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4
  • 쓰기
  • 검색

이동진 영평가의 한국영화 TOP10을 본 소감

방랑야인 방랑야인
12897 6 14

얼마전에 올라왔던 이동진영평가의

한국영화 top10중 못본영화들을 몰아치기로

보았습니다.

러닝타임들이 짧은게 많아서 금방 보게

되더라고여~~

1위인 너와나만 아직 못봤습니다 아직

OTT에 안올라와서여 나중에 볼예정입니다.

대중적으로 유명한 히트한 영화들은 

다빼고 적습니다 그건 다들 아실테니ㅎㅎ

그중에 거미집은 특별히 넣었습니다.

그 이유는 제가 거미집 간략리뷰를

쓰면서 적어 넣었습니다.

참고로 전 인디영화쪽은 만점을 9점으로

생각합니다 10점만점에서 1점을 뺀이유는

영화는 종합예술이라 생각하기에 자본의 힘으로

사람들에게 화려한 볼거리와 영상미를 제공해

해주는것도 감독의 역량이자 꼭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인디영화들은 그런면은 없기에 1점을 빼고

만점으로 생각합니다 그래서 절대 9점을

넘는 영화들은 없습니다.

(거미집은 인디영화가 아니므로 10점만점기준)

이동진.jpg

괴 인

개인평점:7.9

괴인.jpg

가장 이해가 안갔던 영화중 하나

어려워서 이해가 안간게 아니라 왜 괴인??

어느 부분에서 저사람이 이상한건가??

그냥 어디 일상에서나 다 일어날수 있는

이야기를 적어놨는데 어디서 특별하고 기이함을

느낄수 있나 라는 의문점??

아트영화느낌도 아니고 그렇다고 먼가

끝나고 난뒤 가슴을 메마르고 쓸쓸하게

적시는 감성도 아니고 도대체 왜 이게 2위??

라는 의문점을 지울수 없는 영화..

어디서 좋은 점을 찾아야 하지??

가장 고순위에 있는게 정말로 이해가

안되었던 영화 였습니다.

이게 많은 사람들에게 엄청 좋은 영화라고

공감을 받을 수 있을까라는 의문점도

많았던 영화..

단.영화자체는 러닝타임 2시간이 넘는데

지루하지 않게 볼만은 했습니다.

절해고도

개인평점:8.5

절해고도.jpg

제목이 찰떡인 영화 제목의 느낌대로

쓸쓸하고 고즈넉하고 적막함을 제대로

느끼게 해주는 영화로 따뜻한 감성이 아닌

메마른 감성을 건드리는 영화..

보는내내 차갑고 메마르고 적막하고

쓸쓸하고 고즈넉하게 일상의 느낌을

전달하는 전형적인 인디영화의 느낌을

보여주는 영화 나쁘지 않았음 재미와 감동과

즐거움을 추구하는 일반 관객에게는

추천드리지는 못할만한 영화..

어렵진 않지만 감성이 예술영화 감성이고

특별한 쾌감을 주는 재미는 없는지라

그래도 나름 인상적으로 본 영화

스프린터

개인평점8.6

스프린터.jpg

볼만합니다 재미도 어느정도 있고

대중성도 충분히 있고여 소재 자체도

신선하고 막 엄청 재밌다까진 아니어도

각자의 사정을 가진 사람들의 자신의 꿈을

향한 도전의식을 보여줘서 목적의식을

잊어버린 현대인의 삶에 먼가 강한 인상을

줄 수 있는 감성도 존재하고 제가 이동진

영평가의 영화 리뷰를 쓴 6편중 가장

대중적인 감성을 건드릴 수 있는 편에

속하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목적의식을 잃고 방황하는 현대인들에게

바치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목적과 열정을 가지고 돌진해도 항상

성공만 할 수 없다는 것도 같이 보여주는

영화입니다.

거 미 집

개인평점:9.0

거미집.jpg

개인적으로 올해 본 한국영화중 최고였음

워낙 퐁당퐁당인 김지운 감독이라 큰기대

안했는데 제대로 잘만든 영화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는 스필버그 감독의 파멜만스처럼

시네필이라면 환장할 만한 요소를 잘 갖춘

영화!!

