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1
  • 쓰기
  • 검색

(스포) 뒤늦은 '듄 파트 2' 포맷별 관람 단평 & 송돌비관 평가 등

NeoSun NeoSun
1574 9 21

GHciZwra4AA2gU8.jpg

 

다 내리기 전에 '듄 파트 2' 일반관 보고 마무리하며 뒤늦은 단평 간단히 적어봅니다.  송돌비관 체험 얘기도 약간.

제 관람은 3차이고 대략 이렇습니다. (돌비 2차는 결국 실패했네요. 기회가 있겠죠)

 

1차 - 송도 돌비

2차 - 용아맥 (새벽 2시반 회차 ㄷㄷ)

3차 - 동네 메박 일반관

 

포맷별로 간략히 쓰고, 일반 단평입니다.

일단 돌비와 아맥을 다 본 상태에서 비교점 위주입니다.

 

아래는 새벽 2시에 찍어 본 간만에 찾은 용아맥 풍경 일부입니다.

 

 

viber_image_2024-03-13_17-12-46-519.jpg

 

viber_image_2024-03-13_17-12-48-822.jpg

viber_image_2024-03-13_17-12-49-103.jpg

viber_image_2024-03-13_17-12-49-346.jpg

viber_image_2024-03-13_17-12-49-595.jpg

 

 

 

 


 

 

송도 돌비관

 

- 당연히 압도적인 사운드가 강점이며, 음향효과와 1편보다 진일보한 OST 넘버들의 향연에 상영내내 황홀할 지경입니다. 

 

이후에 용아맥을 봤지만 솔직히 사운드는 돌비의 절반의 감흥도 못미쳤습니다.  그만큼 사운드가 영상을 완전히 휘어잡고 지배합니다.

전 오디오전문가는 아니지만 남돌비와 코돌비 중간정도라 느낄 정도로 송돌비 사운드 시스템은 발군이라 생각합니다.

 

전체적인 저음 중고음 이런 분리도는 기본적으로 특장점이니 차치하고서라도, 여러 상황별 시퀀스에서의 디테일한 음향들과 사운드의 명징한 느낌이 영화감상의 즐거움과 감동을 한단계 올려주는 느낌입니다.

 

특히 압도적이었던 부분은, 역시나 샤이훌루드 라이딩신의 웅장하고 묵직하며 청자의 몸 전체를 휘감는 듯한 사운드, 그리고 스파이스 하베스터 습격과 후반 대전투신에서 오니솝터들의 기동신들에서의, 귀를 찢고, 심장박동과 싱크하며 부정맥을 일으킬 기세의 시퀀스 등이 

비주얼과 음향적으로 가장 인상적인 장면들이었네요.

 

 

 

GIj81vYWsAAliRp.jpg

 

 

GIj82rnWsAAw2Ot.jpg

 

GIpaSW5X0AAbmix.jpg

GHmudDYW8AEhvT8.jpg

 

 

 


 

용아맥관

 

- 1편을 용아맥으로 처음 봤을 때의 그 감동과 울림은, 정말 아직까지도 제 정신과 마음을 지배하고 있을 정도였기에, 이또한 기대하고 2차를 갔으나,  1차 돌비 감상의 느낌과 감흥에 이미 '점령' 당한 상태이기에...  1편만큼의 큰 감흥은 느끼지 못했습니다. 아쉽게도.

 

풀아맥비의 압도감도, 사운드를 이기진 못하더군요.  돌비에 비해 너무도 부족한 사운드에 다소 실망스럽기까지 했습니다.

또한가지는, 풀무비 아맥비율이 계속 풀리면서 변했기에, 1편만큼 충분한 풀아맥 화면의 잇점을 느끼지 못한 점도 있었습니다.

보면서, 대체 어떤 기준으로 계속 비율을 바꾸는지 살펴봤지만, 특정 기준이 없다고 느꼈습니다. 

외부와 내부? 사막과 다른 곳? 대화장면과 액션?  그 어느 기준도 안맞더군요.  좀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Screenshot 2024-04-03 at 11.27.47.JPG

Screenshot 2024-04-03 at 11.28.06.JPG

 

 


 

일반관

- 특별히 언급할 만한 건 없을듯 합니다. 말 그대로 사운드와 비주얼에 특화된 경험을 한 후라. 

