층의 가난에서 기인하고 있는 점은 상류층에게는 경고입니다.
계속해서 하류층에게 관심을 주지 않으면 그 모든 화살은 상류층의 자녀들에게 돌아갈 것이다.
상처받은 어린 상류층은 온갖 패악을 일삼는 싸이코패스가 될지도 모르지요.
여기에서 우리 사회의 상류층들이 보이는 싸이코패스적인 모습에 대한 봉준호 감독의 날카로운 시선을 느낄 수 있습니다.
상류층 중 일부가 싸이코같은 모습(익룡 같은 소리를 낸다거나, 심한 욕을 한다거나, 비행기를 돌리라면 강짜를 놓는다거나)을 보이는 궁극적인 이유는 상류층이 하류층을 방기하기 때문이다.
상류층 너희들에게 찾아온 모든 비극과 추잡한 것의 원인은 결국 너희들에게 있다.
 
여기까지입니다.
이 외에 다른 분들이 찾은 상징들도 궁금합니다.
 
생각을 어느 정도 정리했지만 아직도 풀리지 않는 의문이 한 가지 있습니다.
연교가 오랫동안 일하던 '젊은 운전기사’와 ‘문광'을 내쫓은 검증되고 확실한 방법이란 무엇일까요? 

추천인 53


  • Mmman
  • 소넷89
    소넷89

  • 레인보라

  • gogoxam
  • 슈프림
    슈프림
  • 로히
    로히
  • 다크초코
    다크초코
  • ad1x
    ad1x
  • 주황공주
    주황공주

  • Easy.One
  • 밀랍밀랍
    밀랍밀랍

  • 요가파이어

  • h200
  • 타미노커
    타미노커
  • NV
    NV
  • 여행조아
    여행조아
  • DK
    DK
  • 겨우살이
    겨우살이
  • Jyung
    Jyung
  • 타농부
    타농부
  • 애플민트T
    애플민트T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비상식량
    비상식량
  • 라니라니
    라니라니
  • 미키
    미키

  • BStd.

  • 다라미
  • Kakuno
    Kakuno
  • 디얼파파
    디얼파파

  • MJ
  • 오징어뺌
    오징어뺌
  • 미스란디르
    미스란디르
  • espresso
    espresso
  • 믓시엘
    믓시엘
  • Renée
    Renée
  • carpediem
    carpediem
  • 윤승
    윤승
  • Teriyaki08
    Teriyaki08
  • 파이링링
    파이링링
  • golgo
    golgo
  • WinterRain
    WinterRain
  • 챠밍제이
    챠밍제이

  • 뜬구름

  • 롤롤2
  • 루지아
    루지아
  • 솔방울
    솔방울
  • AZURE
    AZURE
  • THEHANBIN
    THEHANBIN
  • 스트레이드
    스트레이드

  • 유현호
  • 너무좋아
    너무좋아

  • HJW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74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1등 HJW 2019.05.30. 15:26

오 ! 흥미롭네요 !!

그런데 기우의 친구가 돌을 들고 방문한 날은 기정의 생일이 아닙니다. 확인후 수정 부탁드려요 !

댓글
페르소나R 작성자 2019.05.30. 15:34
HJW
제가 착각했나보네요. 관련 내용은 수정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Kkog21 2019.06.01. 01:24
페르소나R

2회차 관람이 였는데 맥주씬은 충숙만 필라멘트 마시고, 기우 기택 기정은 수입맥주를 마시는걸 확인했습니다 ㅎㅎ 충숙만 필라멘트를 먹은이유는  배우분 피셜에 따르면 '남는것을 먹는 어머니의 마음' 이라고 하네요! 오류 정정 요청드립니다.

댓글
2등 유현호 2019.05.30. 15:30

흥미롭네요! 저는 전 과외선생의 스토리가 궁금하더라구요. 영국 영화 중에 제목이 하인이였나? 거기 나오는 강렬한 어떤 대사 구다리가 많이 떠오릅니다. 이 집의 모든 일은 너가 아닌 내가 다하고 있다는 하인의 대사.

댓글
페르소나R 작성자 2019.05.30. 15:38
유현호
여러모로 화면에 보여주지 않은 내용들에 대한 상상을 자극하는 영화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AZURE 2019.05.30. 15:44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2회차 찍을 때 더 디테일한 부분들을 짚으면서 볼 수 있을 거 같아요 감사합니다!