하지만 일반관객에게는 크게 어필할 수 있을까

라는 의문점은 있는 영화..

그 당시 느낌을 정말 제대로 살린 보는내내

그당시 영화느낌에 흠뻑 젖어버린 김지운표

1900년대 중반감성을 세련되게 현대영화로

끌어올린 수작이라고 생각됨..

특히 영화속의 영화인 "거미집"의 영화 장면이

흑백으로 나올때 그 대사톤이나 화면들이

아주 미친듯이 매력적임 물론 연기자들의

연기도 볼만 하고여 개인적으로 올해 최고의

한국영화이자 정말 시네필들을 열광케 할만한

시네필들에게 바치는 헌정영화 같은

영화였음~~

김지운표 니들이 그 시절 영화 갬성을 알아!!

라고 관객에게 묻는 영화~~

우리의 하루

개인평점:8.5

우리의 하루.jpg

딱 홍상수스러운 영화~~그 틀에서 1도

안벗어남 그의 이런 스타일을 좋아한다면

재밌게 볼 수 있는 영화~~

근데 홍상수 감독은 너무 자기복제화가 심해서

스탈이 1도 안변하고 너무 똑같아서 하도 보다보니

이제 쫌 홍상수 영화에 대해서는 둔감해진거

같은 느낌이 듬..

이 영화 역시 그 틀을 크게 벗어나지 않은

일상의 이야기를 여러명의 대화를 통해서

전달하는 그의 큰틀에서 벗어나지 않는

영화임 그렇다고 나쁘다는건 아니고 괜찮게

봤는데 제 갠적으로는 홍상수 감독의 영화는

북촌방향,극장전이 최고였던거 같음..

그 이후로는 그런 스탈이 좋아서 그냥 나오면

의무적으로 보는데 크게 강한 울림이나 느낌을

주는게 예전보다 많이 줄어든거 같은

느낌임.. 이 영화자체는 나쁘지는 않음

비밀의 언덕

개인평점:8.6

비밀의 언덕.jpg

아이의 눈을 통해 보는 세상을 그려내는

이야기를 그린 따뜻한 영화

그런데 이런 비슷한 류의 영화들이 이전에도

많이 나와서 쫌 식상한 느낌이 있긴함

"우리들"이라는 국내 영화와 느낌이 많이

닮아있는 영화 하지만 제가 간략리뷰쓴

6편의 영화중 스프린터와 더불어 가장 대중성이

가미된 영화 그래서 시네필이 아닌 일반

대중에게도 추천해 줄 수 있는 영화에 속하지

않을까 싶음

우리들 같은 감성의 따뜻하고 깨끗한 동심의

감정을 느끼고 싶다면 꼭 볼것을 추천~~

어른들을 위한 동화같은 영화임!!

워낙 올해는 한국영화의 불경기라 할만큼

좋은 작품이 많지도 않아서 추천영화

를 너와나만 빼고 다 보고나니 왜 추천했는지

충분히 이해갈만했습니다.

그대신 저는 저 top10에서 2편을 빼고

다른 2편을 넣겠습니다.

먼저 괴인과 잠을 빼고 다음소희와

콘크리트 유토피아를 넣겠습니다.

아마도 콘유가 히트를 친 작품이라 많은

사람들에게 더 좋은 작품이 있다는걸

알리기 위해 빼지 않았나 싶은 느낌이

있었습니다라고 생각하기에는

서울의 봄이 버젓히 있어서ㅎㅎㅎ

영화를 다 보고 나니 어느정도 수긍하고 있는

저를보니 저도 그냥 일반관객은 아니구나

라고 느꼈습니다ㅋㅋㅋ

방랑야인 방랑야인
19 Lv. 33491/36000P

2015년 부터 급작스럽게 영화 몰아보기 시작~

16년부터 19년까지는 연평균 200~300편

그 이후로는 연평균 330~400편정도 몰아보기~

 운영하는 영화 블로그:https://blog.naver.com/sadhu73

좋아하는 장르:범죄,고어스릴러,번뜩이는 재치의 병맛영화..