조금이라도 아라키스의 감흥을 추가하고자 하는 의도였기에 그걸로 충분했네요. 

그래도 특별관을 안가고 1차를 일반관을 간다면, 약간의 사운드가 강화된 관들 찾아서 가시는걸 추천드립니다.

예를 들어 일산 메박 백석쪽의 벨라시타 관 경우는 사운드시스템이 일반관보다 업그레이드된 상영관이 일부 있어서 좀 더 좋은 환경에서 즐길 수 있더군요.

 


 

만약 누가 묻는다면?

 

돌비, 아맥 어디먼저?

- 글쎄요. 정답은 없습니다. 저처럼 사운드를 중시한다면 첫경험을 돌비로, 비주얼이라면 아맥으로 가야겠죠.

단, 아맥-돌비 는 사운드로 다른 느낌으로 즐거울 수 있을지 모르지만,  돌비-아맥 이라면... 사운드에 좀 실망하실 부분은 자명해 보입니다.

 

'한번 더 본다면 돌비? 아맥?'

- 전 단연 돌비 입니다.  개인 취향도 있겠지만, 1차 단평에도 썼듯이 '사운드는 영상을 지배한다'고 믿으니까요.

 

 


GJHnHk4WsAA_e-O.jpg

 

내용적인 면에서의 단평

 

 

- 감독의 말처럼 1부는 세팅에 불과했고 파트2 는 메인이라는 말이 정확할 정도로, 정말 숨쉴틈없이 메이저급의 사건, 액션, 시퀀스들의 연속입니다.  거기에 이미 각자의 빌드업이 완료된 각 메인 캐릭터들의 진화와, 각성과정에서 나오는 강력하고도 몰입감 있는 연기에,  그 못지않은 새로운 인물들의 존재감과 적절한 조화,  그리고 씬 사이사이를 1미리의 틈도 없이 밀도있게 채우고 있는 그레이그 프레이저의 눈이 시릴듯한 풍광들과,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한스 지머의 한음절도 버릴것 없는, 감탄이 절로 나오는 음악들까지..

 

크레딧이 올라갈때까지 머릿속에는 압도적인 마스터피스.. 라는 구절이 여러번 떠올랐고, 자리를 일어서기 전까지 싱크를 잃어버린 심장소리를 가까스로 진정시켜야 했습니다. 이게 영화구나... 라는 간만의 느낌.

 

GHmIh9tWYAAeQF8.jpg

GJcmnjnXYAEg4_c.jpg

 

 

 

- 진정이 좀 되고 난 후에, 그나마 보면서 느꼈던 몇가지 아쉬운 점들을 후에 끄적여 봤습니다.

 

1. 오프닝 전투때 사막 지형과 전투상 엄폐 은폐가 당연한 것인데, 처음에 스틸가는 왜 폴과 제시카에게 자리를 고수하라 해서 위험에 노출시켰을까?

 

GGasjApbEAAJfIA.jpg

 

2. 대체 샤이 훌루드 등에 저 가마는 어떻게 태운걸까? 택시도 아니고...

3. 타는건 그렇다 치고 샤이 훌루드는 나중에 어떻게 세우는 걸까?  (이것은 후에 자료를 찾아서 답을 얻었네요. 별도 포스팅 예정)

 

0_IMG_5385.jpeg

 

 

4. 최종 전투시 액션 시퀀스들이 기대보다는 약간 부족하다는 느낌이었습니다.

 

GIzSdrMWwAAUkly.jpg

GH2Saj7WgAATrlP.gif

 

황제의 군대규모와 화력등을 이미 보여준 시점에서, 핵탄두와 샤이훌루드 부대 정도로 저리 단시간에 승기를 잡는다는게...

약간 허무할 정도였습니다.  좀 더 최종전투다운 다양한 시퀀스들을 바랬습니다.

 

5. 기타 - 프레멘 대모 역시 베네 게세리트인데, 그 부족의 히스토리가 어찌 되는지 설명이 없더군요

영화 이후 세계적인 밈이 된 스틸가의 '리산 알 가입' 으로 대변되는, 거의 맹목적인 광신(?)으로 비춰지는 모습은, 그 정도를 다소 조절했다면 더 낫지 않았을까 하는 느낌이었네요.