댓글
페르소나R 작성자 2019.05.30. 16:02
AZURE

벌써 2회차를 계획중이시군요 :)

댓글
profile image
솔방울 2019.05.30. 16:15

좀이따 보고와서 읽으려고 스크롤 쓱 내리고 스크랩했습니다+_+

얼른 8시가 왔으면 좋겠네요

댓글
페르소나R 작성자 2019.05.30. 21:20
솔방울
지금쯤이면 한참 관람중이시겠네요. 보고 나면 수다 떨고 싶어지는 영화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동시미 2019.05.30. 16:29

멋진 분석글 잘 보았습니다. 저도 보는 도중에 상승과 하강이 눈에 띄더라구요ㅎ

댓글
페르소나R 작성자 2019.05.30. 21:20
동시미
네, 특히 계단이 자주 나오는 점이 인상적이었어요.
댓글
롤롤2 2019.05.30. 16:41

엄청 긴데 금방 스크롤내리며 흥미진진하게 잘 읽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달달팝콘먹으러영화보는사람 2019.05.30. 16:47

재밌었어요! 돌과 마약에 관해서 긴가민가 했는데 의문점이 풀렸습니다 ㅎㅎ 혹시 기정이 들고 있던 복숭아씬은 왜 오랫동안 보여줬을까요? 그냥 알러지 반응만 보여줘도 됐을 법 한데 복숭아 씬이 알쏭달쏭 하더군요.

댓글
페르소나R 작성자 2019.05.30. 21:26
달달팝콘먹으러영화보는사람
복숭아를 포함해서 음식에 대한 표현이 적나라했던 것 같아요. 하류층 사람들은 상류층에 빌붙어 먹거나 사람이 먹지 않는 음식(강아지 간식), 참치캔 같은 것들을 먹는 반면, 상류층들의 음식은 화려하기 짝이 없지요. 정작 자기들은 요리도 할 줄 모르면서.

복숭아는 일반적으로 여성성, 사랑을 의미합니다. 문광은 이름에서 느껴지는 것처럼 미친 여자입니다. 사랑에 미친 여자. 복숭아에 알러지 반응을 보이는 것은 사랑에 미쳐 있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영화에서 복숭아는 "겉보기에는 반지르르하지만 까칠한 털이 있어서 별로다."라고 묘사되지요. 어쩌면 기정이 복숭아 같은 존재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겉보기에는 번지르르하지만 까칠한 털을 갖고 있고 알러지를 일으키지요.
댓글
뜬구름 2019.05.30. 16:54

잘읽었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온지 얼마 안된터라 장면들이 잘떠오르네요 ㅎㅎ

댓글
페르소나R 작성자 2019.05.30. 21:27
뜬구름
저도 인상적인 장면들이 잊혀지기 전에 정리하고 싶은 마음에 생각을 정리했습니다. :)
댓글
profile image
챠밍제이 2019.05.30. 16:57

정말 잘 읽었습니다! 정리하시느라 꽤나 고생하셨을 것 같아요. 스크랩해두고 또 볼게요!

아 저도 그 이유가 궁금했는데 드러나지 않아서 흥미로웠어요!

댓글
페르소나R 작성자 2019.05.30. 21:27
챠밍제이
아무래도 섹슈얼한 무언가일 것 같다고...추정은 해봅니다. ^^
댓글
profile image
golgo 2019.05.30. 17:25

와.. 굉장한 분석이네요.

댓글
profile image
파이링링 2019.05.30. 17:33

와 진짜 잘 읽었습니다. 수많은 메타포가 담긴 영화로군요.