                       독특하거나 특이한 영화들

개인적으로 국내 락&메탈 매니아 유투브 운영중(유투브에서 바람코지로 검색하면 나옴)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 제일복권
    제일복권
  • 갓두조
    갓두조
  • 천시로
    천시로

  • Rec
  • golgo
    golgo

댓글 14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인디 영화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느껴집니다.
저도 괴인은 이동진 평론가뿐만 아니라 다른 평론가들도 고평가가 많아서 놀랐는데... 나중에 한번 더 봐야겠다 싶더라고요.
13:30
23.12.09.
profile image
golgo
전 솔직히 한번 더 볼만한 가치도 못느끼겠더라고여..왜 괴인 그냥 일반적인 이야기지 않나..
그렇다고 다른 좋은 인디영화들 처럼 보고난후 특별한 잔상을 남기는 것도 아니고 정말
고개가 갸웃해졌습니다..근데 또 특이하게 재미가 없진 않습니다ㅎㅎㅎ
13:33
23.12.09.
2등
괴인 작성하신 내용에 비해선 점수가 많이 높네요.
13:34
23.12.09.
profile image
헷01
나름의 어떤 느낌은 있었고 신기하게도 재미가 없진 않았습니다.ㅎㅎ
이동진 영평가가 너무 후한느낌이 있어서 깐거지 영화가 못볼정도다는 아니었거든여..
13:39
23.12.09.
3등
괴인은 보는 내내 머리에 물음표만 가득했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ㅋ
13:44
23.12.09.
profile image
Rec
머가 신선하고 머가 괴인인지 저는 절대 이해가 안갔던 어디서나 볼수 있는 이야기들 아닌가여??ㅎㅎ
13:51
23.12.09.
profile image
저도 괴인이 그렇더라구요 누구나 주인공처럼 할듯한데 왜 괴인인건지ㅡㅡ 그래도 지루하진 않았다는거ㅋㅋ 제목이 괴인이라 언제 무슨일이 터지려나 기다리다보니 영화가 끝나더라구요ㅋㅋ
저도 시네필인가봐요ㅋㅋ 거미집 파벨만스 바빌론이 좋았으니까요ㅎㅎ
14:13
23.12.09.
profile image
천시로
괴인이 제목이길래 먼가 터질줄 알았는데 결말조차도 허무했습니다..ㅋㅋㅋㅋ
14:26
23.12.09.
profile image
rnehwk
근데 보고나니 괴인 빼고는 나름 이해가 가는 영화들이었습니다~
20:48
23.12.09.
profile image
평론가가 추천하는 예술영화는 호불호가 심하죠 뭐 돌려까는건 아니고요 서로 취향이 다른거쥬 야옹
18:48
23.12.09.
profile image
제일복권
그래도 영평가중에서는 가장 대중적인 영평가라 참고 많이 하는 편이긴 합니다
이번 영화들도 다 나쁘진 않았서여~~한국영화에서라는 한정을 하면 이해는 되는
영화들이었서여~
20:49
23.12.09.
profile image
다음소희는 작년에봐서 작년에 혹시 뽑지않았을까요?.. 저는 오히려 너와나를 작년에봐서 작년에 뽑아본.. 저리스트에선 저는 거미집,우리의하루,서울의봄,잠.. 정도 너와나는 작년에 봐서 제외하고 뽑아보고 싶네요 ..
01:52
23.12.10.
profile image
이안커티스
다음소희 개봉이 23년 2월이라 영화평가는 아무래도 개봉시기로 하지 않을까 싶어여~~
전 괴인 빼고는 다 괜찮았습니다 납득도 갔고여ㅎㅎ
12:50
23.12.1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갓랜드] 시사회 당첨자입니다. 6 익무노예 익무노예 10시간 전14:09 382
HOT (약스포) 블로우 아웃을 보고 1 스콜세지 스콜세지 21분 전00:02 71
HOT 2024년 2월 21일 국내 박스오피스 1 golgo golgo 20분 전00:03 323
HOT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 & 젠데이아 <챌린저스> 2차... 2 카란 카란 45분 전23:38 232
HOT 블레이드 러너 2049 역시 돌비 레퍼런스 타이틀이네요 3 필름매니아 55분 전23:28 263
HOT <미키17> 봉준호 역사상 가장 텀이 긴 차기작 되겠군요 1 조영남 1시간 전23:23 606
HOT 오늘의 전리품 2 진지미 1시간 전22:43 437
HOT 역대 최악의 슈퍼히어로 영화 37편 (로튼토마토) 23 golgo golgo 3시간 전20:28 1955