 

 

 

3cd.jpg

 

** 마지막으로 보면서 세가지 영화가 떠올랐는데,

'아바타' - 샤이 훌루드로 통과의례를 치루는 모습은 이크란 씬을 떠올리게 했고,

'글래디에이터' - 왕족의 전투시에 상대를 미리 상처입힌 후 유리한 상황에서 싸우는 씬은, 막시무스의 마지막 전투를 떠올리게 했으며,

'나우시카' - 모든 예언이 씌어진 대로 실현된다는 믿음을 가진 부족은, 나우시카의 황금들판 씬을 떠오르게 하더군요

 

 

 


 

아래는 '블레이드러너 2049' 재개봉으로 송도 돌비관 처음 방문했을때의 모습과 짧은 소감입니다.

 

 

viber_image_2024-03-13_17-14-41-455.jpg

viber_image_2024-03-13_17-14-41-210.jpg

 

관 전체는 역시 신설이라 깔끔한 느낌입니다.

크기는 기억은 잘 안나지만 남돌비와 유사한듯 하며, 좌석 자체는 남돌비가 훨씬 편하고 안락했던것 같습니다.

사운드도 이전에 썼지만,  남돌비 - 송돌비 - 코돌비 순 정도 같다고 느꼈습니다.  남돌비가 중저음이 워낙 막강하긴 해서요.

한두번 더 보면 확실히 알것 같기도 합니다.

 

 

 

viber_image_2024-03-13_17-14-41-955.jpg

viber_image_2024-03-13_17-14-42-209.jpg

viber_image_2024-03-13_17-14-42-461.jpg

 

포토티켓과 증정받은 A3 포스터들입니다. 퀄은 꽤 좋았습니다.

 

 

 

viber_image_2024-03-13_17-14-42-701.jpg

 

viber_image_2024-03-13_17-14-43-695.jpg

viber_image_2024-03-13_17-14-44-035.jpg

 

매표소 앞 공간이 아주 넓어서 맘에 듭니다. 한쪽에는 의자, 소파들이 있고, 안마의자와 편의시설등도 있습니다.

 

 

viber_image_2024-03-13_17-14-40-723.jpg

 

한쪽에는 오락실도 있었습니다. 해보진 않았지만

 

viber_image_2024-03-13_17-14-40-974.jpg

 

팝콘 리필도 하더군요.  즐겨먹진 않아서 패스

 

 

 

 

viber_image_2024-03-13_17-14-43-193.jpg

viber_image_2024-03-13_17-14-43-448.jpg

 

1층 상가에 왠 미니 동물원이 있습니다. 토끼에 왠 알파카도 보이네요. 좀 불쌍해 보입니다.

 

 

 

viber_image_2024-03-13_17-14-44-520.jpg

 

 

1층엔 한 ABCD 동으로 길게 이어진 상가가 있어서 먹거리와 쇼핑쪽 둘러볼 곳도 꽤 많아서 환경은 좋은듯 합니다.

 

가장 좋은건 '주차가 무료입니다'  최고.

 


 

* 총평

 

말이 뭐 필요한가요.. 그저...

 

community-a41d286a65000e804829e01fad74478f.png.jpg

the-stilgar-memes-are-making-me-happier-than-i-can-ever-v0-3an892kd1jmc1.jpeg.jpg

 

 

 

 

어서 4K 블루레이 정발 나오길 기다리며...   리산 알 가입 !!!

 

GHntPLKXkAAQcnD.jpg

 

 

GHrnln9WsAAJD20.jpg

GG4bLklWMAAKgA_.jpg

 

 

 

OST 죽음입니다.  꼭들 들어보시길

매일 듣습니다. 탑건 매버릭만큼은 아니지만.  

출근할땐 웜라이드 두둥...