댓글
페르소나R 작성자 2019.05.30. 21:28
파이링링
글에 정리한 내용 외에도 꼼꼼하게 보면 더 많은 것들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윤승 2019.05.30. 18:05

오 흥미로워요 제가 궁금했던 메타포에 대한 부분도 있네요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이거 읽고 2회차 보면 더 흥미로울 것 같아요

댓글
페르소나R 작성자 2019.05.30. 21:28
윤승
n회차와 수다 욕구를 부르는 영화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carpediem 2019.05.30. 18:06

오~디테일한 분석글 잘 읽었습니다

댓글
페르소나R 작성자 2019.05.30. 21:28
carpediem

감사합니다. 알리타도 재미있게 봤는데.^^

댓글
profile image
Renée 2019.05.30. 18:29

섬세한 분석글 흥미롭게 잘 읽었습니다. 냄새 부분에서 참... 잘 가려오던 것을 들킨 양 뭐라 말할 수 없는 불편함과 가슴아린 느낌이 동시에 들었네요. 들은 얘기지만 상류층은 옷을 잘 차려입기보단 머리를 정갈하게 정돈하는 걸 당연하게 여긴다고 하더라고요. 사실인지 아닌지 저로서는 알 수 없지만요. ^^;

댓글
페르소나R 작성자 2019.05.30. 21:30
Renée
영화에서 냄새의 묘사는 참 서늘합니다.
하류층들이 아무리 치장을 하고 겉으로 숨겨도 결국 그 본질은 숨길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야신월(夜神月) 2019.05.30. 19:14

감사합니다 ㅎㅎ 얕게나마 이해했었는데 이젠 제대로 이해한 느낌이에요 ㅎㅎ

댓글
페르소나R 작성자 2019.05.30. 21:30
야신월(夜神月)
도움이 되시면 좋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믓시엘 2019.05.30. 19:44

와 대박이네요... 또 보고싶어요 ㅠㅠ

좋은 글 감사합니다!!

댓글
페르소나R 작성자 2019.05.30. 21:30
믓시엘
좋은 영화입니다. 기대보다 훨씬 좋았네요.
댓글
페르소나R 작성자 2019.05.30. 21:30
하나율
네, 맞습니다. 뽐뿌에도 가끔 갑니다.^^;
댓글
하나율 2019.05.30. 21:54
페르소나R

아 죄송합니다 제가 오해를 했네요 ^^ 

댓글
profile image
오징어뺌 2019.05.30. 21:55

이야 대단하세요 영화보고 나니 도움이 되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ㅎㅎ

댓글
Ryker 2019.05.30. 22:09

와.....이건 한번보고 바로다 해석하신건가요???

댓글
profile image
디얼파파 2019.05.30. 22:31

대단하십니다 읽는데 술술술 이해하며 잘읽혀지네요 이런 섬세한 후기는 처음이라 감탄하며 읽었네요^^

댓글
profile image
세자빈 2019.05.30. 22:42

술에 대한 해석이 인상적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Kakuno 2019.05.30. 22:51

보면서 감탄하고 갑니다

댓글
BStd. 2019.05.31. 00:41

흥미롭습니다!! 너무 재밌게 읽었어요!

 

다만, 두번째 맥주를 마시는 씬에서는 어머니를 제외한 나머지 세명이 모두 수입 맥주를 먹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래서 저는 자본을 잠깐 맛본 세 명(급여을 받은 적 있는 세 명)과 아직은 급여를 받지 않은 것으로 추정돠는, 즉 자본의 맛을 직접적으로 보지 못한 한 명을 대비시키려고 한 의도로 해석했습니다.

 

정말 인상깊게 읽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alnilam30 2019.05.31. 02:56
BStd.

저도 동의하는게 어머니만 필라이트고 나머지 3명은 수입 맥주였습니다.

댓글
h200 2019.05.31. 10:46
alnilam30
저도 이 장면 보았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비상식량 2019.05.31. 01:04

좋은 해석 감사드립니다. 생각할 거리가 많았어요!

댓글
profile image
Jyung 2019.05.31. 02:25

여러 상징들에 대해 말끔히 정리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겨우살이 2019.05.31. 04:13

이걸 한번 보시고 다 아시다니 대단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DK 2019.05.31. 04:28

저도 하나 있는데, 맞는건지는 모르겠습니다.

피자박스 접는데 피자 직원이 집으로 찾아와 넷중에 하나는 불량이라는 말에 카메라의 초점이 기택에 맞춰지는 점

이런 불량박스 하나하나가 얼마나 큰 데미지를 주는지 아냐고 할때

철창 같은 창문 안에 기택이 바라보다가 눈을 감는 있는 장면이 있는데

어쩌면 이 영화의 결말을 미리 말해주는 듯 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미키 2019.05.31. 07:32

혹시 조지 오웰인가요? 