HOT 베니티페어 할리우드 스타들 화보 사진과 영상 3 시작 시작 2시간 전21:48 357
HOT '듄' 시리즈에서 총 대신 칼을 쓰는 이유 12 golgo golgo 6시간 전17:32 3289
HOT 한국영화 '유령' 일본 예능인이 느낀 아쉬움 2 golgo golgo 2시간 전21:42 1127
HOT <듄: 파트 2> 영웅에 대한 경고 메시지, 티모시 샬라... 8 카란 카란 5시간 전18:40 1713
HOT 정우성 [비트] 재개봉 예고편 4 시작 시작 3시간 전20:59 669
HOT 내맘대로 상상해본 007 차기작 가상캐스팅 4 GreenLantern 3시간 전21:08 688
HOT 송도 돌비 ‘블레이드러너 2049’ 보러 왔습니다 3 NeoSun NeoSun 3시간 전20:41 436
HOT 일본 배우 겸 감독 사카키 히데오,성폭행 혐의로 체포 3 Tulee Tulee 3시간 전20:24 1553
HOT 메가박스 <듄: 파트2> 돌비 포스터 증정 이벤트 3 오래구워 4시간 전19:57 997
HOT <귀멸의 칼날: 인연의 기적, 그리고 합동 강화 훈련으로&... 4 카란 카란 5시간 전19:09 486
HOT 세계적 거장 감독, ‘관객 7만 명’ 한국 영화 리메이크 3 시작 시작 5시간 전18:36 2166
HOT 우견니 - 뻔하지만 슬픈 로맨스 (스포o) 2 카스미팬S 6시간 전18:20 234
HOT 코지마 히데오 인스타에 박지후 2 NeoSun NeoSun 6시간 전18:02 1352
1125135
image
시작 시작 1분 전00:22 5
1125134
image
중복걸리려나 3분 전00:20 13
1125133
image
golgo golgo 20분 전00:03 323
1125132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21분 전00:02 71
1125131
normal
hh9910167 26분 전23:57 155
1125130
normal
카란 카란 45분 전23:38 232
1125129
image
카란 카란 53분 전23:30 149
1125128
image
필름매니아 55분 전23:28 263
1125127
normal
조영남 1시간 전23:23 606
1125126
image
카란 카란 1시간 전23:19 219
1125125
normal
크리스찬베일 크리스찬베일 1시간 전23:11 302
1125124
normal
하늘위로 1시간 전22:56 425
1125123
image
hera7067 hera7067 1시간 전22:52 131
1125122
image
hera7067 hera7067 1시간 전22:48 179
1125121
image
hera7067 hera7067 1시간 전22:44 176
1125120
image
진지미 1시간 전22:43 437
1125119
image
hera7067 hera7067 1시간 전22:38 296
1125118
image
행복을위하여 행복을위하여 2시간 전22:17 728
1125117
image
hera7067 hera7067 2시간 전22:09 309
1125116
image
hera7067 hera7067 2시간 전22:07 226
1125115
image
시작 시작 2시간 전21:50 336
1125114
image
시작 시작 2시간 전21:48 357
1125113
image
golgo golgo 2시간 전21:42 1127
1125112
image
hera7067 hera7067 3시간 전21:23 643
1125111
image
hera7067 hera7067 3시간 전21:15 241
1125110
image
hera7067 hera7067 3시간 전21:13 416
1125109
image
GreenLantern 3시간 전21:08 688
1125108
normal
golgo golgo 3시간 전21:04 289
1125107
image
hera7067 hera7067 3시간 전21:03 230
1125106
image
시작 시작 3시간 전21:02 485
1125105
normal
시작 시작 3시간 전20:59 669
1125104
image
시작 시작 3시간 전20:57 488
1125103
normal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20:54 203
1125102
normal
동네청년 동네청년 3시간 전20:53 462
1125101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20:53 371