 

 

 

Soundtrack: Dune: Part Two
Composer: Hans Zimmer

Tracklist:
00:00 Intro
00:04 Lisan al Gaib
06:16 Eclipse
08:36 You Fought Well
10:04 Travel South
10:58 Southern Messiah
11:31 The Emperor
12:23 Worm Ride
13:51 Worm Army
15:42 Arrival
17:09 Harkonnen Arena
18:51 Gurney Battle
20:16 Harvester Attack
23:08 Ornithopter Attack
25:06 Harvester Attack
25:34 Only I Will Remain
27:59 Beginnings Are Such Delicate Times
34:28 A Time of Quiet Between the Storms
35:50 Kiss the Ring

 

 

 

GHsC-bSXQAAHtT0.jpg

 

GJs7anJWsAAjQqM.jpg

NeoSun NeoSun
90 Lv. 4379715/4500000P

영화가 낙인 Nerd 직딩 / 최신 해외 영화뉴스들을 매일 전합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9


  • c2

  • 뚠뚠는개미

  • 안녕하심

  • 문화러버러버
  • Robo_cop
    Robo_cop
  • 순하다
    순하다

  • 80's
  • golgo
    golgo

  • 필름매니아

댓글 21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NeoSun 작성자
golgo
아, 고르고님은 오실만 하시겠어요. 인천쪽이실테니. 접근경로중 공사도로가 일부 있어서 주말엔 약간 밀리실 수 있습니다.
12:55
24.04.03.
profile image
NeoSun 작성자
Robo_cop
아이고, 많이 부족합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12:56
24.04.03.
profile image 3등
용아맥-송돌비-남돌비-용아맥 이렇게 관람했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첫관람을 어떤 포맷을 관람하느냐에 따라 느낌이 많이 달라 지는 것 같아요. 첫관람 용아맥은 압도적인 화면비에 황홀했고, 송돌비에서 사운드에 매료되었습니다.
마지막 용아맥은 돌비에 비해 밋밋했습니다. 압도적인 화면비가 있지만 사운드가 돌비보다 못하다 보니 감흥이 떨어지더라구요.
송도에서 보고 다음날 남양주에서 봤을때는 남양주가 스크린 사이즈가 좀 더 컸습니다.
마지막으로 돌비로 한번 더 보고 싶긴 하네요.
12:56
24.04.03.
profile image
NeoSun 작성자
순하다
그렇다니까요. 돌비 먼저 보시지 않아서 그나마 다행입니다. ㅎㅎ 와 남돌비까지.. 아무래도 남돌비 사운드가 더 좋긴 하죠?
저도 돌비 한번 더 못봐서 아쉽습니다.
13:21
24.04.03.
profile image
NeoSun
저도 특별관 비교 글에 남기긴 했지만 송도,남양주 느낌이 좀 달랐습니다. 남양주 같은 경우는 저음 베이스가 강한 나머지 의자가 떨릴정도였고, 송도는 남양주에 비해 그렇게 쌔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송도는 전체적인 밸런스가 좋았어요. 개인적으로 사운드는 남양주보다 송도가 더 좋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특히 송도가 더 마음에 들었던 점은 스크린에 노이즈가 남양주에 비해 현저히 없었다는 점에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남돌비에서 관람 했을때 어느 영화에서든지 노이즈가 약간 꼈다는 느낌때문에 거슬렸었거든요.
14:14
24.04.03.
profile image
NeoSun 작성자
순하다
아하라... 상세한 비교 감사합니다. 스크린 노이즈가 있었군요. 전 탑건이랑 다른작품 두번 봤는데 못느꼈거든요.
사운드는 말씀대로 베이스는 남양주가 최강이더군요. 탑건매버릭이 그래서 최고였네요. 송도는 뭔가 아귀가 잘 맞는듯한 사운드 느낌였어요. 그게 밸런스였나 봅니다.
14:47
24.04.03.
송돌비 궁금했는데
디테일한 정보글 감사합니다
흥미롭네요
사운드가 남돌비와 용아맥 의 중간지점 같다는 점이요

전 반대로 영아맥에서 듄2 를 봣는데
제가 느낀 영아맥도 남돌비와 용아맥 의 중간지점쯤 되겟단 느낌 이엇거든요
사운드와 화질은 남돌비와 상당히 비슷한 질감이엇고
화면은 또 아이맥스 화면인지라
양쪽의 장점을 골고루 느낄수 있어서
이부분이 저는 좋앗고 영아맥의 장점이라 느껴졋는데

반면에 양쪽 장점의 80% 정도만
만족되는거 같아 사람따라 그부분에
대한 만족도는 크게 달라질수도 잇겟단 생각입니다
죽도밥도 아니라고 느껴질지도..