오웰 자신이 중·상류 계층 출신이었기 때문에 받아야 했던 교육들, ‘노동자에게는 냄새가 난다’는 세뇌로 상징되는 무의식에서 벗어나는 데 자신도 엄청난 힘이 들었다고 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NV 2019.05.31. 09:56

잘읽었습니다.

전체적인 그림부터 세세한 터치까지 분석해주셔서 정리가 잘 되네요.

댓글
h200 2019.05.31. 10:48

언뜻 보면 박사장네는 무고한 사람처럼 느껴지는데 (이렇다 할 갑질이 크게 없으니), 

방관에 대한 부분 짚어주셔서 그 부분 인상깊게 읽고 갑니다!!

댓글
profile image
Vortex 2019.05.31. 10:58

와 이렇게도 많은 상징들이 있었네요. 최우식 배우가 상징적이다 라는 대사는 여러번 하는것도 재밌었어요,

댓글
ssignum 2019.05.31. 11:55

박사장이 말하는 기택의 '냄새'를 조여정씨는 잘 몰랐다고했지만, 그 얘기를 들은후에는 (쇼핑하고 오는길) 기택의 냄새르 의식하고 불편해하는 부분이 좀 웃겼어요. 정작 본인은 맨발로 앞좌석에 다리올린채로요. 과연 누구의 냄새일지..

댓글
profile image
루지아 2019.05.31. 12:06

정말 너무 정리 잘 해 주셨네요. 진짜 냄새에 대한 건 정말 소름이...

댓글
가스파엘 2019.05.31. 14:42

잘 읽고 갑니다. 영화에 대해 이해가 가네요 

댓글
Easy.One 2019.05.31. 16:44

정말 잘 읽었습니다 정말 영화를 재밌게 보시는것 같아서 부럽습니다 ㅎㅎㅎ

댓글
profile image
주황공주 2019.05.31. 17:00

와...이런 해석이+_+ 전 영화 다시봐야할 듯...ㅠㅠ

댓글
profile image
ad1x 2019.05.31. 19:23

이 점은 영화의 엔딩에서 독특한 방식으로 표현되는데, 상상 속에서 돈을 많이 벌어서 성공한 모습의 기우는 지하에 갇힌 아버지에게 올라 오라고만 하지 자신이 데리러 내려가지는 않습니다. 햇볕이 좋으니까요.

 

여기서 무릎을 탁 쳤습니다!! 글을 보면서 영화 내용을 복기하는 게 너무 재밌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야호리아 2019.05.31. 22:04

진짜 정말 잘읽었습니다. 글 읽는 내내 고개를 끄덕끄덕 하며 읽었네요.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로히 2019.05.31. 22:30

우와 추천드리고 천천히 읽을게요~~ 

댓글
profile image
민초단 2019.06.02. 12:14

와 디테일한 해석 대단하네요!잘 읽었습니다

댓글
gogoxam 2019.06.03. 03:38

https://www.youtube.com/watch?v=j1UYcC3FfFQ

혹시 이 동영상 만드신 본인이신가요?

 

이 글을 먼저보고 유튜브를 보다가 발견했는데 5분 40초 부터 나오는 내용이 이글에 써져있는 내용과 단어 순서까지 모두 일치하는데...

 

글쓰신 분이 만드신 영상이 아니라면 저 유튜버가 무단으로 내용을 도용한 것 같은 느낌입니다.

댓글
gogoxam 2019.06.03. 03:44
gogoxam
오물과 취객, 벌레, 냄새

거실 테이블과 주방 싱크대

이런 단어가 언급되는 서순이 완벽하게 일치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소넷89 2019.06.06. 02:16

2회차를 볼 때 더 주의깊게 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댓글
Mmman 2019.06.08. 11:20

와...

잘 읽었습니다.

정말 꼼꼼하게 해석하셨네요.

몇가지 동의? 설득? 되지 않는것이 있긴하지만 

그거야 다 그냥 개인생각차이이니 ㅎㅎㅎ

정말 잘 읽었습니다.

한가지 오류점 찾은건

"돈" 은 영화에 "한번" 이 아닌 "두번" 나옵니다.