송도는 너무 멀어서 계속 못가고 잇는데 쓰신 글을 보니. 투지가 타오르네요 빠른 시간 안에 꼭 가보야겟습니다
남돌비랑도 비교해보교 수돌비랑도
비교해보고 하여간 즐겁겠습니다

* 주차비 무료라니 ~^^
13:04
24.04.03.
profile image
NeoSun 작성자
80's
와 엄청 여러곳 가셨네요. 영등포쪽이 주요 거주지역이시면 송도 가시기는 쉽지는 않을듯 보이네요. 그래도 기회되시면 한번 들러 보시길. 쾌적합니다. 관이나 주위가. 김포에 살아서 코엑스, 남양주는 제겐 너무 멀어요 ... 경기도러의 슬픔..
아맥경우는 가까워서 주로 일산, 영등포 저도 자주 갔는데요. 용아맥 생긴 이후로는 다른곳이 성에 안차네요. 일단 그놈의 밝기가 꽤 차이가 나고요. 이 풀아맥 비율을 한번 맛보면 거기만 가게 되네요. 여튼 돌비 다시한번 열어주면 달려갈 겁니다.
13:32
24.04.03.
NeoSun
새로 단장한 영아맥 안가보셧음 한번 가보세요

영아맥 새로 생기면서
명품관으로 탄생햇더군요
화질과 음향은 용아맥보단 상당히. 우위입니다

용아맥의 압도적 화면크기가 발목을 잡긴하지만요 ㅎ

전. 현재는 용아맥 보단
영아맥이 만족도가 훨씬 높아 이젠 무조건 영아맥 선택입니다
13:39
24.04.03.
profile image
NeoSun 작성자
80's
아 그렇군요. 그럼 그 영사기가 용아맥과 동일한 걸까요. 제가 좀 그런거에 예민하기도 해서요.
일단은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3:50
24.04.03.
정성스런 글 감사합니다 ㅎㅎ
듄2를 용아맥에서만 관람하고 2차를 어디서 해야할까 고민중이었는데 도움 많이 됐습니다!!
13:23
24.04.03.
profile image
NeoSun 작성자
안녕하심
아.. 이런.. 돌비 아직 연곳 있으면 꼭 강추드립니다. 정말 심장이.... ㄷㄷㄷ 여운이 오래 갑니다.
13:32
24.04.03.
송돌비 오셨군요 .. ^^ 제가 근처에서 일하고 있는 곳도 보여서 놀랐네요 ㅋㅋㅋㅈ
15:17
24.04.03.
profile image
NeoSun 작성자
뚠뚠는개미
아닛.. 거기가 어딥니꽈아.. ㅎㅎ 가까와서 좋으실듯..
17:19
24.04.03.
NeoSun
근처 카페에서 일하고 있는데 자주 퇴근하고 바로 송돌비 영접합니다 ..^^
18:01
24.04.03.
상세한 리뷰 감사합니다 최근 지어진 영등포 아이맥스의 사운드가 아주 훌륭하다고하더군요