기정이 변기에 앉아서 담패피기전에

천장에 숨겨둔 담배를 꺼내는데, 그 담배곽에 비상금같은 돈이 접혀있는상태로 나옵니다.

어떤의미인지는 아직 모르겠지만  그렇습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해외 유명 팝음악 사용료 5 스티비원더걸스 1시간 전18:12 799
best YTN 기자들이 뽑은 실물갑 배우 12 선택 1시간 전18:06 2477
best ‘포드 V 페라리’ 국내판 캐릭터 포스터 2종 3 무비런 2시간 전18:02 721
best '쥬만지: 넥스트 레벨' 국내판 캐릭터 포스터 6종 1 (´・ω・`) 2시간 전18:02 501
best 오디션 프로그램 유감 2 9 수위아저씨 2시간 전17:30 1796
best 일본의 [매드맥스] 컨벤션 9 카란 3시간 전16:59 1135
best 넷플릭스 CCO가 말하는 디즈니+의 약점 19 JL 3시간 전16:41 2691
best 이번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유력 후보군 1~10위 14 필리포 3시간 전16:11 2350
best [주말 TV 영화 편성표] 5 흐린날씨 3시간 전16:07 644
best [겨울왕국2] 중국의 영롱한 아이맥스 포스터 29 모킹버드 3시간 전16:05 2100
best [니나 내나] 임수정, 장혜진 등 시네마톡 GV 풀영상입니다 :) 6 SuperShin 4시간 전15:59 520
best 박진영 JYP 신보 새로운 티저 공개 (feat.조여정) 17 죄많은소년 4시간 전15:46 2401
best 다음주 VOD 출시 일정 22 PS4™ 5시간 전14:40 2778
best 마이클 베이-라이언 레이놀즈 [6 언더그라운드] 홍보차 내한 32 jimmani 5시간 전14:26 2603
best 메가박스, 업계 최초로 체험형 무인 매점 '팝콘 투고' 론칭 27 Gato 5시간 전14:09 3764
best 주원X김희선, SBS 금토 SF드라마 '앨리스' 출연 확정 7 이나영인자기 6시간 전14:01 1631
best 11월 15일 (금) 왓챠플레이 업데이트 작품들 12 (´・ω・`) 6시간 전13:47 1914
best 익무회원한테만 알려주는 80년대 미국 영화 잡지 구하기 꿀팁 30 시네마키즈 6시간 전13:37 2330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86 다크맨 18.06.19.15:52 262731
668650
image
삼대독자 6분 전19:57 140
668649
image
가니 7분 전19:56 74
668648
image
라쿠나 17분 전19:46 109
668647
image
콜트커스텀 19분 전19:44 70
668646
image
필름사랑 22분 전19:41 156
668645
image
아지뱀 24분 전19:39 191
668644
image
Kimhw2632 26분 전19:37 445
668643
image
탱크보이 27분 전19:36 212
668642
image
미스란디르 29분 전19:34 279
668641
image
Gato 29분 전19:34 377
668640
image
Vortex 30분 전19:33 78
668639
image
돈뭉치 30분 전19:33 114
668638
image
이나영인자기 31분 전19:32 150
668637
image
A380 31분 전19:32 179
668636
image
에펠 32분 전19:31 348
668635
image
인사팀장 32분 전19:31 369
668634
image
하스웰 33분 전19:30 121
668633
image
빨간당근 34분 전19:29 86
668632
image
노킹온헤븐스도어 34분 전19:29 63
668631
image
파아란 36분 전19:27 86
668630
image
fayeyes 37분 전19:26 508
668629
image
노리터 39분 전19:24 170
668628
image
피자나라치킨공주 40분 전19:23 571
668627
image
fayeyes 41분 전19:22 258
668626
image
카놀라유 41분 전19:22 463
668625
image
alnilam30 42분 전19:21 286
668624
image
벚꽃연가 43분 전19:20 71
668623
image
소보르 44분 전19:19 272
668622
image
꿀빵곰 47분 전19:16 91
668621
image
fayeyes 47분 전19:16 93
668620
image
A380 48분 전19:15 803
668619
image
Fiello 49분 전19:14 60
668618
image
Hester1919 49분 전19:14 102
668617
image
Sonmi 49분 전19:14 272
668616
image
각인Z 49분 전19:14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