4K 싱글 레이저 영사기에 12 채널 사운드 사용한다고합니다
18:43
24.04.03.
profile image
NeoSun 작성자
필름매니아
오오오 가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1:28
24.04.03.
profile image
전 남돌비 좋아합니다 용아맥보다 갠적으로 남돌비를 더 좋아합니다~
적당한 화면크기와 사운드는 정평이 나서 말할 필요도 없고 화질도 상당히 좋은 편이라~
용아맥보다 더 선호하게 되더라고여~
00:53
24.04.0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올 더 네임즈 오브 갓] 시사회 당첨자입니다. 5 익무노예 익무노예 3일 전16:22 989
HOT 2024년 4월 15일 국내 박스오피스 1 golgo golgo 3시간 전00:06 667
HOT 레벨 문 리뷰 2 해리엔젤 해리엔젤 5시간 전22:17 895
HOT '데드풀과 울버린' 9분짜리 영상 클립 내용 2 golgo golgo 5시간 전22:08 1451
HOT 쿠팡 플레이)동조자1화 - 초간단 후기 3 소설가 소설가 6시간 전21:26 2545
HOT 박찬욱 감독 [동조자] 로튼 토마토 팝콘 점수 92% 2 시작 시작 6시간 전21:11 1848
HOT 이제훈,구교환의 '탈주' 예고편 봤습니다. 4 golgo golgo 7시간 전20:34 3082
HOT 엠마 왓슨 생일 2 도삐 도삐 7시간 전20:22 780
HOT The mountain (1956) 잘 만든 산악영화. 대배우 스펜서 트레... 3 BillEvans 7시간 전20:03 429
HOT 박찬욱 ‘동조자’ 쿠플 업 1 NeoSun NeoSun 7시간 전19:57 1528
HOT 스파이 패밀리 작가가 새로 그린 봄 일러스트 8 중복걸리려나 9시간 전17:58 1489
HOT '터미네이터' 제작 비하인드 - 아놀드 슈왈제네거... 16 NeoSun NeoSun 10시간 전17:34 1880
HOT 유명인 밀랍인형박물관 그레뱅 박물관 사진몇장(직촬) 4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11시간 전16:33 841
HOT 범죄도시4 익숙한 맛이 더 무섭다 6 uncletom uncletom 11시간 전16:31 5647
HOT '범죄도시 4' 재밌게 봤습니다. 22 golgo golgo 11시간 전16:17 11895
HOT 이상하군, 전혀 어색하지가 않아... 5 FutureX FutureX 11시간 전16:17 3849
HOT 봉준호 & 조지 밀러 '퓨리오사 매드맥스사가'... 5 NeoSun NeoSun 12시간 전15:04 2960
HOT (약스포) 악은 존재하지 않는다를 보고 3 스콜세지 스콜세지 12시간 전14:55 667
HOT 크리스토퍼 놀란이 자신의 정치적 관심사에 대한 영화를 만... 4 NeoSun NeoSun 12시간 전14:54 1996
HOT 톰 히들스턴, 로키를 연기하며 “인생이 바뀌었다” 5 카란 카란 13시간 전14:24 1441
HOT ‘현장에서 고함질렀다’는 레베카 퍼거슨의 고백에 과거 출연... 2 카란 카란 14시간 전13:39 3423
1132703
image
힙합팬 힙합팬 16분 전03:27 50
1132702
normal
CGVvip 2시간 전01:11 1452
1132701
image
golgo golgo 3시간 전00:06 667
1132700
normal
MEKKA MEKKA 4시간 전22:54 1344
1132699
image
bunny134 bunny134 5시간 전22:27 1061
1132698
image
해리엔젤 해리엔젤 5시간 전22:17 895
1132697
image
golgo golgo 5시간 전22:08 1451
1132696
normal
소설가 소설가 6시간 전21:26 2545
1132695
image
시작 시작 6시간 전21:11 1848
1132694
image
golgo golgo 7시간 전20:34 3082
1132693
normal
golgo golgo 7시간 전20:28 527
1132692
image
도삐 도삐 7시간 전20:22 780
1132691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20:11 877
1132690
normal
호오오옹이 7시간 전20:08 555
1132689
image
BillEvans 7시간 전20:03 429
1132688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19:57 1528
1132687
normal
Kuin 7시간 전19:51 523
1132686
image
안소의 안소의 7시간 전19:45 266
1132685
image
갓두조 갓두조 8시간 전19:37 596
1132684
normal
왕정문 왕정문 8시간 전19:07 4567
1132683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8시간 전18:46 419
1132682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8시간 전18:44 529
1132681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9시간 전18:43 550
1132680
image
샌드맨33 9시간 전18:26 375
1132679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9시간 전18:12 740
1132678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9시간 전18:10 605
1132677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9시간 전18:08 349
1132676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9시간 전18:06 833
1132675
image
NeoSun NeoSun 9시간 전18:02 857
1132674
image
NeoSun NeoSun 9시간 전17:59 405
1132673
image
중복걸리려나 9시간 전17:58 1489
1132672
image
totalrecall 9시간 전17:45 487
1132671
normal
GI GI 10시간 전17:39 259
1132670
image
NeoSun NeoSun 10시간 전17:34 1880
1132669
image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10시간 전17:01 2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